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09.03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5) - 강점제3시기

<강점 제3시기 마산의 양조산업>

1904년에 한목단(寒牧丹)이라는 상표를 가졌던 아즈마(東)주조장을 시작으로 마산에는 일찌감치 양조산업이 들어왔습니다.

한목단(寒牧丹)이라는 상표를 가졌던 아즈마주조장은 나중에 원전(原田)주조장으로 회사명을 바꿨는데 경남대 정문 앞, 옛 일성펌프 자리에 있었습니다.

아래 사진 1930년대 중반의 원전(原田)주조장입니다. 

 

성장에 성장을 거듭한 마산양조산업은 1928년 그 생산량이 11,000석으로 늘어 10,000여석을 생산한 부산업계를 제치고 드디어 국내 지역별 술 생산량에서 제1위를 차지했습니다.

마산청주업계의 호황은 이후에도 계속되면서 생산량이 해마다 증가하여 국내뿐만 아니라 만주와 중국에 까지 그 이름을 떨쳤고, 1938년에는 양조량이 20,000석을 넘었습니다.

마산의 청주업자 조합에서 현 제일여고 자리에 있던 신사(神社)에 천조대신(天照大神)을 모신 본전 외에 자신들의 주호신(酒護神)을 모신 송미신사(松尾神社)를 두고 정기적으로 제사를 지냈을 정도로 주류산업은 마산의 대표적인 산업이었습니다.

아래사진은 마산 중앙동에 있던 양조공장(해방 후 삼광청주)입니다. 좌측 네모안 굴뚝 쪽이 천도원 주조장, 우측 원형 굴뚝 쪽이 나중에 삼광청주가 인수한 이데(井手)주조장입니다.

1930년대 건축된 건물로 보존 가치가 충분했지만 아깝게 철거되고 말았습니다. 그 아래 또 다른 사진은 미생(彌生)이라는 이름으로 제조했던 천도원 주조장의 술통과 마쯔모도주조장의 술통입니다. 

 

대규모 양조장은 대부분 1930년 이전에 설립되어 활발하게 운영되었기 때문에 1930년대 이후에 신설된 양조회사는 많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전통주인 청주회사 외의 주조회사 설립은 약간 있었습니다.

먼저, 1937년 중앙동에 소주전문회사로 설립한 합자회사 마산중앙조선소주공장이 있습니다. 이 공장은 자본금 3만원으로 1937년 1월 1일 중앙동 3가 2-4번지에 설립한 회사로, 소주를 전문으로 생산 판매하였으며 사장은 일본인 산근재길(山根才吉)이었습니다.

이 밖에 한국인들이 즐겨 마셨던 탁주양조회사로 낙동양조소(1932년)과 동일양조장(1938년)이 설립되었습니다.

낙동양조소(대표 한국인 이달영)는 중성동 130번지에서 1932년 1월 28일 자본금 5천엔으로 설립되었으며, 동일양조장(대표 한국인 탁응조)은 1938년 1월 1일 오동동 149-28번지에 자본금 6천엔으로 설립된 회사였습니다.

그러나 1941년 태평양 전쟁 발발 후에 양조업계도 생산에서 판로에 이르기까지 전시 통제령의 구속을 받게 됩니다.

이 때문에 각 양조회사는 생산능력에 따라 배정된 원료로 한정된 양만을 생산했고 생산품은 군수용과 일반용으로 그 양이 지정 구분되어 공급되었습니다. 당연히 마산의 양조산업에도 그 영향이 미쳤습니다.

마산과 술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 기회에 다시 포스팅하겠습니다.

간장 된장 등을 생산하는 장유산업도 마산을 대표하는 산업이어서 1928년 기준으로 평균 5,000석 정도를 생산하였습니다.

그러다가 1942년 초 신포동 해안 매축지에 6,000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하여 건립한 대형공장인 환금장유주식회사가 들어섰습니다. 이 거대한 회사 때문에 마산의 장유산업은 그 규모가 크게 늘어났습니다. 생산량이 무려 3만 석이나 되었습니다.

환금장유(주)는 공장․건물․기계기구 일체를 일본의 유휴설비와 건물 등을 이전하여 설립한 회사로, 이곳에서 생산한 물품은 대부분 군수용이었습니다.

일제에 의해 시작된 마산의 장유산업은, 전국에서 명성이 높은 몽고간장을 통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외 식품가공업으로 1941년 3월 자본금 19만 5천원으로 마산에 있던 일본인들이 마산햄제조주식회사(1941년, 사장 常松泰)를 설립하여 월 평균 600마리의 돼지로 햄과 소시지를 생산하기 시작했고, 원식품공업소(1931년)가 남성동에 85평 규모로 설립되었습니다.

일본인 원자부(原紫部)가 설립한 원식품공업소는 어류통조림회사로 1936년 3,980상자, 1937년 4,796상자, 1938년 7,121상자, 1940년 6,828상자를 생산했습니다.<<<

 

 

2012/07/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0) - 강점제3시기

2012/08/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1) - 강점제3시기

2012/08/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2) - 강점제3시기

2012/08/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3) - 강점제3시기

2012/08/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4) - 강점제3시기

Trackback 0 Comment 0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

건축의 외형 - ‘도넛’ (doughnut or donut)

건축과 도넛? 언뜻 무슨 관계가 있느냐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그렇다면 'ring' 이라고 표현해 볼까요? 여기에 현재는 고인이 된 스티브 잡스 와 그가 창업한 애플 을 함께 생각해 보면, 아! 하고 떠오르는 것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