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9.19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3. 생도들의 복습소, 114. 간수의 인권유린

113. 생도들의 복습소

 

 

천자문에서 사서삼경을 공부하는 동안 신학문이 들어오고 학교가 설립됨에 따라 학교에서 하학하면 과거의 서당과 마찬가지로 그 날 배운 과목을 단순히 통독하는 것이 관습이 되어 있었고, 이것을 독려하기 위한 무료 과외 수업격인 복습소를 웬만한 가정에서는 차릴 수가 있었다.

 

즉 한 칸 방을 복습소로서 다수 학생을 상대로 이를 제공하게 되면 학부형들은 연료인 화목대(火木代)만 부담하면 석유대는 없어도 좋고, 또 전등이 있더라도 전기 사용료라는 명목은 없었다.

 

상급 생도는 하급생을 감독하였고, 또 일정한 시간에 출석하여 일정한 시간에 복습을 시킨 후 공동 취침을 하는데, 때로는 복습소끼리 경쟁을 하여 성적이 우수한 복습소에는 학교 선생과 부형들로부터 표창을 받기도 하였다.

 

여기에는 각 복습소를 순찰하는 암행어사격인 상급생의 시찰반이 있어서 때에 따라서 시찰(視察)’이라고 쓴 초롱을 들고 급습을 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이 가운데는 게으름뱅이도 있어서 책만 펴놓고 다른 잡담만 씨부렁거리고 있는 것을 시찰은 공부하는 것으로 오인하고 돌아갈 때도 있었다.

 

공부에 권태를 느낄 때는 망보는 아이를 내세워 놓고 놀다가 연락이 오면 그제야 책을 펴들고 읽어대는데 시찰은 그것도 모르고 칭찬이 자자하였다.

 

또 어떤 때는 담배를 태우다가 들켜 혼이 날 때도 있는가 하면 시찰이 와 있는 것을 모르고 눈치 없이 술상을 들고 들어오다가 벼락이 떨어지는 수도 있었다.

 

특히 기억되는 것은 이렇게 복습을 하는 생도 속에도 고질 게으름뱅이가 두어 사람 있어서 학교에는 가지 않고 일찌감치 복습소로 나와서는 일본 집 울타리 판자를 뜯어서 군불을 지피고는 낮잠을 자곤 하다가 드디어 2, 3차 낙제국을 먹게 되면 이웃이 부끄러워 스스로 퇴학하고 마는데 이런 아이들은 사회에 나가서도 마찬가지 낙제꾼들과 접촉하다가 결국 타락하고 만다. 될성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는 속담이 여기에 적중된다고나 하여둘까?

 

당시 마산보통학교 관하(管下)에 손꼽을 수 있는 복습소는 서성동에 서림숙(西林塾)’, 김제성 집의 복습소, 중성동 나인한 집의 시선숙(示善塾)’, 오동동의 오산복습소등이었다.

 

 

<마산보통학교(현 성호초등학교) 본관>

 

 

 

 

114. 간수의 인권 유린

 

너무 오래 되어 기억은 잘 나지 않으나 수십 년 전 일정(日政) 때 일이다.

 

마산 형무소 기결감(旣決監)에 농촌의 우부(愚夫) 한 사람이 전매법 위반이던가 상해죄이던가는 똑똑히 모르겠으나 벌금형이었던 것을 돈이 없어 치르지 못하고 하루 평균 일원씩을 환산하여 입감 노역을 하고 있었다.

 

입감 수일 후에 그의 가족이 벌금을 마련하여 부랴부랴 그 지방의 경찰서에 보상을 하여서 경찰 측은 마산형무소에 공문 전보로 석방을 통지하였다.

 

그리하여 입감자의 친구들은 석방될 그를 영접키 위하여 형무소 문전에서 학수고대하였으나 종무소식으로 장본인은 그림자도 보이지 않았다.

 

뒤에야 그 경위를 규명해 보았더니 숙직 간수라는 자가 전문을 주머니에 집어 놓고 상부에 보고할 것을 깜박 잊어버리고 있었던 것을 이틀 후에야 깨달았던 것이다.

 

소내(所內) 간수장급들은 그제야 당황하여 사건을 비밀에 붙이고 본인을 석방시키려 하였던 것이나, 일본 신문기자 한 사람이 재빠르게 이 소오스를 취재하여 대서특필로 보도하고 말았다.

 

이 결과로 전문을 받았던 간수 주임은 즉각 파면이 되고, 소속 간수장은 시말서 제출의 소동까지 벌였던 것이다.<<<

 

<일제강점기 마산형무소 전경>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3. 생도들의 복습소, 114. 간수의 인권유린

113. 생도들의 복습소 천자문에서 사서삼경을 공부하는 동안 신학문이 들어오고 학교가 설립됨에 따라 학교에서 하학하면 과거의 서당과 마찬가지로 그 날 배운 과목을 단순히 통독하는 것이 관습이 되어 있었고, 이것을 독려하기 위한..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2. 포시의 명 강연

112. ‘포시(布施)’의 명 강연 포시진치(布施辰治)라고 하면 50대 이상의 조신인 사회주의자나 민족운동가들에게는 잊을 수 없는 사람이다. 수많은 자유주의자 혹은 좌경 변호사 중에도 상촌진(上村進), 산기금조미(山崎今朝彌)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11. 일어 만능 시대

111. 일어 만능 시대 한말 나라 운명이 바야흐로 기울어져 갈 때 일어 열병에 걸리지 않은 사람은 별로 없었다. 당시 몇몇 출판업자들은 재빨리 일어강습 책을 출판했는데 왈(曰) 속수일어독본(速修日語讀本), 일어대성(日語大成)..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8.첫 맥주 양조장 109.비어홀 110. 일주박래

108. 첫 맥주 양조장 시내 수성동 소재 김동조 이비인후과의원 건물이 ‘시일야방성대곡(是日也放聲大哭)’ 사설로 유명한 숭양산인(嵩陽山人) 위암 장지연 선생 우거처이며, 그 전에는 박우길의 소유였으나 또 그 앞에는 맥주 양조장..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7. 최초의 야학교

107. 최초의 야학교 1911년 창원군 외서면 고산포(高山浦, 구마산)에는 한국 최초로 야학교(남자)가 탄생하였다. 발기인과 간부들은 지금은 전부 타계한 분들이지만 명부에 나타난 인물은 설립자 유천(柳川), 구성전, 교장 남..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6. 사립 일어학교

106. 사립 일어학교 마산에 최초로 학교의 명칭이 붙은 것은 신마산 일인 거류지에 있던 심상소학교요, 다음은 구마산 아래학교 정문 건너편에 사립 일어학교이다. 이 학교는 일종의 일어 강습소에 불과하였지만 그 당시 부산에서 개..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923년 1월 당시 동경서 유학한 몇몇 청년 김형두(明大 법과 재학 중, 변호사 시험 합격)를 필두로 손문기, 이주만 등이 연휴(連携)하여 신인회(新人會)를 조직하였다. 이것이 모체가 되어 그 해..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4. 의례준칙과 헌수 폐지운동

104. 의례준칙과 헌수(獻酬) 폐지운동 1935년(소화 10)에 관혼상재의 간소화와 비용 절양을 권장하기 위하여 조선총독부 내무국에서 의례준칙령을 공포한 일이 있다. 헌데 이 영(令)이 공포된 뒤에 부내 만정(萬町, 동성동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3. 동경 대진과 마산 학생

103. 동경 대진(大震)과 마산 학생 1923년 9월 1일 오전 11시 58분 동경을 중심으로 근기(近畿)기방에 격심한 지진이 일어나서 시 전역은 불바다가 되어 덕천(德川)막부시대의 무장야(武藏野)를 방불케 하였다. 시민들은..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1. 독립교회의 탄생 102.제약회사의 선전 경쟁

101. 독립교회의 탄생 1927년 11월 27일 마산 문창 장로교회에서 벗어나온 교인 일단이 ‘신앙의 자유와 자활적 정신에 입각하여 모든 교파를 초월하고 그리스도에게로, 인위적 조직과 제도를 더나 성서중심으로 돌아가자’는 이..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0. 미궁에 빠진 대금 도난 사건

100. 미궁에 빠진 대금(大金) 도난 사건 1932년(소화7) 1월 8일 조선은행 평양지점에서 재고금(在庫金) 4백50만원 중 78만원(중량 7관貫 96인刃-두 지게)이 하루밤 사이 감쪽같이 없어진 일로, 조선 내는 물론 만..

김형윤의 <마산야화> - 99. 헌병 사가의 밀주 수색

99. 헌병 사가(私家)의 밀주 수색 1939년(소화 15년) 여름 모일, 마산세무서 주조합(酒組合)에 탁주밀고의 고발 투서가 날아들었다. 여기에 신명이 난 동서(同署)의 직원(1명)과 업자(5명)가 투서의 내용을 그대로 믿고..

김형윤의 <마산야화> - 98. 통주사변의 희생자

98. 통주사변(通州事變)의 희생자 통주사변이라 함은 소화 12년 7월 7일 북경 근교의 노구교(蘆溝橋)서 발발한 중일병(中日兵) 충돌사건의 한 개의 부산물적 비극을 말함이다. 발생 연월일이 기억되지 않으나 통주시내에 우거(寓..

김형윤의 <마산야화> - 97. 탄산가스 소동

97. 탄산가스 소동 마산의 도로 연혁이 별로 없으니 상보(詳報)는 어려우나 부림시장에서 서성동 내림길 일대에는 수백년을 헤아리는 고목들이 가히 천일(天日)을 가릴만치 울밀(鬱密)하여 이곳을 숲골(林谷)이라 불렀고, 또는 서림..

김형윤의 <마산야화> - 96. 박애의 두 간호원

96. 박애의 두 간호원 현재 마산시 가포동에 있는 국립마산병원은 소위 대동아전쟁을 계기로 해서 일본 해군 당국에서 상이군인 요양소로 발족한 후로 해방과 함께 오늘에 이르렀다. 이 병원의 위치에 있어서 요양지대로서는 전 동양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