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20. 12. 28.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0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3) "삼십 년 넘게 한 자리에서 콩나물을 길렀다" ------------------------- 권○○

1949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무학상가 지하 수정식품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수정식품

 

- 이 콩나물 공장이 이 동네에서 현재 유일하게 남아있는 공장이라고 들었습니다. 사장님께서 이 콩나물 공장 하신 지는 얼마나 되었습니까?

= 그러니까 원래 다른 사람이 이 자리에서 하던 거를 내가 인수 받았어요. 그때가 80년도인가 81년도인가? 그러니까 벌써 삼십 년이 넘었어요.

그런데 삼십 년이 지나도 돈을 못벌었으니까 못나가고 이래 있는 거지요. 벌써 나가야 되는데... 허허. 내 앞에 하던 분도 벌써 돌아가셨고요.

- 예. 그럼 이 아파트 들어서고 난 뒤에 공장을 하셨네요?

= 그 이전에 여기가 어떤 자리였냐 하면, 논이었습니다. 이 아파트 짓기 전에는 논인데, 어떤 논이냐 하면, 농사도 지어 먹을 수 없는 구렁논, 구렁논 안있습니까? 구렁텅이, 그러니까 늪처럼 그랬어요. 그래 거기를 메워가지고 지었어요.

70년대 이전에는 이 뒤로는 전부 미나리꽝이었어요. 여기는 논이 워낙 물컹물컹 하고 해서 집을 지을 수 없으니까 유일하게 여기만 논이었습니다.

밖에 나가면 아파트 맨 저쪽으로 옹벽이 있을 겁니다. 거기가 논이 끝나는 데거든요. 그쪽에 보면 지금도 탱자나무가 있을 겁니다. 그쪽에 옛날에 기와집 몇집이 있었어요. 지금도 그쪽에 집이 하나 있는데 육십 년 됐나? 그 집에 가면 나보다 더 잘 압니다.

왜 잘 아느냐 하면 내가 여기 왔을 적에 그 분이 시집 와 가지고 시집살이를 하고 살고 있었어요. 그분이 여기 동네에 대해서는 더 잘 알겠네요. 다른 집들은 사는 사람이 전부 바뀌고 그랬는데 그 집은 사람이 안바뀌고 집만 새로 지었습니다.

그리고 이 앞에 다리가 옛날에는 돌다리였는데 팔십 몇년도고? 그때 홍수가 나서 돌다리가 싹 떠내려가고 나서 새로 다리 지었거든요.

 

미나리 꽝 / 참고자료

 

- 그 홍수 났을 때 피해가 많았습니까?

= 우리는 별 피해가 없었어요. 이 공장 옹벽까지 돌이 치고 들어와서 다 깍여 나갔지요. 이 옹벽이 워낙 두꺼워서 그걸 차고는 못들어왔지 안그랬으면 여기도 피해가 많았을 겁니다.

그런데 이 앞에 다리 있던 밑으로는 싹 쓸어버렸어요. 그때가 내가 여기 인수하고 난 뒤일 겁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 이 아파트 짓고 난 뒤로 내가 공장에 들어왔는데 그때 인수받을 적에는 이 상가가 또 뭐였냐 하면 방공대피소였어요. 대피소...

- 민방위훈련?

= 그렇지요. 민방위 대피소로 지정이 된 겁니다. 지역주민을 위해서 쓴 거죠. 상가에 지하가 있으니까요.

- 그 당시에 여기 상가에는 어떤 가게가 들어왔습니까? 작은 공장은 주변에 없었습니까?

= 주로 잡화점이고 또 고무신, 어물전, 그런 게 들어왔어요.

처음에는 상가가 형성이 잘 됐는데 나중에는 잘안된 것 같습니다. 거기 대해서는 이 위에 쌀집에서 잘 알 겁니다. 바로 이 밑에 고물상 앞에 보면 주차장이 있는데 그 일대가 옛날에는 돼지털 공장이었고 가발공장도 하고 그랬어요.

요꼬 공장도 있었다고 하는데 나는 잘 모르겠어요. 또 이 밑에 내려가다가 도랑 이쪽에 철공소가 하나 있었습니다.

- 그럼 사장님은 원래 이 동네 출신이십니까?

= 내가 원래 이 동네 출신이 아니고, 고향이 진주 산청입니다. 산청 오부면인데 뭐 먹고 살 게 없으니까 부모 뿌리치고 친구 따라서 나온 거지요.

그때가 열여섯, 열일곱 살 때지요. 내가 육십여섯이니까 약 오십 년 됐네요. 대략 65년도쯤 되는 것 같습니다. 마산에 왔다가 부산에 갔다가 서울도 갔다가 그랬죠.

여기 뒤에 보면 월남집이라고 있었습니다. 왜 월남집이냐 하면 월남 갔다 온 사람이 집을 지어 가지고 살았다고 해서 월남집이라 했어요. 그때 당시 파병으로 많이 갔다 아닙니까? 그때 돈도 벌어 와가지고 그 집을 지어 살다가 우리 숙모 한테 팔았던 겁니다.

그래 나는 숙모님 집에 와서 덤으로 들락날락 하다가 나중에 여기에 눌러 앉았어요. 그 당시는 이 근처도 그렇고 저 위에 벽산아파트 쪽에도 다 밭이었어요.

그리고 이 뒤로는 미나리꽝인데 겨울 되면 다 얼었어요. 그런데 그때만 해도 얼마나 추웠습니까? 그때 나도 어릴 때니까 동네 애들 하고 앉은뱅이 스케이트 만들어 놀았죠.

나무로 앉는 판을 만들고 그 밑에 철사 대고 이렇게 만들었는데, 내 사촌형이 있어서 그 사촌형하고 스케이트 타고 놀고 그랬어요.

그 당시만 해도 여기 석교가 지금처럼 만들어지기 이전까지만 해도 앞에 이 도랑이 참 좁았어요. 여기 도랑이 다른 이름이 없고 그냥 회원천이라 했는데 물이 맑았죠.

옛날에는 정자나무 그 위쪽으로 가면 가재도 나왔습니다. 여기서 빨래도 할 정도로 억수로 맑았습니다.

- 콩나물 키우기는 여기가 조건이 좋았던 모양입니다.

= 그렇죠. 원래 여기가 구렁논이다 보니까 물은 억수로 많습니다. 그러니까 콩나물 기르는데는 큰 지장이 없지요. 지하수니까 아무래도 여름에는 물이 좀 찹고 겨울에는 따뜻하고 그래요.

- 요새는 하루에 콩나물을 몇통이나 생산하십니까? 많이 하실 때는 언제 많이 하셨습니까?

= 아주 영세하죠. 콩나물 많이 해 봐야 열댓 통 하니까 많이 하는 거 아니고 그냥 겨우 생계나 유지하는 정도입니다. 처음 인수 맡아 가지고 할 때는 주로 어시장에 배달을 많이 했어요.

그때는 여기서 어시장까지 뭘로 배달 했느냐 하면 자전차로 운반했어요. 이런 플라스틱 통이 아니고 나무통이었어요. 그때는 스물댓 통, 서른 통 정도 했어요.

큰 통으로... 그때는 큰 것 밖에 없었으니까요. 참 미련스러웠지요. 그 나무통만 해도 물 먹어서 무거운데 거기다가 콩나물까지 들어 있으니까 얼마나 무겁습니까?

그 무거운 걸 두 통 세 통이나 자전차에 싣고 선창에 갖다 주고...

- 고생 많이 하셨겠습니다.

= 그렇죠. 그때 볼 것 같으면 지금은 아무 것도 아니지요.

그 뒤에 조금 있다가 오토바이가 나왔고 그리고 조금 있다가 차가 나와 차로 운반을 했지요. 그러니까 시기 따라 세상 따라서 그래 산 거죠.

내가 살아나온 거는... 아직까지 나는 회사 회 자도 모르고 남의 집 밥 얻어 먹고 그러지는 안했어요. 처음에 와가지고 몇 년은 점원 생활 했지만 그 뒤로는 내 스스로 살았으니까요.

이 동네 없어진다고 역사를 알아야 된다고 하는데 내 이런 것도 뭐 역사가 되겠습니까?

- 좋은 말씀 고맙습니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0. 12. 21. 00:0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9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2) "동네 지킴이칠원쌀상회" ------------------------- 이○○

1948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무학상가 1층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지금 조합원 중에서 이 동네에 아주 오래 사셨다고 들었습니다.

= 예. 이 자리에만 거의 40년을 살았네요. 하여튼 요 동네에서 오래 살았습니다.

처음 왔을 때는 이 아파트 들어서기 전인데 내나 같은 동네입니다. 여기가 3-5번지인데 거기가 교원동 3-6번지이네요.

내가 여기 이사올 때는 단층 슬라브집 지어놓은 데 바로 들어 왔거든요. 주인이 진해에 있었는데 우리가 먼저 들어 왔어요. 방 큰 거 한 칸에 부엌 있고 다락방 있고 조그만 했어요.

지금도 내나 그대로 있거든요. 사람이 살고 있는데 그 사람은 병원에 가 계시고 안계실 겁니다.

그리고 이 무학상가 자리에는 옷짜는 요꼬공장이 있었거든요. 지금 앞에 주차해 놓은 데가 공중화장실 자리고요. 그리고 바로 앞에는 옛날에 영일공업사라고 쇠를 가지고 뭐 만들던 공장이었어요. 그런데 요꼬공장은 이름을 모르겠네요.

그때만 해도 밭은 별로 없었어요. 집이 많이 들어서 있었고요. 초가집은 없었고 전부다 쓰레트나 기와집이고 슬라브 집은 몇집 있었어요.

교방동 쪽에는 논이 많이 있었는데 여기는 전부 집이었어요. 지금도 그때하고 집은 변동이 별로 없습니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 당시에 동네 주변은 어땠습니까? 동네는 뭐라고 불렀습니까? 요꼬공장도 있었다고 하셨는데 다른 공장은 없었습니까?

= 건너편 회원동 쪽에도 기와집도 있고 쓰레트집도 있고 공터도 있고 그랬는데 내가 오고나서 집을 새로 많이 지었어요.

그때 동네 이름 뚜렷하게 부르는 것은 없었어요. 사람들이 집 위치를 물으면 옛날 요꼬공장이라고 그랬거든요. 우리가 뭐 부탁할 거 있으면 옛날 요꼬공장 옆으로 오라 그랬거든요. 그때 요꼬공장이 컸습니다.

하여튼 여기서부터 저 끝까지 전체였거든요. 그 요꼬공장을 뜯고 짓고 하는데 한 일년반이나 이년 가까이 걸렸을 겁니다. 요꼬공장 했던 사람 성은 모르겠네요.

그리고 상가 지하에 콩나물 공장이 있는데 지금 현재도 하고 있습니다. 그 콩나물 공장이 81년인가 82년인가 모르겠는데 그때부터 계속 하고 있습니다.

처음에 한 사람은... 하도 오래돼서 이름을 잊어버렸는데 성은 정씨입니다. 지금 하고 있는 사람은 권씨이고요. 여기 콩나물 공장 이름이 수정식품인데 여기 지하수가 참 좋아요. 지하가 다 콩나물 공장입니다. 이 가게 여덟 개 하고 반 정도로 큽니다.

콩나물 공장 말고는 지금 현재로 바로 밑에 고물상이 있습니다. 그 집이 고물상 한 지가 한 칠팔 년 됐나 그럴 겁니다.

- 이 무학상가가 오래된 상가라고 들었는데 그 얘기를 좀 해 주십시오. 상가를 불하 받으신 겁니까?

= 예. 이 상가를 먼저 짓고 그 다음에 아파트를 지었거든요. 상가를 다 짓고 불하를 했는데 그때 가게 하나에 여덟 평 몇 홉인가 그럴 깁니다.

그때 가게가 총 39개였어요. 불하받을 때 평당에 얼마나 주었는지 잘 모르겠는데 하여튼 가게 하나에 2백만 원인가 주고 샀어요. 그래가지고 쌀집을 낸 거지요.

여기에 처음 상가가 형성이 될 때에는 생선장사, 식육점, 참기름집도 있었고 철물점도 있었고 잡화가게도 있었고 연쇄점도 있었고요. 이 무학상가를 지어서 분양한 업체는 개인이 했는데 그 사람도 세상 버리고 없고... 오래되니까 이름도 다 잊어버렸습니다.

여기 상가에서 장사하던 사람들은 다 가버리고 지금은 내 혼자 뿐이라예. 연쇄점이 있었는데 그 뒤에 받아서 한 사람이 감천슈퍼라고 있었거든요. 앞에 한 사람은 모르겠고요.

상가는 형성이 됐는데 장사가 잘 안됐어예. 밑에 시장이 가깝고 하니까 상가가 잘 안됐어요. 하나씩 하나씩 문을 닫았는데 한 이삼년간에 다 없어졌어예. 지금은 다 빈 가게만 있습니다.

그리고 이 아파트는 상가 들어서고 난 뒤에 같은 업자가 올린 건데 2층 3층을 증축을 했지예. 처음에 모두 16가구가 들어왔는데 지금은 15가구만 살고 있어요. 한 집만 비어 있고 주인은 다 있고예. 지금 건물이 그냥 낡은 정도가 아닙니다.

- 이쪽 교원동으로 이사 오시게 된 거는 직장 때문이었습니까? 또 쌀가게도 오래 하셨지 않습니까?

= 그때 여기로 온 것은 남의 집이라도 새 집에 살아보자 해서 이사 온 겁니다. 직장은 우리 아저씨가 자유수출에 다녔어요.

나는 고향이 의령인데 회사 다닌다고 대구에 가 있다가 결혼해서 마산으로 왔어요. 우리 아저씨는 총각 때부터 여기에 있었고요.

아저씨 하고는 같은 동네는 아니고 나는 이병철이 생가 있는 정곡면이고 거기는 지정면이고 그래요. 그래 여기로 이사와 가지고 수출에 다니다가 거기 경기가 좀 안좋아가지고 해서 그만두고 가게를 사서 장사를 시작했지요.

그때부터 여기서 쌀집을 했습니다. 이름이 칠원쌀상회인데 태풍에 간판이 날아가버리고 나서는 그냥 간판을 안달았어요. 칠원쌀상회라고 한 거는 다른 사람이 하던 가게 허가를 우리가 받았기 때문이지요. 칠원쌀상회는 원래 다른 데 있었어예. 거기도 교원동인데 옛날 북마산역 밑에 그 안골목에 있었어예. 하도 오래 되어서 그 사람 성도 모르겠어예.

그래도 쌀집 냈을 때는 정확하게 기억합니다. 개업한 날이 78년 4월 10일입니다.

그때 개업잔치도 하고 떡도 하고 그랬어요. 십몇년 지나고 우리 아저씨가 기술을 배워서 도배를 했거든요. 옆에 가게를 세 얻어서 도배도 하고 장판도 팔고 하는 가게를 했어예. 그 가게 이름이 무학장식인데 지금은 안합니다. 안한 지가 육 년 정도 됐나 그렇습니다.

쌀가게는 그대로 하고 그때 장사는 잘 됐어요. 그때 쌀은 주로 함안 대산장에서 사왔어요. 의령하고 경계선이고 고향이 가깝다보니까요.

또 촌에서 누가 방아 찧어놨다고 연락오면 거기 가서 사오고 그랬어요. 그때 장날 쌀을 사놓으면 쌀집마다 배달해 주는 트럭이 있었어요.

그러니까 장날마다 배달하는 장차가 있었거든요. 그때는 정부미 취급을 많이 했는데, 조합에 신청을 하고 한 이삼일 있으면 배달이 됩니다. 또 쌀집은 보통 소금을 다 취급하는데 우리도 소금도 하고 잡곡도 하고 그랬어요.

- 한때는 쌀가게를 크게 하셨네요? 요즘은 어떻습니까?

= 할 때는 많이 했어요. 그때는 일반 쌀은 그렇지만 떡집에 들어가는 정부미가 억수로 많았어요. 정부미 한 창고 들여 놓으면 일주일만에 다 나가고 그랬거든요.

이 칠원쌀상회가 제일 잘 될 때는 이십년 전쯤 되겠네요. 우리가 78년도에 했으니까 85년부터 95년 그 사이에 최고 잘 되었을 때라고 봐야 되겠네요.

쌀이 많이 나가는 데는 떡집인데 우리가 주로 거래한 데는 어시장 지금 농협 있는 맞은편 골목에 서울떡방앗간 부산떡방앗간 그런 데 였어요. 이 근처에는 삼양떡방앗간이라고 있었는데 지금은 회원1동 파출소 있는 데로 이사를 갔어요.

우리가 취급한 쌀도 옛날에는 통일벼, 밀양3호... 또 정부미, 납딱보리쌀, 혼합미 그런 종류가 많았어요. 지금은 아예 정부미라고는 없습니다.

지금은 주로 함안 산인 정미소서 바로 찧어 오거든요. 지금은 납품은 없고 오는 사람 있으면 조금 팔고 그렇습니다.

지금은 옛날에 비하면 장사도 아닙니다. 옛날에는 되로 팔고 그랬는데 지금은 소포장이 많이 나오니까 사람들이 시장에 가서 달랑 사오고 그렇거든요. 지금은 내가 재개발이 아니면 진작 그만두었을 겁니다.

- 예전에 큰 홍수가 난 적이 있다면서요?

= 쌀집 하면서 홍수 난 것은 뚜렷하게 기억납니다. 쌀가게 차리고 나서 얼마 안됐을 때입니다. 비가 엄청나게 와가지고 이 상가 앞에 돌다리도 다 떠내려가고 그랬습니다.

옛날에는 기둥도 비석 만드는 돌이고 그랬는데 그때 떠내려가고 나서 일년 동안 외나무다리로 다녔어요. 그때 우리 집 앞에 땅이 일 미터 놔두고 다 파여 내려가 버렸습니다.

저 산 위에서 나무뿌리며 나뭇가지 같은 것이 떠내려 와서 다리발에 엉켜서 못내려가니까 물이 차올라서... 그때 여기 서서 땅이 막 파여 쓸려내려가는 것을 봤어요.

또 저 위 축사에서 돼지도 떠내려오고 냉장고도 떠내려가고... 큰 바윗돌도 떠내려가고... 사람들이 구경한다고 와글와글 했습니다.

그때 우리는 혹시나 싶어서 쌀을 마루 위에다 재어 놔서 쌀 피해는 없었어요. 또 이 동네는 집이 떠내려간 거는 없었는데 이 밑에 전당포 있는 그 근처 집들이 다 떠내려갔습니다.

- 홍수로 큰 피해를 입힌 하천이지만 옛날에는 물이 맑았지요?

= 지금은 회원천이라 하지만 옛날에는 회원도랑이라 했거든요. 이사 오고 나서도 다리 밑에 내려가서 빨래 많이 했습니다. 물이 참 좋았어요. 위에 사람들이 많이 안사니까 깨끗한 물이 내려왔거든요. 꼬맹이들 목욕도 하고 그랬는데 어느 때부터 물리 더러워졌더라고예.

또 수도물이 하루 나오고 하루 안나오고 할 적이 있었는데 그때는 빨래를 주로 앵기밭골 위에 가서 하고 아니면 서원골 큰 은행나무 있는 그 옆에 가서 씻고 그랬어요.

목욕은 건너편 현대탕에도 가고 태양목욕탕에도 가고 또 옛날에는 지금 자이아파트 들어선 그 자리에 보성탕이라고 있었는데 거기도 가고 그랬지요.

- 이 동네 살아보니까 어떻습니까? 오래 사셨는데요.

= 다른 동네는 살려고 아예 생각도 안해 봤습니다. 그냥 이 동네에서만 쭉 살아왔으니까 쉽게 말하자면 찌끼미라 할 수 있습니다. 또 상가를 내가 관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가게가 서른아홉 개인 줄 퍼떡 알지요.

리고 내가 이 동네서 통장을 오래 했어요. 1통 통장을 12년 전에 8년을 했거든요. 이번 1월 1일부로 또 통장 임명을 받았습니다.

- 재개발이 잘 진행되기를 바랍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이 글은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2017)’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이 재개발 지역의 변천과정과 그곳 사람들의 생활에 대한 글이다.

Trackback 0 Comment 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3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6) "사십 년을 살아온 제2의 고향" ------------------------- 조○○ 1940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2-2 날짜 : 2015년 1월 7일 장소 : 자택 - 선생님께서도 우체국에..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2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5) "서민들 사는 보통 동네에서의 조용한 기쁨" ------------------------- 최○○ 1936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1-5 날짜 : 2015년 1월 7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1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4) "한 집에서 46년을 살아오면서" ------------------------- 김○○ 1940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598-16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조합사무실, 자택 - 반..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0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3) "삼십 년 넘게 한 자리에서 콩나물을 길렀다" ------------------------- 권○○ 1949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무학상가 지하 수정식품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9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2) "동네 지킴이, 칠원쌀상회" ------------------------- 이○○ 1948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무학상가 1층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지금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8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일러두기> 1) 주민 면담은 2015년 1월 중에 이뤄졌습니다. 2) 인터뷰이(interviewee)는 가급적 오래 거주하신 분들을 모시고자 하였습니다. 3) 게재 순서는 편의상 인터뷰가 이뤄진 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4) 인근 지역의 역사 유적 - 2 3) 봉화산봉수대(烽火山烽燧臺) 회원동 봉화산에 있는 고려 말~조선 시대의 봉수대(아래 사진)로 경상남도 기념물 제157호로 지정되어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6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4) 인근 지역의 역사 유적 - 1 1) 교방동 관해정(校坊洞觀海亭) 조선 중기의 문신이자 유학자였던 한강(寒岡) 정구(鄭逑, 1543년~1620년)가 그의 제자들과 함..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3 ● 협동정미소 터 상남동 회산다리 건너 회원천변에 붙은 회원동 429-1번지. 현재 환금프라자 건물이 들어서 있다. 삼성그룹 창업자..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2 ● 교원동 일대의 공장들 건설목공소(가구 제조), 교원동 117번지, 대표 김협환 광전사(전기공사업), 교원동 54번지, 대표 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1 회원동과 교원동, 교방동 일대의 기업체와 공장들의 흔적을 찾아보기로 한다. 실제 경제 활동의 기초가 되는 회사와 공장들을 살펴봄으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2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5 ● 북마산중앙시장, 북마산청과시장 북마산중앙시장이 현재의 자리에 들어선 것은 37년 전인 1976년 11월이다. 이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1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4 ● 비치거리 상남동에서 회산다리를 건넌 회원동 초입의 거리를 말한다. 옛날 이곳에는 비석이 있었기 때문에 비석거리로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0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3 ● 회원동 500번지 회원동 500번지 일대의 동네를 말하는데 일제 강점기 때 이곳에 일본군 기마병의 마굿간과 창고가..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9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2 ● 배넘이 고개 [배드나무 고개, 배드난 고개] 회원동 골짜기에서 마재고개로 넘어가는 산중허리를 세인들이 지금도 배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