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 10. 2. 19:00

광란의 '도가니'에 빠졌습니다


〈공지영의 『도가니』〉

폭포처럼 글을 쏟아내고 있는 공지영의 소설입니다.

주인공 강인호는 남쪽 도시 무진(霧津)에 있는 청각장애인학교 ‘자애학원’의 기간제교사로 취직됩니다.
그가 차를 몰고 무진시로 들어오는 첫날, 지독하게 깔려있는 안개를 만납니다.
소설은 여기서부터 시작합니다.



강인호가 자신의 승용차에 간단한 이삿짐을 싣고 서울을 출발할 무렵 무진시(霧津市)에는 해무(海霧)가 밀려들기 시작했다.
거대한 흰 짐승이 바다로부터 솟아올라 축축하고 미세한 털로 뒤덮인 발을 성큼성큼 내딛듯 안개는 그렇게 육지로 진군해왔다.
안개의 품에 빨려 들어간 사물들은 이미 패색을 감지한 병사들처럼 미세한 수증기 알갱이에 윤곽을 내어주며 스스로를 흐리멍덩하게 만들어 버렸다.


이 첫 문장에서 소설의 분위기가 예고되었습니다.
책 읽는 내내 안개가 주위를 뒤덮고 있는 것 같았습니다. 앞이 흐릿하고 답답했습니다.

장애 아이들을 십 수 년 간 성폭행해오면서도 사회적으로는 존경받고 호의호식하는 거짓 교육자들의 폭력과 위선, 그 광란의 ‘도가니’ 한복판에 주인공 강인호가 뛰어들면서 스토리가 전개됩니다.
마치 우리 공동체가 깊숙이 감추어놓은 밑바닥을 헤집는 것 같았습니다.

교육자, 그것도 장애인을 가르치고 키우는 사회사업가이자 교육자이어서 사회로 부터 존경 받는 사람들이 등장합니다.
그러나 작가는 이 존경받고 있는 사람들이 내뱉는 쓰레기 같은 말들과 인간이하의 짓거리들을 리얼하게 묘사해 놓았습니다.
가식과 편견과 왜곡된 권위로 가득 찬 세상살이를 드러내 놓았습니다.

적나라한 표현 한 군데를 소개합니다.
장애 아이들을 성폭행한 이강복의 아내가 법정에서 자신의 남편을 고발한 무진인권센터소장 서유진에게 일갈하는 장면입니다.
 

이 쌍년아, 니가 그 년이구나.
어디 상판 좀 보자, 이 마귀 같은 년아! 
니가 내 남편 잡아 먹으려고 이런 누명을 씌운 그년이구나, 너 남편도 없이 산다더니 그 짓을 오래 못해 환장을 했구나.
그래서 너 빼고 다 그 짓만 하고 사는 줄 알았니?
이년아,
내가 ········지옥 끝까지 쫓아가서 니 씹을 갈아 마시고야 말테다, 이년!


책을 읽는 동안 아내와 몇 번이나 “이럴 수가, 정말 이 정도일까” 놀라면서 읽었습니다.
우리 주변 이야기가 아니라 그냥 상상 속의 픽션이기를 바랐습니다. 하지만 뒤에 붙은 ‘작가의 말’을 보니 이 나라 대한민국 어딘가에서 지금도 벌어지는 현실이었습니다.
야만의 시대에 살고 있다는 말을 한번 씩 듣긴 합니다만, 해도 해도 너무해서 사람에 대한 정나미가 떨어지는 소설입니다.

꺼림칙해서 읽기 힘든 소설입니다.
가슴이 답답하고 눈앞이 뿌예지는 아픈 소설입니다.
‘다른 세상 이야기겠지’ 라며 못 본 척 피하고 싶은 소설입니다.
우리의 치부가 너무 적나라해서 아내와 나는
 ‘우리가 과연 국민소득 2만 달러 국가 맞나?’ 라고 서로 물었습니다.


책장을 덮고 난 뒤 ‘누가 장애인인가?’ 라는 질문을 받는 것 같았습니다.
가난과 폭력과 무관심 속에 버려진 청각장애의 선량한 아이들과, 사회적 지위와 부와 명예를 갖춘 사악한 어른들 중 ‘누가 진정 장애인인가?’ 라며 작가가 묻는 것 같았습니다.
아니, 아예 날 향해 ‘왜 사니? 넌 무슨 생각하며 사니?’라고 대드는 것 같았습니다.

공지영은 불우한 가정에서 태어난 장애 아이들을
‘발톱 없이 태어난 사자, 다리 없이 태어난 사슴, 귀먹어 태어난 토끼, 팔 잘린 원숭이·········’ 라고 했습니다.
‘발톱 없이 태어난 사자’ ‘다리 없이 태어난 사슴’ 이 밀림 속에서 어떻게 살아갈 수 있을까요?


추석입니다.
집 주변을 정리하다보니 그리도 푸르싱싱하던 담쟁이가 누렇게 물들어가는 것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 책, 『책 읽어주는 남편』 때문에 여성잡지 몇 군데와 인터뷰하면서, 그림이 좋아 담쟁이 앞에서 아내와 사진을 찍었던 게 생각났습니다.
지난7월이었습니다.


7월의 담쟁이.
정말 세차고 거침없었습니다.
온 담벼락이 자기 터 인양 영역을 넓혀가고 있었습니다.
그랬던 놈들이 어느새 힘을 잃고 가을햇빛에 천천히 삭아들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7월 아내와 담쟁이 앞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 전날 찍은 사진입니다



가만히 생각해보니 누런 잎 떨어내는 우리 집 담쟁이를 본 것도 벌써 스무 두 번째입니다.
한 번 보면 그새 깜빡 일 년인데, 앞으로 몇 번이나 더 볼 수 있을까요?
올림픽 했던 88년도에 처음 봤을 때는 나도 ‘7월 담쟁이’ 같았는데 이젠 내 나이도 수월찮습니다.

"하아- 오늘은 잎 떨어지는 담쟁이가 내게 인생을 가르치네요"

 

 

Trackback 0 Comment 4
  1. 민웅 2009.10.04 00:55 address edit & del reply

    담쟁이 앞에서 찍은 사진 참 좋네요^^
    컴퓨터 바탕화면 사진을 이 사진으로 바꿔야겠네요
    건강하세요.

  2. 도야지 2009.10.04 12:13 address edit & del reply

    책읽기를 좋아하는데 공지영 소설은 한번도 못읽어본 것 같네요..
    베스트셀러보다는 손에 가는 책을 먼저 읽다보니...
    공지영이 쓴 책은 신문기사나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서만 접했는데...읽어봐야겠어요..

    • 허정도 2009.10.04 13:17 신고 address edit & del

      방문 감사합니다.
      장애인들에 대한 문제를 깊이 생각하게하는 소설입니다.
      꼭 권하고 싶습니다.

  3. 푸른옷소매 2009.10.06 13:27 address edit & del reply

    '누가 장애인일까?' 두렵고도 아픈 물음입니다.

    사진속 두분의 미소가 너무 보기 좋아서 기분이 좋아집니다.

마산번창기(1908) - 6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4 ■ 마산포 - 2 □ 월영동(月影洞) 신시의 서쪽부터 남쪽 일대를 포함하는 큰 마을이다. 그 일부는 일본의 전관지(專管地)이기 때문에 1908년(명치 41년) 7월 퇴거령으로 인해 서쪽의 산 ..

마산번창기(1908) - 5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3 ■ 마산포 - 1 신시(新市)의 북쪽 약 2km 거리에 있는 본래의 마산이다. 조선수로지(朝鮮水路誌, 일본 해군성 수로부가 간행한 조선의 해안, 항로, 도서 등의 지리정보를 망라한 수로지로 동..

마산번창기(1908) - 4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2 ■ 각국 거류지(各國 居留地) 월영동의 일부와 신월동 일부를 쪼개서 이루어진 해변의 신시가(新市街)이며 마산이사청 관내의 중심인 곳이다. 1898년(명치 31년) 2월 21일부 칙재(勅裁)로 개..

마산번창기(1908) - 3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1 한국에서 마산같이 산이 좋고 물이 밝은 데는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가 없다. 음양의 영혼인 대기(大氣)가 응어리져서 마산만의 물이 되고 음양의 조화를 이루어 빛이 나는 아지랑이 속에 마산항의 ..

마산번창기(1908) - 2

서언 마산의 진상(眞相)을 그야말로 적절한 표현으로 세상에 알리는 일은 오직 스와교도(諏方去洞) 씨가 편찬한 『마산번창기』 이외에는 없을 것이다. 시찰이나 관광 명목으로 수많이 관민에 의한 수기가 잡지, 신문 등에 기술되었건..

마산번창기(1908) - 1

창원시정연구원이 올 초에 번역한 『馬山繁昌記』(1908)를 포스팅한다. 기록전문가 박영주 선생이 일본의 한 대학도서관에 참자고 있던 이 책을 찾아냈고, 이를 창원시정연구원이 번역 출판하였다. 1900년대에 발간된 일본 문헌 중..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4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3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2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1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우리도 선진국이 되었다는데,,,

‘선진국에서는...’ ‘우리도 선진국이 되어야...’ 등 등 , 오랜 세월 얼마나 들먹이며 얼마나 부러워 했던가, 선·진·국 7월 2일 UNCTAD(유엔무역개..

마산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자립섬으로

이 글은 최근 경남지역의 세 NGO에서 창원시에 공개적으로 제출한 요청서입니다. 창원시가 개발업체를 공모 중인 마산 앞바다의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 자립섬으로 만들자는 내용입니다. 마산 인공섬을 에너지자립섬으로 개발 요청..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가치를 논하다

마산YMCA 제22회 시민논단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에 현존하는 옛 전기회사 지점장 건물의 보전 문제를 두고 지난 3월 12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가 심의한 뒤 그 가치를 인정해 ‘창원시 ..

유물과 유적으로 본 창원의 역사와 문화

마산YMCA 제89회 아침논단 이번 마산YMCA 아침논단에서는 창원대학교 박물관 김주용 학예실장이 준비한 이번 강연은 유물과 유적으로 창원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현장 중심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수 있을 것입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2

-2021년 5월 28일∼29일(금∼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2일차 아침은 그 유명한 라면으로 집단 급식을 한 후 8시에 숙소를 출발해서 8시 25분경 천관산 입구에 도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