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 4. 26.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 - 통일신라말기


<마산 앞바다에 비친 달그림자>


고운(孤雲) 최치원857년(헌안왕 1년) 6두품의 집안에서 태어났습니다.
12살에 당나라로 유학을 떠났고,
18살에 당나라 조정이 외국인을 등용하기 위해 설치한 빈공과에 급제하여 당나라에서 여러 관직을 지냈습니다.
「당서예문지(唐書藝文志)」에 이름과 저서가 실릴 만큼 학문이 출중했습니다.

28살에 신라로 돌아 온 고운은 한림학사에 임명되는 등 공직을 맡기도 했으나 국내 사정이 복잡해 자신의 경륜을 펼칠 상황이 아니었습니다.
부패한 진골귀족과 지방세력 간의 혼란에 나라의 근간이 심하게 흔들렸기 때문입니다.

현실에 대한 좌절감과 정치에 대한 실망으로 벼슬을 내던진 고운은 은거를 결심합니다.
경주, 영주, 지리산 쌍계사, 부산 해운대, 울산 등 전국 곳곳을 주유하다가 경치 좋고 학문하기도 좋다싶어 이곳 합포(마산)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지금의 신마산 댓거리,
즉 해운동에 월영(月影, 달그림자)대를 세우고 후학들에게 글을 가르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신라의 종말과 고려 태조 왕건의 개국을 예견한 글 ‘계림황엽 곡령청송(鷄林黃葉 鵠嶺靑松)’으로 인해 이곳에 더 머물지 못하고 가솔들을 데리고 해인사로 가 은거했습니다.




월영대
는 경상남도기념물 제125호로 지정되어 현재 경남대학교 정문 옆 진동으로 넘어가는 도로변에 있습니다.
그 곳에는 높이 2.1미터, 폭 35센티미터의 ‘월영대(月影臺)’새긴 화강암 비석이 있습니다.
최치원이 직접 쓴 글입니다.

위의 그림 네개는 모두 '월영대'입니다.
네 그림 중 제일 위의 것은 일제기에 찍은 월영대 사진입니다. 일제 초기로 보입니다.
두 번째 것은 1933년 마산공립보통학교(현, 성호초등학교) 일본인 교장 우에하라(上原 榮)가 펴낸 '鄕土の硏究(향토의 연구)'라는 책에 수록된 월영대의 그림입니다.
세번 째 그림은 1937년 마산부가 발간한 관광안내 리플렛에 실린 월영대입니다. 네번 째가 근래에 찍은 월영대 내부의 사진입니다.
시기가 다른 월영대의 모습,,,, 어떻습니까?

경남대 앞의 지명인 ‘댓거리’는 대(臺, 월영대)가 있는 길이라는 뜻이라고도 합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무학산 꼭대기에도 고운대가 있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만 확인할 길은 없습니다.

천 년 전,
고운이 마산을 찾았을 때 지금 월영대가 있는 신마산 댓거리 일대는 어떤 모습이었을까요?

뒤로는 우뚝 솟은 두척산(무학산),
앞으로는 호수처럼 잔잔한 합포만,
옆으로는 복개되어 사라진 월영천 맑은 물이 흘렀겠지요.
그리고 뒷날 월영리라 불린 초가 몇 채가 월영천 너머 자리 잡고 있었을 겁니다.

지금은 도시 한 복판이 되었지만 옛지도나 문헌을 살펴보면 월영대 바로 앞까지 바닷물이 찰랑거렸다는 걸 알 수 있습니다.
을사늑약 전후하여 신마산 일대에서 시작된 각국공동조계지 건설과 월영동 아파트 단지(구 국군통합병원부지)에 들어선 일본군의 중포병대대를 건설하면서 월영대 앞 해안이 메워지기 시작했습니다.
월영대 주변경관이 달라지게 된 것이 대략 110년 전이라는 말입니다.

달그림자가 보이는 곳이라는 의미가 담긴 월영대(月影臺),,,,
이 아름다운 이름은 고운 최치원이 지었습니다.
고운이 떠나고 세월이 흐른 뒤,
수많은 유인과 학자들이 월영대를 순례하며 고운을 흠모하였고, 그 때 받은 감흥과 고운을 회억하는 심경을 시문으로 남겨 놓았습니다.

그 중 하나,
인조 19년(1641) 미수 허목(許穆, 1595-1682)이 쓴 월영대기(月影臺記)의 일부입니다.
월영대의 옛 정황을 엿볼 수 있는 글입니다.

월영대는 창원도호부 관아의 서쪽 삼십 리 합포의 옛 진루 곁에 있는데, 넓은 바다를 마주하고 서쪽 두둑은 바다에서 떨어졌으며 동쪽으로 웅산(熊山)을 바라본다.
매월 열엿샛날 땅거미가 질 무렵 바닷물이 한창 찰 때에, 대(臺)에 올라 달그림자를 바라보면, 달이 바다에서 뜨는데 풀 덮인 산이 그림자를 이루며, 달그림자가 바다 가운데에 있어 넓이가 구십 칠억 삼만 팔천 척이나 되고 기묘하며 지극하다.
달이 산에서 벗어나게 되면 그림자는 사라진다

기묘하고 지극했던 달그림자를 다시 보고 싶지만, 아무리 까치발을 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도시의 소음에 귀를 막듯, 월영대는 높은 담벼락과 철망으로 외부와 단절된 채 말 없이 서있습니다.

고운에서 시작된 합포만의 달(月),
달 월(月)자와 마산과의 인연은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습니다.
월영대를 시작으로,
조선시대의 월영리, 신월리, 완월리에 이어 지금의 월포동, 두월동, 반월동까지,,,
이렇듯 월(月)자는 이 도시 곳곳에 남았는데,
최치원이 보았던 ‘기묘하고 지극한 마산의 달 ’은 다시 볼 수 없습니다.

천재요, 기인이었던 그의 자는 고운(孤雲)과 해운(海雲)이었으며 고려 현종 때 문묘에 배향되어 문창후(文昌侯)에 추봉되었습니다.

마산여고와 제일여고 앞을 지나는 도로 '고운로(孤雲路)',
마산시 '해운동(海雲洞)',
부산 '해운대(海雲臺)',
마산 '문창(文昌)교회' 등이 그 분 때문에 남아있는 명칭들이니,,,,
지나고 보면 천년도 순간입니다. <<<


<이전 글>
2010/04/08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여는 글
2010/04/12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1
2010/04/19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 2

Trackback 0 Comment 2
  1. 최정건 2010.04.26 18:33 address edit & del reply

    마산에는 月자와 관련이 매우 깊은 것 같습니다.

    신월, 월영, 월포, 월성 , 완월 신마산에 있는 초등학교들은

    대부분 月자가 들어갑니다.

    • 허정도 2010.04.26 22:00 address edit & del

      그러게 말입니다.
      마산 앞바다에 달그림자가 비치는 그런 날이 다시 돌아올까요?
      그런 날이 오도록 빌어야겠죠?

학봉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1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 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허정..

새로움을 꿈꾸며 - 8 / 건설 안전

<안전사고 원인은 부패 &middot;&middot;&middot; 우리 안전한가?> 1995년 6월 29일 목요일 저녁, 경악스러운 긴급뉴스가 전국을 뒤덮었다. 삼풍백화점 붕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일이 눈앞에서 벌어졌다...

새로움을 꿈꾸며 - 7 / 사회적 가치

<모두의 행복을 위한 길 &lsquo;사회적 가치&rsquo;> 걱정스러운 일이 한두 가지 아니다. 저출산, 고령화, 자살률, 노인빈곤율 모두 세계 상위다. 2011년부터 OECD가 해온 '더 나은 삶의 질 지수(Better ..

새로움을 꿈꾸며 - 6 / 면책

공직자를 춤추게 하는 &lsquo;면책&rsquo; 2016년 1월, 갑작스러운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되었다. 예상치 못하고 공항으로 나온 승객들은 오도 가도 못 하는 처지가 되었다. 공항 당국에서 모포와 편의 물품을 제공해주..

새로움을 꿈꾸며 - 5 / 건설 부패

부정&middot;부패&middot;부실의 대명사 &lsquo;건설산업&rsquo; 건축은 권력의 표상이었고 당 시대 문명의 상징이었다. 로마시대 건축가 비트루비우스는 문장력과 회화, 기하학을 건축가의 조건으로 들었다. 역사학..

새로움을 꿈꾸며 - 4 / 갑질

<부끄러운 생활적폐 &lsquo;갑질&rsquo;> '갑질'이 한글사전에 등재되었다. 생활적폐로도 규정되었다. 돈으로 하는 갑질, 힘으로 하는 갑질, 부끄럽지만 싫건 좋건 갑질은 우리의 한 모습이 되었다. 급기야 '갑질공화국'..

새로움을 꿈꾸며 - 3 / 채용비리

미래를 좀먹는 범죄 &lsquo;채용 비리&rsquo; 차별은 세상을 병들게 한다. 차별하는 사회는 통합도 관용도 불가능하다.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편법 시비가 나라를 뒤흔들었다. 그 와중에 인사 책임을 진 간부가 정규직으..

새로움을 꿈꾸며 - 2 / 내부 고발

<세상을 바꾸는 위대한 용기, 내부고발> 의인인가 배신자인가? 사회에서는 의인으로 칭송받지만, 동료에게는 배신자로 낙인찍히는 내부고발. 공공의 이익을 위해 자신을 내던진 그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이며 왜 그런 결단을 하였을까. ..

새로움을 꿈꾸며 - 1 / 고소득은 선진국?

오늘부터 8회에 걸쳐 '새로움을 꿈꾸며'라는 주제로 포스팅한다. 2018년과 2019년 경남도민일보에 기고했던 글을 첨삭하였다. 원래 제목은 '청렴사회를 꿈꾸며'이다. <소득만 높다고 선진국 되는 것 아니다> 두 전직 대통령이..

馬山繁昌記(마산번창기) / 1908년 발간

지난 3월 31일 페이스북에 흥미로운 글이 하나 떴다. 창원지역에서 기록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박영주 선생의 글이었다. 112년 전인 1908년에 발간된 『馬山繁昌記(마산번창기)』라는 고서를 찾았다는 내용이었다. 반가운 일이라 ..

120년 전 마산은?  -  6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6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여섯번 째 마지막이다. 이 책에서..

120년 전 마산은?  -  5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5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다섯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120년 전 마산은?  - 4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네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마산포..

120년 전 마산은?  -  3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3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세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

120년 전 마산은?  -  2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2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두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