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3. 11. 14. 00:00

한국100명산 6. : 중국 당나라 전설따라 주왕산

10월의 마지막 밤이 며칠 남지않은 즈음에,  100명산 목록중에서 단풍놀이를 겸할 수 있는 곳을 찾아보았습니다. 경북 청송의 주왕산으로 쉽게 결정되었습니다. 10월 26일 아침 7시반에 예외 일명없이 학봉산악대원 전원이 집결하였습니다. 단풍도 감상할 겸 겸사겸사한 관계로 출석률이 좋은것 같았습니다. 마산에서 청송에 가는길은 크게 두개의 코스가 있었습니다. 구마고속도로를 타고 대구에서 우측으로 빠져서 포항하는 길로 올라가는 코스와 대구에서 중앙고속도로를 타고 안동까지 올라가서 내려오는 코스가 있었습니다. 전자의 코스로 가기로 하였으나, 대구 즈음에서 운전중에 잡담을 심하게 한 관계로 우측으로 빠지는 코스를 놓쳐서 할 수 없이  안동까지 올라가는 코스로 돌아가는 길을 선택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단풍철이 한창일 때인지라, 서울에서 내려오는 관광버스가 장난이 아니었습니다. 주왕산 입구 8키로미터 정도를 남기고 차가 정체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나마 매표소에서 3키로미터 정도 떨어진 논바닥이 공용으로 사용하는 승용차 주차장이었습니다. 파킹하고 매표소 입구까지 한참을 걸어서 주왕산 입구에 당도했습니다. 차가 도착한 시간은 11시쯤이었는데, 매표소에서 산행을 준비할 때 시각이 11시 50분이나 되었으니, 입구에서 얼마난 헤멨는지 짐작이 될 겁니다. 행락철 명산은 가급적 피해야겠다는 다짐을 하면서 첫발을 내딛었습니다. 

(출발에 앞서 단체사진)

- 주왕산을 산징하는 장대한 바위입니다. 아니 석산 그 자체입니다. 적어도 50미터 높이는 족히 되어 보이는 두 석산 틈으로 사람들이 출입을 하고 있습니다.얼핏보면 두얼굴이 마주보고 있는 모양처럼 보입니다. 두 입사이로 사람들이 지나가는 듯 합니다.

중국 주왕의 전설이란 곳에서   국립공원인 주왕산은 한반도에서 아마 유일하게 중국의 전설을 간직한 산인것 같습니다.  이름 그대로 주나라 왕이 머물었다는 그리고 최후를 마지했다는 장소적 의미가 있다고 하는군요.  대략 내용을 정리하자면 주왕산은 신라말부터 주왕이 은거하였던산이라 하여 주왕산으로 불리게 되었다고 합니다.주왕은 중국 당나라 때 주도라는 사람으로 진나라의 회복을 꿈꾸며 반역을 일으켰으나 당나라 군사에게 패하여 이곳 석병산 까지 쫓기어서, 이에 당나라 왕이 신라왕에게 주왕을 잡아달라 요청하여 주왕은 이곳에서 신라장군(마장군 형제들) 에 의해 주왕굴에서 최후를 마쳤다고 합니다. 주왕산의 특징은 산 이름을 주왕이라는 사람의 이름에서 따왔는데, 주왕산은 주왕과 관련된 전설의 산이기도 하다. 주왕굴에서 생을 마친 주왕에게는 대전(大典)이라는  아들과  백련(百蓮)이라는 딸이 있어 현재 주왕산 내 대전사와 백련암의 이름은 여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 첫번째 목적지는 주왕굴입니다. 주왕이 최후를 맞이했다는 전설이 있는 주왕굴로 들어가는 협곡의 초입에 주왕암이 있습니다. 위의 사진은 주왕암에 들어서는 문루입니다. 가학루는 중층규모로 규모가 제법되어 보입니다. 뒤로 거대한 석산이 단풍에 물들어 가는 전경이 볼만했습니다.-- 주왕암의 전경입니다. 이 암자는 주왕의 혼을 위로하기 위해 대전사와 함께 지어졌다고 합니다. 주왕암을 끼고 오른편으로 방향이 주왕굴로 올라가는 코스입니다.

- 주왕암으로 향하는 협곡에서 본 단풍입니다. 돌에서 베어나오는 냉기로 인해 단풍이 제대로 든것 같았습니다.

- 주왕굴의 모습입니다. 의외로 단출하여 놀랄지경이었습니다. 굴이라기 보다는 움푹들어간 바위틈에 불과 했습니다. 조그만 불단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주왕이 최후를 맞이하기에는 조금 초라한 공간이었습니다. 그러나 채석한 듯한 암굴 상부의 위용이 섭섭함을 덜하게 했습니다. 이국만리에서 신라땅하고도 오진 산중에서 마지막을 맞이했었던 그 때가 이 맘때였다면, 이승에서 단풍구경은 제대로 한셈이 될 것입니다.

- 하산길에 본 단풍모습입니다. 협곡 틈에 붉게 물들 단풍과 햇볕을 받은 파란 단풍, 그 사이에 노란단풍들을 보면서 계곡내의 온도차를 실감하게 됩니다.

- 주왕암 앞에서 용추폭포를 향하였습니다.

- - 중간쯤에 커다란 바위를 배경으로 한장 찍었습니다. 앞으로 100산을 다 다녀보면 확인되겠지만, 우리나라에서 주왕산 처럼 장대한 바위들로 주봉이 형성된 산을 거의 없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 틈에 수목이 점점히 섞혀있는 풍경은 한폭의 그림처럼 보입니다. 사람들이 많이 오는 이유가 여기에 있었던것 같습니다.

- 우리대원중에 나무에 대해 박학다식한 분이 있습니다. 가면서 여러 나무들을 소개해 주었습니다. 그중에 참나무 6형제에 대해서 설명한 것이 마침 소개되어 있어서 한 컷했습니다. 특히 굴참나무는 코르크 마게로 사용도 하고, 너와지붕의 널로 쓰인다고 해서 주변에 있는 굴참나무의 수피를 상세하게 찍어보았습니다. 아래사진입니다. 정말 수피가 두터우면서 거북등처럼 들고 있어난 모습을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그래 코르크 재질이면 단열은 잘 될턴데, 저 나무의 속은 아주 따뜻할 것 같습니다.

- 주왕산 3개의 폭포로 향하는 중간지대에 모습입니다. 여기는 등산코스가 아니라 그냥 산책코스라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 앞서 본 풍경에 덧붙혀 설명을 하자면, 장대한 괴석과 그 틈에 들어 앉은 수목들 그리고 지표면 바위틈을 헤치고 나가는 3개의 폭포가 주왕산 단풍놀이의 명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

- 바위들도 칼로 도려낸 듯이 함지박 같이 물이 고이는 곳도 있고, 그 위를 지나는 행락객들의 손을 카메라로 향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아마 절구 폭포인 것 같습니다.

조금더 올라 가장 화이라이트인 용연폭포까지 올라가서 점심을 먹기로 하였습니다..

- 소찬이지만 각자 가지고 온 간식을 꺼내어 점심을 먹는 중입니다. 찐계란, 고구마, 옥수수, 사과, 귤 그리고 일본에서 가져온 사케를 후식으로 마시면서 점심을 떼웠습니다.

- 낙차가 제법 큰 용연폭포의 모습입니다. 그리고 주변에 우뚝 솟은 봉우리들이 다 나름대로 이름과 사연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학소대, 시루봉, 급수대 등의 봉우리가 있습니다.

- 학소대의 모습입니다. 봉우리 상단에 마른 풀 집단이 있는 것을 보아서 학의 둥지가 있는 곳이라는 의미의 바위봉우리 입니다. 그런데 우리가 봐서는 사람의 얼굴을 한 모습처럼 보입니다. 눈 두덩이가 두툼한 사람의 모습처럼 보입니다. 코는 세월의 풍파에 씻겨 조금 잘려 나간듯한 모습니다.

- 급수대라는 봉우리 모습입니다. 

- 하산길에 들른 대전사의 모습입니다. 배경으로 보이는 육손이 같은 봉우리가 압권입니다. 역시 주왕산은 바위로 시작해서 바위로 마무리되는 것 같습니다.

- 올라갈 적에 군침을 삼켰던 즐비한 식당중 한곳에 들렀습니다. 막걸리 2통, 파전, 도토리 묵을 안주로 요기를 하였습니다. 원래는 달기양수삼계탕을 먹을 계획이었었는데, 시간 관계상 포기했습니다. 아쉽습니다. 다음에 가면 꼭 들러볼 생각입니다.

-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중에 본 사과밭입니다. 사과나무가 저렇게 외소한줄 처음 알았습니다. 몸통도 가는놈들이 어떻게 저 무게를 감당하는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 - 학소대 풍경입니다. 상단은 인간의 두상인고, 중간쯤의 모습은 침펜지 두상같은 느낌이 들지 않습니까?

내려오는 길에 엄청많은 인파를 보고 내기를 했습니다. 이정도 인파면 하루에 10만은 될것 이다. 아니다. 기껏해야 1만명 정도일 것이다, 확인할 방법이 있었을까요? 매표소에 확인한 결과 하루에 1만명 정도의 유료입장객과 함께 경로출입등 무료입장객을 포함하면 1만 5천명정도가 출입한다는 결론이 났습니다. 그런데 반론도 있었습니다. 우리의 행생이 감사원 사람처럼 보여서 거짓으로 줄여서 대답했을 수도 있다는 억지를 부리면서 주왕상 탐방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박진섭 2013.11.22 10:50 address edit & del reply

    주왕산의 명성은 익히 들었으나 한 번 도 가보지 못한 아쉬움을 조금은 풀은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마산번창기(1908) - 16

제7장 교통 □ 우편전신, 전화 이들 사무는 모두 마산우편국에서 취급하고 일본인, 청국인, 한국인은 물론 구미인의 서신, 전보도 다 다루고 있다. 집화와 배달은 매일 수차례 행해지며 아주 편리하다. 특히 마산포에도 히로시 세이..

마산번창기(1908) - 15

제5장 신도 및 종교 일본 고유의 신도(神道)에 관해서는 아직 아무런 시설도 없지만 멀리 고향을 떠나 한국에 머물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가 이세신궁(伊勢神宮)을 숭배하여 앞날의 안전을 기원하지 않는 자는 없을 것이다. 한국에 건..

마산번창기(1908) - 14

제5장 교육기관 일본인 아동의 교육기관으로는 마산거류민단이 공설(公設)한 마산심상고등소학교가 있다. 위치는 전에 신월동 지역 내에 있던 철도관리국의 소관지이며 신시와 마산포 사이에 있으면서 약간 신시 쪽에 가깝다. 그 소재지는..

마산번창기(1908) - 13

제4장 위생 및 의료 공중위생으로는 1906년(명치39년) 가을에 비로소 대청결법(大淸潔法)이 제정되어 매년 봄가을 두 계절에 집행을 보게 되었다. 또한 청결사(淸潔社)라는 회사가 있어 한인 인부들이 매일 일인 감독의 지휘 하..

마산번창기(1908) - 12

제3장 지질 및 기후 마산 부근 일대는 제3기층에 속하는 데가 많고 산이나 계곡에는 화강암 또는 결정편암(結晶片巖)을 노출하고 있는 데가 있다. 해변 및 평야는 주고 제4기층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지미(地味)는 기름지고 좋다. ..

마산번창기(1908) - 11

마산의 관공서 - 5 □ 민의소(民議所)-마산포 소재(전 마산보통학교 터) 이것은 한인(韓人) 측의 자치기관이며 마산포 읍내 6개 동의 하급 행정을 담당하는 곳이다. 이 사무소에도 역시 민의소장과 부소장이 있고 의원도 있지만 ..

마산번창기(1908) - 10

마산의 관공서 - 4 □ 마산거류민단역소(馬山居留民團役所)-신시 사카에마치(榮町, 홍문동) 소재 1899년(명치 32년) 7월에 조직된 일본거류민회의 총대(總代) 사무소가 진화한 것이며 그 후 총대를 이사로 이름을 바꾸었으나 ..

마산번창기(1908) - 9

마산의 관공서-3 □ 마산경찰서-신시 토모에마치(巴町, 대외동) 소재 각국 거류지회 조직과 더불어 각국 경찰 사무를 보기 위해 설치된 것이며 새로 신축할 곳은 마산정차장 앞 철도관리국 소관지를 예정하고 있다. 아마 1909년(..

마산번창기(1908) - 8

제2장 마산의 관공서 - 2 □ 러시아 영사관(露國領事館)-신시 다이마치(臺町) 소재 마산이사청의 구청사를 조금 남쪽으로 내려가면 붉은 벽돌 벽에 유리창이 있는 건물이 나온다. 이것이 러시아 영사관이고 지금은 영사 대리인 한 ..

마산번창기(1908) - 7

제2장 마산의 관공서 - 1 □ 마산이사청(馬山理事廳)-신시(新市) 다이마치(臺町) 소재 언덕 위의 조망이 좋은 데에 있으며 1899년(명치 32년) 개항 당시 부산 영사관의 분관으로서 하자마 후사타로(迫間房太郞)로 하여금 건..

마산번창기(1908) - 6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4 ■ 마산포 - 2 □ 월영동(月影洞) 신시의 서쪽부터 남쪽 일대를 포함하는 큰 마을이다. 그 일부는 일본의 전관지(專管地)이기 때문에 1908년(명치 41년) 7월 퇴거령으로 인해 서쪽의 산 ..

마산번창기(1908) - 5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 3 ■ 마산포 - 1 신시(新市)의 북쪽 약 2km 거리에 있는 본래의 마산이다. 조선수로지(朝鮮水路誌, 일본 해군성 수로부가 간행한 조선의 해안, 항로, 도서 등의 지리정보를 망라한 수로지로 동..

마산번창기(1908) - 4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2 ■ 각국 거류지(各國 居留地) 월영동의 일부와 신월동 일부를 쪼개서 이루어진 해변의 신시가(新市街)이며 마산이사청 관내의 중심인 곳이다. 1898년(명치 31년) 2월 21일부 칙재(勅裁)로 개..

마산번창기(1908) - 3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1 한국에서 마산같이 산이 좋고 물이 밝은 데는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가 없다. 음양의 영혼인 대기(大氣)가 응어리져서 마산만의 물이 되고 음양의 조화를 이루어 빛이 나는 아지랑이 속에 마산항의 ..

마산번창기(1908) - 2

서언 마산의 진상(眞相)을 그야말로 적절한 표현으로 세상에 알리는 일은 오직 스와교도(諏方去洞) 씨가 편찬한 『마산번창기』 이외에는 없을 것이다. 시찰이나 관광 명목으로 수많이 관민에 의한 수기가 잡지, 신문 등에 기술되었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