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 10. 21. 00:00

김형윤의 <삼진기행> 1 / 1954년 4월 14일 (수)

오늘부터의 포스팅은 창원지역에서 평생 언론인으로 살다간 목발(目拔) 김형윤(金亨潤) 선생이 남긴 기행문이다. 

마산일보(현 경남신문)에 실렸고, 기고자는 본명 대신 ‘H 생’이라 되어 있다. 제목은 「삼진기행」이며 1954년 4월 14일부터 23일까지 9회 실렸다.

당시 마산일보 사장이었던 김형윤 선생이 15명의 벗들과 함께 1933년 순국한 독립지사 '죽헌 이교재 선생'의 유족을 찾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을 찾았던 기록이다.

 

<죽헌 이교재 선생>

 

이 글의 가치는 이교재 선생과 유족에 대한 내용과 함께, 한국전쟁 직후인 1954년 당시의 삼진지역(진동, 진전, 진북) 상황을 이해하는데 있다.

김형윤 선생의 기고문에 맞추어 모두 9회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이다. 원문 그대로 옮기지만 일부 고문(古文)은 읽기 편하게 고쳐 쓰고, 설명이 필요한 경우 푸른 글로 첨가한다.

 

먼저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에 수록된 김형윤 선생(아래 우측 사진)을 소개한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에서 태어난 김형윤(金亨潤, 1903~1973)은 1915년 마산 공립 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갔다가 1921년 귀국하여 창원 산업 조합에서 근무했다.

1923년 조선일보 마산 지국 기자 생활을 시작으로 『남선 신문』, 『동아 일보』에서도 활동했다.

1930년대와 1940년대에는 아나키즘에 몰두하여 무정부 활동에 가담했으며, 1945년 12월 신탁 통치 반대 시위에 참여하다 종로 경찰서에 구금되어 1947년 봄에 석방되었다.

1947년 『남선 신문』에 입사하여 편집국장이 되었으며, 1948년 제호를 변경한 남조선 일보 사장 대리가 되었다. 1950년 『남조선 일보』를 『마산 일보』로 제호를 변경하여 1966년 사직 때까지 편집과 경영 전반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1973년 12월 5일 유작으로 『마산 야화(馬山野話)』가 발간되었고, 1974년 8월 18일에 마산 산호 공원에 불망비가 건립되었다.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1

4월 10일 천랑기청(天朗氣淸)한 오후 2시 반, 기자는 3·1 독립운동 시 순국하신 이교재 선생의 묘소 전배차 일행 15명과 더불어 자동차 다섯 대로 분승하고 마산일보 정문을 출발, 일로 창원군 진전 방면으로 향발하였다.

이번 전배하는 일행에는 과거 일정 시 변절 혹은 매절한 분자를 제외한 것이 마음 가운데 통쾌함을 금치 못한 것이다.

우산(牛山) 고개를 넘어 예곡을 거쳐 통칭 옛날 군도(群盜)가 출몰하던 ‘동전이 재’까지 가는 도중에는 농민 부역군들이 도로개수공사에 여념이 없어 우리 일행을 흔히 보는 시찰이나 유람객으로 아는 모양인 듯 본체만체 차 지난 뒤 사진(沙塵, 모래먼지) 속에서 꾸준히 일들만 하고 있다.

이윽고 진동읍내를 일관하여 서(西)로 달리는데 눈에 뜨이는 것은 6·25사변 당시 소개(疏開) 후 파괴되었던 집들이 모두 다 개축되어 각기 영세한 생을 개탁하여 조선(祖先)의 뼈 묻힌 고장에 깊이 뿌리를 박고 지상의 낙도로 삼고 있는 것은 무한히 아름다운 광경이다.

도로 우측 평야 저 편에 깎은 듯이 직하(直下)된 험한 산이 즉 사변 당시 적과 격전한 각드미산(여항산, 갓데미산)이라 한다.

만약에 적군이 침공하였을 때 이 산이 없었더라면 마산은 병풍 무학산도 존재의 가치를 보전하였을까 아닐까가 의심날 일이다.

적들의 중요한 거점인 이 각드미산이야말로 적들의 최후 운명을 결정한 방채선(防砦線)으로서 길이 기념하여야 할 곳이다.

구치사방 산정수정(驅馳四方 山程水程, 산길 물길 할 것 없이 사방으로 떠돌아 다님)식 19세기의 나그네가 아니니 한가히 고개로 이리저리 돌려볼 수 없을 터인데 삼진 방면을 소개하시던 마산서중 이기재 선생의 선도로 일행은 진전면 입구에서 일시 정지하였다.

장소는 다르지마는 노변석벽(路邊石壁)에는 3.1의거 시 동면(同面) 황교 교반에 공봉(棒)과 적권(赤拳)으로 무장한 왜적의 폭재(暴材)하는 진중으로 돌격하다 장렬한 호국의 신(神)으로 순한 김수동(원문에는 김동수로 되어 있음) 이기봉 씨 외 6선열의 창의비(진북면 지산리에 있는 팔의사 창의탑. 지금은 인근에 이전) 앞에서 잠시 묵례를 드리고 다시 황교의 고전장(古戰場)을 거쳐 목적하였던 이교재 선생의 유족이 계시는 봉곡리 도산부락에 도착한 것이 세 시를 훨씬 지나 30분 경이었다.

이 부락도 역시 적색분자가 침투할 것이라는 추측 아래 소개 명령을 받고난 뒤 연합군의 폭격례를 받고 전 부락 50여 호가 소실되었던 곳으로 가옥이야 태어난 팔자대로 일간 모 옥(屋)으로 신축하여 쓰라린 기억도 잊은 듯이 생기발랄한 것을 볼 때 파탄에 빠진 현재 농촌에도 언제나 영원한 봄 서광이 비쳐 오리라는 희망을 던져주고 있는 듯하다.

그러면 우리가 경(敬)공히 찾아뵈올 이교재 선생 유족의 가정과 생계는 어떠한가? 일행은 마음 초급히(焦急-, 시간 여유 없이 아주 급하게) 이(李) 선열 미망인의 주택을 들어가게 되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6. 11. 7.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22. 남선일보의 수난

 

122. 남선일보(南鮮日報)의 수난

 

 

일문(日文) 지방신문 남선일보가 경영난으로 세인의 동정이 쏟아졌다는 것은 별보(別報)와 같거니와 이 신문이 일반에 주는 성격상 인상은 하등의 정치적 재정적 배경도 그리고 국수사상이나 군벌 예찬 같은 그런 것은 아예 없고 말하자면 지방으로 전락한 자유주의자 몇 사람이 제작한 순수한 지방지라는 것이 적중할 것이다.

 

발행 부수와 보급 범위가 극히 좁고 경제적 기초가 없으니 사원의 보수와 신문사로서 항상 재고되어야할 용지마저 그날그날 허덕이는 판이니, 활자 개체(改替)같은 것은 일종의 몽상에 지나지 못한 형편으로 루비활자 전체가 폐자(廢字)가 되다시피 망가져서 교정원들은 비명을 울리고 있었다.

 

 

 

<1929년 9월 19일 자 남선일보 기사 / 남선일보는 일제 강점기 마산에 거주하는 일본인들에 의해 발행된 일본어 신문이다>

 

 

공교롭게도 시기가 마친 검열 당국의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는 소화 천황의 즉위식-1928년 어대전(御大典)의 성전식(聖典式) 기사의 제목이 큰 실수를 저질렀으니, 문선(文選)과 대교(對校)를 거쳐 편집국을 통과한 신문이 배달 도중 고등경찰에 전부 압수되고 편집국 책임자, 문선, 교정원들이 긴급 검속(檢束)되었다.

 

각 신문마다 황실에 대한 기사는 전 심혼을 기울이고 조심조심하는 것인데, 이날 천황의 즉위한 어대전(御大典)()’자가 불경스럽게도 ()’자로 오식되어 있었던 것. 그래서 걸리기 쉽고 싱겁기 짝이 없는 불경죄, 말 한 마디 실수하면 판에 박힌 2년 징역인데, 이것은 굵다란 활자로 자 대신 자가 박혀 충분한 증거로 등장하였으니 회사의 간부들도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그러나 이런 불경한 일이 자기들 관할 내에서 생겼기 때문에 문제를 확대시키지 않고 문선 교정 몇 사람에게는 뺨 몇 대, 검도봉(劍道棒) 몇 차례의 세례 정도로 마치고 신문은 근정(謹訂)’으로 낙착되었다.

 

그러나 즉위식 다음해 신년호가 또 검열경찰의 비위에 거슬렸다.

 

어대전(御大典) 사건 뒤 상부로부터 견책을 받은 그들 경찰은 신문사를 요시(要視)하던 중인데 원단(元旦)신문에 게재된 천황 내외의 사진이 매우 희미하여 노발대발한 나머지 회사의 간부와 기계공을 호출하는 일방 신문은 모조리 압수되어 회사로서는 더욱 궁지에 빠지고 말았다.

 

또한 경찰이 남선일보를 항상 색안경을 보고 밉게 본 진원(震源)될만한 이유가 있었던 것이다. 그것을 캐보면 이런 일이 있었다.

 

보통 일인들은 연초에 먹을 음식 중에서도 떡은 이미 섣달 하순경부터 준비하는 것인데 소화 천황 선대인 대정(大正)이 지병으로 태자인 소화가 섭정하게 된 4년만인 19261225일 기세(棄世)하여 그들 국민들은 소위 양암(諒闇) 중이라 하여 애도에 잠기고 있었을 무렵, 남선일보 외근기자 한 사람이 그의 친지 입에서 떡방아 찧는 것을 보고

 

대정 천황은 굶주린 거지 귀신이다. 모처럼 우리들 국민이 정초 떡을 만들어 낙()을 삼고 있는 이때 하필이면 허기증이 들어 얻어먹기 위해 죽어버렸으니 말이다

 

라고 이와 같은 불손불경한 말을 신명나게 지껄이고 있을 때 그 기자와 평소보터 감정이 틀린 일인 노파가 엿듣고 즉각 경찰에 밀고한 것이다.

 

기자와 그의 친지는 엄중한 문초를 받았는데 친지는 이 일을 확대하지 않고 발설치 않는 조건으로 석방하고, 문제의 기자는 일본의 그의 고향으로 가는데 관부연락선까지 미행의 감시를 붙여 강제 추방케 된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16. 10. 31.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121. 경영난의 남선일보

 

121. 경영난의 남선일보(南鮮日報)

 

 

마산지방에서 발간하는 일간지(일문 4페이지)는 멀리 명치 38년 경에 마산신문으로 발행하다가 폐간, 그 후 명치 43년 경 경성일보가 발행권을 가졌다.

 

강용일(岡 庸一)이란 사람이 10년 계약으로 운영하였는데, 기계는 16() 수동식, 소설은 일본서 지형(紙型)아닌 연판(鉛版)으로 들어오고, 사옥은 신마산 진일기계사 창고 옆에 있다가 다시 구 러시아 영사관(현 일성펌프공장)으로 옮겼으나, 기계에 모터 장치란 꿈에도 모를 때고, 족답(足踏)으로는 회전이 되지 않아서 기계공 4명이 수동을 하여 신문 한 장이 나오는 시간이 약 4초 내지 5초가 소요되었다.

 

기계공 4명 모두 유발자(有髮者)라 수동할 때 상방(相方) 2명의 상투가 수동 회수에 따라 꺼떡거리는 광경은 지금 생각해도 봉복절도(捧腹絶倒) 않을 수 없다.

 

이리하여 경영난에 허덕이던 이 신문도 계약만료로 인해서 10년간 지방지를 위하여 애쓰던 사장 강용일(岡 庸一)은 물러나고 구주(九州) 웅본(熊本)에서 농민운동도 했고,

 

지방지 경영도 하였다는 횡뢰(橫瀨)라는 사람이 판권 계약을 맺고 사옥은 현 마산세무서 후편 사방(砂防)관리소 자리에 신축하고 진용도 상당히 정비하였으나 역시 운영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 부산일보 마산지사장 고교(高橋)에게 이양하였으나 역시 운영난에 허덕이다가 윤전기는 조선일보사에 매각 처분하였다.

 

발행 부수는 하루 평균 모조지 2,3백장에 불과하였으며 사원 봉급도 제대로 못주어서 파업도 빈번한데다 내근 간부는 편지로, 외근 기자는 제주머니식을 하니 회사가 될 수 없을 뿐 아니라,

 

심복인(心腹人)이라는 적총(赤塚) 회계는 월급이 늦을 때는 증서를 받고 이자를 청구, 사사(私事)로 출장 가도 출장비를 청구하는 등 질서가 뒤죽박죽하는 판국에 19416월 지방신문 통제라는 회오리 바람과 함께 사라지고 말았다.<<<

 

 

<남선일보 자리였던 농산물검사소, 현 농림부국립식물검역소>

 

 

 

 

 

 

 

Trackback 0 Comment 0
2016. 6. 6.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95. 엄원도의 일본 의인

95. 엄원도(嚴原島)의 일본 의인(義人)

 

지금으로부터 40여 년 전에 동경 고학생 중 거의가 무등산치(武藤山治)라면 기억할 것이다.

그는 종연방적회사(鐘淵紡績會社) 경영주인데 사회에 불행한 인물만 있으면 반드시 몇 푼을 등기 우송해 주던 사람이다.

중야(中野)인가 황천약사(荒川藥師)인가 문인(이름은 밝히지 않음) 2, 3인이 백구사(白鷗舍)라는 곳에서 자취생활을 한 일이 있었는데, 여름 폭우가 지난 뒤에 백구사(白鷗舍)의 사람들은 한 묘안을 냈다.

즉 조선인 노동자의 합숙소인데 저번 수해로 노동할 길이 없어 앉아 굶어 죽는 것보다는 무슨 범죄라도 해야겠다는 요지의 편지를 띄웠다.

인심 잘 쓰는 무등(武藤)은 긴급히 관할 경찰서를 통해 우선 50원을 가지고 임시 구조를 하라고 했다.

현금을 전달하려고 고등계 형사를 현장에 급파해 보니 유학생임을 알고 아연실소한 일이 있었다.

그런데 이것은 동경이 아닌 대마도 엄원(嚴原, 이즈하라)에 거주하는 익명의 노인 이야기를 말하고자 하는 것이다.

 

 

마산에는 단 하나뿐인 일문지(日文紙) 남선일보(南鮮日報)가 있었다. 이 신문을 일본에 몇 장 우송을 했었다.

대마도인이 마산 개항 초에 이주했다가 돌아간 사람도 꽤 있었다. 여기 남선일보 애독자라고 볼 수 있는 한 사람으로부터 작고 크고를 가리지 않고 딱 한 사람의 불행한 기사가 나면 판에 박은 듯 일금 오원야(五圓也)를 정성껏 신문사를 통해 우송해 왔다.

이와 반대로 조선인들은 이웃사람의 불행은 아랑곳없이 자진해서 국방헌금이나 창씨개명한 것을 담당 기자들에게 술대접이나 돈으로 보도를 의뢰하는 웃지 못할 판국이었다.

마산에 어떠한 연고가 있었는지는 알 수 없는 사람이지만 신문통제령이 내린 1942년 남선일보가 폐간될 때까지 십수년 동안 꾸준히 비록 적은 자선이라고 할지라도 계속하여 왔던 것이다.

마산 시민들은 그를 엄원(嚴原)의 의인(義人)’이라 하였다.<<<

* 문장 연결이 어색한 부분이 많지만 원문을 그대로 옮겼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마산번창기(1908) - 16

제7장 교통 □ 우편전신, 전화 이들 사무는 모두 마산우편국에서 취급하고 일본인, 청국인, 한국인은 물론 구미인의 서신, 전보도 다 다루고 있다. 집화와 배달은 매일 수차례 행해지며 아주 편리하다. 특히 마산포에도 히로시 세이..

마산번창기(1908) - 15

제5장 신도 및 종교 일본 고유의 신도(神道)에 관해서는 아직 아무런 시설도 없지만 멀리 고향을 떠나 한국에 머물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가 이세신궁(伊勢神宮)을 숭배하여 앞날의 안전을 기원하지 않는 자는 없을 것이다. 한국에 건..

마산번창기(1908) - 14

제5장 교육기관 일본인 아동의 교육기관으로는 마산거류민단이 공설(公設)한 마산심상고등소학교가 있다. 위치는 전에 신월동 지역 내에 있던 철도관리국의 소관지이며 신시와 마산포 사이에 있으면서 약간 신시 쪽에 가깝다. 그 소재지는..

마산번창기(1908) - 13

제4장 위생 및 의료 공중위생으로는 1906년(명치39년) 가을에 비로소 대청결법(大淸潔法)이 제정되어 매년 봄가을 두 계절에 집행을 보게 되었다. 또한 청결사(淸潔社)라는 회사가 있어 한인 인부들이 매일 일인 감독의 지휘 하..

마산번창기(1908) - 12

제3장 지질 및 기후 마산 부근 일대는 제3기층에 속하는 데가 많고 산이나 계곡에는 화강암 또는 결정편암(結晶片巖)을 노출하고 있는 데가 있다. 해변 및 평야는 주고 제4기층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지미(地味)는 기름지고 좋다. ..

마산번창기(1908) - 11

마산의 관공서 - 5 □ 민의소(民議所)-마산포 소재(전 마산보통학교 터) 이것은 한인(韓人) 측의 자치기관이며 마산포 읍내 6개 동의 하급 행정을 담당하는 곳이다. 이 사무소에도 역시 민의소장과 부소장이 있고 의원도 있지만 ..

마산번창기(1908) - 10

마산의 관공서 - 4 □ 마산거류민단역소(馬山居留民團役所)-신시 사카에마치(榮町, 홍문동) 소재 1899년(명치 32년) 7월에 조직된 일본거류민회의 총대(總代) 사무소가 진화한 것이며 그 후 총대를 이사로 이름을 바꾸었으나 ..

마산번창기(1908) - 9

마산의 관공서-3 □ 마산경찰서-신시 토모에마치(巴町, 대외동) 소재 각국 거류지회 조직과 더불어 각국 경찰 사무를 보기 위해 설치된 것이며 새로 신축할 곳은 마산정차장 앞 철도관리국 소관지를 예정하고 있다. 아마 1909년(..

마산번창기(1908) - 8

제2장 마산의 관공서 - 2 □ 러시아 영사관(露國領事館)-신시 다이마치(臺町) 소재 마산이사청의 구청사를 조금 남쪽으로 내려가면 붉은 벽돌 벽에 유리창이 있는 건물이 나온다. 이것이 러시아 영사관이고 지금은 영사 대리인 한 ..

마산번창기(1908) - 7

제2장 마산의 관공서 - 1 □ 마산이사청(馬山理事廳)-신시(新市) 다이마치(臺町) 소재 언덕 위의 조망이 좋은 데에 있으며 1899년(명치 32년) 개항 당시 부산 영사관의 분관으로서 하자마 후사타로(迫間房太郞)로 하여금 건..

마산번창기(1908) - 6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4 ■ 마산포 - 2 □ 월영동(月影洞) 신시의 서쪽부터 남쪽 일대를 포함하는 큰 마을이다. 그 일부는 일본의 전관지(專管地)이기 때문에 1908년(명치 41년) 7월 퇴거령으로 인해 서쪽의 산 ..

마산번창기(1908) - 5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3 ■ 마산포 - 1 신시(新市)의 북쪽 약 2km 거리에 있는 본래의 마산이다. 조선수로지(朝鮮水路誌, 일본 해군성 수로부가 간행한 조선의 해안, 항로, 도서 등의 지리정보를 망라한 수로지로 동..

마산번창기(1908) - 4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2 ■ 각국 거류지(各國 居留地) 월영동의 일부와 신월동 일부를 쪼개서 이루어진 해변의 신시가(新市街)이며 마산이사청 관내의 중심인 곳이다. 1898년(명치 31년) 2월 21일부 칙재(勅裁)로 개..

마산번창기(1908) - 3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1 한국에서 마산같이 산이 좋고 물이 밝은 데는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가 없다. 음양의 영혼인 대기(大氣)가 응어리져서 마산만의 물이 되고 음양의 조화를 이루어 빛이 나는 아지랑이 속에 마산항의 ..

마산번창기(1908) - 2

서언 마산의 진상(眞相)을 그야말로 적절한 표현으로 세상에 알리는 일은 오직 스와교도(諏方去洞) 씨가 편찬한 『마산번창기』 이외에는 없을 것이다. 시찰이나 관광 명목으로 수많이 관민에 의한 수기가 잡지, 신문 등에 기술되었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