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09.07 14:52

마산 '로봇랜드와 구산해양관광단지'사업 이래도 되는건가!

지난 월요일(8월 5일) 경상남도의회 에서 '로봇랜드와 구산해양관광단지;사업에 대한 시민토론회가 있어서 다녀왔다.

● 여영국 도의원의 문제점 제기로 부터 시작되었다. 문제점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 사업계획부지는 수산자원 보호구역이기도 하고, 생태환경과 경관이 훌륭한 곳으로
사업전에 환경영향 평가를 통해 사업의 범위가 확정되게 된다.
- 본 사업의 경우 전 마산시 황철곤시장이 추진한 사업으로 지난해 3월 기본계획수립과 함께 사전 환경성 검토가 시작되어, 현재 주민들의 토지보상이 이루어 지고 있는 사업이다. 
- 가장 큰 문제점은 '환경영향평가서'가 졸속하게 이루어져 원안대로 추진될 경우 수려한 자연경관이 엄청나게 훼손될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었다.
- 특히 사업부지는 급격한 경사면을 이루어 있어서(36.5도) 집을 짓기 불가능한 곳에 사업을 수립한다는 것이다. 토목공사를 통해서 집을 지을 수는 있겠지만 그럴경우 엄청난 구조이 생기기 때문에 환경훼손과 함께 경관파괴는 불가피하게 될 것이라는 것이다.
- 이로 인해 서울 우면산 산사태와 같은 자연재해가 불을 보듯 뻔히 예상이 된다고 한다.
- 특히 경관이 아름다운 안목섬, 쇠섬, 자라섬에 콘도와 같은 숙박시설을 넣으려는 계획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다. 천혜의 경관자원을 숙박시설이 들어섬으로 인해 훼손되는 것을 반드시 막아야 할 것 같다.
- 특히 숙박시설의 수가 너무 많다는 것이다. 호텔 1개, 유스호스텔 1개, 콘도 4개가 계획되어있다고 한다.
- 지금은 경관이 수려하지만, 볼만한 경관을 훼손하고 들어선 숙박시설이기에 과연 수요가 있을지도 의문이다.
상기 그림은 로봇랜드의 배치도 이다.
- 그림에서 알수 있듯이 로봇연구센터와 산업로봇과 놀이시설로 되어 있다.
- 푸른색이 주로 콘도와 관리동이고, 우측면에 있는 것이 놀이시설이다.
- 로봇연구센터와 로봇랜드(놀이시설)은 이름만 유사할 뿐, 기능상 전혀 같이 있을 이유가 없는 시설이다.
- 왜냐면 로봇연구센터는 첨단 정보관리 시설이기 때문에 일반인들이 마음대로 드나들 수 없는 시설이다. 그렇다고 놀이시설 로봇을 생산연구하는 곳은 더더욱 아니기 때문이다.
- 로봇랜드 완공시 예상대로의 수익이 있을까? 가장 중요하게 검토되어야 할 부분이다.
- 우리나라에서 놀이시설로 성공한 곳이 몇개나 될까 ? 어림잡아 용인의 에버랜드와 서울의 롯데월드 정도이다. 과연 경남의 한 끄트머리에 있는 로봇랜드라는 놀이시설이 투자한 만큼의 성과과 있을지는 꼭 짚어보아야 할것이다.
- 참고로 고성의 공룡축제도 해마다 도예산이 수억씩 들어가지만, 지역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별로라는 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할 것 같다. 

상기 그림은 구산면 해양관광단지의 배치도 이다.
- 그림에 나타나듯이 골프장을 중심으로 골프 및 요트 관련 숙박시설과 워터랜드라는 놀이시설로 계획되어 있다. 시설의 용도에서 알 수 있듯이 일반적인 서민들이 사용하기에 부담스러운 시설이다.
골프인구가 많다고 하지만, 이 정도의 시설을 이용할 사람은 그다지 많지 않을 것이다.
- 향후 레저시설에 대한 수요가 많다고 하지만, 요트시설은 더더욱 대중적이지 않은 시설이다.
- 그리고 주변에 천연의 바다를 앞에두고 '워터랜드'라는 놀이시설은 생뚱맞다는 생각이다.
- 과연 이러한 용도의 시설들로서 많은 경제적 효과를 누릴 수 있을지, 더욱 중요한 것은 보통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인지를 생각해보면 사업의 성과에 대하여 쉽게 예상할 수 있을 것이다.

시민토론회장을 나오면서
- 예상외로 참여인원이 적었다. 시민들은 물론이고 사업을 추진하는 경상남도 공무원이나, 사업을 주관하는 창원시 해양관리사업소의 관계자도 없었다.
- 이 사업은 국비, 도비, 시비가 투자되고 민간사업자의 투자로 이루어지는 진입도로 개설비를 포함하면 1조가 넘는 어마무시한 사업이다.
- 사업을 벌린 사람들은 온데 간데 없고 '녹색경남 21' 및 일부 시민단체 관계자들만 참여하여 이루어지는 것을 보고 마치 객들만 남아서 토론을 하는 기분이었다.
- 특히 사업주관 공무원들의 불참은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기회를 외면하는 느낌이 들었다. 누구를 위한 사업이고, 누구의 돈이 들어가는 사업인지 따지고 싶은 심정이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1. 노상완 2012.02.02 13:2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좀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겠습니다

김형윤의 <마산야화> - 마지막회, 저자를 회고하면서

2015년 3월 23일 시작해 이번 회까지 만 2년 동안 포스팅한 목발(目拔) 김형윤 선생의 「마산야화(馬山野話)」143꼭지가 오늘로 끝납니다. 지나간 시절 마산사회와 마산 사람들을 추억하는데 적지 않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다..

김형윤의 <마산야화> - 142. 영불의 함대 입항

142. 영·불(英·佛) 함대 입항 1920년 여름, 안남(安南, 월남)에 있는 불함(佛艦)이 마산 저도 좌편 안쪽에 투묘(投錨)했다가 삼일 후에 출항한 뒤를 이어, 상해에 주둔하고 있는 영함(英艦) 호오킨스호가 동도(同島)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41. 개항과 각국 영사관

141. 개항과 각국 영사관 강화조약에 의해 부산, 원산, 인천이 개항된 후 다음과 같이 항구와 시장이 개방되었다. <조선의 시장과 조약항> 부산 개항(開港)·개시일(開市日) ; 고종 13년(1876) 10월 14일(일본에게)..

김형윤의 <마산야화> - 140. 마산포와 열강

140. 마산포와 열강 1901년 노국은 북청(北淸)사건을 이용하여 만주에 군사적 관리권을 확립했다. 1902년에는 동청(東淸)철도도 개통되고 1903년에는 시베리아 철도의 본선도 완성되었다. 노국의 경제적 세력은 광산, 기타..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9. 노일전쟁과 율구미

139. 노·일(露·日) 전쟁과 율구미(栗九味) 노국의 조계지인 율구미는 1903년 1월 5일을 마지막으로 노국 수변 8명이 철수한 후에는 공지화되었다. 이를 그냥 둘 수 없어 노국 영사 카자코브는 치지코브라는 자에게 그곳을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8. 신상회사와의 투쟁

138. 신상회사(紳商會社)와의 투쟁 신상회사(紳商會社) 혁파 투쟁은 국내 본건지배층에 대한 투쟁이지만 외세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고, 또 마산항민들의 저항심의 성장을 고찰하는데 의의를 가진 투쟁이기 때문에 여기 서론(叙論)코자..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7. 노·일(露·日) 마산포 경영

137. 노·일(露·日) 마산포 경영 노·일(露·日) 양국인의 마산포 경영에 대하여서는 일본 외교문서 제33권에 당시 마산 일본 영사 판전중차랑(坂田重次郞)이 일본 외무대신에게 한두 가지의 보고 즉 마산포에 있어서 노국간의 경..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6. 1900년대의 국제관계

136. 1900년대의 국제 관계 청일정쟁으로부터 노일전쟁에 이르는 시기는, 세계적으로 자본주의가 최고의 단계인 제국주의 단계로 이행하던 시기로 이 시기의 시대적 특징인 극동에 있어서는 제국주의 열강의 대립의 심화와 그 확대로..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5. 진해만의 군항 건설

135. 진해만의 군항 건설 1. 국토의 약탈과 국민생활 제재(制裁) 일본은 노일전쟁 전에 거제도 일대(송진포松津浦 / 원문에는 송포진)를 근거로 어업 이권을 독점하고 있던 중 일본 대노국(對露國)간에 전쟁이 일어나자 군사적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4. 매축권과 대일 투쟁

134. 매축권(埋築權)과 대일(對日) 투쟁 구마산포는 옛날부터 농수산물의 집산지로서 중부 경남의 인후(咽喉)에 해당되는 기능을 가진 요지로 발달해 온 곳이었다. 망국의 낌새가 스며들던 한말, 마산의 토지소유권을 비롯한 모든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3. 노공관의 점유지

133. 노공관(露公館)의 점유지 1899년 노서아와 일본 정부가 마산에 해군 근거지를 두려고 각축전이 치열했는데 노서아는 서부 마산에 조차 조약을 체결한 뒤 지금의 일성 펌프공장 자리에 영사관을 두고 백조악기점 자리에는 관사..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2. 아라사 함대 입항

132. 아라사 함대 입항 아라사(노국의 별칭) 함대가 마산포에 투묘(投錨)한 것은 1899년(광무 3년, 명치 32년)이 처음이었다. 주한공사인 파브로프가 탑승한 군함 만츄리아 호가 인천에서 일본 장기(長崎)를 거쳐 상해로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1. 자복포의 매수 각축

131. 자복포(滋福浦)의 매수 각축 조선정부와 영·독(英·獨, 1883년 11월 26일 체결), 아국(俄國, 1884년 7월 / 원문에는 1885년 10월 24일 체결), 의국(義國, / 해방 후 미국을 의국이라 칭하기도 했..

새해인사
새해인사 2017.01.01

2017년, 모든 이들이 희망을 품고 사는 세상이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애당초 길은 없었다. 사람들이 다니면서 길이 생겼다. 희망은 길과 같은 것이다. <노신>

한국 100명산이야기 21 : 비파와 거문고 형상의 비슬산

● 국가적으로 우환이 많았던 병신년을 마무리 하기 위해, 대구시 달성군 현풍에 있는 비슬산을 가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아침 9시에 양덕동에서 모여 곰탕으로 유명한 현풍으로 향하였습니다. 현풍의 산업단지라 할 수 있는 '대구테크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