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6.08.22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7. 최초의 야학교

107. 최초의 야학교

 

 

1911년 창원군 외서면 고산포(高山浦, 구마산)에는 한국 최초로 야학교(남자)가 탄생하였다.

 

발기인과 간부들은 지금은 전부 타계한 분들이지만 명부에 나타난 인물은 설립자 유천(柳川), 구성전, 교장 남전(藍田) 옥기환, 교감 창산(蒼山) 이형재, 경리 소원(小園) 김철연, 외 허당(虛堂) 명도석, 일파(一波) 김용환, 나인한(호 망각) 등 그때에도 쟁쟁한 청년 선각자들이다.

 

장소는 현재 시가지 구역확장으로 통로가 되었지만 당시 도면을 보면 남성동 69번지 조그마한 창고를 수리하여 시작하였다.

 

여기 수학생 중에는 초기 보통학교와는 달리 변발한 총각, 상투 있는 기혼자들로서 생도 전부가 선창에서 어물상의 고용인 또는 삭발 아동 등 혼성부대들이었다.

 

연혁은 기록이 소멸된 관계로 초대 교원의 성명은 도저히 찾을 길이 없지만, 선생은 대개가 창신학교 선생 혹은 보통학교 졸업자와 청년 유지들로서 보수는 봉사로 만족하였다고 한다.

 

처음 생도 수는 2, 30명에 불과하였으나 생도 수가 증가함에 따라 창동 64번지 민의소(현 시민극장)로 이전,

 

다음은 동 28번지에 목조 와옥(瓦屋) 4교실로 신축 이전하였다가 1926년 중성동 23, 전답 천여 평을 매입, 5개의 교실에 사무실, 수위, 사택 2동 그리고 회의실 등의 건축을 하여 이전하고, 창동에 있는 전 교사는 여자 야학교로 전용하게 되었다.

 

남자부 신축교사는 농촌공립학교보다 규모로나 건축 자체가 월등하여 전국에서 가장 하이칼라학교라고 당시 동아일보에 보도되기도 하였다.

 

교원의 봉급은 일인 평균 12원인데 모범교원에 한해서는 도 학무과에서 5원을 보조하기도 하였다.

 

학교운영을 옥기환 교장이 구마산 금융조합장으로서 받은 수당 3백 원을 1년 경상비로 충당하였으며 1936년에는 중학교 임시 준비책으로 옥기환 교장, 이형재 동아일보 지국장, 상원영(上原榮) 전 성호국민학교장 등이 합의하에 동 교내에 보습학원을 병설하기도 했다.

 

<1939년 마산 야학교 졸업사진, 가운데 앉은 노인이 남전 옥기환 선생>

 

 

그러나 가장 안타까운 일은 동교 출신 생존자라고는 거의가 없고 아니면 타처로 이사갔기 때문에 졸업생 수와 졸업 횟수를 알기에는 아득한 일이다.

 

* ; 보습학원의 전임강사는 박채우, 이영석

* 부기(附記) ; 교가 곡은 일본의 용감한 수병에서 흑동동칠야중(黑東洞漆夜中) 밤이 깊은데 억만창생(億萬蒼生) 잠들어 건곤(乾坤)이 적막(寂寞)’(가사 일부 소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7. 최초의 야학교

107. 최초의 야학교 1911년 창원군 외서면 고산포(高山浦, 구마산)에는 한국 최초로 야학교(남자)가 탄생하였다. 발기인과 간부들은 지금은 전부 타계한 분들이지만 명부에 나타난 인물은 설립자 유천(柳川), 구성전, 교장 남..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6. 사립 일어학교

106. 사립 일어학교 마산에 최초로 학교의 명칭이 붙은 것은 신마산 일인 거류지에 있던 심상소학교요, 다음은 구마산 아래학교 정문 건너편에 사립 일어학교이다. 이 학교는 일종의 일어 강습소에 불과하였지만 그 당시 부산에서 개..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05. 국내 최초의 노동제 1923년 1월 당시 동경서 유학한 몇몇 청년 김형두(明大 법과 재학 중, 변호사 시험 합격)를 필두로 손문기, 이주만 등이 연휴(連携)하여 신인회(新人會)를 조직하였다. 이것이 모체가 되어 그 해..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4. 의례준칙과 헌수 폐지운동

104. 의례준칙과 헌수(獻酬) 폐지운동 1935년(소화 10)에 관혼상재의 간소화와 비용 절양을 권장하기 위하여 조선총독부 내무국에서 의례준칙령을 공포한 일이 있다. 헌데 이 영(令)이 공포된 뒤에 부내 만정(萬町, 동성동 ..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3. 동경 대진과 마산 학생

103. 동경 대진(大震)과 마산 학생 1923년 9월 1일 오전 11시 58분 동경을 중심으로 근기(近畿)기방에 격심한 지진이 일어나서 시 전역은 불바다가 되어 덕천(德川)막부시대의 무장야(武藏野)를 방불케 하였다. 시민들은..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1. 독립교회의 탄생 102.제약회사의 선전 경쟁

101. 독립교회의 탄생 1927년 11월 27일 마산 문창 장로교회에서 벗어나온 교인 일단이 ‘신앙의 자유와 자활적 정신에 입각하여 모든 교파를 초월하고 그리스도에게로, 인위적 조직과 제도를 더나 성서중심으로 돌아가자’는 이..

김형윤의 <마산야화> - 100. 미궁에 빠진 대금 도난 사건

100. 미궁에 빠진 대금(大金) 도난 사건 1932년(소화7) 1월 8일 조선은행 평양지점에서 재고금(在庫金) 4백50만원 중 78만원(중량 7관貫 96인刃-두 지게)이 하루밤 사이 감쪽같이 없어진 일로, 조선 내는 물론 만..

김형윤의 <마산야화> - 99. 헌병 사가의 밀주 수색

99. 헌병 사가(私家)의 밀주 수색 1939년(소화 15년) 여름 모일, 마산세무서 주조합(酒組合)에 탁주밀고의 고발 투서가 날아들었다. 여기에 신명이 난 동서(同署)의 직원(1명)과 업자(5명)가 투서의 내용을 그대로 믿고..

김형윤의 <마산야화> - 98. 통주사변의 희생자

98. 통주사변(通州事變)의 희생자 통주사변이라 함은 소화 12년 7월 7일 북경 근교의 노구교(蘆溝橋)서 발발한 중일병(中日兵) 충돌사건의 한 개의 부산물적 비극을 말함이다. 발생 연월일이 기억되지 않으나 통주시내에 우거(寓..

김형윤의 <마산야화> - 97. 탄산가스 소동

97. 탄산가스 소동 마산의 도로 연혁이 별로 없으니 상보(詳報)는 어려우나 부림시장에서 서성동 내림길 일대에는 수백년을 헤아리는 고목들이 가히 천일(天日)을 가릴만치 울밀(鬱密)하여 이곳을 숲골(林谷)이라 불렀고, 또는 서림..

김형윤의 <마산야화> - 96. 박애의 두 간호원

96. 박애의 두 간호원 현재 마산시 가포동에 있는 국립마산병원은 소위 대동아전쟁을 계기로 해서 일본 해군 당국에서 상이군인 요양소로 발족한 후로 해방과 함께 오늘에 이르렀다. 이 병원의 위치에 있어서 요양지대로서는 전 동양적..

김형윤의 <마산야화> - 95. 엄원도의 일본 의인

95. 엄원도(嚴原島)의 일본 의인(義人) 지금으로부터 40여 년 전에 동경 고학생 중 거의가 무등산치(武藤山治)라면 기억할 것이다. 그는 종연방적회사(鐘淵紡績會社) 경영주인데 사회에 불행한 인물만 있으면 반드시 몇 푼을 등기..

김형윤의 <마산야화> - 94. 야까이 일인 도가 어조

94. 야까이 도가(都家) 일인 어조(漁組) 신마산에는 일본인들의 조차한 곳이라 해서 대개 한인들은 신마산을 거류지 아니면 조계(租界)라고 하는데, 이곳이 일인들의 생활 중추지점이다. <1920년대 신마산 일본인 거리인 경정..

김형윤의 <마산야화> - 93. 어시장

93. 어시장(魚市場) 마산의 한인 경제의 동맥이라고 일컫는 구마산 어시장의 연혁은 확실치 않으나 약 2백 수십 년 전부터라는 고로(古老)들의 추측으로서 생선과 일용품 시장은 6,70년 전까지는 구강(舊江, 현 산호동)이라는 ..

김형윤의 <마산야화> - 92. 묘락좌의 화재사건

92. 묘락좌(妙樂座) 화재 사건 1931년 3월 10일은 일로(日露) 전쟁에 승전한 육군기념일로 진해 군항에서는 아침부터 축제 기분에 들떠 있었다. 읍내에 있는 목조 2층 건물인 영화관 묘락좌(妙樂座)에서는 무료 영화를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