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 6. 17. 06:00

중국 상해,소주,항주 답사기 연재합니다.

지난 6월 2일부터 6일까지 4박5일간 중국 상해, 소주, 항주지역 답사를 다녀왔습니다.
창원대학교 도시건축 설계연구실 소속 교수님과 대학원생들이 함께 일반 관광지는 되도록 배제하고, 해당 지역의 도시와 건축물을 위주로 탐방하였습니다.

단체답사이고 일정이 짧아 많은 곳을 다니지는 못했지만, 역사도시의 흔적과 신개발지역의 발전상을 짧은 소회와 곁들여 전해드리겠습니다.  


상해,소주,항주 도시건축 답사기-1
전통이 살아숨쉬는 도심상업지역 소주 관전가(觀前街)

▲관전가는 소주의 중심에 위치한 700년 전통의 번화한 상업지역이다.


상해 푸동국제공항에 도착하여 처음 들린곳은 소주 관전가 입니다.
관전가는 소주도심을 동서로 가로질러 800여 미터에 달하는 거리에 각종 상점, 음식점, 보석가게들이 즐비한 상업지역으로 보행전용거리 입니다. 서울 명동이나 마산 창동거리와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평일 낮인데도 제법 많은 사람들이 다니는걸 봐서는 주말이면 인파로 넘쳐날것 같습니다.
중국답게 마치 광장과 같이 폭 넓은 가로가 길게 이어져 있어 개방감은 좋으나, 제대로 큰 가로수 한그루 없이 한여름을 어떻게 날까 생각하니 삭막한 기운이 감돕니다. 
항주의 가로수가 울창한 녹음을 이룬것과 비교해 소주는 도시차원의 조경시설이 많이 부족해 보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거리에 인파가 북적이는 것은 관전가가 7백년전 부터 번화한 상업지역이었고 춘추전국시대부터 이어온 도시의 흔적을 이어가려고 노력하기 때문일것입니다.
가로와 건물 파사드의 색상을 소주지역 전통색상인 무채색계열을 사용하여 역사성과 통일성을 부여하고, 지붕과 난간의 문양 등은 전통 양식으로 설치하여 고전전인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물론 흉내만 내다가 어정쩡해진 건물도 더러보입니다만, 전반적으로 고도(古都)의 분위기를
살리려고 노력한 흔적이 보입니다.


▲20여 미터의 폭의 보행로가 800여미터 이어져 있다.

▲동쪽 입구를 알리는 상징물도 전통기법으로 세웠다.

▲건물의 내부는 모두 현대화 되었지만 외관 곳곳에 전통의 흔적이 남아있다.

▲쇼핑객을 위한 전기차량이 수시로 운행된다.



도심 한가운데를 차지한 도교사원 현묘관
이런분위기에 큰역할을 하는것이 관전가 중심의 현묘관(玄妙觀)입니다.
현묘관은 오래된 사원으로 관전가라는 명칭도 이 현묘관에서 따왔습니다.
이 사원은 우리나라에서 보기힘든 도교사원인데 서진(西晉)시대에 처음 지어져 이미 1700여년의 역사를 지니고 있는 곳이라고 합니다.

관내 남송(南宋)시기에 지어진 삼청전(三淸殿)은 중국 강남지역의 최대 목조건축물로 기둥 60개가 받치고 있으며,처마곡선이 아름다운 이중지붕이 얹혀있습니다. 자연스러운 우리사찰건축물에 비해 기교를 많이 부린듯 합니다.

▲관전가 중심에 위치한 현묘관. 엄숙한 우리사찰과 달리 공원과 같은 분위기다.

▲현묘관 앞마당. 한여인이 벤치에 누우니 경찰이 호각을 불며 달려와 바로 제지한다. 재밌는 풍경이다.

▲삼청전은 겹처마구조로 정면 폭이 9칸45미터, 안길이 6칸25미터, 높이 30이터이며 면적은 약 1100평방미터이다. 당나라때 화재로 훼손된것을 송나라때 복원한 것으로 건축사적 가치가 크다고 한다.

▲현묘관 앞마당에 있는 오래된 우물

 

▲엄청난 크기의 향로. 현묘관은 소주지역에서 향불이 가장 많이 피워지는 사원이라고 한다.

▲삼청각 내부. 대들보에 청나라 건륭제가 친필로 썼다는 태초갑교(太初閘敎)라는 편액이 보인다.

 

상업지 중심에 이런 전통건축물이 아직까지 남아있다는것이 참 대단하고 부러운 일입니다.
관전가를 쭉 둘러보니 비록 세련되거나 잘 정돈되지는 않았지만 역사와 함께 공존하고자 하는 소주사람들의 의지를 잘 읽을 수 있었습니다. 

관전가에서 점심식사 후 이름 처럼 큰 호수 태호(太浩)로 향했습니다.
태호는 남북으로 약70km, 동서로 약 59km, 면적이 2,213km의 광대한 호수입니다.
안개가 끼어 잘 보이지는 않았지만 워낙 넓다보니 그냥 바다같은 풍경이었습니다.

 


제주도 보다 더큰 호수 태호(太湖)주변의 고급 별장 단지

호수주변을 달리다가 고급주택가가 끊임 없이 보이길래 일정에 없었지만 한군데를 정해 들어가보기로 했습니다.  들어가서 보니 그곳은 주택가가 아니고 고급 별장 단지였습니다. 그들눈에 우리일행이 부자처럼 보였을까요?  견본주택까지 보여주며 친절하게 안내해주었습니다.



▲소주 태호 주변에 이와 비슷한 빌라촌은 길게 형성되어 있다.

▲파란색으로 표시된 1차분양이 모두 완료됐고 지금은 2차분양중이다.

 

중국은 인구가 많아서 부자가 우리나라 인구만큼 된다더니 틀린말이 아닌가 봅니다. 아래에 보이는 빌라의 분양가가 무려 45억원이 넘습니다.
비슷한 타입의 빌라 수백채가 모여 하나의 단지를 이루고, 이런 단지가 태호 주변에만 여러군데이니 사회주의 국가에서 가능한 일인가 싶어 놀라울 따름입니다.



▲별장 A타입 외관. 전체가 1세대 이다.


▲위로부터 지하1층, 지상1,2,3층.연면적이 26.26평방미터(약250평)이다.

 

▲화려한 내부 인테리어


덕분에 눈은 호강했습니다만, 한달에 10만원도 못버는 인민이 수두룩한데, 고급별장은 호황이라고 하니 자본주의 보다 더 자본화된 현실이 씁쓸했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0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5 ● 공동우물 집 안으로 수도가 들어오기 전에는 모두 물을 길어 먹었다. 자연적으로 솟는 약수터나 샘터의 물을 먹거나 아니면 우물을 팠..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6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4 ● 주변이 온통 국화밭이었던 시절 마산은 오랫동안 국화의 도시로 유명했다.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국화축제가 벌어진다. 2014년에 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3 ● 회원천의 다리들 회원동과 교원동은 회원천을 가운데 두고 양편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왔다. 사람들이 양쪽을 오가기 위해서 자연스레 징..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2 ● 못산(못안, 모산) 회원동에서 무학농원으로 가는 중간지점에 있었던 마을의 이름이다. 옛날에 못이 있었다고 한다. 택지 개발로 옛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1 ● 회원동(檜原洞) 회원동의 회원(檜原)은 의창현(義昌縣)의 별호(別號)였던 회산(檜山)의 회(檜) 자와 회원현(檜原縣)의 원(原)..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 2 순조 말기인 1832년경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尙道邑誌)'에 따르면, 창원도호부는 부내면(府內面), 동면(東面), 북면(北面), 남면(南面), 서면(西面) 등 5개 면을 두었다.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

오늘부터 포스팅하는 자료는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lsquo;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rsquo;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본 재개..

시·도 금고 관리는 탈석탄 금융기관에

박종권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공동대표 네덜란드 연금자산운용사를 포함해 총자산 규모가 4경 5000조 원(미화 39조 달러)에 이르는 전 세계 450개 기관의 투자가들은 석탄발전 사업에 대한 신규 프로젝트 금융이나 투자 중단을 선언..

<조선토목사업지>의 마산 상수도

이 글은 1928년에 펴낸 <조선토목사업지>에 기록된 마산의 '상수도' 편이다. 초벌 번역이라 글이 거칠다. 마산은 경상남도의 제일 중요한 항구로서 내지 및 연안 항해선박의 중요 기항지이다. 또한 (항구의) 뒷편으로는 마산선과..

<조선토목사업지>의 마산항만

이 글은 1928년에 펴낸 <조선토목사업지>에 기록된 마산의 '항만' 편 번역문이다. 초벌 번역이라 글이 거칠다. 그림은 책의 표지와 목차이다. 마산항은 경상남도의 중앙 진해만의 가장 안쪽에 있다. 동경 28도 33분, 북위..

학봉 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2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8명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

학봉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1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 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허정..

새로움을 꿈꾸며 - 8 / 건설 안전

<안전사고 원인은 부패 &middot;&middot;&middot; 우리 안전한가?> 1995년 6월 29일 목요일 저녁, 경악스러운 긴급뉴스가 전국을 뒤덮었다. 삼풍백화점 붕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일이 눈앞에서 벌어졌다...

새로움을 꿈꾸며 - 7 / 사회적 가치

<모두의 행복을 위한 길 &lsquo;사회적 가치&rsquo;> 걱정스러운 일이 한두 가지 아니다. 저출산, 고령화, 자살률, 노인빈곤율 모두 세계 상위다. 2011년부터 OECD가 해온 '더 나은 삶의 질 지수(Better ..

새로움을 꿈꾸며 - 6 / 면책

공직자를 춤추게 하는 &lsquo;면책&rsquo; 2016년 1월, 갑작스러운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되었다. 예상치 못하고 공항으로 나온 승객들은 오도 가도 못 하는 처지가 되었다. 공항 당국에서 모포와 편의 물품을 제공해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