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 11. 25. 00:00

김형윤의 <삼진기행> 6 / 1954년 4월 20일 (화)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6

 

불우 순국열사들! 이 땅에 얼마나 많은가?

백년 일세기를 영길리(英吉利, 잉글랜드)의 식민지로서 정치적 압박으로 말미암아 정치적 치명상을 입고 경제적으로 약탈착취(掠奪搾取)를 완부(完膚, 흠이 없이 완전함) 없이 당(當)튼 남방아주(南方亞洲)의 태반에 걸쳐 반거하고 있는 인도보다 그 인구에 있어서 십분의 일에도 불과하며 피치(被治) 연월도 삼십육 년이지마는 약소민족 투쟁기록은 세계 독립운동사상 이 나라 우에 따라올 국가가 없다.

비폭력을 내세운 미약독립투쟁! 비협력인 「스와라지」운동(1906년 인도에서 전개되었던 반영 자치 운동)으로 도저히 주권탈환을 기약할 수 없는 일이므로 외국의 노예제도의「멍에」에서 벗어나는 데는 그 나라 민족전체가 선혈을 뿌리지 않으면 안 되는 것이오, 동시에 정신 육체 공히 숭고한 재단에 오르지 않으면 주권회복은 용이한 일이 아니다.

그러므로 기자는 국민제위에게 죄송스러운 말이지마는 독립선언서라든지 33인의 그때 태도를 그리 감복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선언서 그 자체가 폭력을 부정하였고 이 선언을 발포하는 동시에 태서관(太西館)요리점에서 비장한 각오 아래 경기도 경찰부에 전화로써 자수 연락을 하였다.

얼핏 들으면 영웅 같기도 하나 이런 일은 「아라비안나이트」에나오는 이야기와도 같고 중세기 나이트(騎士)의 용감한 역사 인물도 같으니 냉철(冷徹)한 눈으로 비판하면 찬양(讚揚)하기에는 거리가 멀다.

독립투쟁이나 사회운동이 어느 정도 성숙하기까지에는 심오한 계략과 엄히 비밀리에 잠입 침투한 후 상당한 정신무장을 장비한 연(然)에 그 행동이 전광석화적(的)으로 지상에 나타나서 적의 급소와 허를 무자비하게 격충(激衝)하여도 실패 뒤 오는 비경(悲境)이 왕왕(往往)함에도 불구하고 국민민족의 흥망성쇠가 좌우되는 최절정이며 중요한 인산(因山) 기회를 전후한 최단시간에 하등의 무장도 갖추지 못한 채 요리점에서 일정(日政)의 개들에게 이 중대한 음모를「제공」하고 「온순히 포승」을 받았는가?

생각해보면 심히 불유쾌하기 한이 없는 일이다.

냉정하면 염○의 영웅심리를 투매가로서 적에 제공함으로 그 영명(令名)은 고가(高價)로 국내에 선포된 것이 아닐까?

바로 말하면 가령 일본의 개들에게 전화 연락을 하였을지라도 체포하러왔던 개새끼들을 문전에서 격살쯤은 하여야 민족의 열혈이 용솟음쳤을 것이거늘 그 유유낙낙 끌려간다는 것은 아무리보아도 적진에 투항이 아니면 자살적 타협행동에서 벗어날 수 없는 일이 아닐까?

이럴 때 일수록 불란서혁명의 지휘자인 「마라, Jean-Paul Marat, 프랑스 혁명기 급진적인 산악당 지도자」 「탄론(?)」 「로베스피에르, Robespierre, 급진적 자코뱅당 지도자로 프랑스 혁명의 주요인물」들과 같이 료군(僚軍(?)) 최첨단에서 사기를 북돋우고 적을 호령하며 때로는 적진에 돌입하여야 할 것인바 자기들은 실내에서 비항거로 붙들려가고 기다(幾多, 수효가 많음)의 동포들만 피를 흘리게 한 것은 그리 찬성할 수가 없다.

약소민족운동은 정치적 타협이 아니다. 어디까지나 투쟁이며 피를 요구한다. 그렇지 못하면 외국의 주권을 인정하는 자치운동은 될지 모르나 그것은 완전독립운동이 아니다.

그러므로 「스와라지」운동을 역설하는 「마하트마 간디즘」을 조소하였고 국민협회의 민원식 시중회(時中會)의 최린 일파의 친일적 자치운동을 타○ 매장(埋葬)하였던 것은 국민의 기억에 새로운 일이다.

유차관지(由此觀之)컨대 불행한 이 나라에 나서 이 나라 운명을 바로잡고자 생명을 홍모나 초개(草芥) 같이 조국에 바친 불우한 열혈애국지사가 지금은 풀잎사이에서 이슬과 서리를 맞으며 이 세상과 시국을 한탄하는 유명무명의 수많은 백골들도 생시에는 한사람도 빠짐없이 견적필살(見敵必殺)의 굳고 굳은 결심으로 직접행동을 아끼지 않은 때문에 세계사에 희생된 수가 시간적으로 계산하여 으뜸이며 약소국가에 용명(勇名)이 휘날렸으며 구역(逆)날 말이나 총독정책도 다소 달라졌든 것이다.

그러나 이것을 호기로 삼십삼인 중 보따리를 소초(小礎, 小礎國昭, 고이소 쿠니아키, 제8대 조선총독)나 남차랑(南次郞, 미나미 지로, 제7대 조선총독)에 팔아먹던 자도 생겼고 밀정이 잠행하였고 매국친일도당이 횡행하였으며 어제의 친일범죄를 해결치 않고 오늘은 일본 놈의 사무를 받은 듯이 국가사회에 군림하고 선열을 무시하는 현상을 볼 때 영혼이 구천에 그 자들 두상에 낙뢰 없는 것이 기적이다.<<<

 

Trackback 0 Comment 0
마산번창기(1908) - 16

제7장 교통 □ 우편전신, 전화 이들 사무는 모두 마산우편국에서 취급하고 일본인, 청국인, 한국인은 물론 구미인의 서신, 전보도 다 다루고 있다. 집화와 배달은 매일 수차례 행해지며 아주 편리하다. 특히 마산포에도 히로시 세이..

마산번창기(1908) - 15

제5장 신도 및 종교 일본 고유의 신도(神道)에 관해서는 아직 아무런 시설도 없지만 멀리 고향을 떠나 한국에 머물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가 이세신궁(伊勢神宮)을 숭배하여 앞날의 안전을 기원하지 않는 자는 없을 것이다. 한국에 건..

마산번창기(1908) - 14

제5장 교육기관 일본인 아동의 교육기관으로는 마산거류민단이 공설(公設)한 마산심상고등소학교가 있다. 위치는 전에 신월동 지역 내에 있던 철도관리국의 소관지이며 신시와 마산포 사이에 있으면서 약간 신시 쪽에 가깝다. 그 소재지는..

마산번창기(1908) - 13

제4장 위생 및 의료 공중위생으로는 1906년(명치39년) 가을에 비로소 대청결법(大淸潔法)이 제정되어 매년 봄가을 두 계절에 집행을 보게 되었다. 또한 청결사(淸潔社)라는 회사가 있어 한인 인부들이 매일 일인 감독의 지휘 하..

마산번창기(1908) - 12

제3장 지질 및 기후 마산 부근 일대는 제3기층에 속하는 데가 많고 산이나 계곡에는 화강암 또는 결정편암(結晶片巖)을 노출하고 있는 데가 있다. 해변 및 평야는 주고 제4기층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지미(地味)는 기름지고 좋다. ..

마산번창기(1908) - 11

마산의 관공서 - 5 □ 민의소(民議所)-마산포 소재(전 마산보통학교 터) 이것은 한인(韓人) 측의 자치기관이며 마산포 읍내 6개 동의 하급 행정을 담당하는 곳이다. 이 사무소에도 역시 민의소장과 부소장이 있고 의원도 있지만 ..

마산번창기(1908) - 10

마산의 관공서 - 4 □ 마산거류민단역소(馬山居留民團役所)-신시 사카에마치(榮町, 홍문동) 소재 1899년(명치 32년) 7월에 조직된 일본거류민회의 총대(總代) 사무소가 진화한 것이며 그 후 총대를 이사로 이름을 바꾸었으나 ..

마산번창기(1908) - 9

마산의 관공서-3 □ 마산경찰서-신시 토모에마치(巴町, 대외동) 소재 각국 거류지회 조직과 더불어 각국 경찰 사무를 보기 위해 설치된 것이며 새로 신축할 곳은 마산정차장 앞 철도관리국 소관지를 예정하고 있다. 아마 1909년(..

마산번창기(1908) - 8

제2장 마산의 관공서 - 2 □ 러시아 영사관(露國領事館)-신시 다이마치(臺町) 소재 마산이사청의 구청사를 조금 남쪽으로 내려가면 붉은 벽돌 벽에 유리창이 있는 건물이 나온다. 이것이 러시아 영사관이고 지금은 영사 대리인 한 ..

마산번창기(1908) - 7

제2장 마산의 관공서 - 1 □ 마산이사청(馬山理事廳)-신시(新市) 다이마치(臺町) 소재 언덕 위의 조망이 좋은 데에 있으며 1899년(명치 32년) 개항 당시 부산 영사관의 분관으로서 하자마 후사타로(迫間房太郞)로 하여금 건..

마산번창기(1908) - 6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4 ■ 마산포 - 2 □ 월영동(月影洞) 신시의 서쪽부터 남쪽 일대를 포함하는 큰 마을이다. 그 일부는 일본의 전관지(專管地)이기 때문에 1908년(명치 41년) 7월 퇴거령으로 인해 서쪽의 산 ..

마산번창기(1908) - 5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3 ■ 마산포 - 1 신시(新市)의 북쪽 약 2km 거리에 있는 본래의 마산이다. 조선수로지(朝鮮水路誌, 일본 해군성 수로부가 간행한 조선의 해안, 항로, 도서 등의 지리정보를 망라한 수로지로 동..

마산번창기(1908) - 4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2 ■ 각국 거류지(各國 居留地) 월영동의 일부와 신월동 일부를 쪼개서 이루어진 해변의 신시가(新市街)이며 마산이사청 관내의 중심인 곳이다. 1898년(명치 31년) 2월 21일부 칙재(勅裁)로 개..

마산번창기(1908) - 3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1 한국에서 마산같이 산이 좋고 물이 밝은 데는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가 없다. 음양의 영혼인 대기(大氣)가 응어리져서 마산만의 물이 되고 음양의 조화를 이루어 빛이 나는 아지랑이 속에 마산항의 ..

마산번창기(1908) - 2

서언 마산의 진상(眞相)을 그야말로 적절한 표현으로 세상에 알리는 일은 오직 스와교도(諏方去洞) 씨가 편찬한 『마산번창기』 이외에는 없을 것이다. 시찰이나 관광 명목으로 수많이 관민에 의한 수기가 잡지, 신문 등에 기술되었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