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 읽어주는 남편

4백년도 더 된 절절한 사랑이야기

by 허정도 2009. 8. 28.


안녕하십니까. 허정도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능소화』는 슬픈 소설입니다.

10년 전 쯤 인가요?

경북 안동의 한 무덤에서 사백년 전에 쓰여진 ‘원이엄마의 편지’가 발견되었다는 보도가 있었는데 기억하십니까?

이 소설은 그 편지에서 탄생되었습니다.

 


실제로 무덤에서 발견된 「원이엄마의 편지」한 구절 소개합니다.

사백년도 더 된 1586년 유월 초하룻날, 남편을 잃은 아내가 쓴 실제 편지 중 한 토막입니다. 
 

당신 언제나 나에게 ‘둘이 머리 희어지도록 살다가 함께 죽자’고 하셨지요.

그런데 어찌 나를 두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나와 어린아이는 누구의 말을 듣고 어떻게 살라고 다 버리고 당신 먼저 가십니까?

예,,,


 

소설로 돌아 가겠습니다.

아름다운 여자를 만나 결혼을 하면 불행해진다는 예언을 알고 있었지만,

운명은 두 남녀가 서로 사랑하게 했고, 정해진 예언처럼 두 사람은 헤어져야하는 운명에 처하고 맙니다.

아무나 흉내 낼 수없는 조선시대 한 부부의 절절한 사랑을 엮은 가슴 아픈 소설입니다.

 
남편 응태를 떠나보낸 뒤, 비 내리는 밤 여늬의 독백입니다.


‘자시를 지날 무렵부터 비가 내렸습니다. 비는 소리도 없었지만 저는 뜬눈으로 밤을 새웠습니다. 겉흙에 입힌 떼는 해가 바뀌어도 뿌리를 내리지 못했습니다. 당신은 어디에서 찬바람을 피하시는지요. 소리 내지 않고 일어나 안채로 연결된 중문의 고리를 비껴내고 방문 걸쇠를 풀어 둡니다……….’

 
오늘 밤은 사랑하는 사람을 생각해 봤으면 합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없는 분은 사랑하게 될 미래를 생각해도 좋겠습니다.

처음에, 우리는 어디서 어떻게 만났고 왜 서로를 선택하여 그렇게 사랑했는지, 그 동안 잊고 살았던 ‘처음 그 때’를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남편도 가고 아들마저 보낸 여늬가 스스로 곡기를 끊기 전에 마지막으로 남긴 일기입니다.

사백 년 된 여늬의 애절한 사랑을 느낄 수 있을 겁니다.

‘바람이 불어 봄꽃이 피고 진 다음, 다른 꽃들이 더 이상 피지 않을 때 능소화는 붉고 큰 꽃망울을 터뜨려 당신을 기다릴 것입니다. 꽃 귀한 여름날 그 크고 붉은 꽃을 보시거든 저인 줄 알고 달려와 주세요. 저는 붉고 큰 꽃이 되어 당신을 기다릴 것입니다.

처음 당신이 우리 집 담 너머에 핀 소화를 보고 저를 알아보셨듯, 이제 제 무덤에 핀 능소화를 보고 저인 줄 알아주세요. 우리는 만났고 헤어지지 않았습니다.’


 

※ 책 읽어주는 남자 8월 26일 방송입니다.

능소화 - 10점
조두진 지음/예담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