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100명산 29-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2

by 운무허정도 2021. 6. 21.

-2021년 5월 28일∼29일(금∼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2일차 아침은 그 유명한 라면으로 집단 급식을 한 후 8시에 숙소를 출발해서 825분경 천산 입구에 도착했다. 

천관산은 산림청 선정 100대 명산에 포함될 정도로 우리가 익히 듣고 있는 장산·월출산·내변산·두륜산과 더불어 호남의 5대 명산 중 하나이기도 하다.

천관산(723m)은 좁영역으로 장흥 땅에서 으뜸으로 치는 산이자 도립공원으로 지정(1988)된 만큼 그 명성은 가히 짐작이 되고 남는 산이다.

기암괴석과 봉우리들이 신비롭게 자리하고 있고, 아름다운 경관과 남해 바다를 내려다보는 조망이 워낙 좋아 연중 찾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천관산의 명칭면류관을 닮았다는 데서 유래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는데, 이는 관음봉을 비롯하여 수십개의 기석과 기봉들이 솟아 있는 모습이 주옥으로 장식된 천자의 면류관을 떠오르게 한 때문이라고도 .

 

천관산 8부 능선에서 바라본 주능선의 기암괴석

 

한편으로는 신라의 김유신이 화랑 시절에 김유신을 사랑했으나, 그로부터 버림받은 천관녀(天冠女)가 숨어 살았다는 전설이 깃든 산이기도 하다.

천관산의 주요 등산로는 3개 코스가 있다. 우리 일행은 3코스로 올라가서 1코스로 내려오는 루트를 타기로 했다.

 

 

일반적으로 1코스로 올라가면 1시간 40분 정도면 정상을 정복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는데, 우리 일행이 정상에 도착하니 무려 3시간이나 소요되었다(8시 25분 천관산 주차장 출발, 11시 20분 환희대 정복).

 

 

천관산 8부 능선에 오르니 기암괴석이 서로 '내 잘났다'는 모습을 뽐내는 듯, 주능선에는 기암괴석이 웅장한 모습의 바위머리를 내밀고 있었다.

 

 

11시 45분경 천관산 환희대를 출발하여 연대봉에 도착하니 12시.

연대봉(천관산 정상)에서 잠시 머물며 탁 트인 남해바다는 내려다보니 지친 다리가 풀리는 듯했다. 풀린 다리를 이끌고 곧 바로 하산하니 오르는 1코스와는 달리 하산 3코스 길은 왜 그리 부서진 돌도 많고, 그리고 계속 직선주로같은 내리막길에 지루함을 주는지..?, 왜 이리 험난한지..?  모두를 지치게 한, 지루한 하산길이었다.

그러기에 하산길에 몇 번을 앉아 쉬기를 반복하며 지친 다리를 이끌고 하산을 마치니 1시 20분경이었다.

주차장까지 도착하지도 않았는데 초입부 포장길에 다다르니 일행은 지친 몸에 하산을 다했다는 안도감과 지침에 콘크리트 바닥에 퍼지고 앉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지친 다리와 몸을 잠시 달랜 후 하산을 완료하니 1시 45분.

아침을 라면으로 떼우고 8시 25분에 천관산 주차장을 출발하여 무학산 둘레길에서 단련된 체력(?)으로 호남의 5대 명산 천관산을 정복하고, 무려 5시간을 하산하며 긴장의 연속이었으니 모두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그러기에 “100대 명산 탐방이 아니라 100대 산 탐방으로 낮추자, 100대 명산 탐방이 아니라 맛집 탐방으로 바꾸자”는 민원이 제기되기도 할 정도였으니....!

하지만 강산이 변한 12주년을 맞은 학봉산악회의 자존심이 있지, 어찌 산을 마다 할 것이요...? 이게 더 추억에 남지 않으리오..!

천관산 주차장에서 긴장된 허리와 지친 다리를 위로하며 잠시 쉬기를 하다가 1시 45분경 주차장을 출발하였다.

우리는 “장흥·보성이 가면 꼬막정식을 먹지 않고는 장흥·보성에 갔다 왔다 하지마라”는 그 명성과 유명세가 있는 꼬막정식으로 라면의 후유증을 보완하기 위해 보성 꼬막정식을 찾아 1일차에 경유했던 보성여관이 있는 “소설 태백산맥 문학거리”의 고려회관(꼬막정식집)으로 갔다. 

 

 

제 철이 아니라 꼬막정식은 없었지만 '꿩 대신 닭이라'. 조개정식으로 지친 몸을 위로하고, 지역의 먹거리를 탐방하는 것으로 천관산의 모든 산행일정은 막을 내렸다.

“100대 명산 탐방”은 힘이 있는 그날까지 계속 되리라...!<<<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