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20. 9. 28.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5

 

● 공동우물

집 안으로 수도가 들어오기 전에는 모두 물을 길어 먹었다. 

자연적으로 솟는 약수터나 샘터의 물을 먹거나 아니면 우물을 팠다. 대개 사람들이 모여 사는 평지의 동리에는 그런 샘터가 거의 없기 때문에 우물을 파지 않을 수 없었다. 

드물게 집안에 우물을 판 경우도 있지만, 우물 파는 데는 비용도 많이 들고 또 아무데나 물이 나오는 게 아니기 때문에 대개의 우물은 공동이었다. 

우물이 있어야 사람들이 살 수 있기 때문에 마을이 형성되는 데에는 우물이 필수적이다. 

우물은 마을의 역사와 함께 한다. 그 마을에서 가장 나이 많은 공간이 아마 우물일 것이다. 

우물은 공동의 삶을 가능하게 하는 가장 근원적인 공간이다. 

그 우물물로 공동의 삶을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 그들의 공동체적 의식이 직접적으로 드러나는 공간이 우물이라고도 할 수 있다.

마산에서는 1927년부터 추산정수장과 봉암수원지 공사를 해서 1930 5월부터 수돗물을 공급한 것이 시초이다. 하지만 당시 일부에게만 수돗물이 공급되는데 그쳤다. 

해방 이후에도 공업도시화에 따른 인구증가와 시설부족으로 만성적인 수돗물 부족 현상을 겪었다. 

그러다가 1985년에 마산권광역상수도확장 1차사업이 완료되고 마산의 수도보귭율이 90%를 넘어서면서 물부족 문제는 해결되었다. 

하지만 그전에는, 불과 얼마 전만 하더라도 공동우물이나 개인 지하수나 간이상수도를 이용했다. 또 그보다 더 오래 전에는 거의가 공동우물을 이용했다.

사업구역 내에도 여러 군데 공동우물이 있었는데, 오래된 골목인 회원남29길과 노산서25길로 이어지는 주위 동네에는 네 군데의 공동새미(우물)가 있었다고 한다. 

마을에 수도가 들어오고 난 뒤에도 주민들은 이 공동새미의 물을 오랫동안 이용했다고 한다. 현재는 거의 막히거나 덮인 상태이다.

 

● 공장들

현재의 사업구역은 예전부터 오래된 주거지와 논밭으로 이뤄진 지역으로 공장은 거의 없었던 지역이다. 

과거에 이 구역에 있었던 공장으로는 우선 우피공장을 들 수 있다. 

현재의 회합교 주변의 대창고물상과 그 아래 주차장(교원동 21번지)으로 사용되고 있는 일대에 있었던 큰 공장이었다. 

일제강점기인 1940 9, 일본인 시네마시(常松泰), 카미하루(上原作太郞) 등에 의해 자본금 195천 원으로 설립된 마산피혁흥업(馬山皮革興業())은 각종 피혁류의 제유(製鞣) 및 각종 원()모피 부산물을 가공 판매하는 회사였다. 

 

마산피혁공장에 대한 당시 보도 (부산일보, 1940.4.3.)

 

또 이 회사는 햄과 쏘세지를 만드는 돈육가공공장을 자매 회사로 설립해 운영하기도 했다(동아일보 1940 4 27일 기사). 

해방 후에도 마산피혁흥업이란 이름으로 운영하다가 1956경부터는 마산피혁공장으로 상호를 변경하고 주로 소가죽과 돼지가죽을 가공 생산했는데 폐업 시기는 알 수 없다. 

한편 이 공장에서는 소가죽을 가공하여 공업용 아교를 생산하기도 했는데 동네 주민들은 이를 부리풀이라고 부르기도 했다고 한다.

현재 무학상가아파트 자리는 원래 요꼬 공장이 있던 자리였다. 요꼬는 일본어로 횡편, 즉 가로를 뜻하는데 편물기를 좌우로 움직이면서 직물을 짜는 것을 말한다. 

요꼬는 일반적으로는 스웨터 짜는 것을 통칭해서 부르는 말이었다. 당시에는 요코를 짜는 가내공장이 교원동, 회원동 일대에 상당히 많았다고 한다. 

이 요꼬 공장은 꽤 큰 편이었다고 한다. 1978년에 이 공장이 헐리고 난 자리에 무학상가가 들어섰다.

무학상가 옆의 교원동 3-24번지와 3-25번지 일대에는 영일공업사라고 철공장이 있었는데 무학상가가 들어선 이후까지도 있었다고 한다. 그리고 무학상가 지하에는 수정식품이라고 하는 콩나물공장이 지금도 콩나물을 생산하고 있다. 

이 콩나물공장은 현재 사업구역 내에서는 유일한 공장이다. 

현재 공장을 운영하고 있는 분이 1981년경에 다른 사람이 하던 공장을 인수해서 지금까지 하고 있다고 하니 그때부터만 하더라도 34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셈이다. 

콩나물 공장 자리는 원래 물이 많은 무렁논이어서인지 지금도 수량이 풍부해서 콩나물을 기르기에는 아주 좋다고 한다.

 

 무학상가

현재의 무학상가아파트가 들어서기 전에는 요꼬공장이 있었는데 그 공장을 헐어낸 자리에 지하 1층 지상 1층의 무학상가가 들어선 것은 1978년 3월이라고 한다. 

처음 상가가 들어설 때만 하더라도 주변에 시장이 없었기 때문에 분양이 잘 되었다고 한다. 상가 점포는 모두 39개였는데 쌀가게를 비롯해 생선장사, 식육점, 참기름집, 철물점, 잡화가게, 연쇄점 등이 들어왔다. 

처음에는 장사가 좀 되는 듯 했으나 회산다리 쪽에 시장이 생기고 하면서 차츰 장사가 잘 안됐다고 한다. 결국 세월이 지나며 가게가 하나둘 비게 되었고 상가 위에다 2층 3층의 아파트를 증축해 주상복합 건물이 되었다. 

한때 이 상가 지하는 민방위 대피소로도 쓰였다고 한다. 

현재 이 아파트에는 모두 16가구가 주소를 두고 있고 지하에는 수정식품이라는 오래된 콩나물 공장이 있다. 1층에 있는 칠원쌀상회라는 쌀가게는 37년째 같은 자리를 지키고 있다.

 

 목욕탕

사업구역 인근에서 가장 오래된 목욕탕으로는 교원동 26번지 하천가의 남일탕(대표 남현우, 남상발)이 아주 유명했다고 한다.

지하수가 좋다는 소문이 났던 남일탕은 몇 년 전에 헐리고 그 자리에는 노산 어린이집이 들어서 있다.

그 다음으로 교방동의 태양탕, 황금탕, 회원동의 주공탕 등이 들어섰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2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lsquo;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rsquo;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1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lsquo;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rsquo;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우리도 선진국이 되었다는데,,,

&lsquo;선진국에서는...&rsquo; &lsquo;우리도 선진국이 되어야...&rsquo; 등 등 , 오랜 세월 얼마나 들먹이며 얼마나 부러워 했던가, 선&middot;진&middot;국 7월 2일 UNCTAD(유엔무역개..

마산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자립섬으로

이 글은 최근 경남지역의 세 NGO에서 창원시에 공개적으로 제출한 요청서입니다. 창원시가 개발업체를 공모 중인 마산 앞바다의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 자립섬으로 만들자는 내용입니다. 마산 인공섬을 에너지자립섬으로 개발 요청..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가치를 논하다

마산YMCA 제22회 시민논단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에 현존하는 옛 전기회사 지점장 건물의 보전 문제를 두고 지난 3월 12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가 심의한 뒤 그 가치를 인정해 &lsquo;창원시 ..

유물과 유적으로 본 창원의 역사와 문화

마산YMCA 제89회 아침논단 이번 마산YMCA 아침논단에서는 창원대학교 박물관 김주용 학예실장이 준비한 이번 강연은 유물과 유적으로 창원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현장 중심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수 있을 것입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2

-2021년 5월 28일&sim;29일(금&sim;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2일차 아침은 그 유명한 라면으로 집단 급식을 한 후 8시에 숙소를 출발해서 8시 25분경 천관산 입구에 도착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1

-2021년 5월 28일&sim;29일(금&sim;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학봉산악회는 창립 12주년을 기념하는 100산 탐방 프로그램 일환으로 한반도 끝자락에 위치한 장흥군이 자랑하는 천관..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4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3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2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1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2

● 가덕도 및 저도 &lsquo;진해만 요새사령부&rsquo; 및 &lsquo;요새 포병대대&rsquo; 답사 - 외양포는 단순한 포구가 아니라 러일전쟁을 앞두고 대한해협을 지키기 위해 일본이 설치한 포병부대가 있었던 마을입니..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1

(이 글은 신삼호 건축가가 올렸습니다) 최근 우리지역 내(진해만)에 위치한 가덕도가 지역 간 정쟁의 이슈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덕도에 신공항을 건설하면 창원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해외여행 갈 때, 영종도까지 갈 것..

영농형 태양광은 기후위기 극복의 좋은 수단이다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기후위기는 우리 는 앞에 와 있다. 대통령도 기후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