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 11. 13. 04:00

걷고 싶은 거리, 걷기 싫은 거리①

'디자인서울'을 표방한 수도 서울을 필두로 전국 지차체의 공공디자인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중에서도 가장 시급하고, 가시적인 효과가 뚜렷한 가로경관의 개선사업을 앞 다투어 시행하고 있다.

서울특별시 디자인총괄본부 홈페이지



개선은 좋지만 과잉디자인 경계해야.
가히 가로디자인의 '춘추전국시대'라 불릴만 하다. 
하지만 지자체간 경쟁하듯 '예쁜성과물 내기'에만 집착하기에는 사업의 중요성이 너무나 크다.  새로 지은 건물은 맘에 안들더라도 주로 그 건물을 이용하는 사람만 불편하지만,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거리는 시민 모두의 불편으로 다가온다.  로마의 거리가 지금도 남아있듯 최소한 100년은 내다보고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 

타임지가 선정한 '21세기 세계의 리더 100인'에 선정된적이 있는 도시계획 및 건축가 김진애씨도 인사동길을 설계하면서 '가로 디자인은 어렵다'고 토로했다.
가로디자인은 형태적, 오브제적 접근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자칫 과잉디자인을 불러온다는 것이다.


위 사진은 국내의 한 지자체에서 얼마전에 새롭게 단장한 거리의 모습이다.
사람에 따라 느낌은 다르겠지만, 나는 이 길을 보고 걷고 싶은 감정이 생기질 않는다.
'지나치면 모자란만 못하다'고 했다. 
과도한 시설물과 과다한색상, 시설물간의 이질감. 한마디로 과잉디자인이 편안함을 주지 못하고 혼란스럽다.
지금은 새것이라 그나마 깨끗한 맛이라도 있지만, 10년 후쯤에는 과연 어떤 모습으로 남아있을까?


가장 걷기 좋은 길은 안전하고 편안한 길이다.
보행자천국 유럽까지 갈 필요도 없이 이웃나라 일본의 경우를 보자.
내가 가 본 도시가 전부라고 말할 순 없지만 대부분의 거리가 걷는데 별 불편함이 없다. 편안한 걷기는 걷는이의 피로감을 훨씬 줄여준다. 



우리나라의 새롭게 단장한 거리보다 화려하진 않지만 길이 참 예쁘고 편안한 느낌이 든다. 더 부러운 것은 도시 변두리의 어떤 거리도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물론 길의 배경이 되는 건물의 분위기에 일조한 면도 있겠지만, 길만 놓고 보더라도 우리와 다른점이 분명히 있다.

일부구간에 집중하기 보다는 골목마다 걷기 편하게 해야.
대부분의 가로경관사업은 좋은 계획을 위해 설계공모를 통해 추진된다.
일단 당선되기 위해서 눈에 띄는 과감한 디자인을 고려하게 되고,
가시적 결과물로 성과를 평가받는 관에서도 이에 동조하게 된다.
가로에 접한 건물주들의 '님비'는 가로경관의 도시환경적 접근을 막고 기형적 형태를 유발한다. 

또한 사업구간이 대부분 직선구간이고 짧은탓에 조금만 돌아가보면 예전 그대로다.
예산을 한 곳에 집중하기 보다는 불필요한 시설물을 과감히 줄이고, 사업의 구간을 확대해야 한다.

더불어 거리를 점령한 차량, 영업이나 주차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내어 놓은 온갖 잡동사니들, 크고 어지러운 간판, 마구버려진 쓰레기등. 걷기싫은 거리를 만드는데 일조하는 요소들도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Trackback 0 Comment 3
  1. 이윤기 2009.11.13 10:51 address edit & del reply

    어제 이주영 국회의원 정책토론회에서 보니... 임항선 그린웨이 사업계획에도 온갖 시설물을 설치하는 계획으로 가득하더군요.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걷고 싶은 하는 길은 온갖 시설물을 설치한 곳이 아닌데 말 입니다.

    제주도 올레길, 지리산 둘레길 모두 돈도 별로 안 들이고, 시설물도 안 만들었지만 단지 걷기에 좋은 것, 이야기가 있는 것 만드로 사람들이 몰리고 있는데 말 입니다.

  2. montreal florist 2009.12.28 11:00 address edit & del reply

    깨끗한게 가장 좋군여

  3. 이샛별 2010.04.09 03:50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말씀 담아갑니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3 ● 협동정미소 터 상남동 회산다리 건너 회원천변에 붙은 회원동 429-1번지. 현재 환금프라자 건물이 들어서 있다. 삼성그룹 창업자..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2 ● 교원동 일대의 공장들 건설목공소(가구 제조), 교원동 117번지, 대표 김협환 광전사(전기공사업), 교원동 54번지, 대표 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3) 인접 지역의 기업과 공장들 - 1 회원동과 교원동, 교방동 일대의 기업체와 공장들의 흔적을 찾아보기로 한다. 실제 경제 활동의 기초가 되는 회사와 공장들을 살펴봄으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2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5 ● 북마산중앙시장, 북마산청과시장 북마산중앙시장이 현재의 자리에 들어선 것은 37년 전인 1976년 11월이다. 이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1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4 ● 비치거리 상남동에서 회산다리를 건넌 회원동 초입의 거리를 말한다. 옛날 이곳에는 비석이 있었기 때문에 비석거리로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0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3 ● 회원동 500번지 회원동 500번지 일대의 동네를 말하는데 일제 강점기 때 이곳에 일본군 기마병의 마굿간과 창고가..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9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2 ● 배넘이 고개 [배드나무 고개, 배드난 고개] 회원동 골짜기에서 마재고개로 넘어가는 산중허리를 세인들이 지금도 배넘..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8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2) 사업구역 인접 동일생활권 내의 삶의 흔적 - 1 ● 돌산 못산마을 위쪽 무학산 자락으로 돌과 바위가 많았다고 한다. 예전 주공아파트 위쪽 편으로 돌이 많아서 돌산으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7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5 ● 공동우물 집 안으로 수도가 들어오기 전에는 모두 물을 길어 먹었다. 자연적으로 솟는 약수터나 샘터의 물을 먹거나 아니면 우물을 팠..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6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4 ● 주변이 온통 국화밭이었던 시절 마산은 오랫동안 국화의 도시로 유명했다. 지금도 매년 가을이면 국화축제가 벌어진다. 2014년에 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5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3 ● 회원천의 다리들 회원동과 교원동은 회원천을 가운데 두고 양편으로 마을이 형성되어 왔다. 사람들이 양쪽을 오가기 위해서 자연스레 징..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4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2 ● 못산(못안, 모산) 회원동에서 무학농원으로 가는 중간지점에 있었던 마을의 이름이다. 옛날에 못이 있었다고 한다. 택지 개발로 옛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3

2.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생활공간의 역사와 흔적 1) 사업구역 내 삶터의 흔적 - 1 ● 회원동(檜原洞) 회원동의 회원(檜原)은 의창현(義昌縣)의 별호(別號)였던 회산(檜山)의 회(檜) 자와 회원현(檜原縣)의 원(原)..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

1. 회원동, 교방동, 교원동의 변천 - 2 순조 말기인 1832년경에 편찬된 '경상도읍지(慶尙道邑誌)'에 따르면, 창원도호부는 부내면(府內面), 동면(東面), 북면(北面), 남면(南面), 서면(西面) 등 5개 면을 두었다.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1

오늘부터 포스팅하는 자료는 창원 소재 '도시문화콘텐츠연구소'에서 펴낸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 사업 ‘마을흔적보존사업 실행계획서’ 중 발췌한 것이다. 지금은 이미 고층 아파트 단지가 되어버린 본 재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