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 10. 21. 00:00

김형윤의 <삼진기행> 1 / 1954년 4월 14일 (수)

오늘부터의 포스팅은 창원지역에서 평생 언론인으로 살다간 목발(目拔) 김형윤(金亨潤) 선생이 남긴 기행문이다. 

마산일보(현 경남신문)에 실렸고, 기고자는 본명 대신 ‘H 생’이라 되어 있다. 제목은 「삼진기행」이며 1954년 4월 14일부터 23일까지 9회 실렸다.

당시 마산일보 사장이었던 김형윤 선생이 15명의 벗들과 함께 1933년 순국한 독립지사 '죽헌 이교재 선생'의 유족을 찾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을 찾았던 기록이다.

 

<죽헌 이교재 선생>

 

이 글의 가치는 이교재 선생과 유족에 대한 내용과 함께, 한국전쟁 직후인 1954년 당시의 삼진지역(진동, 진전, 진북) 상황을 이해하는데 있다.

김형윤 선생의 기고문에 맞추어 모두 9회에 걸쳐 포스팅할 예정이다. 원문 그대로 옮기지만 일부 고문(古文)은 읽기 편하게 고쳐 쓰고, 설명이 필요한 경우 푸른 글로 첨가한다.

 

먼저 ‘한국학중앙연구원 - 향토문화전자대전’에 수록된 김형윤 선생(아래 우측 사진)을 소개한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에서 태어난 김형윤(金亨潤, 1903~1973)은 1915년 마산 공립 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으로 건너갔다가 1921년 귀국하여 창원 산업 조합에서 근무했다.

1923년 조선일보 마산 지국 기자 생활을 시작으로 『남선 신문』, 『동아 일보』에서도 활동했다.

1930년대와 1940년대에는 아나키즘에 몰두하여 무정부 활동에 가담했으며, 1945년 12월 신탁 통치 반대 시위에 참여하다 종로 경찰서에 구금되어 1947년 봄에 석방되었다.

1947년 『남선 신문』에 입사하여 편집국장이 되었으며, 1948년 제호를 변경한 남조선 일보 사장 대리가 되었다. 1950년 『남조선 일보』를 『마산 일보』로 제호를 변경하여 1966년 사직 때까지 편집과 경영 전반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다.

1973년 12월 5일 유작으로 『마산 야화(馬山野話)』가 발간되었고, 1974년 8월 18일에 마산 산호 공원에 불망비가 건립되었다.

 

이교재 선생 묘지전배기(李敎載 先生 墓地展拜記) - 1

4월 10일 천랑기청(天朗氣淸)한 오후 2시 반, 기자는 3·1 독립운동 시 순국하신 이교재 선생의 묘소 전배차 일행 15명과 더불어 자동차 다섯 대로 분승하고 마산일보 정문을 출발, 일로 창원군 진전 방면으로 향발하였다.

이번 전배하는 일행에는 과거 일정 시 변절 혹은 매절한 분자를 제외한 것이 마음 가운데 통쾌함을 금치 못한 것이다.

우산(牛山) 고개를 넘어 예곡을 거쳐 통칭 옛날 군도(群盜)가 출몰하던 ‘동전이 재’까지 가는 도중에는 농민 부역군들이 도로개수공사에 여념이 없어 우리 일행을 흔히 보는 시찰이나 유람객으로 아는 모양인 듯 본체만체 차 지난 뒤 사진(沙塵, 모래먼지) 속에서 꾸준히 일들만 하고 있다.

이윽고 진동읍내를 일관하여 서(西)로 달리는데 눈에 뜨이는 것은 6·25사변 당시 소개(疏開) 후 파괴되었던 집들이 모두 다 개축되어 각기 영세한 생을 개탁하여 조선(祖先)의 뼈 묻힌 고장에 깊이 뿌리를 박고 지상의 낙도로 삼고 있는 것은 무한히 아름다운 광경이다.

도로 우측 평야 저 편에 깎은 듯이 직하(直下)된 험한 산이 즉 사변 당시 적과 격전한 각드미산(여항산, 갓데미산)이라 한다.

만약에 적군이 침공하였을 때 이 산이 없었더라면 마산은 병풍 무학산도 존재의 가치를 보전하였을까 아닐까가 의심날 일이다.

적들의 중요한 거점인 이 각드미산이야말로 적들의 최후 운명을 결정한 방채선(防砦線)으로서 길이 기념하여야 할 곳이다.

구치사방 산정수정(驅馳四方 山程水程, 산길 물길 할 것 없이 사방으로 떠돌아 다님)식 19세기의 나그네가 아니니 한가히 고개로 이리저리 돌려볼 수 없을 터인데 삼진 방면을 소개하시던 마산서중 이기재 선생의 선도로 일행은 진전면 입구에서 일시 정지하였다.

장소는 다르지마는 노변석벽(路邊石壁)에는 3.1의거 시 동면(同面) 황교 교반에 공봉(棒)과 적권(赤拳)으로 무장한 왜적의 폭재(暴材)하는 진중으로 돌격하다 장렬한 호국의 신(神)으로 순한 김수동(원문에는 김동수로 되어 있음) 이기봉 씨 외 6선열의 창의비(진북면 지산리에 있는 팔의사 창의탑. 지금은 인근에 이전) 앞에서 잠시 묵례를 드리고 다시 황교의 고전장(古戰場)을 거쳐 목적하였던 이교재 선생의 유족이 계시는 봉곡리 도산부락에 도착한 것이 세 시를 훨씬 지나 30분 경이었다.

이 부락도 역시 적색분자가 침투할 것이라는 추측 아래 소개 명령을 받고난 뒤 연합군의 폭격례를 받고 전 부락 50여 호가 소실되었던 곳으로 가옥이야 태어난 팔자대로 일간 모 옥(屋)으로 신축하여 쓰라린 기억도 잊은 듯이 생기발랄한 것을 볼 때 파탄에 빠진 현재 농촌에도 언제나 영원한 봄 서광이 비쳐 오리라는 희망을 던져주고 있는 듯하다.

그러면 우리가 경(敬)공히 찾아뵈올 이교재 선생 유족의 가정과 생계는 어떠한가? 일행은 마음 초급히(焦急-, 시간 여유 없이 아주 급하게) 이(李) 선열 미망인의 주택을 들어가게 되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7. 9. 25.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6. - 진해현 지방지도  

진해현 地方地圖/ 필사본(회화식)/ 1872

- 19세기 중반 이후 집권한 흥선대원군에 의해 1872년 제작된 지도이다. 흥선대원군은 중앙집권적 정치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군제를 정비하고 재정을 확보하기 위해 지방의 실정파악은 시급한 과제였고 이을 위해 1871년 전국적인 읍지 편찬사업을, 이듬해인 1872년에는 전국적인 차원의 지도제작 사업을 추진하였다. 조선시대 관찬지도 제작사업의 마지막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지도의 구성은 중심이 되는 읍성을 지도 중심에 크게 배치하고, 주변에 도로망과 산세, 물길을 표현하고 있다. 진해읍성은 남북을 가로 지르는 4개의 물길 사이에 읍성이 위치하고 있어서 우선 물길부터 소개하고 도로망에 의해 마을들이 나타나고 있다.

 

물길을 살펴보면

읍성 우측의 하천은 입곡저수지에서 내려오는 태봉천이다.

읍성 좌측의 하천은 3개의 줄기가 합류하여 내려오고 있다. 좌측의 물길은 진북면 인곡 및 정곡저수지에서 내려오는 인곡천이며, 가운데 물길은 영학리의 학동 저수지에서 내려오는 덕곡천이다. 우측 하천은 여항산과 광려산 사이를 가로지르는 진동천이다.

가장 왼편의 하천은 진전면에서 내려오는 진전천이다.

 

도로망의 구성을 살펴보면

읍성의 동문을 통과한 길은 태봉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다가 입곡면에 이르러 칠원계(구산면)를 지나 창원부로 향하는 길이다.

서문을 빠져나온 길은 진동천을 따라 상류로 거슬러 올라 함안군 여항면 쪽으로 향하는 길이다.

남문을 나온 길은 마을의 보호수림인 서림을 통과해 진동천을 통과해 북면을 경유하여 서면을 지나 진전천을 따라 우회전하여 진주로 가는 길이다.

이곳에서 진전천을 넘어 직진하는 길은 고성으로 향하는 길이다.

인접 군현으로 향하는 길은 충분히 설명이 된 듯하다. 그런데 동면일대와 서면에 있는 마을로 향하는 길은 나타나지 않는다.

 

자연지리 조건을 살펴보면

진해읍성의 주산은 도쪽에 있는 鷲山이다, 현재 교통마을 뒷산으로 해발은 400미터이며, 현재 산의 이름은 없는 상태이다.

서면의 중앙에 있는 牛山은 현재 율티면 뒤에 있는 해발 200미터의 낮은 야산이다.

북측면에 함안을 경계로 여항산이 있으며, 창원부와 경계하는 곳에 광산이 있다.

 

읍성의 배치를 살펴보면

동서남 방향으로 3개의 대문이 설치되어 있으며, 중안에 관아를 배치하고 민가들이 다수 표현되어 있다.

읍성주변에 보호수림대인 동림과 서림이 표기되어 있으며, 남문 아래 ‘洋夷斥和碑’가 표기되어 있다. 대원군이 설치한 척화비중 하나로 보인다.

읍성 주변 건물로는 읍성 서문 태봉천 건너편 동면에 향교와 양사제, 동면사창이 설치되어 있다.

북면에는 려제단과 사직단, 북면사창이 설치되어 있다. 북면에서 상류로 올라가면 상령역이 있으며, 馬堂은 역원에서 관리하는 마구간으로 보인다.

서면에는 우산 아래 성황당이 설치되어 있으며, 어변정과 선소가 인근에 위치하고 있다. 또한 북측 임곡리에 權氏旌閭가 설치되어 있다.

사찰은 의림사가, 봉수는 취산아래 봉수(가을포)가 표기되어 잇다.

 

지방지도에 포함된 내용을 자연지리와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동리명

 

-동면, 서면, 북면

古縣里, 谷安里, 敎洞, 求禮里, 斤谷里, 錦山里, 內浦里, 多龜里, 大谷里, 大峙里, 大坪里, 道萬里, 東田里, 동촌, 木花里, 鳳谷里, 夫山里, 社洞里, 서촌, 船頭里, 城山里, 小浦里, 時落里, 巖下里, 鹽田里, 盈谷里, 永洞里, 禮谷里, 月安里, 栗峙里, 義谷里, 耳明里, 梨木里, 林谷里, 場基里, 鼎谷里, 酒島里, 竹田里, 倉浦里, 秋谷里, 塔洞里, 胎封里, 入谷里, 平村里, 鶴洞里, 檜洞里

46

자연지리

산천, 고개

匡山, 餘航山, 牛山, 鷲山,

4

島嶼, 나루터

蓋坐島, 弓島, 大水牛島, 小酒島, 松島, 水牛島, 羊島, 燕尾島, 猪島, 錢島, 竹島

11

인문지리

읍성

 

 

교육

社稷壇, 성황단. 養士齋, 勵祭壇, 鄕校

5

사찰

義林寺

1

鎭堡

禦邊亭, 전선,

2

역원, 烽燧

봉대, 常令驛

 

고적

權氏旌閭, 東林, 馬堂, 鳳橋店, 西林, 洋夷斥和碑

6

기타

東面社倉, 북면사창, 서면사창, 蓼場(蔘場), 이일장시, 칠일장시, 統倉

7

 

50개에 달하는 마을 명칭과 위치가 표기된 유일한 지도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17. 9. 4.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 23. - 진해현 광여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 23. - 진해현 廣輿圖

 

鎭海縣 廣輿圖(古4790-58)/ 필사본(회화식)

 

- 지도 개요 : 제작 시기는 19세기 전반 (규격은 36.8 * 28.6cm, 구성: 7책)에 만들어진 전국 군현지도집이다. 광여도 전체의 구성은 비변사 지도와 유사하다. 영조대 중반부터 계속되던 관찬 회화식 전국 군현지도집 편찬의 전통은 19세기에 사라지게 된다. 기호식 지도집의 등장으로 국가가 합리적인 윤곽을 가진 기호식 지도집을 편찬에 활용하게 되면서 과거의 회화식 관찬 군현지도집은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비변사 지도와 비교해 보면

표현방식상 비변사지도는 방안 위에 그려져 축척에 의해 거리를 가늠할 수 있는 방안식지도이다. 광여도의 경우 거의 배치형태가 동일하지만, 방안이 표기되지 않은 이유로 회화식으로 분류하였지만, 사실상 방안식으로 보아도 무방할 것 같다.

전체 산의 배치와 읍면의 위치 등은 거의 같으나, 각 면을 연결하는 내방도로와 인접 군현으로 가는 외방도로가 생략된 것이 큰 차이다.

 

 

읍치를 중심으로 3개 면이 표기되어 있다. 동면, 북면, 서면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요 건물로는 읍성 오른쪽 荒山川 건너 동면에 향교와 도만산에 가을포봉이 있으며, 하천 상류에 주산인 鷲山이 있다. 하천 상류에는 胎封庵이 있다.

읍치 좌측 夫山川 상령역이 있으며, 다시 상령천 건너 서면에는 海倉과 咸安海倉이 있으며, 다시 斤谷川 건너편에 統營都廳倉이 있다.

 

주변 자연지형은 고성계 방향으로 牛色山이 북측 방향으로 서면에 林谷山과 여항산, 綱谷山이 있으며, 칠원방향으로 취산 있으며, 남측 방향에 道萬山이 있다. 그리고 서면 내에는 牛山은 표기가 생략되었다.이 있다.

 

섬은 주도, 호도, 양도 3개가 표기되어 있다.

사찰은 (생동산 아래) 태봉암과 여항산 아래처 의림사가 있다.

주요 도로망은 표기하지 않았으며, 봉화는 가을포 봉대에서 함안계로 연결된다.

 

진해현을 흐르는 4개의 하천 이름이 현재 하천이름과 상이하다.

고성계에서 보면 斤谷川, 常令川, 夫山川, 하천명 생략된 곳과 荒山川 5개의 하천이 있다. 현재의 이름은 진전천, 인곡천, 덕곡천, 진동천, 태봉천에 해당되는 것으로 보인다.

 

지도에 포함된 내용을 자연지리와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면.리

동면, 서면, 북면

3

자연지리

산천

綱谷山, 道萬山, 餘航山, 牛色山, 林谷山, 鷲山

斤谷川, 夫山川, 常令川, 荒山川

10

島嶼

羊島, 酒島, 虎島

3

인문지리

읍성

읍치

1

교육

鄕校

1

사찰

의림사, 태봉암,

2

역원, 烽燧

가을포 봉대, 常令驛

2

기타

海倉, 咸安海倉, 統營都海倉

3

 

진해현 광여도 地志

 

- 별도의 地志에 수록된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의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세부 내용

행정

군사

호구

- 호구수 : 2,302호

- 인구 : 8,887명 (남자 3,988명, 여자 4,899명)

 

군병

- 京各司諸色軍 : 214명

- 監營屬 : 92명

- 統營續 : 673명반

- 右兵營屬 : 188명

- 左水營屬 : 15명

= 합계 1,182명 

 5

지리

시설

기타

시설

- 창고 : 해창1고(함안해창), 해창1고 재선소, 전선1척, 병선1척 사복선 2척, 統營都廳倉 1庫,

3

경제

元田沓

- 1,171結51負3束

 

案田沓

- 937속20부5속(案田384결66부4속, 案沓552결54부1속)

 

곡물

- 元會 및 常賑米 : 87석

- 各樣雜穀 : 794석

- 別?米 : 1,153석

- 監營米 : 7석

- 監營自營 各樣雜穀 : 2,371석

- 統營米 : 319석

- 浦項租 : 476석

- 私賑雜穀 : 1,138석

- 帖價租 : 29석

- 儲置米 : 449석

- 戰兵舡價米 : 28석

- 除留米 : 81석, 太2석

- 各樣軍作米 : 111석

- 南倉錢作米 : 27석

14

 

비변사지도에 수록된 지지내용과 동일하다. 1760년 제작된 비변사 지도와 19세기 초반사이에 약 40년의 시간 차이가 있지만, 인구 및 군사, 조세 및 경제 지표의 변동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2017. 7. 10. 00:00

고지도로 보는 창원 15. - 진해현 조선지도

▮ 고지도로 보는 창원15. - 진해현 朝鮮地圖

 

鎭海縣 조선지도(奎16030)/ 필사본(방안식)

 

- 지도 개요 :

모든 지도는 4.2cm의 方案 위에 그려져 있다. 이 방안은 縮尺의 역할을 하고 있기 때문에 전국 모든 고을이 동일한 축척 아래 그려져 있는 보기 드문 지도책이다.

동일한 정보는 동일한 기호로 표시하는 범례도 고을의 읍치와 감영·병영·수영, 종6품의 察訪이 파견된 찰방역, 군사시설인 鎭堡와 烽燧, 稅穀의 저장과 운반을 위한 倉庫 등의 7개 부분에서 모든 지도에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 일반 고을의 邑治는 붉은색의 큰 동그라미로 표시하였다. 倉庫는 건물 모양으로, 烽燧는 불이 펴져 있는 봉수 모양으로 표시하였다.

 

 

읍치를 중심으로 北面, 西面, 東山面 3개면이 표기되어 있다.

중심이 되는 읍성은 읍치를 나타내는 붉은 색 동그라미로 표기되어 있으며, 북측에 주산에 해당되는 餘航山이 자리하고 있다.

읍치의 입지를 살펴보면

두 개의 하천 사이에 입지하고 있는 우측의 하천은 東城川으로 지금의 인곡천에 해당되며, 좌측의 하천은 진북에서 내려오는 진동천을 사이에 두고 읍성을 설치하였다.

진동천 하류에서 합류되는 하천은 인곡에서 내려오는 현재의 인곡천이다.

인곡천 남단의 牛山 아래 해창이 있는 곳은 미더덕으로 유명한 고현리 정도에 해당된다.

우산 서측에 흐르는 하천은 진전면에서 시작되는 진전천에 해당된다.

동선천 동측의 鷲山(취산)은 지금의 교동리 뒤산으로 해발 400미터 정도 되며, 산지명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주요 건물로는 읍치 서측에 상금역이 있으며, 우산 아래 해창이 나타나고 있으며, 북면에 承林寺(현재의 의림사)가 있으며, 동측 鷲山에 봉수가 나타나고 있다.

섬은 凡矣島(범의도), 酒島, 小酒島 3개의 섬을 표현하였다.

지금의 지명을 추정해 보면 범의도는 광암항 맞은편의 松島로, 요장면 남측의 수우도, 소수우도로 보인다.

주요 가로망은 동쪽 구산면으로 향하는 도로와 서쪽으로 진전면과 고성으로 갈라지는 길이 나타나고 있다.

봉수 연결로는 웅천현 남산봉대에서 창원부의 여포봉을 통해 취산의 봉수로 이어진 것으로 판단된다.

 

지도에 포함된 내용을 자연지리와 인문지리로 구분하여 정리하면 다음 표와 같다.

 

구분

소분류

명 칭

행정

면.리

동면, 서면, 동산면

3

자연지리

산천, 고개

餘航山, 鷲山, 牛山

栗峴

4

島嶼

凡矣島, 酒島, 小酒島

3

인문지리

읍성

읍치

1

교육

-

-

사찰

承林寺(義林寺)

1

역원, 烽燧

常令驛

烽(鷲山)

2

鎭堡

-

-

기타

海倉

1

 

전체 지도의 구성이 매우 간결하다.

먼저 수계를 나타내는 형식으로 물길과 해안은 청색으로, 산세는 산형으로 방향성만 묘사하고 청색을 채색하여 산세의 흐름을 나타내었으며, 주요 간선도로는 적색으로 표현하였다.

 

Trackback 0 Comment 0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2

● 가덕도 및 저도 &lsquo;진해만 요새사령부&rsquo; 및 &lsquo;요새 포병대대&rsquo; 답사 - 외양포는 단순한 포구가 아니라 러일전쟁을 앞두고 대한해협을 지키기 위해 일본이 설치한 포병부대가 있었던 마을입니..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1

(이 글은 신삼호 건축가가 올렸습니다) 최근 우리지역 내(진해만)에 위치한 가덕도가 지역 간 정쟁의 이슈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덕도에 신공항을 건설하면 창원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해외여행 갈 때, 영종도까지 갈 것..

영농형 태양광은 기후위기 극복의 좋은 수단이다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기후위기는 우리 는 앞에 와 있다. 대통령도 기후위기,..

이산화탄소의 위력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요즘 전 세계의 최대 화두는 기후위기 문제입니다. 바이..

기후변화와 언론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ldquo;새로운 기록이에요&rdquo; 그레타 툰베..

마산포 옛 모습

2020년 5월 6일 박영주 선생이 페이스북에 아래 글과 함께 마산포 옛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한 장 소개했다. 출처는 &lsquo;東京大学学術機関リポジトリ https://repository.dl.itc.u-tokyo.ac.jp..

옛날 사진 속에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

2021년 1월 19일 페이스북에 흥미로운 글이 하나 떴다. 창원지역에서 기록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박영주 선생의 글이었다. 1950년대 설립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는 내용이었다. 반가운 일이라 포스팅한다. 옛날 사진 속에서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7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10) "진짜 본토박이" ------------------------- 배○○ 1941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04-2 날짜 : 2015년 1월 16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이 동네에서 태어..

창원 민주화 역사 담은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이 글은 <문화뉴스> 노예진 기자의 2021년 3월 5일 기사입니다. 2월 28일 성황리에 막을 내리다 강제규 감독 &ldquo;코로나 이길 희망으로 기억되길&rdquo;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창작연극 &rsquo;도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6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9) "서민들 살기 좋은 동네" ------------------------- 심○○ 1943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8-6 날짜 : 2015년 1월 10일 장소 : 자택 - 이 동네 사정을 제일 잘 ..

"창원 70년사 잘 담긴 연극 탄생 뿌듯"

이 글은 경남도민일보 김민지 기자 (kmj@idomin.com) 2021년 02월 22일 (월) 기사입니다. 허정도 건축가 동명 도서 원작&hellip;관객, 연기&middot;무대&middot;의상 호평 일제강점기부터 부마항..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2월 18일 개막

이 글은 위드인뉴스 김영식 기자의 2021년 2월 19일가 기사입니다.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이 지난 2월 18일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드디어 첫 막을 올렸다. 2019 한국지역출판대상 천인독자..

박정철, 연극 ‘도시의 얼굴들’ 캐스팅 확정

배우 박정철이 연극 무대에 오른다. 이 글은 톱데일리(http://www.topdaily.kr) 최지은 기자의 2021년 2월 15일 기사입니다. 14일 토리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ldquo;배우 박정철이 연..

마산 70년 담은 〈도시의 얼굴들〉 이달 무대에

<이 글의 원문은 경남도민일보 김민지 기자가 쓴 2021년 1월 27일 기사입니다.> 허정도 건축가 원작 동명 도서 옴니버스 형식으로 각색&middot;극화 이달 18&sim;28일 성산아트홀서 창원문화재단이 주최&middot..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5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8) "여기가 제2의 고향이지요" ------------------------- 이○○ 1937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70-3 날짜 : 2015년 1월 9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옛날 동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