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 12. 6. 07:00

인간이 고양이보다 나을까?


단독주택에 살다보면 아파트 사는 분들이 경험치 못하는 일들을 간혹 겪습니다.
내가 사는 집은 산 밑이라 대문 앞 길건너가 바로 무학산 자락입니다.
차와 사람이 많이 다니지 않아 조용해서 좋습니다.

하지만 조용한 게 늘 좋은 건 아닙니다.
사람 눈이 적다보니 문제도 생깁니다.

쓰레기 슬쩍하는 사람들 이야깁니다.
아무도 안 본다 싶어, 차타고 지나가다 버리는 모양입니다.
사용한 휴지, 먹다 남은 빵, 빈 깡통과 봉지 등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아예 가구를 버리는 간 큰 사람도 간혹 있습니다.
소파, 나무걸상, 심지어 못 쓰는 냉장고가 나뒹군 적도 있습니다.



못쓰게된 자동차도 왕왕 나타납니다.
지난 초가을에는 대구번호가 찍힌 자동차 한 대가 버려져 있었는데 동사무소에서 법적 절차를 밟아 겨우 치웠습니다.

지금도 한 대 있습니다.

앞 뒤 번호판이 없어서 어느 지역 차인지도 모릅니다.
겉으로 보기에는 제법 멀쩡합니다.
지난달 말쯤부터 자릴 잡았는데 이 글 포스팅한 후 동사무소에 신고할 계획입니다.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우리집 앞 도로가 자기네 강아지 화장실로 착각하는 분도 있습니다.
작은 것은 보아 넘길만하지만 큰 것일 때는 정말 황당합니다.
큰 개의 큰 것은 정말 크거든요.
사진은 생략합니다.

시간이 흐르면 줄어들어야 될텐데 줄기는 커녕 점점 더 심해지는 것 같습니다.
작은 쓰레기들은 우리가 직접 치우고 큰 것들은 쓰레기차가 와서 치웁니다만, 이런 짓들을 볼 때마다 기분이 좀 상합니다.

여러 정황으로 미루어 여자보다는 남자들이 이런 짓을 더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CCTV설치되어 있음」이라는 헛간판을 붙여 놓으면 덜 할 거라는 친구의 조언도 있었지만 아직 헛간판을 붙이지는 못했습니다.

쓰레기 뿐 아닙니다.
언제부터인가 고양이가 나타났습니다.
갈 곳이 없는 도독고양이야 이곳저곳에 많습니다만 이 놈들은 아예 우리집에 자리를 틀고 앉았습니다.
한 동안 집 정원에 들락날락 하더니 날씨가 쌀쌀해지자 아침마다 내 자동차 보닛(bonnet) 위에 올라앉는 겁니다.

아침햇살이 자동차에 떨어지면 검은색 보닛이라 다른 곳보다 따뜻하기 때문인지, 아니면 매끌매끌해서 아침운동하며 놀기 좋아 올라가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올라앉아 있는 것도 아니고 그 위에서 실례를 합니다. 작은 걸로요.
아침에 나가보면 엉망입니다. 게네들 오줌으로요.
고양이 오줌이 독하다네요. 그래서 부지런히 몇 번 닦았습니다.

한 번 두 번도 아니고 매일 아침 고양이 오줌청소하고 있을 수도 없어서 얼마전에 쫓아냈습니다.
쫓으면서도 ‘내가 절더러 보닛에 앉지 말라는 걸 알기나 할까?’하며 반신반의했는데 다행히 다음 날부터 고양이가 차 위에 올라가지 않더군요.
'영리한 고양이!'

하지만 갈 곳 없는 고양이라 지금도 우리 집 정원 이곳저곳을 서성거리거나 모아진 낙엽 위에 누워있거나 합니다.
그 정도는 원래 그랬던 것처럼 그냥 보아 넘깁니다.

제 놈도 살아야 하니까요.




근데,,,,,

고양이는 나의 큰 소리 한 번에 잘못을 뉘우치고 못된 짓을 멈추었는데,
사람 안보면 아무데서나 쓰레기 버리는 사람은 어떻게 할까요?
만날 수 없으니 말로는 안 되고, 크게 글로 써서 붙여볼까요?

「인간아, 인간아, 여긴 쓰레기장이 아니야!」 라거나 아니면,

「CCTV작동 중, 발각즉시 고발!!」

이렇게 써붙이면 고양이 처럼 못된 짓을 멈출까요?



Trackback 0 Comment 2
  1. 유림 2009.12.06 15:25 address edit & del reply

    선배님 ^^
    일욜 남들 노는 날 일하러 나와서
    한가한 틈에 왔다 웃고 갑니다.
    ...우리집 담벼락과 차고앞도 마찬가지입니다

    • 허정도 2009.12.07 08:18 address edit & del

      고철 값 나올지 모르니 버린 차 끌고 가소.

120년 전 마산은?  -  1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한다. 이 책에서 마산은 「마산포 안내」라는 제목으로 ..

기후위기 비상사태 선언문

영국 옥스퍼드 사전은 2019년 올해의 단어로 “기후비상사태”(Climate Emergency)를 선정했습니다. 전 세계 45여개 국가 1400여개 지방정부는 기후비상사태를 선언하고 강력한 기후변화 대책..

코로나19가 가져다준 선물

이 글은 청란교회 목사이며 하이패밀리 대표 송길원 목사(사진)가 3월 12일 국민일보에 기고한 글입니다. 되새겨볼만한 내용이라 옮겨 포스팅합니다. 나는 배웠다. 모든 시간은 정지되었다. 일상이 사라졌다. 만나야 할 사람을 만..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12

본 회까지 총 12회에 걸쳐 독립운동가 죽헌 이교재 선생(위 사진)의 생애사를 연구한 유장근 경남대 역사학과 명예교수(아래 사진)의 논문을 포스팅하였다. 이 논문은 한국민족운동사학회 학술지 「한국민족운동사연구 Vol.99 No..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11

Ⅳ. 임시정부 발행 9개 문건의 국내 반입과 그 의미(4) 이와 관련하여 우리는 「상해격발」이라는 문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이상화 소장 「상해격발」 참조.) 비단 위에 인쇄된 이 문건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우선 큰 주제..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10

Ⅳ. 임시정부 발행 9개 문건의 국내 반입과 그 의미(3) 그렇다면 개별 문건들의 내용은 무엇이었는가. 이교재(우측 사진)가 전달하려던 문건 중에는 달성의 문영박(호는 장지, 1880~1930)에게 보내려던 두 종류의 문건이..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9

Ⅳ. 임시정부 발행 9개 문건의 국내 반입과 그 의미(2) 이교재(우측 사진)의 임정문서 일부가 동아대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는 정보는 이정순의 아들인 이상화를 통해 알게 되었다.(이상화와의 면담은 2017년 9월 27일 마산..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8

Ⅳ. 임시정부 발행 9개 문건의 국내 반입과 그 의미(1) 이교재(우측 사진)의 독립운동 중에서 증거가 가장 많이 남아있는 부분은 상해임시정부에서 발급한 ‘경상남북도 상주대표’라는 위임장을 비롯하여 다종..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7

Ⅲ. 상해 임시정부로의 망명과 통영 군자금 모금 사건(2) 이교재(우측 사진)가 상해 임정에 도착한 1921년대 혹은 1922년대 초는 임정으로서는 어려운 처지에 놓여 있었다. 베르사이유 체제가 공고화되고, 임정 내의 갈등도..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6

Ⅲ. 상해 임시정부로의 망명과 통영 군자금 모금 사건(1) 이교재(우측 사진)의 독립투쟁에서 두 번째 단계는 상해로 망명한 다음 상해 임시 정부의 일원으로서 활동한 시기이다. 그는 상해에 언제 갔으며, 어떻게 갔을까? 이 부..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5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4) 그렇다면 이교재와 함께 형무소에 갇힌 위의 인물들은 누구일까. 순서대로 적힌 인물들을 검토해 보자. 沈相沅에 관한 기록은 재판 기록 이외에서는 신상정보를 확인할 수 없었다...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4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3) 이교재가 독립운동에 몸을 던져 뛰어든 것은 3.1운동 때였다. 그는 1919년 3월 1일에 독립만세운동이 일어났을 때 고향의 동지와 더불어 선언서를 비롯한 독립운동 관련 문..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3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2) 이교재가 소년시절을 보냈던 조선조 말기와 대한제국시기에 진전면 일대에는 몇몇 서당들이 있었는데, 이들은 대체로 마을 단위이자 문중 중심으로 운영되었다. 특히 문중 중에서도 ..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2

Ⅱ. 성장 환경 및 3.1운동 때의 독립활동 (1) 이교재(사진)는 1887년(고종 24년) 7월 9일 경상도 진해현 서면 대곡리(현 창원시 마산합포구 진전면 오서리 578번지)에서 농민의 아들로 출생하였다. 그가 부농의 아..

창원 진전 출신 이교재의 독립운동과 상해 임시정부 - 1

앞서 9회에 걸쳐 1954년 김형윤 선생이 마산일보에 기고한 '이교재 선생 생가 기행문' 「삼진기행」을 포스팅했다. 오늘부터는 독립운동가 죽헌 이교재 선생(위 사진)의 생애사를 연구한 유장근 경남대 역사학과 명예교수(아래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