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7.01.30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35. 진해만의 군항 건설

 

135. 진해만의 군항 건설

 

 

1. 국토의 약탈과 국민생활 제재(制裁)

 

일본은 노일전쟁 전에 거제도 일대(송진포松津浦 / 원문에는 송포진)를 근거로 어업 이권을 독점하고 있던 중 일본 대노국(對露國)간에 전쟁이 일어나자 군사적 근거지로 획정하여 우리 국민들의 가옥을 철거하게 하고 전답을 점령하였다.

 

광무 89월에 그들은 소위 해군 방위대 본부를 거제군 송진포에 두고 우리 정부와 사전 협의도 없이 일방적으로 대일본 가근거지(假根據地) 방비대 군령을 공포(광무 8927일 감시 보고 제58호에 의거)하고 우리 국민의 생활에 제재를 가하였다.

 

 

방비대 군령

 

대일본 해군 방비대 사령관이 군대를 안전케 보지(保持)함을 위하여 각하(刻下)에 긴급한 좌개군령(左開軍令)을 제정하여 지실(知悉)게 하니 이등(爾等) 국민은 능히 준봉(遵奉)하여 만약 위범자가 유()하면 속히 아군위(我軍衛)에 신고함이 가().

 

명치(明治) 378

 

대일본제국(大日本帝國) 가근거지(假根據地) 방비대(防備隊) 사령관(司令官)

 

군령

 

1조 결당(結黨) 반항(反抗)을 기도하며 기타 군대와 군함(軍艦)과 군용 선박에 대하여 적항소위유(敵抗所爲有)하 자를 사형에 처함이라.

 

2조 방비지역과 수역내(水域內)에 가설(架設)한 군용 전선에 가해한 자를 사형에 처함이라.

 

3조 간첩(間諜, 탐지군探知軍) 행실(行實)이 유()한 자를 사형에 처함이라.

 

4조 군사기밀을 누설한 자를 사형에 처함이라.

 

5조 군사 시행(施行)함을 방해하는 자를 군벌(軍罰)에 처함이라.

 

6조 군용지(軍用地) 영조물(營造物)과 선박과 도로와 교량과 정천(井泉)과 수도를 비해(備害)하고 또 파괴오탁(破壞汚濁)케 하거나 또 병기탄약(兵器彈藥) 군수물건(軍需物件)盜奪毁損(도탈훼손)하는 자는 군벌에 처함이라.

 

7조 방비지역(防備地域)과 수역내(水域內) 수륙형상(水陸形狀)을 측량(測量)촬영하게 사형녹취(寫形綠取)하거나 우간연(又干連)한 도서를 발간함을 금함이라. 우범(右犯)한 자를 군벌에 처하되 기제출물(其製出物)과 범행지용(犯行之用)에 공()하는 물건은 몰수(沒收)함이라.

 

8조 방비지역(防備地域)과 수역내(水域內)로 출입하야 방비상 현상과 지형을 시찰하는 자를 군벌에 처함이라.

 

9조 방비수역내(防備水域內)에서 방비대사령관(防備隊司令官) 허가를 득()하지 못하고 일반 어장과 채조(採藻)함을 금()함이라. 우범()한 자를 군벌에 처하고 기범행시(其犯行時)에 공용(供用)하던 물건을 몰수함이라.

 

10조 방비 수역 내에는 일본제국 관선(官船) 이외 방비대 사령관 허가 없이 선해급(船海及) 정박(碇泊)함을 금함이라. 우범(右犯)한 자는 군벌에 처하고 기선박(其船舶)을 몰수함이라.

 

11조 자제일보(自第一條) 지제사조(至第四條)를 범()한 자는 정범종범(正犯從犯) 교사자(敎唆者) 범행(犯行) 기수자(己遂者) 미수자(未遂者) 기타 예비(豫備)와 모사(謀事)만 하는 자를 물론하고 기정장(其情壯)에 유()하여 사형에 처하되 혹은 감등 처분함을 득()함이라. 정장(情壯)을 지()하고 전항(前項) 범행자(犯行者)를 장닉(藏匿)한 자도 역이동벌(亦以同罰)로 논()함이라.

 

12조 전조(前條) 범행자를 체포하여 내고(來告)하는 자에 금이십원(金貳拾圓) 이내로 상여(賞與)함이라. 우범자(右犯者)를 밀고하여 체포케 한 자에는 금십원(金拾圓) 이내로 상여(賞與)함이라.

 

13조 방비지역(防備地域)과 수역내(水域內)에 가설(架設)한 군용전선 보호는 공전선(共電線)이 통과하는 동내(洞內)의 책임으로 하고 각 동리에서 존위동(尊位洞)을 수석(首席)으로 하여 위원(委員)으로 설치하여 전선 보호를 담당함이 가(). 보호위원의 태만으로 군용 전선에 손해가 날하면 기보호위원(其保護委員)을 태형(笞刑) 혹은 구수(拘囚)에 처하되 동내(洞內)에서 기가해자(其加害者)를 체포하여 내고(來告)하면 기형벌(其刑罰)을 면제케함.

 

14조 본회 중 군벌이라 칭함은 사형 감금(監禁) 축방(逐放) 과료(過料) 태구수(笞狗囚)라 하되 필요에 응()하여 벌명(罰名) 변개(變改)함을 득().

 

군령 시행법 중 중요한 조항을 제시하면 다음과 같다.

 

3조 가덕도(加德島) 거제도(巨濟島) 봉엄도(峰嚴島) 한산도(閑山島) 부근에서 어장 채조(採藻) 등 사업을 경영하고자 한 다는 거처, 성명, 연령을 기록하여 주마산제국영사관(駐馬山帝國領事館)을 경유하여 방비대사령관처에 청원하고 기허가(其許可)를 득()한 후 어장 채조(採藻)를 시행 작업할 시()는 반드시 허가표를 대행(帶行)하여야 한다.

 

4조 어장 채조 허가표는 목판에 청원자 거처, 성명, 연령, 어장과 채조할 허가 문자를 명기하고 기외(其外) 가근거지방비대(假根據地防備隊) 사령관인(司令官印)을 압날(押捺)함이라.

 

5조 어장과 채조 허가표는 일장일인(一張一人)을 한하되 가족과 종자(從者)가 항상 가주(家主)나 주인에게 반종(伴從)하여 어장과 채조에 참여하려면 일장(一張) 청원서에 각자 거처와 성명, 연령을 열기(列記)하여 일장(一張) 허가표 수용함을 득()하되 차장합(此場合)에는 허가표에 수반자(隨伴者) 씨명(氏名)을 열기(列記)함이라.

 

6조 어장과 채조허가표(採藻許可票)는 표기인명 외에 통용함을 득()치 함이라.

 

7조 어장과 채조허가표(採藻許可票)를 대지(帶持)아니하고 채조한 자로 인()하면 속히 제지(制止)하여 역외(域外)로 퇴거(退去)케 함이라.

 

이와 같이 군령이 시행됨으로 말미암아 우리 아국민(我國民)이 얼마나 속박을 당하였던 것인지 짐작할 수 있다.

 

기록을 보면 광무 1013(감리보고 제2) 군용전선을 절단한 아국인(我國人)20년간 경상도 외로 추방한 일까지 있었다. 또 일본 방비대의 요새지 부근에 우리의 무기고가 있으면 우리 국민이 그들에게 봉기할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서 약탈을 자행한 것이다.

 

전략(前略) 거차조회우주(據此照會于駐) 본항일영사(本港日領事)······ 현접(現接) 해영사(該領事) 삼포미오랑(三浦彌五郞)의 회복내개(回覆內開)에 웅천군수(熊川郡守) 권석구(權錫九)에서 동군가덕면(同郡加德面) 병천역면(並天域面) 소재(所在) 군기고지(軍器庫之) 무기고류(武器庫類)를 일본인이 취거(取去)한 지의(旨意)를 통보(通報)에 접()하여 우환부사조회(右還付事照會) 제오호(第五號) 양실(諒悉)인바 가덕도 일부를 일본 육군에서 수용하여 기이방비(旣以防備)를 요새지대(要塞地帶). 우지대부근(右地帶附近)에 무기고지존재(武器庫之存在)라 함이 혹도민지간(或島民之間)에 불은(不隱)을 유기려(誘起慮)가 유()하니 방비지배치상(防備之配置上)에 직()히 방애(妨碍)한지라. 동도(同島) 요새관헌(要塞官憲)에 우등(右等) 무기(武器)를 일시 영지(領置)하였사오니 양지상성도(諒知相成度) 회답등인(回答等因)이옵기······.

 

이 같이 거제도 일대를 해군 방비대 가근거지로 삼고 그들은 야비한 약탈 행위를 하였고, ·러 전쟁이 일본 승리로 돌아가자 일본국은 본격적으로 동아침략(東亞侵略)의 근거지로 해군 공항 건설에 착수하게 되었다.

 

 

<일본군이 '진해만'이라고 불렀던 범>

 

 

 

2. 진해만 일본 군항

 

광무 10820일 재정 의정부 훈령 제3호에 의하면

 

경상남도 진해만(鎭海灣)을 군항(軍港)으로 예정(豫定)하고 국군비(國軍備)가 충실(充實)하기까지는 일본 정부에 행장위탁설비(行將委託設備)이기 경계(境界) 도면급준수사항(圖面及遵守事項)을 당경반포(當經頒布)이니 준차양실(遵此量悉)하려니와 당선(當先) 해지역내토지(該地域內土地), 가옥 기타 부동산을 외국인에게 매각(賣却), 교환양여당(交換讓與當)하거나 혹한(或韓일관헌(日官憲)에 허가를 불경(不經)하고 대여(貸與)함을 금()한 사()로 별회(別繪) 도면(圖面)하고 준변(遵辨) 사항을 훈령(訓令)하니 조량신변(照諒迅辨)하여 무혹만환(無惑漫患)함이 위가(爲可).

 

광무 10820

 

의정부(議政府) 참정대신(參政大臣) 박제순(朴齊純)

 

창원감리서(昌原監理署) 김서규(金瑞圭) 귀하(貴下)

 

좌 개(左 開)

진해만 군항 예정지내(豫定地內)에서 별지(別紙) 도면에 적선(赤線)으로 기재(記載)한 토지 중 수수(手授) 절차(節次)

 

1. 일본 정부에 인도(引渡)를 수()할 구역내(區域內)의 사유지는 본국 정부에서 매수하고 기대가(其代價)는 일본 정부가 본국 정부에 지변(支辨)할 사().

 

2. 양국 정부 간에서 전기(前記)한 토지의 수수대금(受授代金) 지발기타(支撥其他)에 관한 상호간 귀결(歸決)은 별위(別爲)함을 요함으로써 마산 이사청 이사관 삼증구미길(三增久米吉)과 협의하고 실행에 당()케 하기 위하여 상당한 권한을 당해 관헌에게 부여(付與)할 사().

 

3. 전기(前記) 양항(兩項)을 실시함에 대하여 내외인의 교회(狡獪)한 획리수단(獲利手段)을 예방하기 위하여 별지(別紙) 도면에 적선(赤線)으로 기재(記載)한 지역은 현금간(現今間) 매매(賣買), 교환, 양여(讓與), 당대차(當貸借)를 금지할 사()로 관계 관헌급 국민에 대하여 지급(至急) 발령(發令)할 사() 광무 10815일 진해 요새지대 취체규칙(取締規則)과 진해 요새지대 시행세칙(施行細則) 및 요새지대 내 세입취체규칙(歲入取締規則)을 별책(別冊)과 같이 규정하여 시행하다.

 

이렇게 당시 의정부 참정대신 박제순은 창원감리 김서규에게 훈령을 내렸다.

 

한편 군항 예정지를 일본 통감부에서 일방적으로 선정한 위원으로 하여금 실지 입회하여 조사 정계(定界)한 다음 입계표(立界標)를 세워 군항 경계를 획정(劃定)토록 하고 그 위원인 해군 중좌(中佐) 삼월즉(森越卽)과 해군주계중위(海軍主計中尉) 영본요랑(鈴本要郞)이 광무 1098일에 본항(本港)에 도착하였다.

 

그리하여 동() 14일에는 마산 이사청(理事廳) 일본 이사관(理事官)(三增久米吉)과 참원감리(金瑞圭) 입회하에 진해군항 예정지를 획정하고 입계표(立界標)를 세웠다.

 

그러나 군항 요새지로 획정(劃定) 정계(定界)한 범위가 주위 2백리, 7·8()이 이에 포함되므로 경내(境內) 주민들의 소요(騷擾)와 의구(擬懼)가 반드시 일겠기로 정계위원(定界委員) 삼 중좌(森 中佐), 영목(鈴木)중위, 삼증(三增) 이사관, 경 경부(境 警部), 창원감리 등은 이들 주민을 열유위무(說諭慰撫)함에 주력한 흔적이 역력하다. 창웜감리의 보고에 의하면

 

해단항지(該單港地)에 대하여 일반사무(一般事務) 창원감리(昌原監理)가 담임(擔任)토록 지령(指令)하였으나 본부(本府)에서는 기무특정권한(旣無特定權限)이옵고 후운(後云) 담임(擔任)이 이난청종(理難聽從)이옵고 본서무항(本署務煩)’에 불가구광(不可久曠)이옵거날 여욕전력해지(如欲專力該地)오면 동다체애(動多滯碍)이오며 차이(且以) 요새지대(要塞地帶) 실선이내(實線以內)로 언지(言之)하오면 주긍(周亘) 이백리(二百里)에 범입(犯入) 7,8()하오니 수비현행미수(雖非現行買收)이오나 기어정계(其於定界)에 필히 소요(騷擾)할 것이고 이적선이내(以赤線以內) 1(第一區)로 말하면 민유토지(民有土地)를 일병(一幷) 매입하고 급기(及其) 해당지내(該當地內) 가옥(家屋)을 철리(撤利)하게한 바 언념중정(言念衆情)에 조현어우(鳥䮄魚喁)는 여소필지(廬所必至)라 이에 위무(慰撫)하여 아국인민(我國人民)들의 전답(田畓), 가옥수용조치(家屋收容措置)‘(광무 1095일 감리보고 제42, 동년 98일 동보고同報告 42호 의거)

 

그리고 동년 916일 동보고(同報告) 45호에 의하면 전기(前記) 삼 중좌(森 中佐), 영목 주계(鈴木 主計), 삼증 이사관(三增 理事官), (경희명 경부)境喜明 警部는 기선(汽船)을 타고 웅천군에 와서 경계 적선(赤線) 내의 이이동민(二二洞民)에게 일장효유(一場曉諭) 비진형(備陳形)하온즉 처음 의구(疑懼)다가 종내위안(終乃慰安)하여 거개(擧皆)가 환영(歡迎)’하였다 하며 그 효유(曉諭)의 요지인즉 다음과 같다.

 

1. 진해만은 일한 양국의 국방을 위하여 군항을 작()할 필요를 한국 정부의 인()한 바에 의하여 827일 관보에 공보하였음.

2. 한국은 국력이 아직 자위함이 부족하기 때문에 국방상 필요한 군비를 충실하기까지 일본 정부에서 제반 경영을 하여 차()군항을 사용할 사()로 협정하고 일본 정부는 필요한 설비를 하기로 승인하였음.

3. 관보에 기재한 군항 예정 지역은 확대하여도 인민의 재산급 생활상 등에는 하등 구애에 영향도 피함이 무()하고 단 해()구역 내 토지를 외국인의 소유에 귀()치 홀()할 뿐 사().

4. 군항 예정지역 내에 모도(毛島)로 행암리(行巖里)까지 급기(及其) 부근토지(附近土地)는 일본 정부에서 해군에 필요한 설비(設備)를 위하여 외국인은 물론하고 한일간에라도 매매(賣買)든지 기타 소유권의 이동에 관한 소위(所爲)를 금지할 의()로 이() 중앙정부로 훈령이 유()한바 상이승지(想已承知)하여야 함.

5. 토지수용에 관하여 상당한 가액(價額)을 차하(次下)하기로 가령 대가(代價)를 차하(次下)하여도 기()이 사용치 아니할 부분은 종전과 같이 거주급(居住及) 경작을 허()하되 그 부분이 다대(多大).

6. 가옥급(家屋及) 묘지이전비(墓地移轉費)는 전기(前期)하여 비득(費得)한 가격을 정치(定置)하였다가 이전함을 명할 시()에 차하(次下)할 사().

7. 여의(汝矣) 등은 이상 주의(注意)에 불편함이 무()케 수용법 집행에 상좌(相左)가 무()할 양()으로 수용 당사자는 명령을 종()할 사().

 

만약 우진(右陳)한 훈의(訓意)를 불수(不守)하고 부당함을 주장하거나 혹 교활한 수단을 구성하여 국가에 불충(不忠)한 사()가 유()할 시에는 중벌을 난면(難免)하고 본관도 상당한 책임 유()하니 만일 해득(解得)하여 무지위배(無至違背)케 함이 위가사(爲可事).

 

이리하여 광무 11113(감리보고 제2)에는 최종적으로 진해만 군항의 설정경역(設定境域)을 정하였으니 이에 대한 감리 보고를 보면

 

본월(本月) 13일에 진해만 군항정계사(軍港定界事)로 해군참모(海軍參謀) 삼 월태랑(森 越太郞)의 청요(請要)를 거()하와 본 부윤과 해() 참모(參謀) 삼급웅천군수(森及熊川郡守)로 회동(會同) 전주우(前住于) 본부(本府) 상남면 불모산리(佛母山里)(김해경金海境 3리허三里許 웅천경熊川境 7리허七里許)하여 군항(軍港) 요새지대(要塞地帶) 한계(限界)를 시자(始自) 해리(該里)로 역지(歷至) 우본부하남면월촌리(于本府下南面月村里)(남접웅천경南接熊川境)이 간간(間間) 착주(着株)하옵고 우어(郵於) 16일에 본 부윤과 해참모(該參謀) ()도 본항(本港) 아국(俄國) 거류지(居留地) 율구미(栗九味) 서남(西南) 지진해경(至鎭海境)이 간간착주(間間着株)하옵고 우자해착주처(又自該着株處)로 역진해서남(歷鎭海西南) 지고성군(至固城郡) 대울비기(大鬱飛崎)히 각해군(各該郡) 평대동(平帶同)하와 연락(連絡) 착주(着株)하옵고 해착주내(該着株內) 지형회도1(地形繪圖一本)을 제우본부(除于本府)하올 태()로 담청십해참모(談請十該參謀)하였사온즉, 대기도본부래(待其圖本付來)하와 갱위(更爲) 점보계료(粘報計料)하오며 자선(玆先) 보고하오니 사조(査照)하심을 복망(伏望).(광무 11120)

 

당시 군항 내 가입(加入)하온 지명 및 평수급(坪數及) 본도(本圖) () 기요새지대(其要塞地帶)의 전부도본(全部圖本)을 점부(粘付), 보고(광무 11521)를 보면 진해 군항이 일본국의 국방과 동남아 침략을 위한 그 근거로 삼으려는데 있다.

 

그리하여 종전 조계장정(租界章程) 조항을 보면 조계(租界) 10리 이내라는 규정은 사실상 유명무실하였다.

 

위와 같은 경위를 거쳐 일본국은 진해군항을 건설하였던 것이다.<<<

 

 

<1914년 준공한 진해요항부 청사>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6.05.16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92. 묘락좌의 화재사건

92. 묘락좌(妙樂座) 화재 사건

 

1931310일은 일로(日露) 전쟁에 승전한 육군기념일로 진해 군항에서는 아침부터 축제 기분에 들떠 있었다.

읍내에 있는 목조 2층 건물인 영화관 묘락좌(妙樂座)에서는 무료 영화를 공개하는데 조선인을 제외한 일인, 읍민, 군인, 소학생만으로 소위 대입(大入)’ 만원을 이루었다.

영화가 한창 상영되어가고 있을 때, 2층 영사실에서 돌연 화재가 일어났다.

그 당시의 필름은 가연성 물질이어서 가끔 인화의 화를 입게 되었으므로 필름을 취급하는 자는 각별히 주의를 했어야 했다.

그날 묘락좌(妙樂座)의 경우를 보면 무료 입장이라 장내는 발디딜 틈이 없었고, 영사 도중 혼란을 막기 위해서 비상구는 물론 출입문까지 꼭 잠가버린 뒤에 불이야소리가 났으니 장내의 소란은 그야말로 아비규환이었다.

화재는 삽시간에 사방으로 점화하여 연기에 눈을 뜰 수가 없었고, 목조 2층 건물은 완전 소진되었는데, 성인 몇 사람이 겨우 탈출하여 생명을 건졌을 뿐 일인 소학생 150명이 모조리 소사(燒死)하였고, 그 중에는 아기를 보는 조선인 여아가 단 한 사람 희생이 되었다.

<희생자를 150명이나 낸 진해소학교>

 

그 후 소사자(燒死者)의 수는 더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으나 당국에서는 사건의 중대성을 감안하여 은폐한 것으로 전해지기도 했다.

이건 여담이지만 이 화재사건을 보도하기 위한 일본 국내 양대지(兩大紙)의 치열한 경쟁을 여기에 기록하면 다음과 같다.

예나 지금이나 동종의 사업 치고 경쟁이 없는 것은 없었듯이 국내의 동아·조선지도 그랬고, 조선총독부 기관지 경성일보 대 조선신문(일본 야당계 수산경장收山耕藏 주간)도 그랬다.

일본의 양대지 대판매일과 자매지 동경매일(지금은 지명을 붙이지 않고 매일신문으로 발행)은 정부 어용지로서의 대신문이지만 동경 대판의 조일신문(朝日新聞)은 지사적인 인물만 모인 절대 자유주의적인 신문이란 점만 보더라도 하나에서 열까지 대립될 소지가 많았다.

전기(前記) 진해 극장 대화재를 예를 든다면,

당일 이 급보를 대판매일 부산지사에 제1신을 알린 부산일보 마산지사장 겸 매일신문 통신원 고교무웅(高橋武雄) 기자는 진해 현지에서 취재 즉시 그 시간에 부산지사에 출근하고 있던 김근호와 접선, 부산 체신국으로 달려가 부산, 일본간 해저전선을 대절함으로써 김근호 특파원발 특급 전보가 매일(每日) 본사로 입전(入電)하여 지급(至急) 호외가 되어 도하 각지에 살포되었으며, ·석간에 호외 재록(再錄)까지 할 수 있었으니 본사 간부 일동은 보도 승리를 자축까지 하는 판국이었다.

오직 조일지(朝日紙)의 청산(靑山) 특파원은 도경찰부에 들어오는 현황 보고에만 의존하여 전신과에 당도하니 경쟁지의 특파원은 벌써 본사에 연락하고 난 뒤라 그래도 일루의 희망을 가지고 타전코자 하면 여전히 전보선 대절이란 방해에 부닥쳐 결국 단념할 수밖에 없었다.

이와 같이 매일(每日)의 전격적인 선수에 위축된 것은 조일 외 제국통신 등 2,3개 전신사로서 그들은 속수무책이었다.

진해사건은 매일(每日)이 완전 독점함으로써 치명상을 입은 특파원 청산(靑山)에 대해서는 경고 또는 퇴사론까지 대두되었다고 하며 김근호 특파원에게는 본사가 표창을 한 것은 물론 정사원으로 임명됨으로써 언론계의 한 때 화제 거리가 되었던 것이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3.01.23 10:17

당신의 말이 듣고 싶습니다

어제와 그제, 지역 언론에는 통합창원시 청사위치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가 머리기사를 장식했습니다. 이미 여러 경로를 통해 결과가 예고되었던 터라 보도 자체가 새롭지는 않았습니다.

시민다수가 신청사 건립을 원하지 않을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 이미 예측되었던 일입니다.

여론조사결과를 두고 일부 언론과 SNS에서 통합정신 훼손, 비민주적 의사결정, 통합준비위원들을 향한 날선 비판 등 이런저런 주장들이 있습니다만 모두 쇠귀에 경 읽기인 것 같습니다.

통합 때문에 생긴 청사위치 여론조사결과를 보니 문득 지난 일들이 생각납니다. 3년 전 상황들 말입니다.

 

 

통합에 가장 앞장 선 분들은 당시 한나라당의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들이었습니다. 당시 병환 중이었던 진해시장을 뺀 두 시장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시의원들의 변화는 정말 무쌍했습니다. 통합의결이 2009년 연말이었고 2010년 봄에는 지방선거 공천이 결정되는 상황이어서 공천권자의 눈치를 안볼 수 없긴 했습니다만 많이 심했습니다. 이 분들의 힘으로 세 도시 통합은 마치 번개 불에 콩 구워 먹듯이 추진되었습니다.

전국 여러 곳에서 동시에 통합이 추진되었습니다만, 합리적인 토론이 조금이라도 있었던 타 지역에서는 한 군데도 성공하지 못했고 창원 마산 진해만 성공, 현재의 창원이 되었습니다.

이 글을 보시면서 “이미 물 건너 간 일인데 지나간 일 들먹여 뭐하나”라는 분들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제 생각은 다릅니다. 세 도시의 통합이 첫 걸음에서 한 발짝도 더 못나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통합 후 2년 반이 지났습니다. 그간 좋은 일 보다는 언짢은 일들이 더 많았습니다.

의회 단상점거는 물론 시의원끼리 멱살잡이를 하기도 하고, 시민들이 의회로 몰려가 물리적인 힘을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통합 때문에 경기가 나빠졌다고 한숨을 쉬는 분, 이름 잃은 도시를 생각하며 안타까워하는 분, 예산 낭비된다고 억울해 하는 분 등 통합에 불만을 터트리는 분들은 많지만, 통합이 잘 된 일이라고 만족하는 분을 만나기는 쉽지 않습니다.

어디 그뿐입니까?

2014년 전국이 통합될 것이라고, 그 때 통합되면 인센티브도 없으니 어차피 할 거라면 먼저 하는 것이 상수라고 떠들었지만 내년이 2014년인데 아무 기척도 없습니다. 마치 통합이 만병통치약처럼 도시를 살려 줄 거라고 했지만 치료는커녕 지역갈등이라는 합병증만 커지고 있습니다.

시청사 위치 결정을 목전에 두고 상황이 더욱 나빠졌습니다. 통합준비위원회가 결정한 ‘통합청사 순위결정’이 번복되는 사태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공공연히 ‘원점으로’라는 말까지 나오는 실정입니다.

급기야 어제 오전에는 마산지역 출신 시의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박 시장더러 통합준비위원회의 결정사항을 지켜라면서 시장사퇴까지 요구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사정이 이러함에도, 말을 해야하는 분들이 입을 닫고 있습니다.

통합이 옳았느냐 아니냐에 대해서는 아직 판단하기 이릅니다. 하지만 지금 시청사 문제로 지역사회가 이렇게 시끄러운데 책임있는 사람의 정확한 해명이 없다는 건 뭔가 이상합니다.

시청사의 위치문제는 사실상 ‘창원에 그냥두자’는 주장과 ‘마산과 진해 중으로 옮기자’는 주장의 충돌입니다.

그렇다면 이미 공직에서 떠난 분들은 차치하고, 마산과 진해에서 선출된 현직 공직자들 중 이 일에 책임있는 분이 나서서 자기 의사를 밝히는 게 시민에 대한 도리입니다. 하지만 통합시청사에 직을 걸겠으니 표 달라고 했던 국회의원도, 통합준비위원회에 참여했던 시도의원도 입을 닫고 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이유일까요?

진해 김학송 국회의원은 현직을 잃었다지만 마산의 이주영 안홍준 두 의원은 왕성하게 활동하며 지역을 호령하고 있습니다.

당시 통합준비위원 중 마산의 김이수·이흥범·이상인 의원과 진해의 유원석 의원은 지금도 시도의원으로 활발히 일하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몰라도, 적어도 이 분들은 입을 열어야 합니다. 통준위의 결정은 무엇이었는지, 앞으로의 계획은 무엇인지, 진실을 밝혀야 합니다.

말을 좀 하십시오. 시민인 저는 당신의 말이 듣고 싶습니다.<<<

신고
Trackback 1 Comment 5
  1. 장복산 2013.01.23 17:0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이제는 다시 도시를 나누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어쩌면 나느는 방법이 더 현명하리도 모릅니다.

  2. 허정도 2013.01.23 17:2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참 한심합니다, 돌아가는 걸 보니,,,

  3. 옥가실 2013.01.23 17:4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유감스럽게도 현재의 상황으로 보면,
    시청사의 마진 이전은 힘든 거 같습니다.

    창원 지역 시민이나 창원지역 시의원, 그리고 창원시장이 동의를 해야 가능할 터인데....또 통합으로 득을 보는 사람들도 있을 터이고...

    그렇다면 결국 남은 최후의 방법은 원상 회복입니다만, 이것조차 현재 가능한지 가름할 길이 없습니다. 마치 독립운동처럼 치열해야 할 텐데...
    한숨만 나옵니다.

  4. 2013.01.23 18:21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5. 허정도 2013.01.23 19: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 지붕 아래서 맨날 싸우는 삼형제보다 웃고 지내는 이웃이 낫겠죠? 이럴 거면 차라리 분리하는 게 나을지도,,,

2013.01.16 00:00

창원시청사, 여론조사로 결정할 일 아니다

통합창원시의 청사 위치를 시민 여론조사로 결정한다고 합니다. 엄청난 돈을 들여 시청사 위치 연구용역을 한다고 했을 때, 필요 없는 일 한다고 말이 많았는데 그 염려가 맞아 떨어졌습니다.

 

「창원시청사 여론조사로 결정」 어떻게 생각합니까?

창원 마산 진해의 인구 차이가 있지만 세 지역 똑 같이 각각 1,000명 씩 2개의 조사기관에서 여론을 묻는다니 아주 공정하다고 보십니까?

혹은 주민 주권 시대인데 주민들의 여론을 물어 시청사의 위치를 결정하니 진일보된 민주적 의사결정이라고 생각하십니까?

그도 아니면, 결정권을 가진 시의회가 제 역할을 못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내린 창원시의 고뇌에 찬 결단이라고 보십니까?

 

 

 

제 생각입니다.

창원시 청사 위치, 이런 식의 여론조사로 결정하는 것 옳지 않습니다.  이유는 다음 세 가지 때문입니다.

 

첫째, 통합 당시 창마진 세 도시 시민들과의 약속 때문입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면 기억나실 겁니다. 통합 당시 통합 조건이 되었던 가장 큰 이슈는 시의 명칭과 시청사 위치였다는 것.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면 통합 자체가 어려웠을 것이라는 사실 말입니다.

이에 따라 통합준비위원회는 시의 명칭을 창원으로 하는 동시에 청사의 위치는 마산과 진해 중 어느 한 곳으로 한다는 결정을 했던 겁니다. 2순위로 창원을 검토한다고는 했지만 청사위치 결정이 올림픽 경기도 아닌데 1순위가 있는 2순위는 아무 의미가 없는 결정이었죠.

바로 그 결정 때문에 마산과 진해 시민들은 자신들이 그토록 아꼈던 시의 명칭이 사라짐에도 불구하고 통합에 동의했던 겁니다. 만약 그 당시 “시의 명칭은 창원으로 하고 시청사는 세 도시 주민들을 상대로 여론조사해서 결정한다”고 했으면 통합이 되었을까요?

지난 일이라고 잊으면 안 됩니다. 도시통합보다 더 중요한 것인 사회통합인데 이런 식이면 사회통합은 불가능합니다.

그런 점에서, 꼭 여론조사로 위치를 결정해야 한다면 마산과 진해 둘만을 대상으로 해야 합니다.

 

둘째, 여론조사 자체의 문제 때문입니다.

세 도시의 주민을 같은 수로 뽑아 하는 질문이니 공평하다고 말할 분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그것은 현실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말씀입니다. 이 여론조사의 답은 이미 창원으로 결정되어 있습니다. 왜냐고요?

보통 시민들의 일반적인 정서는 관공서 건물을 많은 돈 들여 다시 짓거나 옮기는 것을 좋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가뜩이나 경제가 어렵다고 아우성이고, 특히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적자가 심심찮게 언론의 주요뉴스로 등장하는 요즈음이야 말할 것도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시청사를 새로 지을 것인지? 아닌지? 새로 짓는다면 어디에 지어야 하는지? 새로 지을 필요가 없다면 어떤 대안이 있는지? 등을 여론조사로 물었을 때 얻을 답은 뻔합니다.

“돈도 많이 들 텐데 뭘 짓고 뭘 옮겨 그냥 그대로 있지”라고 대답할 시민 상당수 될 겁니다. 그런데도 "여론조사는 공정하다"고 말한다면 그건 꼼수로 답을 찾겠다는 의도일 뿐입니다.

따라서 여론조사에 나타날 시민들 생각은 ‘시청의 위치로 창원이 타당하다기보다 공공재정을 아끼자는데 있다’고 봐야 합니다.

지금 계획하고 있는 여론조사의 질문은 시청사가 창원 마산 진해 어디에도 없는 상황에서 물어야하는 방식입니다. 발상부터 잘못된 여론조사라는 뜻입니다. 

 

셋째, 이런 문제를 시민여론조사로 결정하는 것이 맞는가? 라는 점 때문입니다.

시청사의 위치는 통합의 본래 목적인 지역균형발전과 미래의 도시발전방향 등 정책적인 판단과 장기적인 구상을 배경으로 결정되어야 합니다.

새로 만들어질 청사의 규모도 대강의 그림이 그려져야 합니다. 다섯 개 구청으로 업무를 이관시키고 본청의 규모는 줄여야 한다는 의견들이 많습니다. 따라서 시청사에 대해 시민들 의견을 묻기 전에 적어도 이에 대한 계획도 내놓아야 합니다.

이런저런 설명 하나 없이 세 지역 주민들에게 막무가내로 청사위치로 어디가 좋으냐? 짓는 것이 좋으냐? 기존 건물 그냥 사용하는 것이 좋으냐? 이렇게 물어보고 단순히 숫자가 많은 쪽으로 결정해서 될 일이 아닙니다.

이런 식의 결정은 민주적인 결정방식이 아니라 무책임한 결정방식입니다.

 

제 의견입니다.

청사 위치를 결정할 수 있는 답은 하나뿐입니다. 마산과 진해 둘 중에서 결정해야 합니다. 그것이 통합의 정신이자 순리입니다.

이미 시행한 용역에서 연구가 되어 있을 테니 그 결과에 따라 마산과 진해 중에 시청사를 두고 탈락한 곳에는 그에 상응할만한 배려를 하면 될 것이라 봅니다.

옛 창원시 주민들의 여론이 염려될 것입니다만, 그 문제는 책임 있는 위치에 계신 분들이 해결해내야 합니다.

“명칭을 가져왔으니 청사는 주어야 되지 않겠느냐, 입장을 바꿔 놓고 생각해보자, 통준위에서 이미 결정한 일이다” 등등 진정성을 갖고 설명하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라고 봅니다. 지역사회를 끌어가는 위치에 계신 분들이라면 그 정도 일은 해내야 하지 않겠습니까? 

 

‘통합시청사 위치 마산과 진해 1순위’라는 통합준비위원회의 결정에 이견이 있는 것으로 압니다.

옛 창원시의원 중에서 통합준비위원으로 참여했던 분들이 “1순위라고 했지만 그것이 순서를 뜻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하는 걸 두고 하는 말입니다.

국어사전에서는 ‘순위’를 ‘순서를 나타내는 위치나 지위’라고 규정하고 있는데, 그게 아니라고 하니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하지만 그 진실 여부를 가리는 일은 어렵지 않습니다. 지금이라도 당시 통합준비위원이었던 분들이 사실 관계를 확인해주시면 됩니다.

당시 통합준비위원은 김윤근 도의원, 경남도 김종호 통합시 출범준비단장, 행정안전부 고윤환 지방행정국장, 창원시의회 장동화·강기일·정연희 의원, 창원시 안삼두 행정국장, 마산시의원 김이수·이흥범·이상인 의원, 마산시 황규일 행정관리국장, 진해시의원 배학술·도인수·유원석 의원, 진해시 한덕우 총무국장 등 15명 이었습니다.

특히 이 분들 중 마산의 김이수·이흥범·이상인 의원과 진해의 유원석 의원은 지금도 시도의원으로 재임 중이니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울 것도 없습니다.

만약 옛 창원시의원들 말대로 명칭결정은 사실이지만 청사결정은 그게 아니라면 통합을 밀어부치기 위해 세 도시 시민들을 속였다는 말인데, 그렇다면 통합을 추진한 관련자들이 마땅히 책임을 져야 되겠지요.

또한 시민을 속이고 한 통합이니 그에 상응하는 대안도 찾아야겠죠.<<<

 

 

신고
Trackback 1 Comment 3
  1. 광역시 2013.01.16 10: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대통령선거 투표율
    의창구 : 박근혜(93,834)(60%), 문재인(60,126)(39%)
    성산구 : 박근혜(82,487)(55%), 문재인(67,332)(45%)
    마산합포구 : 박근혜(82,970)(70%), 문재인(34,740)(29%)
    마산회원구 : 박근혜(91,940)(67%), 문재인(45,353)(33%)
    진해구 : 박근혜(68,464)(64%), 문재인(37,511)(35%)

  2. 지나가는 이 2013.01.29 22:0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창원에 적을 두고 있는 사람입니다. 우연히 글을 보게 되었는데 이유로 대시는 말들에 의아한 점이 느껴져서 글 남깁니다.
    두번째 이유에서 여론조사를 하게 되면 시민들은 시청의 소재지로 타당한 지역을 생각해서 대답하기 보단 재정을 아끼자는 의도로 대답을 할 것이기에 창원이 더 많은 득표를 얻게 될 것이라고 하셨고, 세번째 이유로는 통합의 본래 목적인 지역균형발전과 미래의 도시발전방향 등 정책적인 판단과 장기적인 구상을 배경으로 결정되어야 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위 두 이유에 따르면 창원시가 합당한 이유로 시청소재지로 타당하다면 반대가 없으시겠군요..? 게다가 두번째 이유를 드시려면 진해와 마산이 창원보다 시청 소재지로 적합하다는 근거를 제시하셔야 설득력이 있다고 봅니다.
    차라리 첫번째 이유만으로 진해와 마산의 우선권을 주장하셨으면 공감이 갔을것을... 결국은 글쓴님 역시 겉으로 화합을 표방할 뿐 소속집단의 이익을 우선하는 모습으로 밖에 비치지 않는군요..

  3. 허정도 2013.01.29 23:5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예, 그렇게 생각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제 글의 세번째 이유는 중대한 도시정책을 단순한 여론조사로 결정해서는 안된다는 뜻에서 한 말입니다.

2012.01.25 00:00

진해

‘진해’ 지명에 대한 글입니다.

‘진해’라는 지명은 조선시대 ‘옛 마산시 진동면 일대’의 ‘진해현’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대한제국시대에는 ‘통합 이전 창원시(옛 의창군)와 옛 마산시 진동면·진전면·진북면 일원’을 ‘진해군’이라 불렀습니다.

그런데 1908년 행정구역변경 때 진해군이 현재의 진해지역이 포함된 웅천군과 함께 창원부로 통합되면서 ‘진해’라는 지명은 사라졌습니다.

2년 뒤인 1910년, 창원부가 마산부로 바뀌면서 이 일대도 마산부에 속했다가 1912년 지금의 진해군항과 배후도시였던 신도시 지역을 ‘마산부 진해면’으로 결정합니다.
4년 동안 이름이 없어졌던 진해는 현재의 위치에서 다시 행정구역명칭으로 되살아난 것입니다.
진동 쪽의 지명이 지금의 위치로 옮겨져 되살아 난 것입니다.

이렇게 다시 지명으로 역사에 나타난 '진해'는 1914년 3월에 '창원군 진해면'으로 바뀌었고, 1931년 4월 1일 진해읍으로 승격되었습니다.

진해가 독립 시로 승격된 것은 해방 10년 후인 1955년 9월 1일이며, 그때부터 진해는 한국 최고의 군항도시로 자리매김하였습니다.
하지만 2010년 7월 1일 마산 창원과 통합되면서 창원시 진해구가 되었습니다.

그러고보니 지난 100여 년 간 ‘진해’라는 명칭이 겪은 부침이 참 심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이와 같은 행정구역명칭의 변화와 달리, 일본군부에서는 러일전쟁을 준비하던 시기부터 거제군과 웅천군 및 고성군까지를 포함한 넓은 해역 전체를 ‘진해만’이라고 불렀습니다.

빠르게는 1898년 육군대신 가쓰라의 문서와 1903년 해군작전계획서에서도 이 해역을 ‘진해만’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이미 ‘진해현’ ‘진해군’으로 사용되고 있었던 명칭이기도 했지만, 이 해역이 러시아 함대를 격멸시킬 수 있는 해군근거지라는 뜻에서 ‘바다를 제압한다’는 의미의 ‘진해(鎭海)’를 택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점 때문에 조선시대 사용했던 진동지역의 진해는 우리 선조들이 만든 명칭이었지만, 지금 사용하는 ‘진해’는 일본군부가 지은 것이어서 대한민국에 어울리는 지명이 아니라는 견해도 있습니다.

진해·웅천향토문화연구회 황정덕 회장은 일본인 죽국우강(竹國友康)의 저서 『ある日韓歷史の旅』에서 “일본이 제멋대로 붙인 이름이라, 해방 후에 실은 진해라는 이름은 바꾸어야 되는 것이었으나.......”라며 진해라는 지명 사용에 아쉬움을 나타내었습니다.

유명한 도시사학자 손정목 교수도 황정덕 회장에게 보낸 편지에서 ‘일본인들이 지은 이름이라 진해라는 지명은 해방 후 바뀌었어야 했다’ 고 합니다.

일견 수긍되는 측면도 있지만, '진해'라는 지명이 지금의 진해와 멀지 않은 진동지역에서 조선시대부터 사용되었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의견이 다를 수도 있다고 봅니다.

최근에 “진해시민으로 살고 싶다”면서 통합창원시에서 진해가 분리되기를 원하는 주장도 나왔는데, 생명체처럼 변하는 것이 도시니 미래에 진해는 다시 어떻게 변할지 알 수 없는 일입니다.<<<

 


신고

'감춰진 도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해 충의동 유곽이야기  (1) 2012.05.30
1930년 3월 10일 진해 대화재와 덕환관음사 이야기  (0) 2012.05.02
진해  (6) 2012.01.25
강탈당한 진해와 두 지도자  (0) 2011.12.28
'군항도시 진해' 탄생 배경  (0) 2011.11.23
아! 경화동,,,  (1) 2011.10.26
Trackback 1 Comment 6
  1. 장복산 2012.01.25 10:3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진해’라는 지명은 조선시대 ‘옛 마산시 진동면 일대’의 ‘진해현’에서 비롯되었다는 이야기와 “일본이 제멋대로 붙인 이름이라는 이야기가 충돌하는 것 같습니다. 진해현이 부활된 것 같은 생각도 듭니다. 진해를 창원시에서 분리하자는 이야기는 이름에 기인하기보다는 진정한 지방자치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자치단위를 작게 나누어야 한다는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규모의 효율성도 중요할지 모르지만 진정으로 주민들이 참여하고 스스로 자기가 사는 지역을 가꾸어 가는 자치제도의 정착이 더 중요할지도 모릅니다. 진해사는 사람도 잘 모르던 진해이야기를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허정도 2012.01.25 11:1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반갑습니다.
    설령 일본의 뜻대로 진해라는 이름을 붙였다 해도 조선시대부터 사용했던 진동지역의 진해에서 따온 것은 분명합니다.

  3. 노상완 2012.01.25 13:0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진동면사무소 옆에는 조선시대의 진해현청이 아직 남아있는것을 보았습니다.
    바다를 다스린다는 의미의 진해... 욕심낼만한 이름이군요......

    • 허정도 2012.01.25 17:12 신고 address edit & del

      해군기지가 있는 도시 명칭으로는 최고의 이름이 진해입니다. '바다를 진압하다' 대단한 이름 아닙니까?

  4. 실비단안개 2012.01.25 21: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선생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진해시민 -

    • 허정도 2012.01.25 22:28 신고 address edit & del

      진해시민 '실비단안개'님 반갑습니다. 잘 지내시죠?
      올 한해 좋은 글 많이 쓰시고 몸도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2011.12.28 00:00

강탈당한 진해와 두 지도자


지난 11월 23일 올린 글에서처럼,      <2011/11/23 - '군항도시 진해' 탄생 배경>
100여년 전 진해의 중평벌판 그 평화로웠던 마을에
일본의 군대가
청천벽력처럼 들이닥쳤습니다.
하루아침에 모든 것을 잃고 부랑자 신세가 된 당시 진해사람들의 정황은 그야말로 아비규환이었을 것입니다.

이 참담한 상황을 전후해 민족의 최고지도층이 보여준 극단적인 두 사례가 있어서 소개합니다.

첫째는 주민들의 아픔에 동참한 사례로 매천 황현에 대한 이야깁니다.

당시 진해지역에서 일어난 아비규환을 두고 황현은 『매천야록(梅泉野錄)』에서
「倭人勒奪慶南之鎭海灣………定期軍港………熊川距鎭海數百里而亦捲入港域吏民漁散如逢亂離  ; 웅천에서 수백리의 항역이 군항으로 포함되어 이속도 농민도 고기잡이도 모두 흩어져 마치 난리를 만난 것 같았다」 라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웅천에서 수백리’라고 표현한 것은 웅천에서 거제도 끝까지에 이르는 진해만 군항지역을 두고 한 말입니다.

을사조약 1년 후인 1906년에 쓴 글입니다.
이등박문의 강압적인 통감정치가 횡횡하던 시기였다는 점에서 매천의 애국심과 기개가 더욱 잘 드러납니다.



둘째는 정반대의 경우입니다.

일본군부가 진해 11개 마을주민들을 내쫓기 직전의 일로, 왕족이자 내부대신이었던 향운 이지용이 저지른 일입니다.

그는 진해지역 토지강제수용에 대한 안건이 고종황제에게 상주(上奏)되기 이틀 전에 경상남도관찰사서리 진주군수 민병성에게 훈령을 내렸습니다.
 
「진해만을 우리나라 군항으로 예정하는 사항은 이미 정부의 협의를 거쳤으니 조속히 해당지역의 각 군수로 하여금 該 지방민에게 주지케 하라」는 내용이었습니다.

고종황제가 최종 결정도 하기 전에 훈령을 내린 것은 힘없는 황제를 능멸하고 일본을 향한 자신의 적극적인 충성심을 과시한 사악한 일입니다.

뿐만 아닙니다.
황제의 재가가 내린 다음날인 8월 22일에는 경상남도관찰사서리에게,
「………본 훈령이 도달되면 조속히 당해 만(灣) 부근 각 군수에게 별칙(別飭)하여 적선 내 토지의 매매·교환·양여·전당·대차를 일절 엄금하라. 만약에 사호(絲毫)라도 소우(疏虞)함이 있을 때는 해당 각 군수는 중경(重警)에 처해질 것이고 귀관 또한 그 책임을 면치 못할 것이니 충분한 주의를 가하라」는 훈령을 내렸습니다.

그것만으로 부족하다 싶었는지, 이틀 후인 8월 24일에는 진해군수·거제군수·웅천군수에게도 같은 취지의 훈령까지 내렸습니다.

일제에 대한 자발적이고도 적극적인 충성으로, 일본군부가 추진하는 진해군항 건설에 진력을 다했습니다.

이지용은 1904년 2월 23일 러일전쟁 와중에서 굴욕적으로 체결한 한일의정서를 작성 서명하였고, 을사조약에 찬성한 을사오적 중 한명이기도 합니다.

세월이 흐른 후,,,,
매천 황현은 한일병합 사실을 전해 듣고 1910년 9월 10일 절명시 4수를 남기고 자결로써 망국의 한을 풀었고,
이지용은 훈1등 백작작위를 받고 조선총독부 중추원 고문이 되어 수명이 다할 때까지 영화를 누렸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매천은 대한민국 독립유공자로 민족의 사표가 되었고,
이지용은 2007년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가 대표적인 친일파로 규정하였고 그가 남긴 재산은 모두 국가에 귀속시켰습니다.<<<



2011/08/31 - [감춰진 도시이야기] - 욱일승천기를 모방했다는 진해 중원광장
2011/09/28 - [감춰진 도시이야기] - 누가 이 나무를 모르시나요?
2011/10/26 - [감춰진 도시이야기] - 아! 경화동,,,
2011/11/23 - [감춰진 도시이야기] - '군항도시 진해' 탄생 배경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1.11.30 00:00

군산, '근대문화도시'를 꿈꾸다.

지난주 녹색창원 21사람들, 그리고 진해 중앙동 '근대역사가로 만들기' 추진위원들과 군산을 다녀왔습니다. 진해구 중앙동의 으뜸마을 살리기 사업으로 진행된 '근대 프로젝트'를 벤치마킹하기 위해서 였읍니다.


사실 '근대'라는 용어는 역사적으로 볼 때 일제 강점기를 통해 '강제된 근대'라는 개념이 강하여 '식민지'라는 개념과 동시에 진행되어 껄그럽게 여겨온 것이 사실입니다.
그러나 역사가 어디 호호낙락한 좋은 역사만 역사인가요?아픈 고난의 역사도 우리가 되셔기며 잊지 말아야할, 극복해야 할 대상이기에 외면한다는 것은 오히려 진실을 외면하려는 태도와 같다고 할 수 있겠지요!
암튼 군산은 우리 진해와 같은 시기에 개항을 맞게되었고, 도시의 구조도 비슷하여 참고로 할 것이 많았읍니다.


군산은 '근대문화도시'라는 도시정책을 통해 도시 미래의 명운을 '근대'라는 역사적 자산을 최대한 활용하려는 노력이 돗보였읍니다.

1. 근대문화 및 산업유산을 도시재생의 콘텐트로 잡아서 출발하였읍니다.
- 가장 먼저 시작한 것이 군산에 남아있는 근대건축물들의 실측을 통한 자료정리를 하였다고 합니다. 170여점의 적산가옥을 비롯한 공공건축물들의 실측조사 및 분포도 조사를 통해 향후 도시재생의 자산으로 활용 가능하도록 기초조사를 하였다고 합니다.

2. 다음으로 한 작업이 이러한 자산의 활용 가능성을 모색하였다고 합니다.
- 우선 근대건축물들의 매입작업이 우선되었다고 합니다. 우선 공공의 성격을 가지는 관공서 건물에서 부터 창고에 이르기까지 하나, 둘씩 매입하여 단순히 전시용이 아니라 이러한 노후건축물들의 수선을 통해 역사관, 자료관, 체험관으로 활용하기 위한 사전작업을 하였다고 합니다.

3. 다음으로 이러한 건축물을 활용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공모를 통해 설계안을 공모하고, 순서에 입각해 사업을 진행중에 있었읍니다.
- 가장 먼저 진행된 작업이 근대역사박물관을 건립하여, 앞에서 수집된 자료들을 전시하고 경험하고, 학습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 박물관의 기능뿐만 아니라 군산학을 위한 연구소의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군산에 관계되는 모든 논문과 학술저서를 모으는 규장각의 기능도 같이 겸하고 있다고 합니다.

4. 다음으로 진행되는 사업이 앞서 매입한 근대 공공건축물들의 활용방안을 모색하여, 근대역사관, 체험관, 휴게 및 정보제공기능을 하는 편의시설로 대수선하는 중이었읍니다.
- 사실 새로 짓는 것보다 공사비나, 노력이 훨씬 많아듬에도 불구하고, 원형을 유지하기 위해 재래식 공법으로 수선공사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읍니다. 이것은 앞서 실측을 통한 자료정리가 되었기에 가능한 일이겠지요.

 


5. 다음 사업으로 점차 범위를 넓혀서 적산가옥이 즐비한 중앙동 지역일대를 근대가로경관지구로 설정하여 일부 공공시설물을 짓고, 기존의 주택들은 대수선 및 보수를 통해서 정비하는 방식으로 진행중에 있었읍니다.
- 단일 건물을 짓는것 보다, 사람이 살고있는 집을 동의를 구해서 수리를 한다는 것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만, 근대유산시설계 직원들과 박정희 시의원님과 같은 열혈 리더들이 앞서서 주민들을 설득하고 동의를 구해서 현재 공사에 진행중에 있었읍니다.


6. 이와 같이 근대라는 역사문화적인 컨텐츠를 가지고 도시의 미래를 향한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활용한다는 것은 타 도시에서 억만금을 주어도 따라 할 수 없는, 아픈 역사를 가졌던 도시만을 선택할 수 있는 콘탠츠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 특히 마산과 진해지역은 이와 유사한 노후지역이 많읍니다. 참조할 점이 엄청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개발과 보존이라는 동전의 양면성과 같은 현대사회상에서 도시의 미래상을 그 도시만이 가지고 있는 역사성, 근대성에서 찾는다는 것은 결국 인문학이 우리의 미래를, 우리의 도시를 먹여살릴 콘텐츠의 보고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2011.11.23 00:00

'군항도시 진해' 탄생 배경


일찍이 제포 왜관 설치 후 삼포왜란이 발발하였고 그로부터 100년도 못돼 임진왜란을 겪은 진해지역이 다시 300여 년 만에 일본에 의해 식민지 군항도시가 되었습니다.
넓지 않은 한 지역이 일본이라는 인접한 나라와 이처럼 모진 악연을 이어오다가, 해방 후부터는
우리나라 해군의 요람이 되어 지금에 이른 도시가 진해입니다.

일본이 진해를 군항으로 삼은 것은 10년을 사이에 두고 벌어진 청일(1894-5년) 러일(1904-5년) 두 전쟁을 거치면서 아시아 패권국이 되겠다는 야망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습니다.
대마도를 중심으로 남쪽의 좌세보(佐世保, 사세보)와 북쪽의 진해에 군항을 두어 대한해협을 장악하고 이를 바탕으로 동아시아의 바다를 제패할 수 있다는 전략 때문이었습니다.

실제로 진해가 군항이 되자 일본의 한 민간단체는 「일본의 한국경영 가운데 이보다 중한 것이 없다. 한일의정서나 보호조약도 이보다는 못하고 통감설치나 철도점유도 이보다는 못하며 두 군항(진해만·영흥만)의 획득이 최대 환영이다」라고 극도의 만족을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일본정부가 러시아에 대해 정식으로 선전포고한 것은 1904년 2월 10일이었지만 일본이 실질적인 전투행위에 들어간 것은 2월 5일이었습니다.

이 날 일본의 군사본부였던 대본영은 「연합함대는 황해방면의 러시아함대를 격멸하고 육군의 선유부대(先遺部隊)를 호송할 것. 제3함대는 진해만을 점령하고 조선해협을 경계하라」는 명령을 내렸습니다.
이 명령에 따라 일본해군 제3함대가 진해만을 점령한 것은 2월 6일부터 7일 아침까지였고 이때부터 창원·웅천·거제 각 군은 사실상 일본해군의 세력권에 들어갔습니다.

이어서 2월 23일자로 체결된 한일의정서 제4조 「일본의 전쟁수행을 용이하게 하기 위하여 군사전략상 필요한 지점을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라 거제도와 진해만뿐만 아니라 이 나라 해안을 온통 일본해군이 마음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버렸습니다.
그것도 강제가 아닌 한일 두 나라 합의라는 형식을 통해.

진해만을 점령한 일본해군이 가근거지(假根據地)로 마련한 곳은 거제도 장목면 송진포였습니다.
(여기서 언급하는 ‘진해만’은 다음 그림에서 나타낸 지역으로 웅천·창원·칠원·진해·고성 등 각 군의 일부와 거제도 전역에 걸친 해역일대를 말합니다)


그러나 일본 군부는 이미 그때부터 송진포항의 규모가 작아 영구적인 군항으로 부적합함을 알고 새로운 후보지를 물색하였습니다.
때는 미국이 한반도를 사실상 일본에게 넘기기로 약속한 소위 가쓰라-테프트 밀약(7월 29일)과 치욕적인 을사조약(11월 17일)이 체결되던 바로 그 시기였습니다.

진해만 내해에 위치한 현 진해지역의 막대한 땅을 수용하겠다는 일본 측 요청이 한국정부에 전달된 것은 다음해인 1906년 7월이었습니다. 원산 영흥만과 함께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통감 이등박문은 마치 진해군항을 한국정부가 추진하는 것처럼 눈속임을 하였습니다.
그는 의정부참정대신 박제순에서 보낸 공문에서
「………귀국정부는 진해만과 영흥만을 군항으로 예정하고………」
라며 한국정부에서 진해군항을 추진하는 양 표기하면서
「………군사시설은 일본에서 하는데 한국의 군비수준이 높아질 때 까지 사용할 것」
이라고 위장하였습니다.
강압적으로 밀어붙이는 군항과 신도시에 대한 민심을 의식했기 때문이었을 겁니다.

이 때 ‘군항’으로 예정된 지역의 면적은 4,388.8정보(43.52㎢, 1,300여만 평)였습니다.
범역은 1973년 7월에 창원군 웅천면이 진해시에 편입되기 이전의 진해시 전역이었으며 그 중에서 시가지면적은 약 12만평이었습니다. 거제도의 장목면과 하청면 일부도 포함되어 있었습니다.

군항과 신도시 건설 때문에 철거대상이 되었던 마을은 서부지역의 현동(縣洞)․도만(道滿)리․도천(道泉)리․여명(余明)리․중평(中平)리․좌천(佐川)리․신좌천(新佐川)리․안곡(安谷)리․속천(束川)리 등 9개 마을과 동부지역의 하구․중동 등 2개 마을, 모두 11개 마을이었습니다.
11개 마을의 가구 수는 390호, 쫓겨나야 했던 사람은 2천여 명이었습니다.

(하구와 중동에는 일본육군연병장을 둘 예정이었으나 나중에 계획이 취소되었습니다. 하구와 중동의 위치에 대해서 진해·웅천향토문화연구회 황정덕 회장은 하구는 자은동, 중동은 석동과 하구마을 사이라고 했습니다)

군항으로 예정된 1,300여만 평의 땅은 한국정부에 의해 매수와 철거 조치를 끝낸 후 곧장 일본해군의 관할 아래 들어갔고, 이때부터 진해는 해군기지와 군항도시의 첫 발을 내딛습니다.

지금부터 104년 전인 1907년, 진해는 그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신고

'감춰진 도시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해  (6) 2012.01.25
강탈당한 진해와 두 지도자  (0) 2011.12.28
'군항도시 진해' 탄생 배경  (0) 2011.11.23
아! 경화동,,,  (1) 2011.10.26
누가 이 나무를 모르시나요?  (2) 2011.09.28
욱일승천기를 모방했다는 진해 중원광장  (9) 2011.08.31
Trackback 0 Comment 0
2011.10.26 00:00

아! 경화동,,,


100여년 전, 일본군부에 의해 강제로 조성된 진해신도시는 식민지 시대 여느 도시처럼 기존 시가지에 일본인이 들어온 것이 아니었습니다.
아름다운 해안·비옥한 농토와 함께 평화롭게 살던 마을주민들을 강제로 내쫓고 만든 도시였습니다.
그리고,
이 도시의 뒤에는 삶의 터전을 송두리째 잃어버린 한국인들의 신도시 ‘경화동’이라는 음지가 있었습니다.

진해 현지조사단이 해군대신 재등실(齋藤實) 앞으로 보낸 ‘진해군항시설지 실지답사보고서’라는 서류가 있습니다.
거기에는 진수부·공창·수뢰단·화약고·대포발사장·병원·연병장·관사·시가·정차장·묘지·학교 등 제반시설의 위치와 규모를 결정하고 그 이유가 기록되어있습니다. 
이  보고서 끝에 「실지조사를 바탕으로 각 조사원의 소견이 일치하는 것은 다음과 같다」라며 6개 항을 붙여 놓았는데 그 4번째에 ‘한국인 처리’에 대한 기록이 있습니다.

내용은 「한국인을 일본인과 함께 살게 하는 것은 위생 등의 문제로 불가하다, 격리하는 것이 맞다, 격리시킬 위치는 신시가지 동쪽에 있는 덕산방면이 좋다」라는 것입니다.
여기에 나오는 ‘덕산방면’은 최종결정 때 신도시와 덕산 사이의 중간지점(속칭 한일거리)으로 바뀌었습니다.
시가지로부터 너무 멀리 떨어진 지점에 조선인 거주지를 만들면 신도시조성과정에 필요한 노동력공급이 불편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이 정책에 의해 일제는 1907년 3월 강제적 수단을 동원하여 마을을 철거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값싼 지대에 불만을 품은 한국인들의 반발을 막기 위해 땅값지불은 일본군의 삼엄한 경비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진해에 일본군이 들어오는 과정에서 진해주민들의 저항이 많았습니다.
도만이 개(도만포) 부근에서 측량하던 일본해군을 쫓아내기도 하고(1905. 5), 토지보상비를 거부하기도 하고(1906. 10), 한국인 소유의 산림을 집어 먹으려는 마산부윤 아들의 횡포를 돌리(석동)마을 주민들이 힘을 합쳐 막아내기도 했습니다(1910).
하지만 힘 없는 주민들이 일본군부의 강제력을 대항하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11개 마을의 390여 호 2천여 명의 한국인들은 조상 대대로 일구고 살았던 땅에서 쫓겨났습니다.
그들은 일본군들이 이미 준비해둔 신도시 동쪽 약 2.5키로 지점의 ‘한일거리’라고 불렀던 벌판에 강제로 집단이주 당했고, 이들에게는 가구당 45평 정도로 구획된 택지를 받았습니다.
격리당한 한국인들의 땅 한일거리는 이후에 ‘경화동’이라는 이름이 붙여졌고  한국인들의 집단거주지역이 되었습니다.

경화동에는 약 4m내외의 좁은 도로가 격자형으로 배치되었고, 아래 그림처럼 길 중간 중간에 소방 목적의 7개 공터가 주어졌습니다.

이 공터는 후에 일본의 군사시설(비행장) 때문에 열지 못하게 된 풍호동 ‘풍덕개장’이 옮겨와 매 3일과 8일에 열리는 5일장 장터로도 사용되었습니다.
7개의 공터는 각각 장터로서의 기능이 달랐는데 ①은 나무전, ② 8일 싸전, ③ 3일 일용잡화, ④ 8일 일용잡화, ⑤ 3일 고기전, ⑥ 3일 싸전, ⑦ 8일 고기전이 열렸습니다.
이런 전통으로 경화동에는 지금도 5일장이 열리며 상설재래시장도 열리고 있습니다.

다음 그림은 1945년에 경화동을 찍은 항공사진과 현재 위성사진입니다.

식민지 도시에서는 지배자와 피지배자의 생활공간이 격리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진해의 경우처럼 기존마을 주민들을 내쫓아 격리시킨 후 그곳에 지배자만의 도시를 건설한 사례는 흔치 않습니다.
그런 점에서 ‘경화동’은 비극적인 공간입니다.

격리명분이 위생문제였다고 하지만 사실은 치안문제 때문이었던 것 같습니다.
보다 근본적으로는 교육에 있어서 지배자와 피지배자를 차별화하는 일본의「내선별학(內鮮別學)」통치원리로부터 온 것이라 볼 수도 있습니다.
거기다가 군사기밀이 필요한 군항도시라는 점도 고려되었을 것입니다.

일본인들이 강제력으로 건설한 진해신도시는 ‘빼앗은 자의 도시’였습니다.
경화동은 쫓겨나간 한국인들의 격리구역, 즉 ‘빼앗긴 자의 도시’였습니다.
마치 백인들이 아메리카 대륙을 지배한 뒤 원주민들을 격리시킨 ‘인디언보호구역’과 같았습니다. 

더 안타까운 것은, 일제가 경화동의 위치를 신도시에서 멀지도 가깝지도 않은, 즉 ‘자신들을 위해 일하러 오기에 적절한 거리’에 둠으로써 지배자로서의 도시공간배치를 시도하였다는 사실입니다.
 

비극의 땅, 진해 경화동.
국운이 꺼져가던 이 나라의 처참한 역사가 고스란히 녹아든 땅입니다.<<<


신고
Trackback 1 Comment 1
  1. 괴나리봇짐 2011.10.26 01:1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희 고모가 경화동에 지금도 살고 계시죠. 대충은 알고 있었습니다만, 이런 내막이 있었군요. 슬픈 동네 경화동..

2011.09.28 00:00

누가 이 나무를 모르시나요?

<진해 중원로터리 팽나무>

일제에 의해 계획된 진해 신도시의 한복판 중원로터리에는 늙은 팽나무 한그루가 있었습니다.
바로 이 나무입니다.

식민지 시대, 일본해군은 이 나무 아래서 행사도 많이 했습니다.(1930년대 사진)


1950년대 중반에 제 수명을 다해 고사(枯死)했는데 당시 수령이 1,200여년이었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이 팽나무는 신라, 고려, 조선 세 왕조를 지켜본 진해의 역사 그 자체라고 할만합니다.

이 늙은 노거수(老巨樹)는 어디에서나 불 수 있는 ‘한 그루의 나무’가 아니었습니다. 

1899년 일본해군에서 제작한 「마산포 및 부근」이라는 지도에 의하면 당시 웅천군 웅중·웅서 양면이 자리 잡은 진해신도시지역은 넓은 평야였습니다.
북쪽은 장복산이 막아주고 남쪽으로는 야트막한 산과 오목조목한 해안을 낀 살기 좋고 아름다운 지역으로 ‘중평’이라는 이름을 가진 들판이었습니다.

그곳에는 9개 마을이 들판을 사이에 두고 오손도손 살고 있었는데, 이들 2천 여명을 벼락같이 내쫓고 만든 것이 진해신도시입니다.
하지만 이 늙은 팽나무는 쫓겨난 마을주민들과 달리, 진해 신도시의 중심에 살아 남아 신도시의 랜드 마크 역할까지 했습니다.

중평마을에서의 팽나무 위상을 확인해보기 위해 팽나무의 위치와 일본인들에 의해 사라진 9개 마을의 위치를 추정해보았습니다.

해방 2년 후인 1947년 7월에 일본식 동리명칭을 우리 식으로 다시 고치는 작업이 있었고, 1955년 8월 진해읍이 ‘진해시’로 격상될 때 다시 동명조정이 있었습니다.
이때 위 9개 마을의 명칭이 대부분 되살아났습니다.
현동·도만·도천·중평(이상 중앙동)·안곡·속천(이상 태평동)이 법정동으로 되었고, 여명리(余明里)의 ‘余’자와 통자되는 ‘餘’를 취하고 좌천리(左川里)의 ‘左’와 자음이 같은 ‘佐’를 취해서 여좌동(餘佐洞)이 되었습니다.

이 동(洞)들의 명칭을 정할 때 옛 마을 위치에 맞추어 결정했는지의 문제에 대한 전문가의 견해를 살펴보았더니, 창원대 민긍기 교수는 옛위치가 그대로 적용된 것은 아니라 했습니다.
하지만 진해·웅천향토연구회 황정덕 회장의 견해는 달랐습니다.
군사지역 때문에 약간의 차이가 있을 수는 있지만 현재 동의 위치는 옛날 리(里)의 위치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했습니다.
2011년 8월 8일, 황정덕 회장에게 직접 확인하였습니다.

황정덕 회장이 쓴 『우리고장문화유적길잡이』에 실린 ‘옛 중평마을 일대 추상도’에도 도만리·도천리·여명리는 현재 도만동·도천동·여좌동과 비슷하게 그려져 있습니다.

다음 그림은 옛 이름을 가진 현재의 동과 팽나무를 함께 앉혀본 도면입니다.
황정덕 회장의 견해가 맞다고 볼 때, 당산나무였던 팽나무를 중평들판 중앙에 두고 각 마을들이 둘러 앉아있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철거당한 마을주민들은 물론, 그들의 삶의 터전이었던 중평들판에 있어서 팽나무의 위상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장면입니다.

마을 주민들을 강제로 내쫓고 만든 진해라는 일본인도시 한복판에 오랜 세월동안 9개마을주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했던 팽나무가 있었던 겁니다.

뿐만아니라 이 나무 주변에 일본제국을 과시하는 시설들도 들어섰습니다.
러일전쟁기념탑과 진해신사를 비롯하여 진해역·진해우체국·진해면사무소 등이 그것들입니다.

신도시가 완성되고 정착된 1920년경의 도시전경인 아래 그림에서 보듯이 도시중심에 앉은 중원광장 팽나무(화살표 방향)는 크기가 대략 폭 30m 높이15m 정도로 짐작되는 도시의 강력한 상징이었습니다.

이 그림은 엽서 4장을 연결해 만든 겁니다.
대정10년(1921년) 9월 3일자로 소인된 엽서라 1920년경으로 추정하였습니다.
보시죠.

 


일본해군은 이 팽나무를 중원로터리 중심에 두면서 방사상(放射狀) 신도시 디자인의 기점으로 삼았습니다.
추정해 보면,
진해신도시를 설계하기 위한 사전현장조사과정에서 팽나무의 크기·모양·위치·앉은 높이를 비롯하여 나무에 얽힌 역사와 주민들과의 관계까지 충분히 조사 분석하였을 겁니다. 
그런 후, 팽나무가 앉은 위치에 맞추어 중원로터리를 배치한 후 북원광장, 남원광장과 크고 작은 도로들은 그에 적절히 어우러지도록 설계하였을 것입니다.

이런 점에서 진해신도시계획의 전체 틀은 바로 이 팽나무에서 비롯되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그들은 왜 그 오래된 팽나무를 신도시계획의 모티브로 삼았을까요?

강제로 철거당한 마을의 당산나무였던 팽나무를 신도시의 중심기점으로 삼은 것은 작은 의미가 아닙니다.

당산나무단순히 나무로서의 의미만 있는 것이 아니거든요.
마을을 지켜주는 수호신으로 믿어 신목(神木)이라 부르기도 했습니다.

당산수를 베거나 해를 입히면 큰 재앙을 입게 되며 천재지변으로 나무가 죽거나 쓰러져도 마을 전체가 큰 화를 입는다고 믿기도 했습니다.

그런가하면 당산나무는 마을주민들의 대소사를 치렀던 행사장으로, 때로는 지친 심신을 품어주는 휴식의 장소로도 사용되었던 마을의 상징이자 자부심이었습니다.

이런 나무를 남겨 도시설계의 모티브로 삼은 것을 두고 생태와 경관을 고려했다고도 볼 수 있고, 벌목에 대한 미신이 작용했다는 등 다양한 추측이 가능할 겁니다.

하지만 급하게 토지를 수용했던 당시의 정황을 보면, 이런 이유보다는 군항건설과정에서 저지른 자신들의 만행에 대한 민심을 우려하여 선택한 수습책 아니었나 싶습니다.

모든 것을 잃고 내쫓긴 9개마을 주민들의 '고향의 상징' 당산나무마저 베어냈을 때 생길 후환을 고려했다는 뜻입니다.

이 추정은 물리적인 도시구조에 대한 결과론적 담론보다는 식민도시의 전개과정에서 나타나는 억압과 수탈의 과정에 대한 담론으로 진해신도시를 조명해보자는 의미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어쨌든 이 늙은 팽나무의 위치가 신도시의 상징공간이었던 중원광장 한복판이라는 점은 ‘비록 마을은 없어졌지만 그 역사와 전통은 존중한다’ 고 표현함으로써 자신들의 강제토지수탈을 ‘부득이한 조치’ 로 위장하기 위한 판단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 오래된 나무는 신도시건설 이전의 한국전통마을과 신도시건설 이후의 일본인 전용도시를 아우르는 상징이었습니다.

수령 1,200여년을 채워 천수를 다한 나무를 대신해
현재 중원로터리에는 작은 나무들과 조형물이 들어서있습니다.
어차피 큰 의미가 없는 것들이니,
역사적으로나 생태적으로나 이것들 대신, 잘 생긴 팽나무 한 그루를 다시 심는 것이 어떨까요? <<<


신고
Trackback 0 Comment 2
  1. 임종만 2011.09.28 15:4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대단한 글입니다.
    어제저녁 포커스경남 시청 잘 했습니다^^

  2. 대자연어머니 2016.04.04 18: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얼마전 진해를 방문하여 나무의 존재를 궁금해하고 있었습니다. 좋은 글 마음에 남기고 마지막 말씀 저도 같은 생각이라 말하고싶습니다.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5. - 웅천현 지방지도 ● 웅천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8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8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4. - 칠원현 廣輿圖 ● 漆原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핵발전소 이대로 좋은가? - 8.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가능한가?

이 글은 지난 달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대표가 오마이 뉴스와 대담한 기사입니다. 신고리 5,6호기 백지화 가능한가? 정부가 신고리원자력발전소 5·6호기 건설의 계속 진행 여부를 공론화위원회를 통해 결정키로 하자 논란이 뜨겁다..

고지도로 보는 창원 23. - 진해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3. - 진해현 廣輿圖 ● 鎭海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조의문(弔倚文) : 의자를 보내며

"유세차(維歲次) 모년(某年) 모월(某月) 모일(某日)에, 건축사(建築士) 모씨(某氏)는 두어자 글로써 의자(倚子)에게 고(告)하노니, 사람의 몸을 편하게 받아주는 물건 가운데 중요로운 것이 의자로되, 세상 사람이 귀히 아니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2. - 웅천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2. - 웅천현 廣輿圖 ● 熊川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러시아 탐방기 4. - 시베리아의 파리 이르쿠츠크

● 이르쿠츠크 도시 개요 - 인구 587,900명, 동시베리아의 사실상 수도로 유서 깊은 도시이다. 모스크바와 극동지역을 연결하는 시베리아 횡단철도 전 구간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도시이기도 하다. 위치는 바이칼 호(湖)의 서쪽..

고지도로 보는 창원 21. - 창원부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1. - 창원부 廣輿圖 ● 昌原府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러시아 탐방기 3. - 시베리아의 진주 바이칼 호수

러시아 탐방기 3. - 시베리아의 진주 바이칼 호수 ● 바이칼 호수 개요 - 시베리아의 진주 : 바이칼호는 수정처럼 맑고 푸르다. 바이칼 호수의 형성과정은 지각판이 융기하면서 형성된 곳이다. 남북의 길이가 636Km에 폭이 6..

고지도로 보는 창원 20. - 칠원현 지승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0. - 칠원현 地乘地圖 <?xml:namespace prefix = "v" /> <?xml:namespace prefix = "o" /> <?xml:namespace prefix = "w" /> ● ..

러시아 탐방기 2. - '체험 삶의 현장' 시베리아 대륙횡단열차

러시아 탐방기 2. - '체험 삶의 현장' 시베리아 대륙횡단열차 ● 시베리아 횡단철도 개요 - 시베리아 횡단철도는 모스크바와 블라디보스토크를 잇는 구간을 전통구간이라고 말한다. 추가로 모스크바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까지 추가하여 ..

고지도로 보는 창원 19. - 진해현 지승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19. - 진해현 地乘地圖 ● 鎭海縣 지승지도(奎15423)/ 필사본(방안식) - 지도 개요 : 지승은 군사요지인 일부의 관방처와 전국의 군현을 총 6책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식 지도책으로 각 책의 크기는..

러시아 탐방기 1. - 러시아의 征東行省 블라디보스토크(Vladivostok)

러시아 탐방기 1. - 러시아의 征東行省 블라디보스토크(Vladivostok) ● 여행 개요 지난 7월 15일부터 25일까지 창원지역에서 도시건축에 관계하는 분들과 러시아 동부권을 여행할 기회를 가지게 되었다. 사실은 세부일정..

고지도로 보는 창원 18. - 웅천현 地乘地圖

▮ 고지도로 보는 창원18. - 웅천현 地乘地圖 ● 熊川縣 지승지도(奎15423)/ 필사본(방안식) - 지도 개요 : 지승은 군사요지인 일부의 관방처와 전국의 군현을 총 6책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식 지도책으로 각 책의 크기는 ..

고지도로 보는 창원 17. - 창원부 地乘地圖

▮ 고지도로 보는 창원17. - 창원부 地乘地圖 ● 昌原府 지승지도(奎15423)/ 필사본(방안식) - 지도 개요 : 지승은 군사요지인 일부의 관방처와 전국의 군현을 총 6책으로 나누어 그린 그림식 지도책으로 각 책의 크기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