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6.20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3) - 강점제1시기

<1910년대 마산의 일본인들 직업은 ?>

1910년대 초, 마산에 살았던 일본인들의 직업은 어떤 것들이었을까요?
그들의 직업을 보면 그들의 산업도 알 수 있는 것, 오늘은 당시 마산의 일본인들이 무슨 일을 하며 살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이미 작년 10월 11일자 제27회 글(2010/10/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7) - 개항이후)에서 일본인 이주 초기인 1902년 마산의 일본인들 직업을 포스팅 한바 있습니다. 모두 46종류였으며 겸직도 많았습니다.
하지만 8년의 세월이 흐른 1910년경에는 양상이 크게 달라졌습니다.
업종도 169종으로 다양해 졌을 뿐만 아니라 종사자도 1,821명으로 크게 늘었습니다.
러일전쟁 이후 시작된 이주로 일본인의 숫자도 많아졌지만 식민지시대를 본격적으로 열기 시작했던 시대상황의 작용도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의사․변호사․측량사․치과의사․수의사 등 전문직뿐만 아니라 관리․교원 등의 공직자 그리고 미장과 목수를 비롯한 건설 기술자와 청부업자까지 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전당포․숙박업․목욕업․무역업 등의 서비스업은 물론 소매업․도매업․제조업 그리고 이발사․전화교환수․사진사․표구사(表具師)․대서사(代書士)에다 인부와 작부(酌婦)까지 각양각색의 직업들이 있었습니다.
바야흐로 식민지배가 시작되었음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이러한 일본인들의 직업분포는 이 시기에 마산은 이미 전통도시의 옷을 벗고 근대도시로서의 길을 걷고 있었다는 사실을 말해주기도합니다.
이런 현상은 마산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식민지가 된 이 땅 모든 도시의 보편적인 현상이기도 했습니다.

1911년 일본인 평정빈부(平井斌夫)와 구관정이(九貫政二)가 쓰고 마산에 있던 빈전(濱田)신문점이 발행한 『마산과 진해만(馬山と鎭海灣)』에 보면 당시 마산의 일본인들 직업이 상세하게 기록되어 있습니다.

바로 아래 글입니다.
읽어봐도 무슨 직업인지 모르는 것들이 수두룩합니다. 옛글이기 때문에 일본어를 꽤 많이 아는 분들도 해득하지 못한 직업도 많습니다.

관리(官吏) 69명 / 공리(公吏) 10명 / 은행 및 회사원 22명 / 교원 12명 / 의사 8명 / 변호사 1명 / 주류상 6명 / 청물상 4명 / 식염상 1명 / 연초상 2명 / 채자(菜子)상 16명 / 금전대부업 23명 / 금물(金物)상 4명 / 활우(活牛)상 1명 / 약제사 4명 / 수의사 1명 / 치과의사 1명 / 산파 7명 / 무역상 5명 / 청물(靑物)상 1명 / 약종상 6명 / 건구상 2명 / 가구상 1명 / 오복태물(吳服太物)상 5명 / 이물(履物)상 5명 / 고물상 15명 / 초자물(硝子物)상 2명 / 곡물상 33명 / 장유(醬油)상 3명 / 재목상 9명 / 어류상 17명 / 잡화상 56명 / 신탄(薪炭)상 4명 / 회엽서(繪葉書)상 3명 / 육군용달 1명 / 화(糀)상 1명 / 사탕(砂糖)상 3명 / 관힐(罐詰)상 1명 / 미숀기계상 1명 / 서적상 2명 / 우육상 4명 / 도기상 6명 / 건물(乾物)상 3명 / 우유상 1명 / 반물행(反物行)상 1명 / 지류(紙類)상 2명 / 석유상 1명 / 여인숙 및 하숙 16명 / 질(質)상 9명 / 미증화상 / 총포화약상 2명 / 선구상 1명 / 어구상 2명 / 채자(菜子)소매 53명 / 소간물(小間物)상 2명 / 시계상 5명 / 사립물(仕立物)상 5명 / 주류소매 4명 / 계육(鷄肉)행상 1명 / 잡화소매 30명 / 야채소매 24명 / 두부소매 10명 / 램프행상 1명 / 온돈(饂飩)소매 1명 / 어류행상 13명 / 우육소매 1명 / 석유행상 1명 / 매약(賣藥)상 1명 / 화본(貨本)상 2명 / 식목(植木)상 1명 / 우피(牛皮)상 1명 / 잡화행상 2명 / 포모(蒲鉾)상 3명 / 과물(果物)상 4명 / 피복인구입업(被服人口入業) 1명 / 하수문(荷受問)업 4명 / 운송업 8명 / 철공업 1명 / 토목건축청부업 29명 / 좌관(左官)청부업 1명 / 주류양조업 9명 / 장유(醬油)양조업 5명 / 탁주양조업 2명 / 와(瓦)제조업 1명 / 연초(煙草)제조업 5명 / 차(車)제조업 1명 / 粉접구(粉摺臼)제조업 2명 / 빵제조업 1명 / 조선업 2명 / 단야옥(鍛冶屋)업 4명 / 페인트업 3명 / 염물(染物)업 2명 / 세탁업 4명 / 활판인쇄(活版印刷)업 3명 / 양복사립(洋服仕立)업 4명 / 지물(指物)업 7명 / 화공(靴工)업 1명 / 석판인쇄(石版印刷)업 1명 / 세장(洗張)업 3명 / 석감(石鹼)제조업 2명 / 통준(桶樽)공업 5명 / 관힐(罐詰)업 2명 / 첩(疊)공업 4명 / 승(繩)제조업 6명 / 제등장(提燈張)업 2명 / 철력세공(鐵力細工)업 3명 / 삼미선(三味線)장업 2명 / 사진사 5명 / 표구사 3명 / 탕옥(湯屋)업 8명 / 이발업 14명 / 여발결(女髮結) 14명 / 필(筆)제조업 1명 / 인각사(印刻師) 6명 / 철력(鐵力)직 2명 / 좌관(左官)직 14명 / 단야(鍛冶)직 4명 / 목만(木挽)직 54명 / 화직(靴職) 2명 / 대공(大工)직 103명 / 선대공(船大工)직 7명 / 석공직 65명 / 주괘(鑄掛)직 1명 / 관아용인(官衙傭人) 2명 / 통신(通信)인부 6명 / 우편집배인 6명 / 통공(桶工)직 3명 / 연와(煉瓦)직 1명 / 첩(疊)직 6명 / 활판(活版)직 3명 / 사립(仕立)직 5명 / 죽세공(竹細工)직 2명 / 요리옥(料理屋) 11명 / 음식점업 21명 / 과자(菓子)직 13명 / 입치(入齒)직 1명 / 선원 5명 / 어부 41명 / 주부(舟夫) 11명 / 상가고인복비(商家雇人僕碑) 279명 / 소송대리인 3명 / 유기장(遊技場)업 6명 / 어업 2명 / 농업 15명 / 도수(屠獸)업 1명 / 승려 5명 / 간호부 8명 / 전화교환수 10명 / 관아고인(官衙雇人) 21명 / 신문통신원 4명 / 측량사 1명 / 예기(藝妓) 61명 / 중거(仲居) 20명 / 일고가(日雇稼) 18명 / 생화사장(生花師匠) 1명 / 안마침구술 3명 / 체송(遞送)인 2명 / 대서업 5명 / 토공 20명 / 우차만(牛車挽) 27명 / 인력차부(人力車夫) 40명 / 마차만(馬車挽) 7명 / 요리직 13명 / 중사(仲仕) 32명 / 유예순장(遊藝順匠) 5명 / 작부(酌婦) 21명 / 매복자(賣卜者) 1명 / 잡업 35명 / 대변(代辨)업 2명

어떻습니까? 참 여러 가지 일들을 하고 있지 않아습니까?

다양한 직업을 가졌던 마산의 일본인들,,,,
이 사람들이 활보했던 1910년대 후반의 신마산 쿄마치 입구(지금의 두월동 통술거리) 사진입니다.
거리 풍경으로 보아 무슨 축하행사기간으로 보입니다.

다음 사진은 이 거리의 현재 사진입니다.
오른쪽 건물이 옛 모습과 똑 같아 보입니다만 자세히 보면 조금 다른 걸 알 수 있습니다. 원래 건물을 리모델링한 것 같기도 하고, 아니면 일제시기부터 있었던 위 건물이 워낙 멋있다 싶어서 건물주가 옛 건물을 본 떠 지었을 수도 있습니다. 언제 확인해 보겠습니다.

 


다음 사진은 같은 시기의 창원천(옛 마산시장 관사 앞 하천) 부근과 현재 모습입니다.
비슷하긴 합니다만 위치가 정확하다고 장담할 수는 없습니다.
일제기에는 이 다리를 무학교라 불렀습니다만 지금은 다리에 이름이 새겨져 있지는 않습니다.
옛 사진은 4월에 찍은 야경 같습니다.
활짝 핀 벚꽃과 거리를 밝힌 가로등(가스등)이 눈부십니다. 화려했던 거리로 보입니다.

 
위 두 사진을 찍은 위치입니다. 노란색이 위 사진, 푸른색은 아래 사진입니다.<<<





2011/05/1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8) - 강점 제1시기
2011/05/2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9) - 강점 제1시기
2011/05/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0) - 강점 제1시기
2011/06/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1) - 강점 제1시기
2011/06/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62) - 강점 제1시기


Trackback 0 Comment 6
  1. 옥가실 2011.06.20 09: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두월동 입구의 쭈구미집 건물이 꽤나 오래된 것이군요.
    지나갈 때마다 그 연혁이 궁금했는데, 고맙습니다.

    • 허정도 2011.06.20 17:23 신고 address edit & del

      감사.

  2. 장복산 2011.06.20 10: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박사님ᆞ진해국밥이 맛이있던가요? 너무메몰차게 거절을 해서 서운했습니댜 ㅎㅎㅎ

    • 허정도 2011.06.20 17:22 신고 address edit & del

      폐가 될 것 같아 그랬습니다. 미안합니다. ^ ^

  3. 신월동 2011.12.02 13:3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쭈구미 간판 그자리는 옜날 아시아 다방 자리네요.

    • 허정도 2011.12.02 22:21 신고 address edit & del

      그런가요?

공간의 재탄생 - 재생 건축 intro.

세달 가까이 이어져 왔던 '건축의 외형' 에 이어, 세월의 흐름에 따라 방치되고 버림받게 된 건축에 새 삶을 불어넣는 '재생 건축' (regenerative architecture) 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이어 나가볼까 합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8

18. 바냇들, 부림시장 정전 다음해 진학한 마산서중(전쟁 중인 1951년 9월 1일 6년제 마산공립중학교가 3년제 마산고와 마산서중으로 분리되었다. 마산서중이 현재의 마산중학교로 교명을 변경한 것은 1955년 5월 7일이었다..

기억을 찾아가다 - 17

17. 공놀이, 헌병사령부 축구팀 우리 어릴 때 겨울 빈 밭에서 새끼로 동여맨 짚 뭉치를 차고 놀던 기억이 있고, 간혹 있은 잔칫집에서 나온 돼지 오줌보에 물을 넣어 차고 놀던 일도 어렴풋이 기억의 한 자락에 남아 있다. 형들..

기억을 찾아가다 - 16

16. 광복절 행사와 우리들의 영웅 초등학교 때도 광복절 기념 체육대회가 있었지만 참여 정도가 미미해서 별로 기억나는 것이 없다. 중학생이 되어 응원군으로 참여하면서 운동경기에 더 관심을 가지게 되고, 그러면서 선수들의 면면이..

기억을 찾아가다 - 15

15. 정전 후의 체험들 Ⅵ - 공군 요양소 우리 동네 대여섯 채의 적산가옥(일본인들이 살던 집)들은 다 불하되어, 동네 사람들이 들어갔지만, '봉선각'은 그 얼안이 커서(500평은 되었을 듯) 동네 사람들은 엄두를 못 내었던..

건축의 외형 - ‘(조개)껍질’ (Shell)

지난주의 새둥지에 이어 또다른 자연물의 형태인 '조개껍질' 형태의 건축물 들을 소개해 볼까 합니다. 건축에서 shell 이라고 하면, 셸구조(shell 構造) 를 지칭하는 표현으로 쓰는 것이 일반적이겠습니다만, '건축의 외형'..

기억을 찾아가다 - 14

14. 정전 후의 체험들 Ⅴ - 마부 버스, 화물차 군용차 아닌 것들을 그때 우리들은 ‘개인차’라 불렀는데, 개인 승용차는 당시로선 하루에 한두 대 보기도 어려웠고, 거의 모두가 화물차와 버스였다. 거의 모두 일제가 두고 간 ..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