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11.05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4) - 강점제3시기

<술과 꽃의 도시, 마산 2>

 

마산은 술 생산량에서도 이름이 높았지만 더 유명했던 것은 마산 술의 품질입니다. 마산 술의 향과 맛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습니다.

마산 술이 얼마나 유명했는지를 알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소개합니다.

식민지 시대, 일본에서 가장 유명한 술은 나다자케(灘酒, 탄주)였다고 합니다.

「나다자케(nadazake)」는 일본의 효고켄(兵庫縣)의 나다(灘)지방에서 나는 고급 청주를 말합니다. 지금도 생산되는 일본 고급 전통주입니다.

「나다자케」가 생산된 것이 1624년이라는 설도 있지만 실제 그 기원은 그로부터 훨씬 더 오래전인 14세기경이라고 합니다.

문헌에 의하면 무로마치(室町: 1338-1573)시대에 이미「僧坊の酒(승방의 술), 酒屋の酒(술집의 술)」이라고 불렸다고도 합니다. 가히 일본 최고의 술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마산 술이 이 나다자케에 필적할 만 하다고 했으며, 만주에서는 마산의 술이「조선의 나다자케(灘酒)」라고 불릴 정도로 명성이 높았다고 합니다.

직전 포스팅에서 말씀드린 대로 맑고 깨끗한 물과 술 빚기에 적당한 좋은 기후, 그리고 질 좋은 쌀, 삼박자 덕 아니었겠나 싶습니다.

「나다자케(灘酒)」급이냐, 아니냐, 라는 말을 하자는 것은 아닙니다. 마산 술이 그만큼 특별한 평가를 받았다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다음은 꽃에 대한 이야깁니다. 정확히 말해 '벚꽃'에 대한 이야깁니다.

1908년 삼증(三增)이사관이 신마산에 살던 일본인 유지들과 협의하여 동(洞)의 명칭을 일본식인 정(町, 마찌)으로 명명하고 정(町)의 경계를 획정하는 과정에서 어린 벚나무 5천 그루를 가로 양쪽에 4칸마다 심었던 사실이 있습니다.

하지만 여러 자료를 종합해 보면 삼증 이사관이 벚나무를 심기 이전부터 마산에는 벚나무가 많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봄철이 되면 마산 전역에 벚나무가 만개하여 장관을 이루고 있었다는 기록이 여기저기 많이 남아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삼증 이사관에 의해 식재된 창원천 좌우도로의 벚나무가 가장 아름다웠다고 전합니다. 일본인들이 남긴 기록이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장전 순(長田 純)과 고수마공(高須瑪公)이 쓴 『마산현세록』에 의하면 당시 창원천의 벚꽃은 4월 7일경부터 피기 시작하여 10일, 11일에 70% 개화하고 13, 4일부터 만개하여 17, 8일 경까지가 절정이었다고 합니다.

특히 창원천(옛 마산시장 관사 앞을 흐르는 하천. 대곡천,대곡하,마산천 혹은 일화계라고도 불렀음)의 맑은 물 위에 떨어지는 낙화가 일품이었다고 합니다.

이 때문이었는지 몰라도 이 부근에 앵정(櫻町, 사쿠라마찌, 벚꽃동네, 현재의 문화동)이라는 지명도 있었습니다.

당시 마산에서 가장 유명했던 요정 망월루가 창원천변에 있었습니다. 경남신문 조용호 기자는 마산개항 100년을 맞아 특집 기획기사로 연재한『마산개항백년』1999년 4월 5일자에서, 망월루 주인의 딸이었던 모쯔스키는 일본에 살면서도 최근까지 3-4년에 한번 씩은 신마산을 찾았는데 망월루 앞의 창원천 벚꽃을 그렇게도 그리워했다고 적고 있을 정도입니다.

이와 같은 ‘술과 꽃의 도시’ 마산의 특징을 잘 나타내주는 자료가 남아 있습니다.

1937년 마산부에서 관광안내서로 간행한「觀光の 馬山(관광의 마산)」이라는 리플렛의 표지입니다.

아래 사진이 그것입니다.

 

일본인들에게 마산을 소개하기 위해 마산부가 만든 이 조그마한 인쇄물에는 마산을 둘러싸고 있는 무학산과 마산만, 그리고 다도해의 섬과 마산만을 출입하던 수많은 선박들이 그려져 있습니다.

그 가운데 명주(銘酒)라고 적힌 술통과 함께 만개한 벚꽃이 흐드러진 것을 묘사하여 이 도시 마산이 가히 「술과 꽃의 도시」임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2012/07/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0) - 강점제3시기

2012/08/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1) - 강점제3시기

2012/08/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2) - 강점제3시기

2012/08/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3) - 강점제3시기

2012/08/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4) - 강점제3시기

2012/09/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5) - 강점제3시기

2012/09/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6) - 강점제3시기

2012/09/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7) - 강점제3시기

2012/09/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8) - 강점제3시기

2012/10/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9) - 강점제3시기

2012/10/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0) - 강점제3시기

2012/10/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1) - 강점제3시기

2012/10/2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2) - 강점제3시기

2012/10/2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3) - 강점제3시기

Trackback 0 Comment 0
건축의 외형 - ‘새둥지’ (Bird's Nest)

동굴에서의 삶을 시작으로 인간의 주거는 자연을 모방하는 단계를 거쳐 현재는 완전히 인공적인 삶의 공간을 만들어 내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자연적 형태들은 완전한 인공물인 건축의 형태에 영향을 주고 있으며, 의도되었든 ..

기억을 찾아가다 - 13

13. 정전 후의 체험들 Ⅳ - ‘이용범 다리’ ‘용베미 다리’란 말을 언제 쯤 부터 들었는지를 정확하게 기억할 수는 없지만, 이용범(아래 사진 / 1905~1968)이란 인물의 이름이 널리 퍼진 계기로 미루어보면, 1954년..

건축의 외형 - ‘원통’ (cylinder)

일상에서 마주할 수 있는 수많은 도형들 중에, 언제나 주변에 있어서 오히려 존재감이 낮은 경우들이 있습니다. 예를 들면 일상에서의 '원통' 이 그런 것 중 하나일 것입니다. 우리는 수많은 원통형 물체와 함께 살아가고 있으며, ..

기억을 찾아가다 - 12

12. 정전 후의 체험들 Ⅲ - 귀환, 상이군인들 정전 얼마 후에 전장에 갔던 아저씨들이 속속 돌아왔다. 함께 끌려가서(그땐 그렇게들 표현했다) 내내 한 부대에 있다가 함께 돌아온 우용 아저씨와 내 당숙은 상이용사가 되어 돌아..

건축의 외형 - ‘타공판’ (perforated board)

사람이 건축의 외형을 인지하고 기억할 때에 여러 가지 요소들을 보고 듣고 느끼게 됩니다. 개개인의 차이는 있겠으나, 일반적으로 특정 건물은 가장 부각되는 특정 요소로 기억하게 되는 듯 합니다. 규모나 재질, 기하학적 형태, 조..

2018년 새해인사

새해 인사드립니다. 꿈 꾸는 것과 희망하는 것들이 모두 이루어지는 해가 되기 바랍니다.

건축의 외형 - ‘액자’ (frame)

미술의 역사 만큼이나 액자의 역사는 오래 되었을 것입니다. 회화의 전시, 보존 등을 위한 보조적인 위치에서 출발한 액자는 사진의 등장과 기술의 발달 등으로 현재는 picture frame 만이 아니라 photo frame, d..

기억을 찾아가다 - 11

11. 정전 후의 체험들 Ⅱ - 수학여행 전쟁이 막바지로 갈 때쯤 해선 민간자동차도 많이 다니는 것을 실감할 수 있었다. 주로 화물차가 많이 보였는데, 마산 부산 간에만 다니던 버스 숫자도 상당히 불어난 걸 느낄 수 있었다. ..

건축의 외형 - ‘계단’ (Staircase)

오늘은 이전 포스팅들 보다는 조금 더 인공적인 형태라 할 수 있는, '계단' 이라는 주제를 가져와 보았습니다. 계단의 역사는 생각보다 오래 되어, 이미 BC3000년 경 메소포타미아의 지구라트 에서부터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 ..

기억을 찾아가다 - 10

10. 정권 후의 체험들 Ⅰ- 깡통문화, 총탄 정전 반대를 외치는 집회와 행진이 전국적으로 있었고 마산에서도 무학초등학교 운동장에서 궐기대회가 열렸었다는 이야기를 어른들이나 형들로부터 엿들었던 기억은 있으나 거기에 관심을 기울..

건축의 외형 - ‘초승달’ (crescent)

달은 태양과 마찬가지로 여러 문화권에서 신화나 종교와 연결지어서 생각되었습니다. 초승달은 달이 뜨지 않는 삭 다음에 나타나기 때문에 서양권 에서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하여 new moon 이라고도 불리죠. 오늘은 이슬람의 ..

기억을 찾아가다 - 9

9. 한국전쟁기의 학교생활 Ⅲ - 용의검사, 학력경쟁 가교사생활 직후부터 실시된 용의검사는 생활환경이 좋은 도회지 넉넉한 집 아이들에겐 별 부담이 안 되었겠지만, 누추한 환경에서 생활하거나 항상 흙을 묻히고 살아야하는 농촌 아..

건축의 외형 - ‘삼각형’ (Triangle)

피라미드와 삼각형, 그게 그것 아닌가 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만, 입체도형과 평면도형 이라는 근본의 차이때문에 여러 분야에서 접근 또는 적용 방식 또한 다르다고 할 수 있습니다. 피라미드와 삼각형 은 겹치는 부분도 있지만 확..

기억을 찾아가다 - 8

8. 한국전쟁기의 학교수업 Ⅱ - 떠돌이 수업 초등학교 5학년 때였던 1952년의 학교생활엔 참 변화가 많았다. 담임선생님도 세 번이나 바뀌었고 교실도 다섯 번이나 옮겨 다녔다. 그리고 전입생도 그 해에 갑자기 불어났다. 처음..

건축의 외형 - ‘도넛’ (doughnut or donut)

건축과 도넛? 언뜻 무슨 관계가 있느냐 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습니다. 그렇다면 'ring' 이라고 표현해 볼까요? 여기에 현재는 고인이 된 스티브 잡스 와 그가 창업한 애플 을 함께 생각해 보면, 아! 하고 떠오르는 것이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