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 읽어주는 남편

이종화 선생이 추천하는 <책 읽어주는 남편>

by 비회원 2009. 9. 1.

저희 팀브로거 중 한 명인 허정도 선생이 쓴 책 <책 읽어주는 남편>이 독자들의 사랑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마침 지난 토요일에는 진해기적의 도서관 관장을 지내신 이종화선생님이 '좋은 아침'이라는 방송 프로그램에서 <책 읽어주는 남편>을 소개해주셨습니다.

아래는 '좋은 아침'에 방송된 원고와 녹음 파일입니다.

사회자 - 그리고 다음 책이 < 책 읽어주는 남편>인데요. 이걸 상상하는 아내들이 참 많을텐데. 그러데 과연 이런 남편이 몇 이나 될까요?

이종화 - 예, 맞습니다.

사회자 - 소개해주시지요

이종화 - 다음에 소개할 책은 ‘아내들이 참 부러워 할 남편감’입니다.


저자가 바로 우리 지역에 있는 분이에요.

허정도 선생은 건축가로 언론인으로 또 시민운동가로 지역을 위해 많은 일을 하신 분이에요. 이 책은 안부대상포진에 걸려 꼼짝 못하고 누운 아내의 고통을 위로하기 위해 책을 읽어주기 시작했는데 그것이 전혀 예상하지 않은 재미와 의미를 가져다주어서 이제는 생활의 일부가 되었다고 합니다.

저자는 아내에게 책을 읽어주며 기억에서 사라져 가는 어린 시절의 일들과 주변에서 지나쳤던 일들을 찾아서 다시 조명하고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가 하면 앞으로의 계획을 의논하다보면 읽느라 목이 아픈 것도 잊는답니다. 읽기 시작한 한 권의 책으로 인해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사유하고 공감하며 서로를 더 소중하게 여기게 되더라는 거예요. 멋있지요?

대체로 결혼 후 2~30년이 지나면 부부가 소원해지기 쉬운데 그들은 책을 통해 시간을 나누고 마음을 나누며 더욱 친밀해지는 거예요. 저자는 말합니다. 부부가 함께 앉아 소리 내어 책을 읽어주고 또 들어 주며 삶을 윤택하게 하는 의미를 찾았기에 이를 자식들에게도 물려주고 싶다고.

책을 유산으로 남겨 주고 소리 내어 읽어주고 들어주는 삶도 유산으로 물려주겠다는 다짐을 하는 것입니다.


또한 그는 자신이 몸담고 있는 지역 사회에 대한 애정도 남다른 듯합니다. 김병종 교수의 ‘라틴 화첩기행’을 읽으며 격조 높은 도시에의 꿈을 그리는 것은 건축가라는 직업의식을 넘어 사회를 새롭게 디자인하려는 의지를 전달하고자하는 것 같았어요. 그것은 생각과 의식이 두 사람 안에만 머물지 않고 사회를 향해 보다 넓게 열려있기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처음에는 ‘앓고 있는 아내에게 남편이 할 수 있는 도리와 의무 혹은 서비스 차원의 이벤트 비슷한 것’으로 출발한 책 읽어 주기가 저자의 부부에게 변화를 가져온 것처럼 이 책을 읽고 있으면 내 아내 또는 내 남편에게도 더 잘해 주고 싶은 마음이 들면서 쉽게 책을 놓지 못하게 된답니다.

책이란 독자에 따라 다른 주제로 받아들여지는 것이지만 이 두 사람이 읽고 느끼는 깊이와 다양한 사유가 계속 읽게 만들거든요.


책과 삶, 추억과 현실을 넘나드는 절묘한 구성이 책 읽는 재미를 한층 높여 줄 뿐만 아니라 책을 매개로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이들의 행복한 이야기가 우리 생활과 밀접하기 때문에 더욱 공감이 갈 것입니다.   








책 읽어주는 남편 - 10점
허정도 지음/예담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