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 12. 26.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90) - 강점제2시기

<1920년대 마산의 시장(市場)>

1920년대 마산의 대표적인 시장(市場)에 대해서 조선총독부서무부조사과에서 간행한『朝鮮の市場』의 내용과『마산상공회의소백년사』의 내용을 복합하여 인용해 보겠습니다.

① 우선 1924년에 개설된 부정공설시장(현 부림시장)이 가장 큰 시장으로서 제일 붐볐습니다.
특히 마산장날인 매 5일과 10일에는 대 성황을 이루었습니다. 건물은 연와조(煉瓦造)의 장가(長家) 점포 3채였고 그 밖에 아연지붕의 바라크식 건물 여러 동이 있었는데 수많은 노점 상인들이 어울려서 저녁 시장 시간이면 더 크게 붐볐다고 합니다.

『朝鮮の市場』에 나타나는 「구마산 시장」은 부림동․수성동․남성동․동성동 창동의 도로(등외도로)상에 위치하고 있었기 때문에 면적과 규모를 정확히 알 수는 없으나 도로연장으로 200칸(360m)내외라고 했습니다. 노상(路上)시장이었기 때문에 시장과 관련한 설비는 없었으며 개시일은 음력 5․10일로 월 6회 열렸습니다.
주요 취급품은 곡류․면류․마류․면사류․어류․기타 일용잡화였으며 상인 수는 소매상 약 300여 명으로 5-7리에서 까지 장사하기 위해 나왔다고 합니다. 시장 이용자도 부근 3 리 내외에서 찾아왔다고 합니다.

여기에 나타나고 있는 이「구마산 시장」이「부정공설시장」이란 이름으로 상설화되면서 건물도 갖춘 것으로 보이는데 아래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건물을 갖춘 시장과 노상 시장의 경계가 정확하지 않습니다.



② 1923년 신마산 반월동에「선정(扇町)공설시장」이 들어섰습니다.
부지 2,281평에 81평과 25평의 건물 두 동을 지었으며 건물과 건물 사이로 적당한 크기의 도로를 내었습니다. 상설시장이었으며 주요 취급품은 야채․곡류․어류였고 상인은 소매상 28명이 있었습니다.
점포주는 모두 신마산의 일본인이었으며 이용자도 신마산에서만 오고 원마산의 한국인들은 이용하지 않았습니다.
개설초기에는 전화 주문까지 받으면서 배달도하는 등의 친절전략을 구사했지만 개설 1년도 못되어 쇠퇴하고 말았습니다.

③ 합방 이전, 일본인들이 주식회사 체제로 발족시킨 마산수산(주)를 1920년 재편성하여 창포동 3가에 경매시장인「마산수산시장」을 개설하였습니다.
사설(私設)이었으며 시설은 해면에 접한 96평 규모의 목조 건물이었습니다.
양․음력 설과 추석을 제외하고는 매일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영업하였고 해산물만 취급했습니다. 중매인 11명이 있었으며 모든 거래는 경매로 이루어졌습니다.
출품하는 사람은 진해와 거제에서 주로 왔으며 구입자는 마산에 거주하는 사람들이었습니다. 원마산 남성동에 출장소를 두고 영업했습니다.

④「마산 우시장(牛市場)」도 있었습니다.
사설(私設)이었고 1924년 오동동에서 마산축합조합에서 운영해 오다가 1926년부터 마산부 직영으로 바뀌어 운영되었습니다.
면적은 1,044평이었으며 주위에 목책(木柵)이 둘러쳐져 있었습니다.
개시일은 음력 5․10일로 월 6회였으며 생우(生牛)거래만 하였습니다. 중개자 15명이 활동하고 있었고 인근 5리 이내의 사람들이 소를 매매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습니다.

⑤ 중앙동 1가에 1925년 1월 사설「마산청물시장」이 개설․인가되었습니다.
89평의 부지와 64평의 건물에서 매일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장사를 하였습니다.
취급품은 야채 및 과일류였으며 중매인 11명이 종사하고 있었고, 출품자는 시모노세키와 모지 및 마산부근 일대의 과수원 경영자였고 구매자는 마산부민이었습니다.<<<



2011/11/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85) - 강점제2시기
2011/11/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쳔사 (86) - 강점제2시기
2011/12/0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87) - 강점제2시기
2011/12/1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88) - 강점제2시기
2011/12/1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89) - 강점제2시기

Trackback 0 Comment 0
2009. 11. 20. 06:00

모지를 바라보며 마산을 생각하다


낡고 오래된 도시공간을 되살리거나 이미 죽었던 옛 도시의 영광을 부활시키는 도시재생프로그램은 현대도시설계의 중요한 장르가 되었다.

잿빛 벽돌의 폐허였던 화력발전소를 한해 관광객 400만 명이 찾게 만든 런던의 ‘테이트모던미술관’.
오래된 철도역을 재활용하여 ‘오르세’라는 이름의 세계적인 미술관으로 변모시킨 파리.
설탕공장을 개조한 이탈리아 파르마의 ‘파가니니 음악당’.
모두 재생의 비전으로 되살린 현대도시 최고급 보석들이다.

           <위로 부터 테이트모던미술관, 오르세미술관, 파가니니음악당>


기타큐슈의 모지항(門司港)도 그렇다. 재생에 성공하였다.

마산보다 10년 빠른 1889년 개항한 모지는 한 때 국제무역도시로서 수많은 사람들이 북적였던 도시다.
은행, 무역회사, 호텔, 대형점포 등 근대산업을 상징하는 대형건물들이 해안을 가득 메웠던 도시다.


- 마산을 생각하며 모지로 가다 -

신문사 대표직 퇴임 후, 부관페리로 밤의 현해탄을 건너 모지로 갔다. 오래 미뤄온 계획이었다.

모지항은 큐슈의 끝자락에 붙어있는 작은 항구다.
간몬해협을 사이에 두고 시모노세키와 마주보고 있다.

                          <시모노세키로 건너오면서 본 모지항>

                            <모지와 시모노세키를 잇는 간몬대교>


마산과 닮은 항구였다.
항구의 지난 과거가 닮았고 바다와 산, 자연이 닮았다.
건너보이는 시모노세키와 오른쪽 오사카로 나가는 간몬해협 위의 간몬대교는, 건너보이는 창원과 오른쪽 거제로 나가는 마산만 위의 마창대교를 연상케 했다.

하지만 다른 점이 더 많았다.
바닷물의 맑기가 달랐고, 사람의 손길이 닿은 건물들과 시설들이 달랐다.
달라도 많이 달랐다.

아스팔트 직선도로에 앉을 곳 하나 없는 해안과 오목조목 물터 만들고 데크(Deck)며 잔디며 벽돌이며 벤치며 사람을 유인하는 해안이 달랐다.
문을 연지 100년이 넘었지만 시간의 흔적을 알 수 없는 마산항과 곳곳에 지난 세월 그 번성했던 흔적을 간직한 모지항은 너무 달랐다.
두 도시 모두 영화와 퇴락의 부침을 겪었지만 모지는 개안하여 살아났고 마산은 정체성조차 알기 어렵다.
모지는 희망을 얘기하지만 마산은 드디어,
'우리 힘만으로는 희망이 없다, 옆 도시와 합쳐버리자'고 합의되는 도시가 되고 말았다.

옛 정취를 되살려 놓은 뒤 모지사람들은 이 새 항구를 ‘모지 레트로’라 이름 지었다.
‘레트로(Retro)’는 영어 ‘Retrospective(회고적)’의 약어다.
한 때 번성했던 항구의 풍경이 회상되는 곳이라는 의미다.




 
                    <위 네 사진은 모지항, 아래 네 사진은 마산항>


모지항은 ‘역사와 자연’을 키워드로 해 도시재생사업을 시작하였다.
오래된 목조건축물인 ‘모지항역’을 보존하기로 결정하면서 시민들이 직접 나서 ‘모지항보존회’를 조직, 보존기금까지 모금하였다.
그 후,
유럽풍의 모지호텔, 오사카 상선빌딩, 옛 모지항 세관건물, 창고 벽을 그대로 살린 주차장과 미술관, 지난 시절 번성했던 모지항 원래 경관과 항구의 흔적들을 그대로 재생시켰다. 아인슈타인이 묵었던 미쓰이구락부도 있다.
랜드마크 역할은 일본이 자랑하는 건축가 구로가와 기쇼(黑川紀章)가 설계한 전망대가 맡았다.
해변 벤치에 앉은 중년부부의 평화로운 모습이 주변 전경과 잘 어울렸다.
가장 인상 깊은 것은 블루윙모지였다.
블루윙모지는 보행자 전용 도개교, 배가 지날 때마다 다리가 번쩍 들린다.
밤의 조명도 아름다웠다.

보고 싶었던 것들을 실컷 보고 시모노세키로 건너왔다.
가라토 수산시장 데크에서 바다건너 모지를 보며 두 항구를 생각했다.

해풍 건강하게 마시며 바닷길 걷고 싶어서,
키 큰 나무 사이로 걷고 뛰고 자전거 타는 사람들 보고 싶어서,

···········
················
모지를 바라보며 마산을 생각했다.

 

<위로 부터 전망대, 미쓰이구락부, 모지역, 철도역사관, 오사카상선빌딩, 블루윙모지, 모지항세관, 국제우호도서관, 출광미술관, 옛창고벽을 살린 주차장 내외벽>

Trackback 0 Comment 11
  1. 구르다 2009.11.20 12:31 address edit & del reply

    너무나 대조적인 모습
    정책판단이 사람들의 삶과 도시의 생명을 결정하는 좋은 사례입니다.

    마산은 야경만 아름다운 도시라고 누군가 말하더군요

    • 허정도 2009.11.20 13:45 address edit & del

      방문 감사합니다.
      마산도 언젠가는 좋은 도시가 되겠죠.

  2. 林馬 2009.11.20 17:12 address edit & del reply

    정말 마산과 닮았네요.
    수변공간만이라도 시민에게 돌려진다면
    모지보다 더 아름답지 않을까요?

    • 허정도 2009.11.20 17:56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자연조건은 마산이 모지보다 훨씬 좋았습니다.

  3. montreal florist 2009.11.21 02:09 address edit & del reply

    모지항은 참 이쁘게 잘 꾸며 놨군여

    • 허정도 2009.11.21 10:07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이쁘다'는 표현이 적절하네요.
      그렇습니다, 참 이쁩니다.

  4. 주여진 2009.11.22 00:09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허정도님과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입니다.
    모든것은 처음엔 새것이였죠...하지만 모든것에는 시간이 따르는 법이죠.
    마산에는 아직도 흙으로 만든 집이 있답니다.
    새것만 고집하지 말고 오래된 것을 어떻게 하면 재활용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생각을
    해야 할 시점인것 같습니다.
    말로만 환경을 외치지 말고...진정한 환경을 위해 무엇이 우선이 되어야 하는지를 알아야겠죠.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마산은 어느 도시 보다 문화콘텐츠를 가지고 있는 도시라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건물은 어는 도시에도 있는법...
    오래된 것, 추억에 잠들어 있는 것들을 찾아 시대별 마을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예를 들어 반월동이나 문화동를 60년대 모습을 간직한 마을로 ...그래서 영화나 드라마를 제작하게 되면, 세트장을 새롭게 만들기 보다는 있는것에 조금만 첨가한다면 정말 좋을 것 같아요...너무 개인적인 제 마음을 늘어 놓았네요...

    • 허정도 2009.11.22 09:32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참 좋은 생각을 가지신 분이네요.
      올드시티와 뉴시티의 도시발전방향은 분명히 달라야 한다는 생각에 동의합니다.
      마산 어느 곳에 아직 흙집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 유림 2009.11.22 12:27 address edit & del

      그 흙집을 저도 보고 싶어요
      다음엔 문화동 반월동을 둘러봐야 겠어요
      아름다운, 정겨운 마산을 그리면서

  5. roulette system 2010.08.10 05:47 address edit & del reply

    아름다운

  6. shrimp scampi pasta recipe 2011.04.14 02:48 address edit & del reply

    당신에게 공유를 위해 수많은 감사합니다.좋은 일을 계속 마십시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0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3 ● 회원동 500번지 회원동 500번지 일대의 동네를 말하는데 일제 강점기 때 이곳에 일본군 기마병의 마굿간과 창고가..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9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2 ● 배넘이 고개 [배드나무 고개, 배드난 고개] 회원동 골짜기에서 마재고개로 넘어가는 산중허리를 세인들이 지금도 배넘..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8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1 ● 돌산 못산마을 위쪽 무학산 자락으로 돌과 바위가 많았다고 한다. 예전 주공아파트 위쪽 편으로 돌이 많아서 돌산으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5 ● 공동우물 집 안으로 수도가 들어오기 전에는 모두 물을 길어 먹었다. 자연적으로 솟는 약수터나 샘터의 물을 먹거나 아니면 우물을 팠..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6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4 ● 주변이 온통 국화밭이었던 시절 마산은 오랫동안 국화의 도시로 유명했다.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국화축제가 벌어진다. 2014년에 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3 ● 회원천의 다리들 회원동과 교원동은 회원천을 가운데 두고 양편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왔다. 사람들이 양쪽을 오가기 위해서 자연스레 징..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2 ● 못산(못안, 모산) 회원동에서 무학농원으로 가는 중간지점에 있었던 마을의 이름이다. 옛날에 못이 있었다고 한다. 택지 개발로 옛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1 ● 회원동(檜原洞) 회원동의 회원(檜原)은 의창현(義昌縣)의 별호(別號)였던 회산(檜山)의 회(檜) 자와 회원현(檜原縣)의 원(原)..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 2 순조 말기인 1832년경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尙道邑誌)'에 따르면, 창원도호부는 부내면(府內面), 동면(東面), 북면(北面), 남면(南面), 서면(西面) 등 5개 면을 두었다.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

오늘부터 포스팅하는 자료는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lsquo;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rsquo;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본 재개..

시·도 금고 관리는 탈석탄 금융기관에

박종권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공동대표 네덜란드 연금자산운용사를 포함해 총자산 규모가 4경 5000조 원(미화 39조 달러)에 이르는 전 세계 450개 기관의 투자가들은 석탄발전 사업에 대한 신규 프로젝트 금융이나 투자 중단을 선언..

<조선토목사업지>의 마산 상수도

이 글은 1928년에 펴낸 <조선토목사업지>에 기록된 마산의 '상수도' 편이다. 초벌 번역이라 글이 거칠다. 마산은 경상남도의 제일 중요한 항구로서 내지 및 연안 항해선박의 중요 기항지이다. 또한 (항구의) 뒷편으로는 마산선과..

<조선토목사업지>의 마산항만

이 글은 1928년에 펴낸 <조선토목사업지>에 기록된 마산의 '항만' 편 번역문이다. 초벌 번역이라 글이 거칠다. 그림은 책의 표지와 목차이다. 마산항은 경상남도의 중앙 진해만의 가장 안쪽에 있다. 동경 28도 33분, 북위..

학봉 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2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8명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

학봉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1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 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