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0. 11. 22.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3) - 개항이후



<마지막 조선 왕, 순종의 방문>

 
조선의 마지막 왕 순종은 즉위 후 몇 차례에 걸쳐 지방 순행에 나섰습니다.
순종의 남부지방 순행은 1909년 1월 7일부터 13일까지 6박 7일간이었습니다.

마산 순행 일정에 대한 『승정원일기』순종 3년 1월 5일자 기록입니다.

「…… 9일에는 부산에 머무르고, 10일 오전 9시에 부산정거장에서 기차로 출발하여 11시 25분에 마산에 도착, 하룻밤을 유숙한다. 11일에는 마산에 머무르고, 12일 오전 8시 40분에 마산 정거장에서 기차로 출발하여 11시 45분에 대구에 도착, 하룻밤을 유숙한다」

원래 통치자의 순행은 지방의 사정을 감찰하고 백성의 고통을 살피는 데 그 일차적인 목적이 있습니다. 하지만 통감 이토 히로부미를 비롯한 내각과 통감부 관원들을 대거 수행하고 순행에 나선 것은 순종의 권위와 권력을 내세워 지방민들을 통제하려는 일제의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 아닌가싶습니다.
그러나 이 글에서는 순행의 정치적 해석보다는 조선의 마지막 왕 순종이 이곳 마산에 왔다는 사실에만 관심을 갖겠습니다.

아래 사진은 마산에 오기 직전 부산을 방문했을 때의 사진입니다. 마산방문 사진은 남아있지 않습니다.
태극기와 일장기가 함께 내걸려있어 당시의 정세를 잘 반영해주고 있습니다.

 

 

 

궁정열차를 탄 순종은 1월 10일 아침 9시에 부산역을 출발하여 9시 59분 삼랑진에 도착하여 마산이사청 이사관과 동래부윤의 알현을 받았습니다.

11시 25분 마산역(마산중부경찰서 건너 편 벽산 아파트 자리)에 도착하여 역내에 마련된 편전에서 잠시 쉰 후에 12시쯤 이토 통감 이하 수행 관원들을 거느리고 어교를 이용하여 행재소가 마련되어 있는 마산이사청(현 경남대학교 평생교육원 자리)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행재소에서 마산의 중요한 관민으로부터 인사를 받았는데 모두 일제 관리와 군인들이었습니다.

  오후에는 창원부청(지금의 남성동파출소와 제일은행 일대)으로

이동하여 그곳에서 경상남도 각 군 군수, 기타 고등관, 민간인 등을 만났습니다.

 

순종은 11일 하루를 마산에 더 머문 후 12일 화요일 오전 8시 40분에 마산역을 출발하였습니다. 이때 일본에서 파견한 제1, 2함대에서 예포를 각 21발을 발사하며 지배자의 마산방문에 경의를 표했습니다.

왕의 행렬을 보기 위해 마산에 이르는 철도변과 각 역에는 사람들로 넘쳤다고 합니다.
약 3만 여명의 군중들이 모여 순종 일행을 맞이하였으며 떠날 때에도 연도에 모인 관민들이 각 역과 역 인근에서 만세를 외치며 순종과 일행을 봉송하였습니다.

2박 3일 간의 순종 마산순행 중, 행재소와 창원부청 간이 가장 긴 이동로였습니다.
지금의 경남대학교 평생교육원에서 남성동 파출소까지의 길입니다.

당시에는 신마산 일부에만 근대식 직선도로가 있었기 때문에 신마산에서 장군동 다리까지는 일제가 놓은 근대식도로를 이용했고, 장군동 다리부터는 ‘진주가도’라 불렀던 옛 크리스탈호텔 정문 앞길을 지났습니다.

‘진주가도’는 근대기 이전에 진주와 창원을 잇는 큰길이었습니다.
현재의 창원 소답동에 위치했던 창원도호부에서 마산포를 거쳐 자산리 완월리 신월리 월영리를 지나 밤밭 고개를 넘어 진동 양촌을 거쳐 진주로 가던 길입니다.

'진주가도' 중 장군동 중앙동 신월동까지의 길은 지금도 대부분 옛길이 보존되어 있습니다.

봉건왕조 시대에 통치자가 마산을 방문한 것은 단 두 번입니다.
고려시대 일본정벌을 준비하던 여몽연합군을 격려하기 위해 마산에 왔던 충렬왕과 101년 전의 대한제국 순종, 융희황제입니다.

충렬왕이 마산에 머물 때의 기록은 상세하지 않습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 의하면 1281년 5월 3일, 제2차 일본정벌을 준비하던 정동군을 격려차 마산에 내려와 3개월 가량 머물렀는데 우부승지 정가신을 대동하였고, 환주산에 있었던 현재의 자산동에 머물면서 중간에 김해에 다녀오기도 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습니다.

하지만 순종은 이와 달리 수행자의 숫자와 직위, 어가 행렬, 궁정열차의 배치까지 상세한 기록이 남아있습니다.

대한제국 황제 순종이 지났던 길,,,,
그 흔적의 가치는 없는 것일까요?
이 도시에 남겨진 과제는 없는 것일까요?
마지막 황제가 지났던 그 길을 기려 「순종로」라고 부르면 어떨까요<<<


-작년 10월 26일 포스팅했던 글이지만 연재라서 약간 수정해 다시 올렸습니다-


2010/10/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6) - 개항이후
2010/10/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7) - 개항이후
2010/10/1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8) - 개항이후
2010/10/2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9) - 개항이후
2010/11/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0) - 개항이후
2010/11/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1) - 개항이후
2010/11/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2) - 개항이후


Trackback 0 Comment 2
  1. 노래 2010.11.29 20:06 address edit & del reply

    자주권도 없는 허울좋은 이름만의 허수아비 황제
    그깟놈의 일을 뭐하러 기념한단 말이오.
    치욕을 경계하는 역사로 남기려면 모를까?

    • 허정도 2010.11.29 21:39 address edit & del

      뜻은 님과 함께 합니다.
      그러나 부끄러운 역사도 우리 역사고 자랑스런 역사도 우리 역사니 어쩝니까?

학봉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1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 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허정..

새로움을 꿈꾸며 - 8 / 건설 안전

<안전사고 원인은 부패 &middot;&middot;&middot; 우리 안전한가?> 1995년 6월 29일 목요일 저녁, 경악스러운 긴급뉴스가 전국을 뒤덮었다. 삼풍백화점 붕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일이 눈앞에서 벌어졌다...

새로움을 꿈꾸며 - 7 / 사회적 가치

<모두의 행복을 위한 길 &lsquo;사회적 가치&rsquo;> 걱정스러운 일이 한두 가지 아니다. 저출산, 고령화, 자살률, 노인빈곤율 모두 세계 상위다. 2011년부터 OECD가 해온 '더 나은 삶의 질 지수(Better ..

새로움을 꿈꾸며 - 6 / 면책

공직자를 춤추게 하는 &lsquo;면책&rsquo; 2016년 1월, 갑작스러운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되었다. 예상치 못하고 공항으로 나온 승객들은 오도 가도 못 하는 처지가 되었다. 공항 당국에서 모포와 편의 물품을 제공해주..

새로움을 꿈꾸며 - 5 / 건설 부패

부정&middot;부패&middot;부실의 대명사 &lsquo;건설산업&rsquo; 건축은 권력의 표상이었고 당 시대 문명의 상징이었다. 로마시대 건축가 비트루비우스는 문장력과 회화, 기하학을 건축가의 조건으로 들었다. 역사학..

새로움을 꿈꾸며 - 4 / 갑질

<부끄러운 생활적폐 &lsquo;갑질&rsquo;> '갑질'이 한글사전에 등재되었다. 생활적폐로도 규정되었다. 돈으로 하는 갑질, 힘으로 하는 갑질, 부끄럽지만 싫건 좋건 갑질은 우리의 한 모습이 되었다. 급기야 '갑질공화국'..

새로움을 꿈꾸며 - 3 / 채용비리

미래를 좀먹는 범죄 &lsquo;채용 비리&rsquo; 차별은 세상을 병들게 한다. 차별하는 사회는 통합도 관용도 불가능하다.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편법 시비가 나라를 뒤흔들었다. 그 와중에 인사 책임을 진 간부가 정규직으..

새로움을 꿈꾸며 - 2 / 내부 고발

<세상을 바꾸는 위대한 용기, 내부고발> 의인인가 배신자인가? 사회에서는 의인으로 칭송받지만, 동료에게는 배신자로 낙인찍히는 내부고발. 공공의 이익을 위해 자신을 내던진 그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이며 왜 그런 결단을 하였을까. ..

새로움을 꿈꾸며 - 1 / 고소득은 선진국?

오늘부터 8회에 걸쳐 '새로움을 꿈꾸며'라는 주제로 포스팅한다. 2018년과 2019년 경남도민일보에 기고했던 글을 첨삭하였다. 원래 제목은 '청렴사회를 꿈꾸며'이다. <소득만 높다고 선진국 되는 것 아니다> 두 전직 대통령이..

馬山繁昌記(마산번창기) / 1908년 발간

지난 3월 31일 페이스북에 흥미로운 글이 하나 떴다. 창원지역에서 기록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박영주 선생의 글이었다. 112년 전인 1908년에 발간된 『馬山繁昌記(마산번창기)』라는 고서를 찾았다는 내용이었다. 반가운 일이라 ..

120년 전 마산은?  -  6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6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여섯번 째 마지막이다. 이 책에서..

120년 전 마산은?  -  5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5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다섯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120년 전 마산은?  - 4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네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마산포..

120년 전 마산은?  -  3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3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세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

120년 전 마산은?  -  2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2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두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