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춰진 도시이야기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6

by 운무허정도 2020. 9. 21.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4

 

● 주변이 온통 국화밭이었던 시절

마산은 오랫동안 국화의 도시로 유명했다.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국화축제가 벌어진다. 2014년에 제14회를 맞이한 가고파국화축제는 마산의 대표 축제이다.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마산은 국화의 주산지일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상업적 국화재배를 시작한 곳이기도 하다. 

바로 그 현장이 회원동이다. 1960년 회원동에서 여섯 농가가 처음으로 국화 재배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교원동의 국화재배 비닐하우스 (양해광, 1975)

 

그전에 국화 재배에 처음 성공한 이는 여대기(余大基, 회원동 464번지 / '토마토 裁培技術(서울: 富民文化社, 1972)'이란 책을 쓰기도 한 우리나라 화훼농업의 선구자 중 한 사람이다.)란 독농가이다. 

진주농림고보를 나온 그는 일본의 원예전문지를 보며 원예기술을 익혀왔다. 

그러던 중 전조억제(電照抑制) 재배법을 시험해 국화 재배에 성공하게 된다. 가마니로 덮은 비닐하우스에서 온도와 빛을 조절해 적절한 시기에 꽃이 피게 하는 것이다. 

국화는 해가 짧아져야 꽃을 피우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8월에 양묘, 9월에 정식, 10월까지 두 달 동안 전등을 비춰 주다가 겨울이 되면서 점점 짧게 빛을 비춰 꽃을 피게 만드는 것이다.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국화와 카네이션을 차례로 피우는데 성공하면서 많은 농민들이 높은 소득을 기대하고 국화재배에 나서게 된다. 

회원동에서 처음 국화재배에 나선 여섯 농가는 여대기, 배문수, 김기억, 차진호, 조순제, 성무경 씨 등이다.

회원동 일대의 회원꽃단지는 전국적으로 유명했다. 회원동뿐만 아니라 인근의 교방동, 교원동, 석전동, 양덕동 일대로 재배단지가 확대되었다. 

마산의 국화 재배는 70년대 중반에 이미 재배면적 8만여 평에 130여 가구가 참여하여 연간 1600만 송이를 생산해 전국 수요량의 70% 이상을 공급하기도 했다.

1971년에는 일본으로 수출을 하기 시작했고 1980년도에는 마산창원지구 화훼조합이 설립되었다. 

잘 될 때에는 국화 농사 한 평 지어가지고 땅 한 평 산다는 말이 있을 정도였다고 한다. 

이후 연료파동과 정부의 가정의례간소화 정책 등으로 인해 침체를 겪었다. 

그러다가 1978년경부터 회원동 일대에 택지조성사업이 시작되면서 꽃단지는 마산 현동 우산마을 일대로 차츰 옮겨 갔다.

지금 사업구역 내에도 예전에 집터가 아닌 곳은 거의가 국화밭이었다. 

이전에 미나리를 심었던 미나리꽝에도 국화를 심었다고 한다. 현재 재개발조합의 조합원 주민들 중에도 예전에 국화밭을 했던 분들이 계시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