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창원시정연구원78

마산항지(1926년) - 88 - 곤권(坤卷) / 제15장 긴지로분코(金次郎文庫) 제15장 긴지로분코(金次郎文庫) 야나기마치(柳町)의 홋타 마고유키(堀田孫之)씨가 사설, 운영하는 사회사업으로 매년 지방비 보조가 있다. 본 문고는 외동아들이었던 홋타 긴지로(堀田金次郞) 군이 부산중학교 재학 중에 갑자기 병마에 휩싸여 돌아갔는데 그 통한 애석(哀惜)의 기념으로 자신의 집 일부를 개방하여 크게 증축을 해 일반의 관람을 자유롭게 한 작은 도서관이다. 날마다 책을 보고 빌려 가는 사람이 끊이지 않는다. 악기의 설비까지 있어 이용하는 사람이 많다. 뜰에 있는 벚꽃은 마산 명소의 하나가 되고 있으니 지하의 긴지로 군의 영혼도 흐뭇할 것이다. 2024. 2. 26.
마산항지(1926년) - 83 - 곤권(坤卷) / 제10장 창원군청 제10장 창원군청 미야코마치(都町) 1정목에 있다. 창원군(昌原郡)의 행정 및 재정을 집행, 관리하는 곳이다. 별실에는 토목관구(土木管區) 및 군농회(郡農會)가 있다. 창원군청이 무슨 이유로 마산부 관치 내에 있는지 의심할 사람도 있겠지만 그 이유는 군내에는 청사를 세울 만한 마땅한 곳이 없다는 점, 그리고 그 위치가 군치(郡治)의 거의 중심점이라는 점에서 군민의 편의를 도모했기 때문이다. 이는 가고시마(鹿兒島) 군청이 가고시마 시에, 기타아이즈(北會津) 군청이 와카마츠(若松) 시내에 있는 이치와 같다. 창원군은 융희 2년 즉 명치 42년(1909)의 지방제도 개정으로 인해 창원, 웅천, 진해(현재의 진동)의 3군과 김해군 대산면, 진주군 양전면, 칠원군 구산면을 합쳐서 창원군을 설치한 데 기인한다. 융.. 2024. 1. 22.
마산항지(1926년) - 82 - 곤권(坤卷) / 제9장 사직기관 제9장 사직기관 1. 부산지방법원 마산지청 토오리마치(通町) 4정목에 있으며 정문은 미야코마치(都町) 3정목으로 열려있다.(아래 사진) 한국정부 시대의 재판소는 지방군수의 권한에 속해 왔지만, 명치 41년(1908) 사법제도의 개선에 따라 마산포는 창원감리서 내에 마산구(馬山區) 재판소를 두고, 법무보좌관으로서 판사 오쿠보 우타하후(久保歌治) 씨가, 감독서기 요시나리 긴타로(吉成欽太郞) 씨, 통역 겸 서기 우에노 에이스케(上野榮助) 씨와 함께 착임하여 청사를 마산포, 현재의 도미마치(富町)에 있는 일어학교 교사로 이전했다. 다음 해 명치 42년(1909) 봄에 부산지방법원 마산지부가 설치되어 판사 이우라 요시히사(井浦義久), 검사 신도오 간자부로(新藤寬三郎) 두 사람이 착임하여 현재의 다이마치(臺町)의 .. 2024. 1. 15.
마산항지(1926년) - 81 - 곤권(坤卷) / 제8장 경비기관 제8장 경비기관 1. 마산경찰서 미야코마치(都町) 2정목에 있으며 대정 10년(1921) 10월에 신축의 낙성식을 올렸다.(아래 사진) 당초 일본영사관 경찰은 각국거류지 경찰서를 아울러서 이사청의 맞은편, 현재의 도모에마치(巴町)에 있는 각국거류지 경찰서 건물을 빌려서 썼으며 명치 38년(1905) 중에 마산경찰서의 표패(表牌, 현판)를 내건 것이 그 시점이다. 그 후 점차 개축, 발달하여 오늘에 이른다. 당시에는 통영에 분서를 두고 함안 칠원, 창녕, 영산 네 곳의 경관주재소를 관할하였다. 그 후 경상남도 내에는 부산 이외에 진주에만 경찰서의 설비가 있어 마산서장은 진주서장과 경찰부장을 겸임한다는 등의 복잡한 역사를 가지고 있다. 마산이사청이 진주에 지청을 두고 부이사관을 주재하게 했던 시대의 일이라 .. 2024. 1. 8.
마산항지(1926년) - 80 - 곤권(坤卷) / 제7장 금융기관 5. 내서금융조합 대정 11년(1922)에 설치되어 마산포 신마치에 주소를 두고 있다. 그 내용은 창원군 내서면 일대를 목적으로 하는 농촌조합으로서 총독부에서 교부된 최저리 자금은 1만5천 원에 불과하다. 또한 조합원의 출자액은 1건당 20원이며 대출은 금 200원을 한도로 한다. 변제는 반드시 현금이라야 할 필요 없이 농산물의 수확을 시가로 계산하여 대신 갚을 수가 있는 간편법이 있다. 예입금은 정기예금, 당좌예금이란 점에서 도시조합과 하등의 차이가 없다. 당 조합은 명칭이 가리키듯이 내서면 내에 세워두는 것이 당연하나 군부(郡部)에서는 교통이 불편하고 사무소를 차릴 말한 가옥도 없으니 마산부 내에 설립하기로 한 것이다. 대정 12년(1923)도의 제1회 총회에서 구마산, 마산포의 양 도시조합에 가입할.. 2024. 1. 1.
마산항지(1926년) - 79 - 곤권(坤卷) / 제7장 금융기관 3. 마산금융조합 교마치 1번지 미야코다리(都橋)의 남서쪽 부근에 있으며 도시금융조합에 속한다. 원래 금융조합은 상공업자를 대상으로 한다는 총독부령에 의한 하급금융기관으로 총독부의 특별회계에 나온 최저리의 5만 원을 그 자본으로 삼고 일도일회(一道一會)라는 금융조합연합회의 감독을 받아 조합가입자로부터 한 건에 각 50원의 출자를 얻어 그 합친 돈과 조합구역에서의 예금을 조합원서 한해서 대출한다는 것이다. 그 대출액은 보통 1천 원을 한도로 하고 특별한 경우에 금 3천 원까지 대출할 수 있다는 규정은 있으니 신용보증의 위험을 피해 저당대출에 두는 중점을 두는 경향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것은 조합원 상호이익을 위한 확고한 대출규칙이며 일반의 저금도 받고 있으면서 이자는 은행보다는 다소 비싼 점이 있는 것 .. 2023. 12. 25.
마산항지(1926년) - 76 - 곤권(坤卷) / 제6 숭경신앙기관(崇敬信仰機關) 6. 죠도신슈 니시혼간지하 쇼간지(淨土眞宗西本願寺派勝願寺) 마산 유미마치(弓町) 2정목에 있으며 개교사(開敎使) 제1세이던 히다카 닷케이(日高達契) 스님이 떠나고 나서 제2세 기타미네 기조(北峯義淨) 스님이 절을 지키고 있다. 히다카 닷케이 스님은 명치 37년(1904)에 마산에 오고 러시아인 소유였던 현 마산우편국 맞은편에 철도감부 마산반이 빌려 쓰던 빈집에 들어가 개교하기 시작했다. 송진포에 있는 진해방비대에 정기적으로 포교할뿐더러 오사카매일신문의 통신원으로서 그 판매 확장에도 종사했다. 본산에서 오는 선물도 배척할 만큼 일불일체(一佛一體) 주의를 종규(宗規)로 완고하게 지킨 분이다. 명치 43년(1910)에 포교소의 전세집이 해약되어 한때 마산포 현 신마치로 이전해 있다가 귀향하게 되었다. 이때 기.. 2023. 12. 4.
마산항지(1926년) - 73 - 곤권(坤卷) / 제5장 통신기관 제5장 통신기관 1. 마산우편국 판임관급(判任官級)의 체신서기(遞信書記)장을 삼는 2등위(二等位)의 마산우편국은 1등위의 부산우편국의 관할에 속한다. 3등위의 지방의 우편소도 역시 부산국의 감독을 받는 것은 마찬가지다. 마산에는 마산우편국 이외에 모토마치, 미야코마치에 두 우편소가 있다. 어느 곳이든 영어와 조선 언문(諺文)의 전신 의뢰도 하며, 특히 모토마치 우편소의 경우에는 금전출납, 어음의 수불(受佛), 저금의 입출, 우편물의 집배 등 대마산국과 별 차이가 없다. 다만 미야코마치 우편소는 우편물 집배는 하지 않고 소포, 어음, 저금 등도 받기만 하고 지불과 배달은 하지 않는다. 2. 전화 교환국은 마산국(馬山局) 내에 있으며 구식기계를 사용하며 가입자에게 석 달을 1기(期)로 하고 금 21원의 통화.. 2023. 11. 13.
마산항지(1926년) - 71 - 곤권(坤卷) / 제4장 보건(保健) 의사(醫事) 산파(産婆) 제4장 보건(保健) 의사(醫事) 산파(産婆) 1. 사회 위생 무릇 사회나 집단을 조직함에 있어서 일반위생이라는 것은 공중이 각자의 책임으로 제 마음대로의 행동을 자제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그래도 세상에는 생각이 짧은 사람들이 많아 부청과 경찰서는 매번 협의하여 부내를 몇 개의 구역으로 나누어 날짜를 잡아 봄가을에 두 번의 대청소를 실시하고, 또한 봄가을에 종두의 접종을 강제하고 있다. 늦봄에서 초겨울까지는 임시로 파리박멸행사도 장려했으나 아무리 해도 효과는 나지 않는다. 특히 마산포 방면에서는 위생관념이 결여한 선인, 지나인(청국인)과 어울려 사는 것에 더하여 농업자도 섞여서 비료에서 발생하는 파리 알은 온돌에 살아남아 겨울철에도 남쪽 창에 날아오르곤 한다. 또한 마산부에서는 나날이 십 수 명의 인부.. 2023. 10. 30.
마산항지(1926년) - 69 - 곤권(坤卷) / 제3장 운수 교통기관 3. 국철(國鐵) 진창선(鎭昌線) 진해 군항 시가지를 기점으로 진해면 경화동을 거쳐, 대정 10년(1921) 중 일본 호쿠리쿠(北陸) 지방의 건설회사로 진해 가메지마쵸(龜島町)의 도키와쇼카이(常磐商會) 주인 마츠오 시게노부(松尾重信) 씨가 약 126만 원으로 청부해 파고 뚫은 연장 6천 피트 즉 2마일 10야드의 장복터널을 지나 창원군 상남면 사파정(沙巴丁) 역, 웅남면 삼동(三東) 역을 경유하여 국철 마산선 창원역에 연접하는 노선이다. 본년 즉 대정 15년(1926) 11월 11일에 개통할 예정이다. 대정 16년(1927) 4월 벚꽃이 만개할 때가 좋다고 창원군에서는 개통 축하와 벚꽃 선전을 겸해서 경남의 2부(府) 19군(郡) 연합의 농산품 대공진회를 진해에서 개최하기로 해, 마산에서는 양조 일본 술.. 2023. 10. 16.
마산항지(1926년) - 68 - 곤권(坤卷) / 제3장 운수 교통기관 2. 사철(私鐵) 경남선(慶南線) 대정 13년(1924) 12월 1일에 제1기선인 마산, 군북 20마일을 개통하고 동 14년 6월 15일에 제2기선인 군북, 진주 간 24 마일을 개통했다. 조선철도회사가 경영하는 것인데 마산역 구내에 출장소를 마련하고 몬덴 가츠타로(門傳勝太郞) 법학사를 소장으로 해당 철도의 일체 사무를 보게 하는데 오직 승차권의 출개찰(出改札)과 화물취급은 편의상 철도국 마산역에 위탁하고 있다. 원래 본선은 고베의 스즈키쇼텐(鈴木商店)이 기획한 것으로 고슈경철도(五州輕鐵)의 변형으로 총 자본금 1천만 원에 남조선철도회사(南朝鮮鐵道會社)가 건설에 착수했던 것이다. 동 회사는 대정 9년(1920) 중에 창설하여 본사를 경성에 두고 있었으나 동년 말에 이것을 마산으로 옮겨 역구내인 미나토마치.. 2023. 10. 9.
마산항지(1926년) - 66 - 곤권(坤卷) / 제2장 교육 기관 6. 배달(培達) 강습학당 신마치대로(新町通)에 있는 통도사(通度寺) 포교당(布敎堂)의 서쪽 옆에 있다. 통도사 시설로 사회교화 사업인 유청년들의 초등교육을 목적으로 대정 12년(1923) 5월 22일에 낙성식을 올렸다. 그러나 통도사에서 주관한 김구하(金九河) 스님에 대한 배척운동 등이 일어나 그 교육내용은 아직 충실하지 못해서인지 실적은 볼 만한 것이 없다. 7. 사립 창신학교(私立 昌信學校) 상남동 사기노스오카(鷺巢丘 노소구, 노비산) 밑에 있으며 호주 장로교회가 이끄는 학교다. 영국인 선교사 맹호은(孟晧恩, 마크레-매크레이(Rev. FJ. Macrae, 1884~1973), 호주 장로교 선교사. 1910년 내한. 서부경남에서 선교하다 1915년 마산으로 와서 제3대 창신학교 교장, 문창교회 목사 .. 2023. 9. 25.
마산항지(1926년) - 64 - 곤권(坤卷) / 제2장 교육 기관 3. 공립마산보통학교 신마치대로(新町通)에서 백수십 걸음의 성호동 지역 내의 조망이 좋은 위치에 있으며 오로지 조선인 아동을 교양하는 초등 정도의 학교다. 명치 41년(1908) 즉 융희 2년 3월 10일 한국황제 이척(李拓) 폐하의 생신날인 건원절(乾元節)이란 길일을 잡아 신축 낙성식을 한 교사(校舍)를 기초로 하고 있다. 그 후 몇 번이고 증축을 거듭하여 지금의 모습으로 된 것이다. 교정 안쪽에 있는 2층의 큰 교사는 대정 12년(1923) 말에 낙성하였고, 수용 학생 수는 현재 22학급으로 1학년부터 6학년까지 아동 총수는 1천381명이며 이 중에서 여학생은 348명이다. 당초 교사 별실에는 간이농학교(簡易農學校)가 병치되었는데 허영심이 높은 선인 아동들은 항상 농업자를 멸시하는 경향이 있어 수용 .. 2023. 9. 11.
마산항지(1926년) - 62 - 곤권(坤卷) / 제2장 교육 기관 제2장 교육기관 1. 공립마산심상고등소학교 토오리마치(通町) 1정목에 있다. 명치 37년(1904) 1월 6일 공립마산심상소학교로서 현재의 하마마치(濱町) 3정목의 신교사에서 개교식을 열었다. 정토종 개교사 미스미다 지몬(三隅田持門) 스님이 사설한 마산포 일본인소학교를 병합시켜 사가현(佐賀縣) 사범학교 출신인 오가타 치요사부로(緖方千代三郞) 씨를 교장 겸 훈도로 초빙하여 그해 6월 6일 해외소학교의 승인을 받았다. 거류민단제 시행시에 고등과를 병치하여 오카타 훈도를 구마산 분교 주임으로 보내고 사가 현 사범교 부속 소학교장인 나카지마 데이지로(中島訂治郞) 씨를 본교 교장으로 초빙, 훈도 다케시타 아키라(竹下智), 훈도 무라이 아이(村井あい) 두 사람과 함께 교편을 잡게 했다. 나카지마 교장이 인천으로 전.. 2023. 8. 28.
마산항지(1926년) - 61 - 곤권(坤卷) / 제1장 개황 일반 마산항지 곤권(坤卷) 제1장 개황 일반 마산항에 거주하는 사람들은 참으로 행복하다. 천지건곤의 영기가 응어리진 무학산을 북에 이고, 수려한 마산만을 남에 안고, 비옥한 지질과 풍부한 맑은 샘 그리고 온화한 날시는 조선 제일을 자랑한다. 신선한 어패류, 맛 나는 소채, 감미로운 창원 쌀, 어느 것이든 저절로 군침이 난다. 봄에는 나물 캐러 가고 벚꽃 밑에서 좋은 술에 취하며, 여름에는 해수욕이나 소풍으로 피서하며 사는 맛을 만끽하고, 가을에는 밝은 달밑에서 악기를 튕기며 노래도 읊고 멋지게 지낸다. 겨울에는 삼한사온이란 날씨 밑에 펼쳐지는 우리의 행복이 그 얼마나 많은가. 이런 행복을 누릴 수 있는 것은 결코 우연만은 아닐 것이다. 모두 보호기관이 있으므로 가능하다는 점은 감사하지 않을 수가 없다. 마산항.. 2023. 8. 21.
마산항지(1926년) - 60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38. 생각나는 사람들 천지는 만물의 여인숙이며 시간은 영원한 손님이라 함은 결코 당나라 사람의 잠꼬대가 아니다. 소위 생리적인 과학, 자연의 추세는 인력으로서는 어찌할 수 없는 노릇, 수백억 년이란 셀 수 없는 천지에 태어나 백 세 내외의 생명을 사는 우리. 속세에서 여러 가지 제 욕심을 마구 채우려는 자, 우국지사를 자임해 청빈에 안주하는 자, 혹은 자본가로 돈을 출자하지 않고 노동자를 괴롭히는 자, 정의를 저버리고 인도(人道)를 가소로이 여기는 자, 관리(官吏)를 명예직으로 오해하는 자, 관공리에 머리 숙이는 것을 천분(天分)으로 잘못 아는 자 등의 세태는 온갖 모습으로 그 끝이 없으나 살아있는 시간이란 그 헤아릴 수 없는 여원에 비하면 한 거품도 되지 않을 만큼 하찮은 것이리라. 우리 동포가 개항.. 2023. 8. 14.
마산항지(1926년) - 59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36. 제4회 민회의원 선거 조선은 이미 우리 제국의 판도에 들어왔는데 거류민단제는 종래부터의 관계상 아직 철폐되지 않아 명치 45년(1912) 3월 2일 제4회 민회의원 선거회를 개최했다. 민단제의 철폐를 목전에 두고 있어서 입후보자의 열기는 별로 오르지 않았다. 특히 마산포야말로 별 영향을 받지 않았지만 신마산 방면은 날로 그 호수와 인구가 줄어들어 한적해졌으며 전년까지 16명이던 의원수도 전처럼 12명으로 감소되어 선거전은 심항 경쟁 없이 치러졌고 당선자는 다음과 같다. 신마산 방면 ; 히로시 세이조(弘淸三), 오카 요이치(岡庸一), 오키타 토시타로(沖田敏太郞), 나카지마 오리조(中島織三), 마츠모토 다조(松本多藏), 사토 토요스케(佐藤豊介), 미야케 요시로(三宅吉郞) 마산포방면 ; 마츠바라 하야조.. 2023. 8. 7.
마산항지(1926년) - 57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32. 구마산역 개업 축하연 마산선 구마산역의 개업 축하연이 열린 것은 명치 43년(1910)년 7월 1일이었다. 신마산 방면의 관민 저명인사 60여 명에 대해 마산역과 구마산역 사이의 무료승차권을 동봉한 초대장을 발송하고 마산포 방면의 일한 관민 300여 명을 초대했다. 원래 본 역이 낙성한 것은 6월 2일이며 당시에는 마산성지(城址) 유적이 남쪽에 있었기에 이 역을 성남역이라 했는데, 지방 민중들이 구마산을 몰각했다고 주장하여 청원운동을 한 결과 마침내 구마산역이란 명칭을 얻게 되었다. 그런데 오늘에 와서는 구(舊) 자를 트집 잡아 스스로 동마산이라 속칭하는 이도 나왔다고 하니 생각이 진화한 증표가 아닌가 싶다. 축하연은 역사(驛舍)와 동성교(東城橋) 사이에서 열렸으며 일한(日韓) 예기들의 춤과 일본.. 2023. 7. 24.
마산항지(1926년) - 56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31. 마산포의 시구(市區) 개정 문제 전항에서 서술한 대로 백병전으로 치러진 선거전이라 그 당선의원으로 구성된 민회는 초장부터 평화적이지는 못했다.왜냐하면 마산포의 시구개정이란 중차대한 문제가 회의장의 쟁점이 되었기 때문이다. 직접 이해관계가 있는 마산포 의원과 그렇지 않은 의원 간에는 도저히 일치된 보조를 취할 수가 없으니 말이다. 원래 마산포의 가로는 명치 40년(1907) 중 당시의 경찰서장 사카이 요시아키(境喜明) 경부가 그 간선도로라 해야 할 한 부분에 대해 창원부윤과 협상해 좁은 길을 조금만 확장해 그 구부러진 데가 심한 곳은 임의로 집을 헐고 기부케 하고 길가에 작은 도랑을 판 정도로 노폭은 2칸 내외 밖에 되지 않았다. 후임 서장인 미야가와 다케유키(宮川武行) 경시는 한 걸음 앞으로 나가.. 2023. 7. 17.
마산항지(1926년) - 55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30. 경쟁이 격심의 극에 달한 민회의원 선거 명치 43년(1910) 3월 1일, 민회의원 제3회 선거회는 민단사무소에서 열렸다. 그때의 마산의 동포 세대수와 인구는 진해(鎭海) 경영 진척에 따라 크게 증가하여 2,300호에 6,799명이었기 때문에 종래 12명 정원이던 의원 수는 16명으로 증원되어 신마산, 마산포 각 8명의 후보자를 공인하도록 타협이 성립되었는데 신마산에서는 중앙부와 합쳐서 입후보한 사람이 서로 양보를 하지 않아 그 결과, 히로시 세이조(弘淸三), 메카다 헤이사부로(目加田平三郞), 오키타 토시타로(沖田敏太郞), 미야하라 가네유키(宮原兼行), 미야케 요시로(三宅吉郞), 후지사키 도모히데(藤崎供秀), 사토 토요스케(佐藤豊介), 마츠모토 다조(松本多藏), 무라카이 다케지로(村上竹次郞), 하.. 2023. 7. 10.
마산항지(1926년) - 54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27. 진해만요새포병 마산 이전 명치 41년(1908) 봄 즈음부터 공사가 시작된 유현산(杻峴山) 아래 일본전관거류지 내의 일부에는 각종의 건축물이 차례차례 준공되고 광대한 연병장과 사격장도 완성되어 진해만요새포병대대는 사령부와 함께 가덕도에서 이전해 왔으며 그 전영식(轉營式)이 거행된 것은 명치 42년(1909) 9월 9일이었다. 이날 마산의 관민은 하사관 이하 병사들을 공원 사쿠라오카(櫻岡)에 초대해 환영회를 개최하였고 다음 날 10일에는 대대에서 마산의 저명인사 60여 명과 진해방비대 미야오카(宮岡) 사령관 이하 장교를 영내로 초대해 엄죽한 전영식을 거행하고 각종의 여흥 등이 있어서 성황을 이루었다. 28. 치바마을 어업감독 피살되다 율구미에 있는 치바마을(千葉村) 어업감독이며 치바 현 수산기사인 .. 2023. 7. 3.
마산항지(1926년) - 52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23. 마산병원의 이전 도쿠나가(德永) 의학사가 경영하는 사립 마산병원은 시세의 변화상 변두리에 그대로 있을 수 없게 되어 명치 41년(1908) 9월 현재의 미야코마치(都町)에 있는 철도용지 내의 빈 관사 4동을 빌려 이전하였다. 75평의 본원을 신축하고 빌린 3개 동 12실을 병실로 충당하고 한 동은 의원용 주거로 하였다. 마산부는 대정 11년(1922)도에 그 원형을 차권(借權)과 함께 3만 원에 매수하여 이것을 관립 마산자혜의원으로 하여 기부했다.(옮긴이 주 ; 이 자혜의원이 현재의 도립마산의료원 전신이다. 아래 사진은 1927년에 건축한 도립마산병원) 당시 입버릇이 좋지 않은 사람들은 당국자와 공직자 등을 가리켜 토오리마치(通町)에 있는 한산하고 넓은 땅인 미우라 야고로(三浦彌五郞) 공사의 사저.. 2023. 6. 19.
마산항지(1926년) - 49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17. 마산상업회의소의 성립 마산상업회의소는 마산실업계의 유지 다나카 손(田中遜, dkfo tkwls) 씨 외 29명의 발기로 명치41년(1908) 5월 29일 설립 인가를 얻어 5월 30일에 성립하게 되었다. 신마산과 마산포에서 각각 10명씩의 의원을 선거하고 서기장으로 다니가키 가이치(谷垣嘉市) 씨를 목포에서 영입해 왔다. 그 석차는 아래와 같으며 씨명 뒤의 괄호는 신마산과 마산포를 알기 쉽게 한 기호다. 1번 회계심사 다나카 손 (田中遜) 신 2번 히사에 간사쿠 (久重勘作) 포 3번 자격심사 히로시 세이조 (弘淸三) 신 4번 실업조사 메카다 헤이사부로 (目加田平三郞) 신 5번 야마모토 고조 (山本好藏) 포 6번 실업조사 다나하시 센노스케 (棚橋仙之助) 포 7번 부회두 마츠바라 하야조 (松原早藏) 포.. 2023. 5. 29.
마산항지(1926년) - 48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15. 군용지와 철도용지를 빌려 씀 거류민단은 예산의 태반을 차지하는 교육비의 재원에 관해 큰 관심을 가져왔는데 마산의 중간에 가로놓인 광대한 철도용지(아래 그림) 및 그 북쪽의 논밭 사이에 있는 군용지를 대부받아 이것을 희망자에게 전대(轉貸)하여 그 임대료와 대부비용의 차액으로 교육비 보총의 기초로 삼으며 아울러 호별(戶別) 부과금의 일부를 완화하려고 기획했다. 미마스 이사관의 원조 아래 당국에 운동하여 허가를 얻어 명치 41년(1908) 5월 13일 민회를 열어 전대지 협상위원의 선거를 실시해 히로시 세이조(弘淸三), 시게무라 우이치(重村宇一), 모리야마 이치로(森山亥次郞), 다나카 츠루마츠(田中鶴松), 야마모토 고조(山本好藏)의 다섯 사람이 당선되었다. 다섯 위원은 곧 민단 직원을 참가시켜 도로에 .. 2023. 5. 22.
마산항지(1926년) - 47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14. 개항 10년 기념 축하회 마산 거류민단은 제도 실시 이래 겨우 일 년 반 정도가 지났을 뿐, 소햑교 신축 이외에는 별로 특기할 만한 사업은 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간 착실히 정비를 가다듬어 여유를 가지게 되어, 명치 41년(1908) 5월 1일에 성대한 개항 10주년 기념축하회를 개최하였다. 이보다 앞서 마에다 민장이 지명한 준비위원 10명은 전체 항구를 세 지역으로 나누었다. 오타니천(大谷川) 이남 치바마을까지는 남조(南組), 이동(以東) 지역 장군천까지를 중조(中組), 장군천 동쪽을 동조(東組)로 한 것이다. 각조에는 사무소를 마련하여 조마다 십수 명의 위원을 뽑아 기부, 장식, 취향이란 세 부문으로 나누고 서로 취향, 장식 등 기타에 빠짐이 없도록 노력하고 전심, 전념토록 하였다. 4월 27.. 2023. 5. 1.
마산항지(1926년) - 45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10. 요새포병(要塞砲兵)의 임시 위수(衛戍) 명치 40년(1907) 즉 광무 11년 7월 21일 이척(李拓) 왕(王) 군방(君邦, 순종 황제의 자(字))폐하는 전 이재황(李載晃) 왕(王) 광무황제의 선양(禪讓)을 받아 제위에 올라가고 8월 3일 융희(隆熙)라고 개원하여 윤 씨 비를 황후로 진봉하고 아우인 은(垠) 왕 영친왕을 활태자로 삼았다. 이와 동시에 일한신협약(日韓新協約)이 이루어져 한국통감의 권한은 확장되고, 통감에는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부통감에 소네 아라스케(曾根荒助), 총무장관에 츠루하라 사다키치(鶴原定吉) 외 기타 참여관 2명 외에도 한국 내각 및 각 관아에 차관으로 모두 일본인을 추천하고 경무고문부 및 이사청 경무관 1천여 명을 한국의 관직에 옮기고 재류(在留) 일본인에 대한 경찰.. 2023. 4. 17.
마산항지(1926년) - 43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5. 승마(乘馬) 합방호(合邦號)의 권위 번역관 겸 경시(警視)로서 한국의 내부(內部)로 발령 받은 사카이 마산경찰서장의 후임으로 명치 41년(1908) 1월 15일, 전남 광주에서 미야가와 다케유키(宮川武行) 경시가 왔다. 그가 타는 아라비아 종 애마 ‘합방호’는 아주 크게 생겼기 때문에 조랑말(果下馬)에 익숙한 한인들을 놀라게 했으며 그 말을 보고 귀마(鬼馬)라 하며, 일본 말이 이 정도로 큰다면 일본 소는 더 클 것이라고들 하였다. 씨는 도오야마 미츠루(頭山滿) 옹의 양자이며 현양사(玄洋社) 출신의 경부로 내무성 경관연습소에 들어가 졸업 후 경시가 되어 대만 가의현(嘉義縣) 서기관으로 부임했다가 그 직에서 풀려 한국통감부로 내임한 평민주의를 가진 독신자이다. 아주 많이 한국 사적 탐사에 취미를 가지.. 2023. 4. 3.
마산항지(1926년) - 42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3. 소학교의 이전 융희 원년 즉 명치 40년(1907) 1월 민회는 만장일치로 아동 5백 명을 수용할 수 있는 소학교 교사와 그 부속건물의 신축을 의결했다. 바로 기부금 모집, 실행, 최계 담당 세 위원을 구성해 마산철도용지의 한 지역을 무상으로 빌려 일체의 설계를 통감부 철도관리국 마산임시건설부장으로 있던 오츠카 조사부로(大塚常三郞) 기사에게 맡겼다. 이해 10월 임시건설부가 철폐되어 약 60여 명의 직원들은 인천과 초량으로 이동했다. 마산소학교는 바로 그 터를 빌려 민단사무소와 함께 이전하게 되었다. 이 건물(위 사진)은 과거에 한국인을 놀라게 한 마산우편국 이상의 굉장하고 훌륭한 서양식 건물이라 마산건축계에서 그 위용과 풍채를 뽐냈다. 우편국 건물은 명치 41년 초여름에 해체되어 용산으로 이축되었.. 2023. 3. 27.
마산항지(1926년) - 41 - 건권(乾卷) /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제8장 거류민단 시대사요(時代史要) 1. 거류민단의 조직 우리 거류민회가 마산이사청 미마스 구메키치(三增久米吉) 이사관을 감독관으로 거류민단제를 시행한 것은 광무 10년 즉 명치 39년(1906) 9월 1일이었다. 이보다 앞서 일본정부가 경성에 한국통감부를 두게 되자 각지에 있는 영사관을 폐지하여 이사청을 두고 재근 영사를 바로 이사관으로 임명했다. 이때 내외의 교섭에 기민하게 대처하고 평민주의의 원활함이 너무 좋다는 평을 들어온 미우라 야고로(三浦彌五郞) 영사는 경성이사청 이사관으로 전보되어 이해 2월에 부임하러 떠났다. 경성 영사였던 미마스 구메키치 씨가 그 후임으로 마산 이사청 이사관으로 부임하게 된 것이다. 씨는 삿포로농대 출신의 농학사로 미국공사관 서기관부터 구미 각지의 영사를 역임한 관권 만능.. 2023. 3. 20.
마산항지(1926년) - 40 - 건권(乾卷) / 제7장 동포발전사 제7장 동포발전사 17. 마산포의 대화재 광무 9년 즉 명치 38년(1905) 1월 5일 새벽, 마산포의 한 한인 집에서 불이나 때마침 차고 거센 바람이 불어와 부근 40채의 일, 청, 한인 집들이 연소되었다. 소방기계가 하나도 구비되지 않은데다가 동지(冬至) 후인지라 물조차 적을 때라 한인들은 아이고 비명을 지르며 바가지에 물을 길러 붓는 등 불길을 막으려 대혼잡이 벌어졌다. 이것이 마산포 최초의 대화재로 불리며 불 난 곳은 현재의 모토마치(元町)이며 구마산금융조합 서쪽 이웃으로 생각되나 소실 구역은 거기보다 동쪽 현재의 고토부키마치(壽町) 까지 퍼졌던 것이다. 필자가 대정 11년(1922) 6월 22일 오후 2시 반 집에 아무도 없을 때 조선인 신용균(申容均)의 집 온돌에서 불이 나 우리 집에도 불이.. 2023. 3.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