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 10. 28.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85) - 강점제3시기

오늘도 두 기사 소개합니다.

4. 1935년 4월 11일자 동아일보 기사로 마산의 교육현안에 대한 내용입니다.

기사의 제목은 ‘내 地方當面問題(지방당면문제)’로 내용은 두 가지입니다.

첫 번째 기사는 ‘高普設置問題(고보설치문제)’라는 제목으로 마산에 중등교육기관인 고등보통학교가 필요하다는 내용이며, 두 번째 기사는 ‘商校昇格問題(상교승격문제)’라는 제목으로 당시 3년제 을종학교로 1922년 개교한 마산상업학교(옛 마산상고, 현 용마고)를 5년제 10학급 갑종학교로 승격시키자는 겁니다.

첫 번째 주장인 고등보통학교 설립 문제는 이듬해인 1936년 4월 11일 마산공립중학교(현 마산고등학교 / 개교 당시 5년제 10학급)가 개교됨으로 이루어졌고, 두 번째 주장인 마산상업학교 승격문제는 1939년 5년제 10학급 갑종학교가 됨으로써 해결되었습니다.

신문기사 아래 사진은 마산고등학교 옛 교사이고 그 아래 사진은 상남동에 있었던 마산상업학교 옛 교사입니다.

5. 다음은 1935년 8월 9일자 매일신보 기사로 마산교도소 이전에 대한 내용입니다.

기사의 제목은 舊馬山市街住民 刑務所移轉渴望(구마산시가주민 형무소이전갈망)’ 이고 기사 내용은 ‘마산형무소는 구마산 시가의 중심지대에 있기 때문에 시가지의 발전상, 도시미관상, 자녀교육상 여러 가지 방면으로 그 영향됨이 많아 일반 부민은 이의 이전을 갈망하여 마지않던 중 최근에 와서 오동동주민 및 완월동 주민 등은 대표로 음재식 명도석씨 등을 선정하고 연서진정서를 제출한 후 당국에 이에 대한 대책을 심심히 주목하고 있다’ 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형무소는 지금의 삼성생명빌딩과 가톨릭 마산교구청 및 옛 한국은행 경남본부 터에 있었습니다.

일제가 처음 이곳에 자리를 잡을 때가 1909년이었는데 당시에는 여기가 마산포 시가지 밖이었습니다. 1920년대에 이미 ‘도시 내 형무소’라는 문제로 여론이 들끓었는데 1935년 8월 9일에 이런 기사가 또 났습니다. 사실 이 때는 마산포의 도시범역이 많이 확대되어 이 위치는 이미 시내 한 복판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여론과 달리 이 형무소는 1970년경 지금 회성동 자리로 옮겨갔습니다.

기사 아래 사진은 부산감옥 마산분감으로 시작했을 당시의 마산형무소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3. 8. 5.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73) - 강점제3시기

오늘도 재미있는 사진 석 장 소개합니다

23. 구마산공설시장

지금의 부림시장입니다. 1924년 개설된 시장으로 당시 마산에서 가장 큰 시장이었습니다. 특히 마산장날인 매 5일과 10일에는 대성황을 이루었습니다. 건물은 연와조와 장가(長家)점포 3채였고 그밖에 아연지붕의 바라크식 건물 여러 동이 있었는데 수많은 노점 상인들이 어울려 저녁시장 시간이면 언제나 크게 붐볐다고 합니다.

 

24. 원동무역주식회사

조선회사령이 폐지되자 1920년 5월 16일 자본금 50만원으로 창립한 마산 최초의 한국인 회사입니다. 이 사진은 1927년 8월에 착공하여 1928년 4월에 준공한 철근콘크리트 2층 현대식 건물로 지은 사옥입니다.

외형이 변하긴 했지만 아직 원형이 남아있으며 건물 앞에는 이 건물의 역사를 말해주는 표지석이 서있습니다.

 

25. 공사 중인 마산공립중학교

마산공립중학교는 1936년 개설한 지금의 마산고등학교 본관입니다. 수년 전에 헐려 없어지고 새로운 건물이 이 자리에 들어섰습니다. 마산공립상업학교(현 용마고, 전 마산상고)가 한국인 위주로 발족한 것과 달리 마산공립중학교는 입학생의 대다수가 일본인이었습니다. 한국인 학생은 친일파 자제이거나 성적이 우수한 극소수의 학생만 입학할 수 있었습니다. 아래 사진은 헐려 없어진 건물 외형입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2. 10. 15. 00:00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1) - 강점제3시기

<강점3시기 마산의 교육기관>

1941년 간행된『약진마산의전모(躍進馬山の全貌)』와『마산개항백년사』에 게재된 내용에 의하면 1930년대 마산의 교육기관은 공립으로 마산공립중학교․마산공립상업학교․마산공립고등여학교가 있었습니다.

반면 사립으로는 창신․호신․의신학교․마산노동야학교 등이 있었으며 초등교육기관으로서 마산공립심상고등소학교․마산성호공립심상소학교․마산완월공립심상소학교가 있었습니다.

유아교육기관으로는 사립마산유치원과 사립대자유치원 등 몇 개의 시설이 있었으며 종교기관에서 사회교육차원에서 행한 교육시설도 있었습니다.

현 마산고등학교의 전신인 마산공립중학교는 1936년 개설하였으며 입학생의 대다수가 일본인이었습니다. 한국인 학생은 친일파 자제이거나 성적이 우수한 극소수의 학생만 입학할 수 있었습니다.

반면 마산상업고등학교를 거쳐 몇 년 전 용마고등학교로 바뀐 마산공립상업학교는 대부분 한국 학생들이었습니다.

1922년에 개교한 마산공립상업학교는 1939년 수학연한 5년제 상업학교로 바뀌었으며 1940년에 이르러 지금의 자리로 이전했습니다. 이 학교는 1941년 태평양 전쟁이 일어나자 수학연한을 4년으로 단축하였고 1942년에는 신입생의 50%가 일본인 학생으로 채워지기도 했습니다.

다음 사진은 마산공립상업학교가 현재 자리로 옮기기 전 건물입니다.

 

 

마산공립고등여학교는 1927년 수학연한 5년제의 고등여학교로 개정한 현 마산여자고등학교의 전신입니다. 입학생은 주로 일본인이었으며 한국인 입학은 매우 어려워서 전체 재학생 수의 20%에도 못 미쳤습니다.

1932년 공사비 36,000원을 들여 기숙사를 지었는데 이 기숙사가 전국의 모범이 되어 각 지에서 온 시찰단이 끊이지 않았다고 합니다.

마산고녀는 1936년에 현재의 위치로 이전하였습니다. 특히 1937년에 준공한 대강당은 기숙사와 마찬가지로 전국적으로 이름이 드높아 부인회 등 그 밖의 집회에도 자주 이용되어 부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하였다고 전해진다. 여기에서 말하는 부민(府民)이란 당시 마산에 살았던 일본인을 말합니다.

다음 사진은 마산고녀 이전 개교기념식 장면입니다.

 

 

 

하지만 창신학교에서 고등과로서 분리된 호신학교(濠信學校)가 1932년, 창신학교는 1939년에 문을 닫았고 여학교였던 의신학교도 이 시기에 문을 닫았습니다.

노동야학은 강점3시기에도 활기가 넘쳤습니다. 사설교육기관이었던 마산노동야학은 그 전통이 깊습니다.

1907년 시작된 마산노동야학은 1931년에 교사를 신축했습니다.

옥기환교장이 지역유지들과 협력하여 6,000엔의 교육기금을 마련하여 중성동에 있는 전답 1,000여 평을 사들여 여기에 5개의 교실과 사무실․회의실 및 2동의 사택 등이 있는 신교사(新校舍, 전 영남자동차학원자리)를 지었습니다. 원래의 노동야학교이었던 창동 교사는 마산여자야학교의 교사로 이용되었습니다.

이 외에 일본인이 운영한 복수야학회도 있었습니다. 일본 조동종복수사(曹洞宗福壽寺)의 사회교화사업으로서 광영박명사(光英博明師)가 경영하였습니다. 한국인 자제를 대상으로 했으며 1924년 교사 신축을 하였습니다.

현재의 성호초등학교인 공립보통학교는 1938년 학교명이 마산성호공립심상소학교로 바뀌었습니다.

그러다가 한국인 가정에서 자녀들에 대한 교육열이 높아지면서 학생들의 숫자가 늘어나자 통학거리 등을 감안하여 완월동에 분교를 설치하였는데 이 분교는 1938년 마산완월공립심상소학교로 독립 개교하였습니다. 지금의 완월초등학교입니다.

1904년에 일본인거류민회에 의해 발족된 마산공립심상고등소학교는 1936년 4월에 마산공립중학교가 설립된 이후 고등과를 폐지하고, 1938년경부터 마산포(원마산)에 사는 일본인 자녀 1․2․3학년에게 통학상의 편의를 위해 자산동에 분교를 두었습니다. 그 분교가 지금의 무학초등학교입니다.

마산공립심상고등소학교는 일본인 자녀들의 교육을 위해 개항 직후부터 패망까지 운영된 마산 유일의 일본인 학교로서 현재의 마산월영초등학교 전신입니다.<<<

 

 

2012/07/3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0) - 강점제3시기

2012/08/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1) - 강점제3시기

2012/08/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2) - 강점제3시기

2012/08/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3) - 강점제3시기

2012/08/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4) - 강점제3시기

2012/09/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5) - 강점제3시기

2012/09/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6) - 강점제3시기

2012/09/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7) - 강점제3시기

2012/09/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8) - 강점제3시기

2012/10/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29) - 강점제3시기

2012/10/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130) - 강점제3시기

Trackback 0 Comment 0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6

Ⅲ. 상해 임시정부로의 망명과 통영 군자금 모금 사건(1) 이교재(우측 사진)의 독립투쟁에서 두 번째 단계는 상해로 망명한 다음 상해 임시 정부의 일원으로서 활동한 시기이다. 그는 상해에 언제 갔으며, 어떻게 갔을까? 이 부..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5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4) 그렇다면 이교재와 함께 형무소에 갇힌 위의 인물들은 누구일까. 순서대로 적힌 인물들을 검토해 보자. 沈相沅에 관한 기록은 재판 기록 이외에서는 신상정보를 확인할 수 없었다...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4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3) 이교재가 독립운동에 몸을 던져 뛰어든 것은 3.1운동 때였다. 그는 1919년 3월 1일에 독립만세운동이 일어났을 때 고향의 동지와 더불어 선언서를 비롯한 독립운동 관련 문..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3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2) 이교재가 소년시절을 보냈던 조선조 말기와 대한제국시기에 진전면 일대에는 몇몇 서당들이 있었는데, 이들은 대체로 마을 단위이자 문중 중심으로 운영되었다. 특히 문중 중에서도 ..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2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1) 이교재(사진)는 1887년(고종 24년) 7월 9일 경상도 진해현 서면 대곡리(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오서리 578번지)에서 농민의 아들로 출생하였다. 그가 부농의 아..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 - 1

앞서 9회에 걸쳐 1954년 김형윤 선생이 마산일보에 기고한 '이교재 선생 생가 기행문' 「삼진기행」을 포스팅했다. 오늘부터는 독립운동가 죽헌 이교재 선생(위 사진)의 생애사를 연구한 유장근 경남대 역사학과 명예교수(아래 사..

김형윤의 <삼진기행> 9 / 1954년 4월 23일 (금)

황교 교반의 전적지 / 장렬히 순국한 8열사 - 3 이 황교전투로 말하면 삼진방면의 만세의거로서는 제3회째라고 하는데 제1회가 현동 제2회가 진북의 순으로 황교전이야말로 규모를 확대하였든 만큼 피해가 우심(尤甚, 정도가 더욱 ..

김형윤의 <삼진기행> 8 / 1954년 4월 22일 (목)

황교 교반의 전적지 / 장렬히 순국한 8열사 - 2 논둑 받아(?) 둑아 날 살리라 심의중(沈宜中)이 불콩이 날 죽인다! 이것은 누구의 창작인지 미상이나 지금도 산야엘 가면 나물 캐는 촌새악씨나 나무하는 목동이나 또는 소먹이는..

김형윤의 <삼진기행> 7 / 1954년 4월 21일 (수)

황교 교반의 전적지 / 장렬히 순국한 8열사 - 1 우리일행은 이교재선생의 묘소에 정중한 전배식(展拜式)을 마치고 산에서 마을까지 내려왔을 때에는 사양(斜陽)이 부락에 빚칠 때이다. 일행은 노부인과 작별인사를 할 때 굵은 눈물..

김형윤의 <삼진기행> 6 / 1954년 4월 20일 (화)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6 불우 순국열사들! 이 땅에 얼마나 많은가? 백년 일세기를 영길리(英吉利, 잉글랜드)의 식민지로서 정치적 압박으로 말미암아 정치적 치명상을 입고 경제적으로 약탈착취(掠奪搾取..

김형윤의 <삼진기행> 5 / 1954년 4월 18일 (일)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5 그러면 다른 말은 잠간(暫間, '잠깐'의 비표준어) 차정(次頂)에 미루어두기로 하고 정부에서는 무수한 순국열사에게 무엇으로 보답하였으며 무엇을 하려고 구상하고 있는가? 또..

김형윤의 <삼진기행> 4 / 1954년 4월 17일 (토)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4 이야기는 본선(本線)에서 조금 지났지만은 이교재 선생을 검거한 이만갑이라는 자(者)는 어떠한 자인가를 말 안할 수 없다. 기자(김형윤 선생 자신)와 이만갑은 (지금은 일반..

김형윤의 <삼진기행> 3 / 1954년 4월 16일 (금)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3 산협의 좁은 비렁(&lsquo;벼랑&rsquo;의 방언)을 얼마쯤 나가니, 간데 마다 산은 백구질을 하여 황토만 노출(露出)한 독산인데 이 산 중복(中腹)쯤 되는 곳에 선..

김형윤의 <삼진기행> 2 / 1954년 4월 15일 (목)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2 일행은 이(李) 열사가 생전에 생장하셨다는 봉곡 부락 길가에 정차를 하고, 좁다란 밭 기슭을 타서 가면 신작로에서 불과 3&middot;4분 만에 선생의 구거에 당도된다...

김형윤의 <삼진기행> 1 / 1954년 4월 14일 (수)

오늘부터의 포스팅은 창원지역에서 평생 언론인으로 살다간 목발(目拔) 김형윤(金亨潤) 선생이 남긴 기행문이다. 마산일보(현 경남신문)에 실렸고, 기고자는 본명 대신 &lsquo;H 생&rsquo;이라 되어 있다. 제목은 「삼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