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1. 3. 23. 10:26

한 건축가가 세상을 떠난 후 생각해 본 집의 의미



지난 3월 11일 오전 건축가 정기용 선생이 세상을 떠났습니다.

건축계에서는 대가의 반열에 오른 분이라 모르는 분이 없지만 일반인들에게는 낯선 이름일 겁니다.
하지만 진해에 있는 '기적의 도서관'의 설계자라고 하면 '아~' 하실겁니다.
역시 건축가는 이름도 얼굴도 아닌 그가 남긴 건축물로 기억되는가 봅니다.



'기적의 도서관'에 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건물은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습니다.  
그러나 내부에 들어가보면 물흐르듯 자연스러운 동선이나, 아기자기하고 다양한 공간은 아무곳에나 철퍼덕 앉아 책을 펼치고 싶은 맘이 절로 들게 합니다.   
도서관을 사용할 아이들의 입장에서 모든 시설들이 만들어졌습니다. 

그는 봉하마을 노무현대통령 사저를 비롯해, 2004년 베니스비엔날레 국제건축전에 한국관 설계를 맡았고, 부산 민주공원 등 굵직한 공공시설들을 설계하였으며, 생태건축이라는 용어도 낯선 시절부터 자연과 건축의 공존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해왔습니다.

근래에 진행된 '무주 프로젝트'는 정기용 선생의 철학이 잘 녹아있습니다.
전북 무주군과 함께 군청, 도서관, 운동장 등 공공건물을 '주민의 쓸모'를 원칙으로 사용할 사람의 필요에 따라 지었습니다. 

마을회관에는 노인들이 언제나 이용할 수 있는 목욕탕을 짓고, 무주공설운동장의 관람석은 등나무로 덮어 경기가 없더라도 주민들에게 시원한 그늘을 주었습니다.


그는 공공건축가로 불릴 정도로 많은 공공건물을 설계하고, 대형 프로젝트도 진행했지만 늘 가난한 건축가였습니다.

그의 설계를 필요로 하는 많은 공적인 시설을(이를테면 지역에 있는 이름없는 사회단체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계약관계'없이 흔쾌히 그려주었던것이 한 이유입니다.

그는 생전에,

"사유지 안에 세워지는 건축은 동시에 지구 위에 구축되는 건축임을 피할 수 없기 때문에 그 태생이 공공적이다."

라고 말할 정도로 건물의 공공성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하였습니다.

참으로 공감가는 말입니다.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건물이 태생적으로  공공적이라면 그 쓰임도 공공적이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에게 집은 어떤 의미일까요?
가족과 정을 나누는 따뜻한 보금자리?
그저 재산증식의 수단?

집 한칸 없는 사람이 태반인데, 한사람이 수십채의 집을 가지고 있어도 아무 문제가 안됩니다.
100주 연속으로 전세값이 올라 전세대란이 와도 아무 문제가 안됩니다.
10평짜리 집을 싹밀어내고 4,50평 아파트를 지어도,
10평짜리 내집에 살던 사람이 변두리 셋방으로 쫓겨나도 아무 문제가 안됩니다.  

이러한 일들이 현재진행형이고 이로인해 많은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 있음에도 연예인 한명 군대가는것 보다 이슈가 되지 못합니다.
 

이 모든것이 집을 공적인 것으로 보지 않고, 개인의 사유재산으로만 바라보는 자본주의적 인식에서 나옵니다.

적어도 생존과 관련된'의식주'문제 만큼은 시장경제 논리에 맡겨서는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쌀은 국내에서 생산하는 원가 보다 훨씬 싸게 수입할 수 있습니다.
시장논리 대로라면 국내에서는 모두 쌀농사를 그만두고 수입해서 사먹는게 더 이익입니다.

하지만 보조금을 지급하면서까지 쌀농사를 포기하지 않는 이유가 무엇입니까? 

식량은 바로 생존과 관련된 것이기 때문입니다. 
어떠한 이유로 수입이 불가능해졌을때 대체할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똑같이 생존과 관련된 집 문제는 왜 시장논리에만 맡기는지 이해할수 없습니다.
집을 공적인 개념으로 바라보고 정책을 세우지 않는이상, 수백만채의 아파트를 지어도 아무소용이 없습니다.
가진사람이 더 가질뿐, 없는사람은 더욱 힘들어질 뿐입니다. 


흠모하던 건축선배의 죽음앞에 건축을 대하는 제 자신에 대한 반성과 함께 두서없는 넋두리를 하였습니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Trackback 0 Comment 3
  1. 삼식 2011.03.23 10:59 address edit & del reply

    삼가 고인을 명복을 빕니다.
    ㅠ _ ㅠ

  2. 허정도 2011.03.24 09:49 address edit & del reply

    그래요, 집이 없어서 집을 못가지는 것이 아니고 돈이 없어서 집을 못가지지,,,

  3. 공미 2011.03.30 16:25 address edit & del reply

    주거관련 공익 사업을 하는 단체를 조사하던 중 한국인에게 집의 의미는 무엇일까를 인터넷으로 날림으로 검색하던 중 읽게 되었습니다.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3 ● 협동정미소 터 상남동 회산다리 건너 회원천변에 붙은 회원동 429-1번지. 현재 환금프라자 건물이 들어서 있다. 삼성그룹 창업자..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2 ● 교원동 일대의 공장들 건설목공소(가구 제조), 교원동 117번지, 대표 김협환 광전사(전기공사업), 교원동 54번지, 대표 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1 회원동과 교원동, 교방동 일대의 기업체와 공장들의 흔적을 찾아보기로 한다. 실제 경제 활동의 기초가 되는 회사와 공장들을 살펴봄으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2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5 ● 북마산중앙시장, 북마산청과시장 북마산중앙시장이 현재의 자리에 들어선 것은 37년 전인 1976년 11월이다. 이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1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4 ● 비치거리 상남동에서 회산다리를 건넌 회원동 초입의 거리를 말한다. 옛날 이곳에는 비석이 있었기 때문에 비석거리로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0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3 ● 회원동 500번지 회원동 500번지 일대의 동네를 말하는데 일제 강점기 때 이곳에 일본군 기마병의 마굿간과 창고가..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9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2 ● 배넘이 고개 [배드나무 고개, 배드난 고개] 회원동 골짜기에서 마재고개로 넘어가는 산중허리를 세인들이 지금도 배넘..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8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1 ● 돌산 못산마을 위쪽 무학산 자락으로 돌과 바위가 많았다고 한다. 예전 주공아파트 위쪽 편으로 돌이 많아서 돌산으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5 ● 공동우물 집 안으로 수도가 들어오기 전에는 모두 물을 길어 먹었다. 자연적으로 솟는 약수터나 샘터의 물을 먹거나 아니면 우물을 팠..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6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4 ● 주변이 온통 국화밭이었던 시절 마산은 오랫동안 국화의 도시로 유명했다.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국화축제가 벌어진다. 2014년에 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3 ● 회원천의 다리들 회원동과 교원동은 회원천을 가운데 두고 양편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왔다. 사람들이 양쪽을 오가기 위해서 자연스레 징..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2 ● 못산(못안, 모산) 회원동에서 무학농원으로 가는 중간지점에 있었던 마을의 이름이다. 옛날에 못이 있었다고 한다. 택지 개발로 옛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1 ● 회원동(檜原洞) 회원동의 회원(檜原)은 의창현(義昌縣)의 별호(別號)였던 회산(檜山)의 회(檜) 자와 회원현(檜原縣)의 원(原)..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 2 순조 말기인 1832년경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尙道邑誌)'에 따르면, 창원도호부는 부내면(府內面), 동면(東面), 북면(北面), 남면(南面), 서면(西面) 등 5개 면을 두었다.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

오늘부터 포스팅하는 자료는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본 재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