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속 도시이야기

김형윤의 <마산야화> - 120. 신문기자 대회

by 허정도 2016. 10. 24.

 

120. 신문기자 대회

 

 

1919년에 제등 실(齊藤 實)이 조선총독으로 칙임 후 종래의 무단정치에서 문화정치로 탈피함으로써 총독부 어용지 경성일보(日文) 외 각 도마다 일인이 경영하는 신문은 있어도 한국민 민영지는 전혀 없었다.

 

제등(齊藤)은 선심이나 쓰는 양으로 우리 민간지로 조선일보를 비롯해서 동아일보 그리고 친일분자 민원식이 국민신문을, 그리고 시대일보(후에 중외일보-중앙일보-조선중앙일보) 등으로 어두웠던 근역(槿域) 삼천리의 언론계에 처음으로 일조(一條)의 여명이 비치게 되었다.

 

이를 계기로 국내 방방곡곡에는 언론에 갈증 났던 열혈청년들이 솔선하여 각 사의 지국을 설치, 신문기자의 홍수시대를 이루었다.

 

때는 경향각지에 사회주의 사상이 팽창한 시절이라 조선일보 본사 간부급 대부분이 좌경사상에 침윤된 관계로 그러려니와 지국 기자라면 반드시 사회주의자이며 혹은 표면이라도 사회주의자 행세를 하지 않으면 진보사회에서 탈락하고 만다.

 

다시 말하면, 배일 감정을 가미한 사회주의라는 점에서 일경은 더욱 신경을 곤두세우기도 한다. 이 점을 냉철하게 검토 분석하여 보면 묘한 결과가 나타나는데, 그 윤곽과 핵심은 다음 신간회부(新幹會部)에 미루어 두기로 한다.

 

1924년에 제1회 전선(全鮮) 일간 신문기자대회가 경성 청년회관에서 이상재 사회로 개최될 때 철도국에서 기자대회에 참가한 수백 명 기자에게 할인 5할로 파천황(破天荒)의 환대도 하였다.

 

이듬해 25년 벚꽃이 만발한 4월에는 마산에서 경남기자대회가 지금은 없어진 수좌(壽座, 옛 시민극장 자리)에서 개최되었다.

 

참가 기자 대부분이 경성대회를 방불케한 조선일보 기자와 사회주의자였는데 초일(初日) 강연회 연사는 조선일보 주필 안재홍, 시대일보 편집국장 홍남표(공산당), 개벽사 주필 이돈화이며 임석경관은 제3부 경시 고등과장인데 이날 밤 안재홍 1명만 1회의 주의를 받았을 뿐 무사히 마쳤다.

 

3일째는 사회주의자 중에서 명하였던 김해 인동철의 사회로 회의한 뒤에 분과별로 회의를 하였으나 이날 임석이 거부된 고등계 형사들의 초조함을 가위(可謂) 짐작할 수 있는 일이다.

 

마산대회 뒤 군북에서 회의를 가졌었다. 동아일보도 경남지국의 기자만으로 마산에서 간담회라는 명목으로 개최하였는데 참석자는 사장 송진우, 편집국장 이광수 등이었다.<<<

 

 

<19241회 전선(全鮮) 일간 신문기자대회가 열린 경성 청년회관(현 서울YMCA)>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