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20. 12. 28.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0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3) "삼십 년 넘게 한 자리에서 콩나물을 길렀다" ------------------------- 권○○

1949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무학상가 지하 수정식품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수정식품

 

- 이 콩나물 공장이 이 동네에서 현재 유일하게 남아있는 공장이라고 들었습니다. 사장님께서 이 콩나물 공장 하신 지는 얼마나 되었습니까?

= 그러니까 원래 다른 사람이 이 자리에서 하던 거를 내가 인수 받았어요. 그때가 80년도인가 81년도인가? 그러니까 벌써 삼십 년이 넘었어요.

그런데 삼십 년이 지나도 돈을 못벌었으니까 못나가고 이래 있는 거지요. 벌써 나가야 되는데... 허허. 내 앞에 하던 분도 벌써 돌아가셨고요.

- 예. 그럼 이 아파트 들어서고 난 뒤에 공장을 하셨네요?

= 그 이전에 여기가 어떤 자리였냐 하면, 논이었습니다. 이 아파트 짓기 전에는 논인데, 어떤 논이냐 하면, 농사도 지어 먹을 수 없는 구렁논, 구렁논 안있습니까? 구렁텅이, 그러니까 늪처럼 그랬어요. 그래 거기를 메워가지고 지었어요.

70년대 이전에는 이 뒤로는 전부 미나리꽝이었어요. 여기는 논이 워낙 물컹물컹 하고 해서 집을 지을 수 없으니까 유일하게 여기만 논이었습니다.

밖에 나가면 아파트 맨 저쪽으로 옹벽이 있을 겁니다. 거기가 논이 끝나는 데거든요. 그쪽에 보면 지금도 탱자나무가 있을 겁니다. 그쪽에 옛날에 기와집 몇집이 있었어요. 지금도 그쪽에 집이 하나 있는데 육십 년 됐나? 그 집에 가면 나보다 더 잘 압니다.

왜 잘 아느냐 하면 내가 여기 왔을 적에 그 분이 시집 와 가지고 시집살이를 하고 살고 있었어요. 그분이 여기 동네에 대해서는 더 잘 알겠네요. 다른 집들은 사는 사람이 전부 바뀌고 그랬는데 그 집은 사람이 안바뀌고 집만 새로 지었습니다.

그리고 이 앞에 다리가 옛날에는 돌다리였는데 팔십 몇년도고? 그때 홍수가 나서 돌다리가 싹 떠내려가고 나서 새로 다리 지었거든요.

 

미나리 꽝 / 참고자료

 

- 그 홍수 났을 때 피해가 많았습니까?

= 우리는 별 피해가 없었어요. 이 공장 옹벽까지 돌이 치고 들어와서 다 깍여 나갔지요. 이 옹벽이 워낙 두꺼워서 그걸 차고는 못들어왔지 안그랬으면 여기도 피해가 많았을 겁니다.

그런데 이 앞에 다리 있던 밑으로는 싹 쓸어버렸어요. 그때가 내가 여기 인수하고 난 뒤일 겁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 이 아파트 짓고 난 뒤로 내가 공장에 들어왔는데 그때 인수받을 적에는 이 상가가 또 뭐였냐 하면 방공대피소였어요. 대피소...

- 민방위훈련?

= 그렇지요. 민방위 대피소로 지정이 된 겁니다. 지역주민을 위해서 쓴 거죠. 상가에 지하가 있으니까요.

- 그 당시에 여기 상가에는 어떤 가게가 들어왔습니까? 작은 공장은 주변에 없었습니까?

= 주로 잡화점이고 또 고무신, 어물전, 그런 게 들어왔어요.

처음에는 상가가 형성이 잘 됐는데 나중에는 잘안된 것 같습니다. 거기 대해서는 이 위에 쌀집에서 잘 알 겁니다. 바로 이 밑에 고물상 앞에 보면 주차장이 있는데 그 일대가 옛날에는 돼지털 공장이었고 가발공장도 하고 그랬어요.

요꼬 공장도 있었다고 하는데 나는 잘 모르겠어요. 또 이 밑에 내려가다가 도랑 이쪽에 철공소가 하나 있었습니다.

- 그럼 사장님은 원래 이 동네 출신이십니까?

= 내가 원래 이 동네 출신이 아니고, 고향이 진주 산청입니다. 산청 오부면인데 뭐 먹고 살 게 없으니까 부모 뿌리치고 친구 따라서 나온 거지요.

그때가 열여섯, 열일곱 살 때지요. 내가 육십여섯이니까 약 오십 년 됐네요. 대략 65년도쯤 되는 것 같습니다. 마산에 왔다가 부산에 갔다가 서울도 갔다가 그랬죠.

여기 뒤에 보면 월남집이라고 있었습니다. 왜 월남집이냐 하면 월남 갔다 온 사람이 집을 지어 가지고 살았다고 해서 월남집이라 했어요. 그때 당시 파병으로 많이 갔다 아닙니까? 그때 돈도 벌어 와가지고 그 집을 지어 살다가 우리 숙모 한테 팔았던 겁니다.

그래 나는 숙모님 집에 와서 덤으로 들락날락 하다가 나중에 여기에 눌러 앉았어요. 그 당시는 이 근처도 그렇고 저 위에 벽산아파트 쪽에도 다 밭이었어요.

그리고 이 뒤로는 미나리꽝인데 겨울 되면 다 얼었어요. 그런데 그때만 해도 얼마나 추웠습니까? 그때 나도 어릴 때니까 동네 애들 하고 앉은뱅이 스케이트 만들어 놀았죠.

나무로 앉는 판을 만들고 그 밑에 철사 대고 이렇게 만들었는데, 내 사촌형이 있어서 그 사촌형하고 스케이트 타고 놀고 그랬어요.

그 당시만 해도 여기 석교가 지금처럼 만들어지기 이전까지만 해도 앞에 이 도랑이 참 좁았어요. 여기 도랑이 다른 이름이 없고 그냥 회원천이라 했는데 물이 맑았죠.

옛날에는 정자나무 그 위쪽으로 가면 가재도 나왔습니다. 여기서 빨래도 할 정도로 억수로 맑았습니다.

- 콩나물 키우기는 여기가 조건이 좋았던 모양입니다.

= 그렇죠. 원래 여기가 구렁논이다 보니까 물은 억수로 많습니다. 그러니까 콩나물 기르는데는 큰 지장이 없지요. 지하수니까 아무래도 여름에는 물이 좀 찹고 겨울에는 따뜻하고 그래요.

- 요새는 하루에 콩나물을 몇통이나 생산하십니까? 많이 하실 때는 언제 많이 하셨습니까?

= 아주 영세하죠. 콩나물 많이 해 봐야 열댓 통 하니까 많이 하는 거 아니고 그냥 겨우 생계나 유지하는 정도입니다. 처음 인수 맡아 가지고 할 때는 주로 어시장에 배달을 많이 했어요.

그때는 여기서 어시장까지 뭘로 배달 했느냐 하면 자전차로 운반했어요. 이런 플라스틱 통이 아니고 나무통이었어요. 그때는 스물댓 통, 서른 통 정도 했어요.

큰 통으로... 그때는 큰 것 밖에 없었으니까요. 참 미련스러웠지요. 그 나무통만 해도 물 먹어서 무거운데 거기다가 콩나물까지 들어 있으니까 얼마나 무겁습니까?

그 무거운 걸 두 통 세 통이나 자전차에 싣고 선창에 갖다 주고...

- 고생 많이 하셨겠습니다.

= 그렇죠. 그때 볼 것 같으면 지금은 아무 것도 아니지요.

그 뒤에 조금 있다가 오토바이가 나왔고 그리고 조금 있다가 차가 나와 차로 운반을 했지요. 그러니까 시기 따라 세상 따라서 그래 산 거죠.

내가 살아나온 거는... 아직까지 나는 회사 회 자도 모르고 남의 집 밥 얻어 먹고 그러지는 안했어요. 처음에 와가지고 몇 년은 점원 생활 했지만 그 뒤로는 내 스스로 살았으니까요.

이 동네 없어진다고 역사를 알아야 된다고 하는데 내 이런 것도 뭐 역사가 되겠습니까?

-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마산포 옛 모습

2020년 5월 6일 박영주 선생이 페이스북에 아래 글과 함께 마산포 옛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한 장 소개했다. 출처는 &lsquo;東京大学学術機関リポジトリ https://repository.dl.itc.u-tokyo.ac.jp..

옛날 사진 속에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

2021년 1월 19일 페이스북에 흥미로운 글이 하나 떴다. 창원지역에서 기록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박영주 선생의 글이었다. 1950년대 설립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는 내용이었다. 반가운 일이라 포스팅한다. 옛날 사진 속에서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7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10) "진짜 본토박이" ------------------------- 배○○ 1941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04-2 날짜 : 2015년 1월 16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이 동네에서 태어..

창원 민주화 역사 담은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이 글은 <문화뉴스> 노예진 기자의 2021년 3월 5일 기사입니다. 2월 28일 성황리에 막을 내리다 강제규 감독 &ldquo;코로나 이길 희망으로 기억되길&rdquo;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창작연극 &rsquo;도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6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9) "서민들 살기 좋은 동네" ------------------------- 심○○ 1943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8-6 날짜 : 2015년 1월 10일 장소 : 자택 - 이 동네 사정을 제일 잘 ..

"창원 70년사 잘 담긴 연극 탄생 뿌듯"

이 글은 경남도민일보 김민지 기자 (kmj@idomin.com) 2021년 02월 22일 (월) 기사입니다. 허정도 건축가 동명 도서 원작&hellip;관객, 연기&middot;무대&middot;의상 호평 일제강점기부터 부마항..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2월 18일 개막

이 글은 위드인뉴스 김영식 기자의 2021년 2월 19일가 기사입니다.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이 지난 2월 18일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드디어 첫 막을 올렸다. 2019 한국지역출판대상 천인독자..

박정철, 연극 ‘도시의 얼굴들’ 캐스팅 확정

배우 박정철이 연극 무대에 오른다. 이 글은 톱데일리(http://www.topdaily.kr) 최지은 기자의 2021년 2월 15일 기사입니다. 14일 토리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ldquo;배우 박정철이 연..

마산 70년 담은 〈도시의 얼굴들〉 이달 무대에

<이 글의 원문은 경남도민일보 김민지 기자가 쓴 2021년 1월 27일 기사입니다.> 허정도 건축가 원작 동명 도서 옴니버스 형식으로 각색&middot;극화 이달 18&sim;28일 성산아트홀서 창원문화재단이 주최&middot..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5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8) "여기가 제2의 고향이지요" ------------------------- 이○○ 1937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70-3 날짜 : 2015년 1월 9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옛날 동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4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7) "허허벌판에 이룬 삶의 터전" ------------------------- 박○○ 1947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72-22 날짜 : 2015년 1월 8일 장소 : 관룡사 - 반갑습니다. 예전..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3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6) "사십 년을 살아온 제2의 고향" ------------------------- 조○○ 1940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2-2 날짜 : 2015년 1월 7일 장소 : 자택 - 선생님께서도 우체국에..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2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5) "서민들 사는 보통 동네에서의 조용한 기쁨" ------------------------- 최○○ 1936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1-5 날짜 : 2015년 1월 7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1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4) "한 집에서 46년을 살아오면서" ------------------------- 김○○ 1940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598-16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조합사무실, 자택 - 반..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0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3) "삼십 년 넘게 한 자리에서 콩나물을 길렀다" ------------------------- 권○○ 1949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무학상가 지하 수정식품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