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늘의 도시이야기

마산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자립섬으로

by 운무허정도 2021. 7. 12.

이 글은 최근 경남지역의 세 NGO에서 창원시에 공개적으로 제출한 요청서입니다. 창원시가 개발업체를 공모 중인 마산 앞바다의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 자립섬으로 만들자는 내용입니다.

 

마산 인공섬을 에너지자립섬으로 개발 요청

 

허성무 창원시장이 시청에서 마산 인공섬(해양신도시)의 개발 방향 비전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창원시 제공)

 

기후위기는 코로나와 함께 이 시대에 가장 많이 사용하는 말이 됐습니다.

정부와 국회는 한 목소리로 기후위기를 인정하고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경남도와 창원시, 도의회와 시의회 역시 기후위기 비상상황을 선언하고 탄소 중립을 주장합니다.

그래서 마산의 인공섬인 해양신도시를 에너지 자립섬으로 개발할 것을 제안합니다.

에너지자립섬이란 신도시 내에서 필요한 에너지를 100% 생산해서 사용하는 것을 말합니다.

신도시는 제조업이 없기 때문에 많은 전기를 필요로 하지 않습니다.

에너지 효율 기술의 발전과 단열재의 발전으로 신축건물의 에너지 제로화는 가능합니다. 태양광, 풍력, 지열과 수열에너지, 건축물 연료전지 등 에너지 자립 기술은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고 국내외에서 에너지 제로건물은 이미 현실화됐습니다.

건축비가 20% 내외로 상승한다고 하나 전기요금 감소, 취득세 감면, 기부채납비율 경감 등의 혜택을 고려하면 경제성은 충분합니다.

뿐만 아니라 에너지 자립도시 선진지로서의 관광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합니다.

기후위기는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니라 행동해야 합니다.

기후위기를 막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조천호 박사를 비롯한 대기과학자들은 급진적인 대책이 나오지 않으면, 앞으로 6년 6개월 후 지구 평균온도는 1.5도가 상승한다고 경고합니다. 1.5도가 상승하면 농사는 망하게 되고 지금까지 경험해 보지 못한 재앙이 시작됩니다.

녹색건축물지원법에 따라 2020년부터 1000이상의 공공건축물은 '에너지 제로(0)' 건물로 지어야 합니다. 2025년부터 민간 건축물에도 적용하게 되어 어차피 가야 할 길입니다.

마산 인공섬을 에너지 자립섬으로 개발하는 것은 기후위기를 극복할 뿐 아니라 태양광을 비롯한 재생에너지 기술발전과 에너지 절약 기술의 발전을 가져와 우리 경제에 큰 활력소가 될 것입니다.

전 세계 수백만의 10대 청소년들이 금요일마다 학교를 가지 않고 기후위기 대응을 촉구하는 집회를 하고 있습니다.

아이들의 절규를 외면하면 안 됩니다.

창원시의 결단을 촉구합니다.

2021.7.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경남에너지전환네트워크

창원물생명시민연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