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는 이야기

노회찬의 추억

by 운무허정도 2018. 7. 30.

노회찬 의원과 저의 인연은 오래되지 않았습니다. 매체를 통해 저만 그를 알았을 뿐 그는 저를 몰랐습니다.

노회찬 의원을 직접 만난 것은 20162월쯤이었습니다. 그해 4월 선거를 앞두고 창원에 내려왔을 때였습니다.

처음 만난 곳은 창원 상남동의 한 식당이었습니다. 노동운동가였던 박성철과 여영국 도의원이 함께 했고 그날 먹은 음식은 갈비탕이었습니다.

저는 그를 의원님이라 불렀고 그는 저를 이사장님이라 불렀습니다. YMCA 이사장을 했던 제 경력 때문입니다.

출마를 앞두고 지역민들 얼굴을 익히는 자리여서 특별한 기억은 없습니다. 저와 그가 다 잘 아는 노동운동가 황주석 최순영 부부를 이야기한 것이 기억납니다.

출마하려 창원까지 내려온 게 미안했던지 말을 많이 하지 않았습니다. '공적으로는 거침이 없지만 사적으로는 과묵한 분이구나' 싶을 정도였습니다.

 

두 번째 만남의 기억은 뚜렷합니다. 총선 직전인 그해 3월 말 경이었습니다.

선거운동본부 요청으로 만들어진 도시문제 지역현안 공부 자리였습니다.

갑자기 창원에 내려온 그에게 지역 사정을 자세히 알게 하고 TV토론도 대비하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공부는 선거 사무실 안쪽의 후보사무실에서 진행되었습니다. 학습의 집중도를 높이기 위해 다른 분들은 자리를 물리고 저와 노 의원 단 둘이 앉았습니다.

노 의원의 학습태도는 매우 훌륭했습니다.

시작할 때는 약간 어색했지만 워낙 진지하게 제 설명을 듣는 노 의원의 자세 때문에 곧 공부 분위기가 잡혔습니다.

경기고 출신답게 노 의원의 집중도와 이해력은 탁월했습니다.

제 설명 사이사이 그의 질문이 섞이면서 알차게 진행된 공부였습니다. 한 시간 반쯤 걸렸던, 오래 기억될 즐거웠던 시간이었습니다.

 

여러 이야기들이 오갔습니다만 노회찬 의원이 유독 관심을 가진 부분은 두 가지로 기억됩니다.

하나는 창원의 환경문제를 개선하기 위한 사례로 꺼낸 슈투트가르트 바람길 이야기였습니다.

처음 듣는다면서 재미있어했고 몇 차례 질문도 던졌습니다. 자신의 지역구였던 노원구 사례와 비교하기도 했습니다.

너무 방대한 구상이라 쉽지 않겠다면서 더 늦기 전에 이런 시도가 필요하겠다는 말도 했습니다.

 

다른 하나는 지역구인 창원성산구를 둘러싸고 있는 산에 관한 이야기였습니다.

노 의원에게 "모든 구민들이 어디에서건 5분 이내에 숲길을 걸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공약이 어떠냐"고 했더니, 노 의원은 고개를 들어 날 빤히 쳐다보며 그게 가능한 일이냐고 물었습니다.

산으로 둘러싸인 성산구의 지형적 특성을 설명하며 제 생각을 말했더니 고개를 크게 끄덕였습니다. 아주 재미있고 유익한 공약 같다고 했습니다.

특히 숲길을 걷는 것은 신분이나 경제력을 불문하고 누구에게나 주어지는 혜택이라는 점이 마음에 끌린다고 했습니다.

실제 이 숲길 이야기는 선거 과정에서 노 의원이 구민들에게 제안하기도 했습니다. 

 

공부가 끝날 즈음, 이런 일들은 단체장의 손을 빌려야 가능하다는 점에 우리 두 사람 함께 동의했습니다.

언젠가는 창원시장도 바뀌지 않겠느냐는 기대를 서로 나누며 공부를 마쳤습니다.

.

.

.

  

안타깝고 그리워서 짧은 추억 글 한편으로 당신을 추모합니다.

우리 모두에게 희망과 즐거움을 준 당신은 혼자 홀연히 떠나셨네요.

보고 싶습니다.

부디 영면하십시오.<<<

 

 

구름처럼 만나고 헤어진 많은 사람 중에

당신을 생각합니다.

바람처럼 스치고 지나간 많은 사람 중에

당신을 생각합니다.

우리 비록 개울처럼 어우러져 흐르다

뿔뿔이 흩어졌어도

우리 비록 돌처럼 여기 저기 버려져

말없이 살고 있어도

흙에서 나서 흙으로 돌아가는 많은 사람 중에

당신을 생각합니다.

이 세상 어느 곳에도 없으나 어딘가에 꼭 살아있을

당신을 생각합니다.

 

도종환의 시  <구름처럼 만나고 헤어진 많은 사람 중에>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