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20. 9. 28.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5

 

● 공동우물

집 안으로 수도가 들어오기 전에는 모두 물을 길어 먹었다. 

자연적으로 솟는 약수터나 샘터의 물을 먹거나 아니면 우물을 팠다. 대개 사람들이 모여 사는 평지의 동리에는 그런 샘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우물을 파지 않을 수 없었다. 

드물게 집안에 우물을 판 경우도 있지만, 우물 파는 데는 비용도 많이 들고 또 아무데나 물이 나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대개의 우물은 공동이었다. 

우물이 있어야 사람들이 살 수 있기 때문에 마을이 형성되는 데에는 우물이 필수적이다. 

우물은 마을의 역사와 함께 한다. 그 마을에서 가장 나이 많은 공간이 아마 우물일 것이다. 

우물은 공동의 삶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근원적인 공간이다. 

그 우물물로 공동의 삶을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 그들의 공동체적 의식이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공간이 우물이라고도 할 수 있다.

마산에서는 1927년부터 추산정수장과 봉암수원지 공사를 해서 1930 5월부터 수돗물을 공급한 것이 시초이다. 하지만 당시 일부에게만 수돗물이 공급되는데 그쳤다. 

해방 이후에도 공업도시화에 따른 인구증가와 시설부족으로 만성적인 수돗물 부족 현상을 겪었다. 

그러다가 1985년에 마산권광역상수도확장 1차사업이 완료되고 마산의 수도보귭율이 90%를 넘어서면서 물부족 문제는 해결되었다. 

하지만 그전에는, 불과 얼마 전만 하더라도 공동우물이나 개인 지하수나 간이상수도를 이용했다. 또 그보다 더 오래 전에는 거의가 공동우물을 이용했다.

사업구역 내에도 여러 군데 공동우물이 있었는데, 오래된 골목인 회원남29길과 노산서25길로 이어지는 주위 동네에는 네 군데의 공동새미(우물)가 있었다고 한다. 

마을에 수도가 들어오고 난 뒤에도 주민들은 이 공동새미의 물을 오랫동안 이용했다고 한다. 현재는 거의 막히거나 덮인 상태이다.

 

● 공장들

현재의 사업구역은 예전부터 오래된 주거지와 논밭으로 이뤄진 지역으로 공장은 거의 없었던 지역이다. 

과거에 이 구역에 있었던 공장으로는 우선 우피공장을 들 수 있다. 

현재의 회합교 주변의 대창고물상과 그 아래 주차장(교원동 21번지)으로 사용되고 있는 일대에 있었던 큰 공장이었다. 

일제강점기인 1940 9, 일본인 시네마시(常松泰), 카미하루(上原作太郞) 등에 의해 자본금 195천 원으로 설립된 마산피혁흥업(馬山皮革興業())은 각종 피혁류의 제유(製鞣) 및 각종 원()모피 부산물을 가공 판매하는 회사였다. 

 

마산피혁공장에 대한 당시 보도 (부산일보, 1940.4.3.)

 

또 이 회사는 햄과 쏘세지를 만드는 돈육가공공장을 자매 회사로 설립해 운영하기도 했다(동아일보 1940 4 27일 기사). 

해방 후에도 마산피혁흥업이란 이름으로 운영하다가 1956경부터는 마산피혁공장으로 상호를 변경하고 주로 소가죽과 돼지가죽을 가공 생산했는데 폐업 시기는 알 수 없다. 

한편 이 공장에서는 소가죽을 가공하여 공업용 아교를 생산하기도 했는데 동네 주민들은 이를 부리풀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현재 무학상가아파트 자리는 원래 요꼬 공장이 있던 자리였다. 요꼬는 일본어로 횡편, 즉 가로를 뜻하는데 편물기를 좌우로 움직이면서 직물을 짜는 것을 말한다. 

요꼬는 일반적으로는 스웨터 짜는 것을 통칭해서 부르는 말이었다. 당시에는 요코를 짜는 가내공장이 교원동, 회원동 일대에 상당히 많았다고 한다. 

이 요꼬 공장은 꽤 큰 편이었다고 한다. 1978년에 이 공장이 헐리고 난 자리에 무학상가가 들어섰다.

무학상가 옆의 교원동 3-24번지와 3-25번지 일대에는 영일공업사라고 철공장이 있었는데 무학상가가 들어선 이후까지도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무학상가 지하에는 수정식품이라고 하는 콩나물공장이 지금도 콩나물을 생산하고 있다. 

이 콩나물공장은 현재 사업구역 내에서는 유일한 공장이다. 

현재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분이 1981년경에 다른 사람이 하던 공장을 인수해서 지금까지 하고 있다고 하니 그때부터만 하더라도 34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셈이다. 

콩나물 공장 자리는 원래 물이 많은 무렁논이어서인지 지금도 수량이 풍부해서 콩나물을 기르기에는 아주 좋다고 한다.

 

 무학상가

현재의 무학상가아파트가 들어서기 전에는 요꼬공장이 있었는데 그 공장을 헐어낸 자리에 지하 1층 지상 1층의 무학상가가 들어선 것은 1978년 3월이라고 한다. 

처음 상가가 들어설 때만 하더라도 주변에 시장이 없었기 때문에 분양이 잘 되었다고 한다. 상가 점포는 모두 39개였는데 쌀가게를 비롯해 생선장사, 식육점, 참기름집, 철물점, 잡화가게, 연쇄점 등이 들어왔다. 

처음에는 장사가 좀 되는 듯 했으나 회산다리 쪽에 시장이 생기고 하면서 차츰 장사가 잘 안됐다고 한다. 결국 세월이 지나며 가게가 하나둘 비게 되었고 상가 위에다 2층 3층의 아파트를 증축해 주상복합 건물이 되었다. 

한때 이 상가 지하는 민방위 대피소로도 쓰였다고 한다. 

현재 이 아파트에는 모두 16가구가 주소를 두고 있고 지하에는 수정식품이라는 오래된 콩나물 공장이 있다. 1층에 있는 칠원쌀상회라는 쌀가게는 37년째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목욕탕

사업구역 인근에서 가장 오래된 목욕탕으로는 교원동 26번지 하천가의 남일탕(대표 남현우, 남상발)이 아주 유명했다고 한다.

지하수가 좋다는 소문이 났던 남일탕은 몇 년 전에 헐리고 그 자리에는 노산 어린이집이 들어서 있다.

그 다음으로 교방동의 태양탕, 황금탕, 회원동의 주공탕 등이 들어섰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0. 9. 21.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6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4

 

● 주변이 온통 국화밭이었던 시절

마산은 오랫동안 국화의 도시로 유명했다.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국화축제가 벌어진다. 2014년에 제14회를 맞이한 가고파국화축제는 마산의 대표 축제이다.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마산은 국화의 주산지일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상업적 국화재배를 시작한 곳이기도 하다. 

바로 그 현장이 회원동이다. 1960년 회원동에서 여섯 농가가 처음으로 국화 재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원동의 국화재배 비닐하우스 (양해광, 1975)

 

그전에 국화 재배에 처음 성공한 이는 여대기(余大基, 회원동 464번지 / '토마토 裁培技術(서울: 富民文化社, 1972)'이란 책을 쓰기도 한 우리나라 화훼농업의 선구자 중 한 사람이다.)란 독농가이다. 

진주농림고보를 나온 그는 일본의 원예전문지를 보며 원예기술을 익혀왔다. 

그러던 중 전조억제(電照抑制) 재배법을 시험해 국화 재배에 성공하게 된다. 가마니로 덮은 비닐하우스에서 온도와 빛을 조절해 적절한 시기에 꽃이 피게 하는 것이다. 

국화는 해가 짧아져야 꽃을 피우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8월에 양묘, 9월에 정식, 10월까지 두 달 동안 전등을 비춰 주다가 겨울이 되면서 점점 짧게 빛을 비춰 꽃을 피게 만드는 것이다.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국화와 카네이션을 차례로 피우는데 성공하면서 많은 농민들이 높은 소득을 기대하고 국화재배에 나서게 된다. 

회원동에서 처음 국화재배에 나선 여섯 농가는 여대기, 배문수, 김기억, 차진호, 조순제, 성무경 씨 등이다.

회원동 일대의 회원꽃단지는 전국적으로 유명했다. 회원동뿐만 아니라 인근의 교방동, 교원동, 석전동, 양덕동 일대로 재배단지가 확대되었다. 

마산의 국화 재배는 70년대 중반에 이미 재배면적 8만여 평에 130여 가구가 참여하여 연간 1600만 송이를 생산해 전국 수요량의 70% 이상을 공급하기도 했다.

1971년에는 일본으로 수출을 하기 시작했고 1980년도에는 마산창원지구 화훼조합이 설립되었다. 

잘 될 때에는 국화 농사 한 평 지어가지고 땅 한 평 산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고 한다. 

이후 연료파동과 정부의 가정의례간소화 정책 등으로 인해 침체를 겪었다. 

그러다가 1978년경부터 회원동 일대에 택지조성사업이 시작되면서 꽃단지는 마산 현동 우산마을 일대로 차츰 옮겨 갔다.

지금 사업구역 내에도 예전에 집터가 아닌 곳은 거의가 국화밭이었다. 

이전에 미나리를 심었던 미나리꽝에도 국화를 심었다고 한다. 현재 재개발조합의 조합원 주민들 중에도 예전에 국화밭을 했던 분들이 계시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0. 9. 14.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3

 

● 회원천의 다리들

회원동과 교원동은 회원천을 가운데 두고 양편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왔다. 사람들이 양쪽을 오가기 위해서 자연스레 징검다리 같은 다리가 놓여졌다.

그후 사람들의 왕래가 많아지면서 돌다리, 콘크리트 다리로 변모해 왔다.

현재 사업구역의 북쪽면은 회원천과 접해 있으며 그 길이는 350여 미터 정도이다.

현재 이 구간에는 상류에서부터 주공교 아래로 무명교, 정자교, 무명교, 석교, 무명교, 회합교 등 모두 7개의 다리가 놓여 있다.

7개의 다리 중에서 3개의 다리는 이름을 알 수 없다. 원래부터 별다른 이름이 없었거나 다리 확장 및 보수 공사 과정에서 다리 명판이 사라진 것으로 보인다.

옛 지도와 항공사진, 주민들의 얘기를 종합해 보면, 이들 7개의 다리 중에서 주공교 바로 아래의 회원천북길과 연결된 무명교, 노산서26길과 연결된 무명교와 노산서24길과 연결된 작은 무명교가 가장 오래된 다리이다. 

그 뒤로 돌다리(석교)와 주공교, 정자교, 회합교가 차례로 설치되었다. 

이중에 주공교 바로 아래 다리는 회원동 마을과 옛날 못산마을을 연결하는 다리로 사람들의 왕래가 많았던 가장 중요한 다리였다. 현재는 왕래가 별로 없이 한적하다. 

이 다리에는 못산교라는 이름을 붙이면 좋을 것 같다. 

주공교는 회원동과 교방동 주공아파트단지를 연결하던 도로에 난 다리여서 붙은 이름이다. 

주공아파트는 재건축되어 벽산블루밍아파트란 새 이름을 가졌지만 다리는 옛 이름을 그대로 가지고 있다. 

정자교라고 이름 붙은 다리는 공영주택과 정자나무숲을 연결하는 다리로 차가 다닐 수 없는 인도교이다.

그 아래 노산서26길과 연결된 무명교도 못산마을 아래 동네와 회원천 건너 들판으로 오가던 오래된 다리이다. 이 다리도 차가 다닐 수 없는 인도교이다. 

노산서25길과 무학상가아파트로 연결된 석교는 옛날에는 석재로 만들어져 돌다리로 불렸던 다리이다. 

현재 있는 다리는 1980년대 초의 홍수로 떠내려간 뒤 1983년에 콘크리트로 새로 놓은 다리이다. 석교 바로 아래의 이름없는 작은 다리도 오래된 다리이다. 

오래된 골목인 노산서24길과 연결되어 있지만 현재는 통행하는 사람이 적다. 

바로 아래의 큰 다리는 교방동과 회원동 일대를 연결하는 큰 도로가 개설되면서 만들어진 새 다리이다. 회원구와 합포구를 연결하는 다리라고 해서 회합교라는 이름이 붙었다.

그리고 회합교 바로 아래에 오래된 다리 두 개가 나란히 있다. 

그중에 한 다리는 돌기둥으로 교각을 세운 돌다리이다. 

다리 한 귀퉁이에 한글로 침류교라는 각자가 새겨진 작은 화강암 표지석이 있는데 이를 통해서 꽤 오래된 다리임을 짐작할 수 있다.<<<

 

침류교 표지석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0. 9. 7.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2

 

● 못산(못안, 모산)

회원동에서 무학농원으로 가는 중간지점에 있었던 마을의 이름이다. 옛날에 못이 있었다고 한다.

택지 개발로 옛 모습은 거의 사라지고 작은 골목길(회원남26길)에서 옛 마을의 흔적을 짐작할 수 있을 뿐이었지만 그나마 최근 회원2지구 재개발사업으로 건물이 철어되어 골목 식별이 어렵다.

현재의 도로명주소로는 회원남26길, 회원남25길, 회원남31길 일대이다.

이 마을의 이름을 딴 모산상회라고 하는 쌀가게가 이십여 년 전까지 있었다고 한다.

 

● 회원천(檜原川)

 

1960년대의 회원천 하류 (마산시, 1965)

 

회원천은 무학산 북동쪽 골짜기에서 발원하여 동남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앤지밭골, 회원동을 지나 상남동에서 교방천과 합류하여 오동동을 지나 마산만으로 흘러든다.

유로 연장 4.49㎞의 하천으로 상류는 경사가 매우 급하나 해발 고도 50m를 기점으로 경사가 완만해진다.

상류 구간 일부를 제외하고 대부분이 1970년대 후반에서 1980년대 초반에 걸쳐 이뤄진 하천 바닥 공사로 인해 콘크리트로 덮여 있다.

회원천 하류에 1974년 건설되었던 오동동 아케이드 상가는 37년만인 2011년에 철거되었고 생태하천 조성 공사가 시행되었다.

회원천은 회원동과 교원동을 거쳐 흐른다.

이 일대에서 마을이 먼저 형성된 지역은 회산교 주변과 좀 위로 올라온 못산마을, 앤지밭골 등으로 모두 회원천변에 있다.

사람들이 하나둘 하천 주변으로 모여들어 집을 짓고 우물을 파고 마을을 이뤘다.

무학산의 산비탈을 개간해 논과 밭을 만들어 농사를 지었다. 천변에 자연스레 솟는 샘의 물을 길어다 먹거나 우물을 팠다.

맑은 물이 흐르는 하천에 나가 물고기도 잡고 목욕도 하고 빨래도 했다.

쓰레기도 버리고 생활오수도 버렸다. 하천변 양 옆은 사람들이 오르내리면서 자연스레 길이 만들어지고 다리가 놓였다.

하천변의 큰 나무는 그늘을 만들어주어 사람들이 나와 쉬는 놀이터의 역할도 했다. 하천은 이처럼 지역주민들에게는 또하나의 중요한 생활공간이었다.

하지만 마산이라고 하는 도시가 팽창하면서 회원천도 몸살을 앓았다.

도시의 생활하수와 산업폐수의 배출통로가 되고, 도시개발로 복개되고 건천화되면서 악취가 진동하는 곳으로 변모해 버린지 오래되었다.

무학산 동사면의 산록에서 계곡을 따라 흐르는 회원천은 소하천이지만 경사가 급한 편이다.

큰물이 나면 순식간에 범람하여 도랑 주변에 사는 사람들에게 큰 피해를 입혔다. 수해가 자주 발생해 천변은 수해상습지역이었다.

1979년에는 ‘8.25수해로 인해 집이 유실되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해 일부 주민들을 이주시키고 하천 직강 공사를 했다.

10년 전인 19699월에도 삼남지방 홍수로 서원골의 풀장이 터지면서 교방동과 상남동 일대에 큰 피해를 입혔고 회원천 주변에도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당시 마산 창원지역의 사망자가 94명에 달했다. 1959년의 사라호 태풍 때도 마찬가지였다. 일제강점기에도 하천의 홍수피해는 계속 발생했다.

회원천을 생명이 살아있는 물길로 되살리려고 하는 노력이 결실을 거둬 아주 오래 전처럼 맑은 수질을 회복해서 지역주민들로부터 사랑받는 생활공간이 되기를 기대한다.<<<

 

1979년 8.25수해로 큰 피해를 입은 회원천변 (마산시, 1979)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0. 8. 31.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1

 

국가기록원, 동리구역변경지도, 1913

 

● 회원동(檜原洞)

회원동의 회원(檜原)은 의창현(義昌縣)의 별호(別號)였던 회산(檜山)의 회(檜) 자와 회원현(檜原縣)의 원(原) 자를 합성해 만든 지명이다.

 

● 교방동(校坊洞)

회원현의 향교(鄕校)가 있었기 때문에 교방으로 불리게 된 것이라고도 한다.

회원현은 고려 충렬왕 8년인 1282년에 의안(義安)이 의창(義昌), 합포(合浦)가 회원(會原)으로 개칭되고 현령관(縣令官)으로 승격되었다.

그후 조선 태종 8년인 1408년에 의창현(義昌縣)과 회원현(會原縣)을 합해 창원부(昌原府)를 만들면서 독자적인 행정단위로서의 회원현은 사라졌다.

회원현으로 발족한지 126년만의 일이다. 비교적 짧은 기간 존속했던 회원현의 치소(治所)는 추산(騶山)의 회원현성지(會原縣城址)에 있었던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회원현에 향교가 설치되었는지에 대해서는 아무런 기록이 없다.

다만 1604년에 처음 지어진 관해정(觀海亭)이 뒤에 서원의 역할도 했는데 바로 회원서원(檜原書院)이다.

회원서원은 1871년의 서원철폐령으로 없어질 때까지 존속하였는데 이 때문에 그 일대 골짜기를 서원골(書院谷)로 부르게 되었고, 교방이라는 이름도 여기서 연유된 게 아닌가 한다.

 

● 교원동(校原洞)

교원동의 교원은 1914년 행정구역 개편에 따라 교방동과 회원동의 일부 구역을 분리하여 새로 교원리(校原里)를 만들면서 교방동의 교와 회원동의 원을 합성해 만든 명칭이다.<<<

 

1950년 12월에 촬영된 회원동 일대의 항공사진 (국토지리정보원, 1950)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0. 8. 24.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 2

 

순조 말기인 1832년경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尙道邑誌)'에 따르면, 창원도호부는 부내면(府內面), 동면(東面), 북면(北面), 남면(南面), 서면(西面) 5개 면을 두었다.

() 아래에는 운()을 두었는데, 창원도호부에서는 방()을 운이라고 하였으며 모두 16개의 운을 두었다.

부내면(府內面)에는 일운(一運)과 이운(二運)을 두었고, 남면(南面)은 도하일운(道下一運), 도하이운(道下二運), 도상일운(道上一運), 도상이운(道上二運), 도상삼운(道上三運) 5개의 운으로 나누었다.

그리고 동면(東面), 북면(北面), 서면(西面)은 각각 일운(一運), 이운(二運), 삼운(三運) 3개의 운으로 되어 있었다.

한편 남면 관할의 운에 나타나는 '도상(道上)', '도하(道下)'라는 명칭은, 창원도호부에서 안민고개를 넘어 웅천현의 보평역으로 가는 역로를 기준으로 남쪽을 '도하(道下)', 북쪽을 '도상(道上)'이라 부른 데서 유래되었다.

이중에서 서면삼운(西面三運)에는 구강리(舊江里), 회원리(檜原里), 교방동리(校坊洞里), 상남리(上南里), 오산리(午山里), 성산리(城山里), 서성리(西城里), 완월리(翫月里), 월영리(月影里), 두릉리(杜陵里), 내포리(內浦里) 11개 동()이 속리(屬里)로 속해 있었다.

서면삼운의 회원리(檜原里), 교방동리(校坊洞里)가 오늘날의 회원동, 교원동, 교방동 일대이다.

다음은 본 재개발 구역의 위치와 회원동, 교원동, 교방동으로 나누어져있는 현황도이다.

 

 

회원리(檜原里)는 일제강점기인 1910101일부로 창원부가 마산부(馬山府)로 개칭되면서 마산부 외서면(外西面) 회원리로 되었다가 1914년의 행정구역 통합으로 창원군 내서면(內西面)에 편입되었다.

1943101일부로 내서면 교방리, 산호리, 석전리, 양덕리, 창원면 봉암리, 구산면 가포리와 함께 마산부에 편입되었다.

해방 후인 1947720일에 마산시 고시로 회원동으로 개칭되었고, 마산시 조례 제393호로 197011일부로 회원1동과 회원2동으로 분동되었다.

199071일에 구제가 실시되어 회원구 회원1, 회원2동이 되었다가 20001231일에 합포구와 회원구가 폐지되면서 마산시 회원1, 회원2동이 되었다.

201071일에 창원시, 진해시와 통합하면서 마산회원구 회원1, 회원2동이 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교방동리(校坊洞里)191431일 마산부 외서면 교방리(校坊里)가 되었으며 1943101일 마산부 내서면 교방리로 편입되었다.

1949815일 마산시 내서면 교방동로 개칭되었다.

1958815일 시 조례에 의해 교방동이 행정동이 되었다.

199071일 구청제 실시로 마산시 합포구 교방동이 되었다가 200111일 구청제 폐지로 마산시 교방동으로 되었다.

201071일 통합 창원시 출범으로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방동이 되어 오늘에 이른다.

 

교원동(校原洞)1913927, 외서면(外西面) 관할 리()의 구역과 명칭을 변경하는 경상남도의 도령에 따라 교원리(校原里)가 새로 설치되면서 출범하였다.

즉 당시 회원리(檜原里)의 일부(회원천을 건너서 교방리(校坊里)에 돌입한 부분) 및 교방리의 일부(중앙을 남북으로 횡단하는 성호리(城湖里)로부터 회원리로 통하는 도로 동쪽 부분)를 포함한 일대를 교원리(校原里)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따라서 교원리는 교방동의 교와 회원동의 원을 합성해 만든 명칭이다.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마산부 교원리가 되었다.

1917년 발간된 '신구대조조선전도부군면리동명칭일람(新舊對照朝鮮全道府郡面里洞名稱一覽)'에도 교원리가 나온다.

1949년 지방자치제 실시로 마산부가 마산시로 승격되면서 경상남도 마산시 교원동이 되었으며, 1990년 합포구 신설로 마산시 합포구 교원동이 되었다.

1997512일에 교원동과 상남1동을 통합하여 행정동인 노산동을 신설하였다.

20011월 구제 폐지로 다시 마산시 교원동이 되었으며, 201071일 통합 창원시의 출범으로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원동이 되었다.

교원동은 법정동으로 행정동인 노산동 관할 하에 있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0. 8. 17.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

오늘부터 포스팅하는 자료는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본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위치는 다음과 같다.

 

 

재개발사업의 명칭은 회원1지구이지만 이곳은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 등 3개 동에 걸쳐있다.

포스팅할 글의 목차는 다음과 같다.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4) 인근 지역의 역사 유적

3. 주민 아홉 분의 이야기

1) "새로운 희망의 터전을 꿈꾸며" ------------------------- 유○○

2) "동네 지킴이, 칠원쌀상회"------------------------------- 이○○

3) "삼십 년 넘게 한 자리에서 콩나물을 길렀다" ---------- 권○○

4) "한 집에서 46년을 살아오면서 " ------------------------ 김○○

5) "서민들 사는 보통 동네에서의 조용한 기쁨" ----------- 최○○

6) "사십 년을 살아온 제2의 고향" -------------------------- 조○○

7) "여기가 제2의 고향이지요" ------------------------------ 이창○

8) "서민들 살기좋은 동네" ---------------------------------- 심○○

9) "진짜 본토박이" ------------------------------------------- 배○○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 1

현재 회원1구역은 행정구역상 창원시 마산회원구와 마산합포구 등 2개의 구와 회원2동, 교원동, 교방동 등 3개의 법정동으로 구성되어 있다.

 

 

교원동과 교방동은 마산합포구에 회원2동은 마산회원구에 속해 있다. 각 동별로 행정구역의 변천 과정을 간략히 정리한다.

현재의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 일대는 신라시대와 고려시대에는 골포현(骨浦縣), 합포현(合浦縣), 회원현(會原縣)에 속하는 지역이었다.

조선시대 태종 8년(1408년)에 의창현(義昌縣)과 회원현(會原縣)을 통합해 창원부(昌原府)를 설치함으로써 이후 근세에 이르기까지 창원부에 속한 지역이었다.

 

<행정지명변천일람표, 마산시사, 2011>

 

조선시대에 지방 군현제도의 정비 과정에서 면리제(面里制)가 시행되었다.

면리제는 중앙권력이 지방을 통치하기 위한 행정체제로서 부(府), 군(郡)과 현(縣)에 면이 소속되어 있었고 면을 또 여러 개의 리로 나누어 관할하는 방식으로 시행되었다.

면리제는 조선시대 지방행정제도의 근간으로서 지금도 그 기본틀이 유지되고 있다. 창원도호부(昌原都護府)의 경우에도 5개 면(面)을 두었다.

면의 명칭은 대개 동서남북의 방위면(方位面)을 사용하였는데 창원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조선 정조 13년(1789년)에 간행된, 한성과 각 도의 호수와 인구수를 기록한 호구통계기록인 '호구총수 戶口總數'를 보면 창원부의 서면(西面)에 24개 방리(坊里)가 소속되어 있는데 그중에 회원리(檜原里)와 교방동리(校防洞里)가 이 지역의 옛이름이다.

교방동리(校防洞里)는 교방동리(校坊洞里)의 오기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19. 10. 21. 00:00

김형윤의 <삼진기행> 1 / 1954년 4월 14일 (수)

오늘부터의 포스팅은 창원지역에서 평생 언론인으로 살다간 목발(目拔) 김형윤(金亨潤) 선생이 남긴 기행문이다. 

마산일보(현 경남신문)에 실렸고, 기고자는 본명 대신 ‘H 생’이라 되어 있다. 제목은 「삼진기행」이며 1954년 4월 14일부터 23일까지 9회 실렸다.

당시 마산일보 사장이었던 김형윤 선생이 15명의 벗들과 함께 1933년 순국한 독립지사 '죽헌 이교재 선생'의 유족을 찾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을 찾았던 기록이다.

 

<죽헌 이교재 선생>

 

이 글의 가치는 이교재 선생과 유족에 대한 내용과 함께, 한국전쟁 직후인 1954년 당시의 삼진지역(진동, 진전, 진북) 상황을 이해하는데 있다.

김형윤 선생의 기고문에 맞추어 모두 9회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이다. 원문 그대로 옮기지만 일부 고문(古文)은 읽기 편하게 고쳐 쓰고, 설명이 필요한 경우 푸른 글로 첨가한다.

 

먼저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에 수록된 김형윤 선생(아래 우측 사진)을 소개한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에서 태어난 김형윤(金亨潤, 1903~1973)은 1915년 마산 공립 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갔다가 1921년 귀국하여 창원 산업 조합에서 근무했다.

1923년 조선일보 마산 지국 기자 생활을 시작으로 『남선 신문』, 『동아 일보』에서도 활동했다.

1930년대와 1940년대에는 아나키즘에 몰두하여 무정부 활동에 가담했으며, 1945년 12월 신탁 통치 반대 시위에 참여하다 종로 경찰서에 구금되어 1947년 봄에 석방되었다.

1947년 『남선 신문』에 입사하여 편집국장이 되었으며, 1948년 제호를 변경한 남조선 일보 사장 대리가 되었다. 1950년 『남조선 일보』를 『마산 일보』로 제호를 변경하여 1966년 사직 때까지 편집과 경영 전반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1973년 12월 5일 유작으로 『마산 야화(馬山野話)』가 발간되었고, 1974년 8월 18일에 마산 산호 공원에 불망비가 건립되었다.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1

4월 10일 천랑기청(天朗氣淸)한 오후 2시 반, 기자는 3·1 독립운동 시 순국하신 이교재 선생의 묘소 전배차 일행 15명과 더불어 자동차 다섯 대로 분승하고 마산일보 정문을 출발, 일로 창원군 진전 방면으로 향발하였다.

이번 전배하는 일행에는 과거 일정 시 변절 혹은 매절한 분자를 제외한 것이 마음 가운데 통쾌함을 금치 못한 것이다.

우산(牛山) 고개를 넘어 예곡을 거쳐 통칭 옛날 군도(群盜)가 출몰하던 ‘동전이 재’까지 가는 도중에는 농민 부역군들이 도로개수공사에 여념이 없어 우리 일행을 흔히 보는 시찰이나 유람객으로 아는 모양인 듯 본체만체 차 지난 뒤 사진(沙塵, 모래먼지) 속에서 꾸준히 일들만 하고 있다.

이윽고 진동읍내를 일관하여 서(西)로 달리는데 눈에 뜨이는 것은 6·25사변 당시 소개(疏開) 후 파괴되었던 집들이 모두 다 개축되어 각기 영세한 생을 개탁하여 조선(祖先)의 뼈 묻힌 고장에 깊이 뿌리를 박고 지상의 낙도로 삼고 있는 것은 무한히 아름다운 광경이다.

도로 우측 평야 저 편에 깎은 듯이 직하(直下)된 험한 산이 즉 사변 당시 적과 격전한 각드미산(여항산, 갓데미산)이라 한다.

만약에 적군이 침공하였을 때 이 산이 없었더라면 마산은 병풍 무학산도 존재의 가치를 보전하였을까 아닐까가 의심날 일이다.

적들의 중요한 거점인 이 각드미산이야말로 적들의 최후 운명을 결정한 방채선(防砦線)으로서 길이 기념하여야 할 곳이다.

구치사방 산정수정(驅馳四方 山程水程, 산길 물길 할 것 없이 사방으로 떠돌아 다님)식 19세기의 나그네가 아니니 한가히 고개로 이리저리 돌려볼 수 없을 터인데 삼진 방면을 소개하시던 마산서중 이기재 선생의 선도로 일행은 진전면 입구에서 일시 정지하였다.

장소는 다르지마는 노변석벽(路邊石壁)에는 3.1의거 시 동면(同面) 황교 교반에 공봉(棒)과 적권(赤拳)으로 무장한 왜적의 폭재(暴材)하는 진중으로 돌격하다 장렬한 호국의 신(神)으로 순한 김수동(원문에는 김동수로 되어 있음) 이기봉 씨 외 6선열의 창의비(진북면 지산리에 있는 팔의사 창의탑. 지금은 인근에 이전) 앞에서 잠시 묵례를 드리고 다시 황교의 고전장(古戰場)을 거쳐 목적하였던 이교재 선생의 유족이 계시는 봉곡리 도산부락에 도착한 것이 세 시를 훨씬 지나 30분 경이었다.

이 부락도 역시 적색분자가 침투할 것이라는 추측 아래 소개 명령을 받고난 뒤 연합군의 폭격례를 받고 전 부락 50여 호가 소실되었던 곳으로 가옥이야 태어난 팔자대로 일간 모 옥(屋)으로 신축하여 쓰라린 기억도 잊은 듯이 생기발랄한 것을 볼 때 파탄에 빠진 현재 농촌에도 언제나 영원한 봄 서광이 비쳐 오리라는 희망을 던져주고 있는 듯하다.

그러면 우리가 경(敬)공히 찾아뵈올 이교재 선생 유족의 가정과 생계는 어떠한가? 일행은 마음 초급히(焦急-, 시간 여유 없이 아주 급하게) 이(李) 선열 미망인의 주택을 들어가게 되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8. 11. 19. 00:00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8

. 맺음말

 

이 글에서 우리는 1960315일 마산에서 일어난 1차 시위에 참가한 하상칠이라는 특정 개인의 경험에서 도출된 다음 두 가지 의문에 답하고자 노력했다.

하나는 시위 참가 동기에 관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오랜 침묵의 이유에 관한 것이다.

첫 번째 의문과 관련해 사회적 요인을 바탕으로 개인적 요인들에 천착함으로써 개인에게 체화된 사회적 정의감을 확인했다.

두 번째 의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우리 사회에서 국가가 개인에게 가한 보복 공포증과 빨갱이 트라우마가 얼마나 강력한 것인지 구체적인 사례를 볼 수 있었다.

<1985년 회갑연 때 가족과 함께 / 맨 왼쪽이 글쓴 이>

 

하상칠의 증언은 315의거 당일 시청과 무학국교 앞에서 벌어졌던 야간시위의 전개과정을 좀 더 구체적이고 생생하게 알 수 있게 해준다.

그래서 향후 4월혁명 공로자 신청이 추가 시행된다면 하상칠과 같은 선의의 피해자가 구제되고, 나아가 2020315의거 6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예정된 315의거사개정판을 낼 때 그의 증언이 반영되어 좀 더 생생하고 구체적인 역사 서술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그리고 우리의 연구가 315의거의 다른 참여자들에 대한 미시사 연구를 활성화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이러한 기대감과는 반대로 이 글을 준비하는 내내 왜 당사자가 살아있던 동안에 이러한 논문을 쓸 생각을 하지 못 했던가라는 자책감에 사로잡혔다.

그의 사망 후에야 이 글을 쓰기로 마음먹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객관적인 증빙자료는 고사하고 85세의 노인이 50년 전 사건에 관한 기억을 바탕으로 한 증언밖에 없는데다가 그를 아는 소수의 사람에게서 그것도 극히 한정되고 단편적인 정보밖에 얻을 수 없다는 상황이 안타까웠다.

구술사 분야에 종사하거나 관심을 가진 사람이라면 너무 늦기 전에 가급적 많은 사람의 구술부터 받아두는 것 자체가 무척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을 필요가 있다.

그러나 이러한 일을 개별 연구자 차원에 맡겨두어서는 안 되며 공공의 관심과 지원이 반드시 있어야 한다.

방법론적으로 이 글은 여전히 한계를 드러낸다.

첫째, 미시사 방법론의 원용만으로는 증거의 단편성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이는 아마 주관성과 객관성 간의 거리는 완전히 소멸될 수 없다는 사실 때문에 미시사 방법론이 가진 영원한 한계일지도 모른다.

이 문제는 조사자나 연구자의 더 많은 노력에 의해서만 다소간에 해소될 수 있다.

둘째, 미시사 방법론을 원용해 하상칠이라는 개인의 삶과 활동을 천착했지만 관련 자료와 참조인의 부족으로 좀 더 생생한 스토리를 만들어내지 못했다는 점이다.

이에 따라 개인과 사회 간의 상호작용을 엄밀하고도 구체적으로 추적하기 어려웠고, 하상칠이라는 개인의 생애와 사회적 활동을 그가 참여한 역사적 사건을 들여다보는 하나의 창()으로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자신하기도 힘들다.

이는 315의거와 관련된 개인들에 대한 구술 자료가 늘어나고 개인별 사례 탐구가 누적되어야 해결될 수 있을 것이다.

끝으로 후속연구와 관련해 우리는 하상칠의 증언이 참임을 믿지만 국가보훈처에서는 객관적 증빙서류의 미비를 이유로 유공자 선정을 거부했다는 사실에 주목한다.

하상칠 같은 선의의 피해자를 구제하고 역사적 사건의 리얼리티를 더 잘 구현하기 위해서는 현행의 객관적 증거주의가 가진 장단점을 명시하고 유공자 선정 방법의 개선책을 제시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  (끝)

서익진 / 경남대학교 경제금융학부 교수

 

 

 

 

Trackback 0 Comment 0
2018. 11. 5. 00:00

얼음장수의 뜨거웠던 하루 : 3.15의거 한 참여자에 관한 미시사적 분석 - 6

1. 그는 왜 시위에 직접 참가했던가

 

2.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침묵했던 것일까

 

하상칠의 증언에서 품게 되는 두 번째 의문은 그는 왜 그토록 오랫동안 시위 참가 사실을 비밀로 유지해왔는지 그리고 50년이나 지난 시점에서 증언을 하고 공로자 심사 신청을 하기로 맘먹게 되었는가라는 것이다.

먼저 철저한 비밀 유지의 이유를 살펴본 후 증언 결심의 동기를 알아보자.

 

<젊은 시절의 하상칠 선생>

 

 

1) 보복 공포와 빨갱이 트라우마

 

하상칠이 315의거 당일 시위에 참가한 이후 무려 50년 동안 침묵해왔다는 사실을 설명해줄 수 있는 거의 유일한 동기는 공포라는 감정과 빨갱이트라우마라 할 수 있다.

이것들은 개인의 성격보다는 객관적이고 사회적인 요인에 기인하는 것이지만, 하상칠의 사례는 이것들이 개인의 의식에 어떻게 각인되었는가를 알 수 있게 해준다.

우선, 권력의 보복에 대한 공포증이다.

315의거 당시 부정선거라는 권력의 부당한 행위에 저항권을 행사한 시민들에게 공권력이 가한 폭력과 보복은 상상을 초월했다.

증언록(2010a)을 보면 기자는 물론 구경꾼이나 시위에 참가한 가족을 찾아 나선 사람 등 시위와 전혀 무관한 사람까지 무차별로 연행해갔고, 그들 중 다수가 무자비한 구타를 당하거나 악랄한 고문을 받아 그 후유증으로 반병신이 되거나 평생 동안 지병으로 고생한 사람도 적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 난사하거나 심지어는 도망치는 시위자들을 뒤쫓으며 뒤에서 총격을 가했고(무학초등학교 담벼락에 남아 있는 사람 키 높이의 총탄 흔적들이 그 생생한 증거다), 315의거 당일 밤과 그 직후 며칠 동안 마산 시내 분위기는 무차별 검문검색, 가가호호 가택수색, 보복적인 검거 선풍으로 살벌하기 짝이 없었다.

다음, 당시 경찰은 물론 정부도 315의거가 빨갱이 소행이거나 적어도 북한 오열(간첩)의 사주를 받은 사람들이 저지른 일로 간주했다.

빨갱이나 간첩의 사주를 받은 것으로 조작하기 위해 불온문서를 시체의 호주머니에 집어넣으려고 했던 작태나 피검자들 중에는 사주 받았다는 자백을 하라며 엄청난 고문을 당했다는 증언이 부지기수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하상칠은 나는 특히 공산당으로 몰리는 것이 두려웠다. 왜냐하면 나는 6.25 때 거제포로수용소에서 탈출 해나온 포로였었기 때문에...”(증언록, 478)라고 진술하듯이 자신이 검거되면 반공포로 경험이 빨갱이 조작 빌미가 될 것이 틀림없다고 생각했고, 그날부터 며칠 동안 가위에 눌렸다고 증언할 정도다.

이러한 빨갱이 트라우마는 단지 하상칠의 경우에 한정된 것이 아니라 분단과 전쟁 그리고 반공독재 치하를 겪은 한국인 모두에게 많건 적건 각인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형식적 민주화가 시작된 1987년 이후에도 한국인들은 빨갱이 트라우마에 시달려왔다 해도 지나치지 않다.

 

<1980년 경 마산시내에서 가족과 함께 / 가운데가 신을순 여사. 하상칠 선생의 팔장을 낀 이가 둘째 딸 하효선 시네아트 리좀 대표>

 

이러한 빨갱이 트라우마는 하상칠로 하여금 다음과 같은 행동이나 조치를 취하게 만들었다.

우선, 그는 그 오랜 세월 동안 315의거 참가는 물론 반공포로 경력에 대해서도 가족에게조차 거의 완벽하게 비밀로 유지해왔다.

다음, 혹시 있을 수 있는 의심을 사전에 차단할 목적으로 다양한 방식으로 경력을 세탁하고자 했다. 실제로 그는 필자에게 상당한 후원금을 내고 경우회 자문위원이 된 것은 의거 참가자나 빨갱이로 의심받지 않기 위한 고육지책이었음을 고백한 적이 있다.

경우회 회원이라면 시위 가담자로 의심받거나 혹 그런 일이 일어나더라도 사상까지는 의심받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 것이다.

얼음상인조합 결성을 주도하거나 경남인조빙판매조합장 등을 역임한 것도 이러한 경력 세탁의 의도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끝으로, 1960315일 이후 그는 사회적 또는 정치적 목적을 가진 단체에는 일체 가입하지 않았다. 오로지 돈벌이에 신경 쓰고, 직업 관련 이익단체에만 관여하고, 자식 교육 시키고, 집안 세우는 일에만 몰두했다.

정치적으로 주목받을만한 행동은 일절 하지 않은 것이다. 그는 극우 보수주의자로 처세했는데, 이 역시 자기 위장의 한 술책인지는 확실치 않다.

이처럼 사회와 역사가 하상칠이라는 개인에게 각인시킨 공포와 트라우마는 반세기나 지속될 정도로 강력한 것이었다. <<<

 

 

 

 

 

Trackback 0 Comment 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5 ● 공동우물 집 안으로 수도가 들어오기 전에는 모두 물을 길어 먹었다. 자연적으로 솟는 약수터나 샘터의 물을 먹거나 아니면 우물을 팠..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6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4 ● 주변이 온통 국화밭이었던 시절 마산은 오랫동안 국화의 도시로 유명했다.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국화축제가 벌어진다. 2014년에 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3 ● 회원천의 다리들 회원동과 교원동은 회원천을 가운데 두고 양편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왔다. 사람들이 양쪽을 오가기 위해서 자연스레 징..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2 ● 못산(못안, 모산) 회원동에서 무학농원으로 가는 중간지점에 있었던 마을의 이름이다. 옛날에 못이 있었다고 한다. 택지 개발로 옛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1 ● 회원동(檜原洞) 회원동의 회원(檜原)은 의창현(義昌縣)의 별호(別號)였던 회산(檜山)의 회(檜) 자와 회원현(檜原縣)의 원(原)..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 2 순조 말기인 1832년경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尙道邑誌)'에 따르면, 창원도호부는 부내면(府內面), 동면(東面), 북면(北面), 남면(南面), 서면(西面) 등 5개 면을 두었다.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

오늘부터 포스팅하는 자료는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lsquo;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rsquo;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본 재개..

시·도 금고 관리는 탈석탄 금융기관에

박종권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공동대표 네덜란드 연금자산운용사를 포함해 총자산 규모가 4경 5000조 원(미화 39조 달러)에 이르는 전 세계 450개 기관의 투자가들은 석탄발전 사업에 대한 신규 프로젝트 금융이나 투자 중단을 선언..

<조선토목사업지>의 마산 상수도

이 글은 1928년에 펴낸 <조선토목사업지>에 기록된 마산의 '상수도' 편이다. 초벌 번역이라 글이 거칠다. 마산은 경상남도의 제일 중요한 항구로서 내지 및 연안 항해선박의 중요 기항지이다. 또한 (항구의) 뒷편으로는 마산선과..

<조선토목사업지>의 마산항만

이 글은 1928년에 펴낸 <조선토목사업지>에 기록된 마산의 '항만' 편 번역문이다. 초벌 번역이라 글이 거칠다. 그림은 책의 표지와 목차이다. 마산항은 경상남도의 중앙 진해만의 가장 안쪽에 있다. 동경 28도 33분, 북위..

학봉 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2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8명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

학봉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1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 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허정..

새로움을 꿈꾸며 - 8 / 건설 안전

<안전사고 원인은 부패 &middot;&middot;&middot; 우리 안전한가?> 1995년 6월 29일 목요일 저녁, 경악스러운 긴급뉴스가 전국을 뒤덮었다. 삼풍백화점 붕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일이 눈앞에서 벌어졌다...

새로움을 꿈꾸며 - 7 / 사회적 가치

<모두의 행복을 위한 길 &lsquo;사회적 가치&rsquo;> 걱정스러운 일이 한두 가지 아니다. 저출산, 고령화, 자살률, 노인빈곤율 모두 세계 상위다. 2011년부터 OECD가 해온 '더 나은 삶의 질 지수(Better ..

새로움을 꿈꾸며 - 6 / 면책

공직자를 춤추게 하는 &lsquo;면책&rsquo; 2016년 1월, 갑작스러운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되었다. 예상치 못하고 공항으로 나온 승객들은 오도 가도 못 하는 처지가 되었다. 공항 당국에서 모포와 편의 물품을 제공해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