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찾아간 도시이야기

건물이 역사되어 근대를 말한다.

by 신삼호 2012. 1. 4.
지난 12월 2일 마산발전위원회 위원들과 인천에 다녀왔읍니다.
우리나라에서 근대의 시발이 되는 개항장이 1883년에 가장 먼저 시작된 곳이기에 마산지역의 근대건축물의 활용방안을 참조하기 위해 찾아갔읍니다.
근대건축물들이 원형을 잘 보존하고 있기도 하였으며,
이러한 근대건축물을 활용하는 방안이 돗보였읍니다.
우선 본 글의 제목처럼
'건물이 역사되어 근대를 말하는 것' 같았읍니다.

첫번째 방문한 곳은 '근대건축전시관'이었읍니다.

 - 1890년 4월에 지어진 구. 일본 제18은행 인천지점을 '인천개항장 근대건축전시관'으로 활용하고 있었읍니다.
- 단층건물로 연면적 232.91M2에 불과하지만,
건물의 원형이 121년이나 경과했음에도 잘 보존되어 있었읍니다.
- 전시물들은 개항이후 근대기 인천의 도시전경을 모형으로 만들어 중앙에 전시를 하고 있었읍니다.
- 그리고 현존하는 건물의 모형을 크게 만들어 전시하기도 하였으며,
- 사라진 근대기 건축물들도 옛 사진을 통해 잘 소개를 하고 있었읍니다.
- 그리고 근대기 가로의 풍경사진과 옛날 엽서를 통해 인천에 있었던 건물들을 전시하고 있었읍니다.

다음으로 방문한 곳은 '인천개항 박물관'이었읍니다.
이 건물도 역시 근대건축물을 활용하는 형태로 유지되고 있었읍니다.

- 1899년 7월에 지어진 구 일본제1은행 인천지점을 활용하여 박물관으로 사용하고 있었읍니다.
- 규모는 약간 큰 428.05M2 였으며, 인천 개항과 근대문물들을 잘 소개하고 있었으며,
-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개통된 경인철도와 한국철도사에 대한 내용들을 잘 보여주고 있었읍니다.
- 그리고 인천전환국과 금융기관에 대한 역사를 잘 전시하고 있었읍니다.

이 외에도 인천 중구청에서는 '인천개항 누리길' 안내도를 작성하여
근대건축물과 근대가로를 타망할 수 있도록 홍보물도 제작하여 박물관에서 비치하고 있었읍니다.



박물관 인근에 대한통운에서 사용했던 창고를 개조하여 만든
'아트 플렛홈'도 방문을 하였읍니다
.
이것 마찬가지로 근대건축물들을 리모델링을 통해 문화시설로 활용한 사례로
예술창작 공방 및 전시장으로 잘 활용하고 있었읍니다.
근대건축물들이 가지는 역사성과 지금을 볼 수 없는 건축적 디테일들이 과거의 시간성을 물씬 머금고 있는 것 같았읍니다.


소위 근대기의 유산들,
그 중에서 건축유산들은 지금은 남루해 보일지 모르지만,
잘 보수하고, 수선하여 활용하기에 따라서 엄청난 문화적 자산으로 변신할 수 있는 귀중한 자산임을 확인할 수 있었읍니다.

마산지역에 '구 헌병분견대 건물'이 잘 보존되어 있읍니다.
비워진 채로 방치되어 있어서. 아무도 쳐다보지도 않고 있읍니다.
현재 제대로 활용방안을 못 찾고 있는 듯 합니다.


● 제 생각으로는
'마산 근대역사 전시관'으로 활용하게 된다면
건물이 가지는 상징성을 더욱 부각시킬 수 있는 좋은 선례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근대와 관련된 용도로 활용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