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 4. 30. 00:00

경남지역 주거변천사 - 3 / 조선시대 이전

 

1) 고대에서 조선시대까지 - 3

 

조선시대는 우리나라 주거문화 형성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 시기이다. 반상(班常)을 철저히 구분한 신분사회였기 때문에 신분에 따라 주택의 크기나 형태를 규제하는 가사규제(家舍規制)가 있었다.

신라의 가사규제인 옥사조(屋舍條)와 가장 큰 차이는 택지 규모에 제한을 두었다는 것이다.

이 시대의 주택은 산악과 구릉이 많은 자연환경과 최대한 조화를 이루는 특징을 갖는데, 상류층의 주택은 기후가 구조에 영향을 적게 미쳤으나 서민주택의 경우 북쪽지방은 보온을 위한 겹집구조와 온돌이, 남쪽지방은 바람이 잘 통하는 홑집구조와 마루가 발달하였다.

<우리나라 전통가옥구조의 분포>

 

반가(班家)라 부르는 양반의 주택은 지역적 특성보다 지배계층으로서의 권위와 유학자로서의 성리학적 규범에 따른 생활방식 등이 중요 요소로 고려되었다. 때문에 가문의 전통, 신분과 성별, 나이의 많고 적음에 따라 채() 단위로 공간을 구분하여 사당채·안채·사랑채·행랑채·별당채·곳간채 등으로 건물을 분리 배치하였다.

특히 기와로 이은 지붕의 처마를 길게 돌출시켜 날아갈 듯한 지붕선을 만들어 고래등 같은 기와집으로 묘사되었다.

2006년 김화봉 교수(경남과학기술대 건축학부)는 경남 하동지역에 산재해 있는 반가 8채를 조사 연구하였다. 이에 따르면, 건물의 배치 형태는 남부지방의 일반적 구성인 자형이었으며 내부공간은 부농층(富農層)에서는 근대적 특성이, 지배계층에서는 공간적 우위를 점유하려는 경향을 보였다.

또한 좁은 지역 임에도 불구하고 경남지역 나름의 계층성과 다양한 주거 유형이 나타났으며, 이러한 경향은 근대까지 지속되었다.

민가(民家)라 부르는 서민주택은 중·하류층이 살던 집으로, 경제적 이유는 물론 사회적으로 가사규제 때문에 그 범위가 한정되어 있었다.

따라서 권위적 혹은 유교적 표현보다는 농업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주택, 즉 지역의 자연환경에 경제적으로 대응하고 생산공간과 주거공간이 공존하는 주거형식으로 발달했다.

또한 대부분의 민가는 건축주 스스로 짓거나 지역의 장인(匠人)에 의해 지어졌고 사용된 자재는 주변의 자연재료인 자연목, , , 짚을 이용하였다. 초가지붕은 민가를 상징할 정도로 가장 널리 쓰인 민가의 지붕 형태였다.

 

경상도 지방의 민가는 홑집계열겹집계열로 크게 구분할 수 있다.

소득 수준이 낮은 소농계층은 부엌··방으로 배열된 마루 없는 3자형 홑집, 경제 사정이 약간 나은 계층은 부엌··마루·방으로 배열된 마루 있는 자형 홑집이나 겹집에서 살았다.

서민주택의 외부공간은 몸채와 울타리, 그리고 이들 사이에 놓인 마당으로 구성되는데, 마당은 동선과 작업의 공간이자 내부공간에서 부족한 주거 기능의 일부를 수용할 수 있는 매우 특징적인 외부공간이라 할 수 있다.

1986년 이상정 교수(경상대 건축학부)가 경남의 합천·산청·진양·사천지역 전통 농촌주택을 조사한 사례를 보면 안채·아랫채·부속채의 세 개 동으로 구성된 가옥이 많았으며, 건물의 평면형태는 자형 홑집으로 산간지역은 직교형 배치가, 해안지역은 병렬형 배치가 다수였다.

안채의 평면구성은 부엌++방의 유형이 경남 전 지역에 널리 분포했으며, 각 실의 출입문은 마당을 향해 나있었다. 각 채의 중심에 배치된 마당은 협소한 내부공간을 보완해 주는 역할을 수행했다.<<<

 

 

 

 

 

Trackback 0 Comment 0
우리의 도시는 정의로운가

이 글은 2022년 1월 19일자 경남도민일보 '아침을 열며'에 실린 칼럼입니다. 정의로운 도시. 생소할지 모르나 어려운 말은 아니다. 사회나 공동체를 위한 옳고 바른 도리가 정의니만큼 그런 도시가 정의로운 도시다. 성장의 시..

마산번창기(1908) - 21

제9장 경제 사정 - 4 ■ 마산의 상황(商況) 한 측면은 대개 다음과 같다. □ 잠건(蚕巾, 실크) - 영국령 홍콩제로 수요기는 매년 8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의 8개월 동안이며 한 달 평균 25,000필의 거래가 있는 모양..

마산번창기(1908) - 20

제9장 경제 사정 - 3 ■ 토지매수상의 주의 토지매매에 있어서는 거류지에는 지계(地契)라는 것이 있어 일본과 같이 등기에 관한 법이 있는데 기타 지역에서는 한인에게서 토지를 사들일 때는 한 장의 문서만 그 증거가 된다. 이때..

마산번창기(1908) - 19

제9장 경제 사정 - 2 ■ 수입품 나가사키(長崎), 시모노세키, 오사카, 고베 또는 부산 등에서 수입하고 기타 외국에서 직접 수입하는 것은 적다. 주된 품목은 견면마포(絹綿麻布, 청국제 포함), 일용잡화, 관제담배, 박래잡화..

마산번창기(1908) - 18

제9장 경제사정 - 1 마산에서 금융기관으로 확립된 데는 두 군데밖에 없으며 제일은행 마산출장소(아래 사진)와 경상농공은행 마산출장소가 그것이다. 전자는 일본이 설립에 관여한 상업기관이며 후자는 한국이 세운 농공업기관이다. ..

마지막 선택 맞은 해양신도시

<이 글은 2021년 12월 15일 경남도민일보에 게재된 기고문입니다.> 자랑이 될 건가 수치가 될 건가 개발 줄이고 새 관리모델 찾아야 긴 시간이었다. 마산 해양신도시가 저 모습으로 드러나기까지 무려 20여 년이 흘렀다. 주..

마산번창기(1908) - 17

제8장 호구(戶口) 본 항구의 일본인은 개항 당시 모두가 한국인 집을 빌려서 살기 시작했으며 신시(新市)에 열 몇 명의 러시아인과 한두 명의 영국, 프랑스인이 거류할 뿐이었다. 다음 해 신시에 일본인 가옥이 두세 채 나오게 되..

마산번창기(1908) - 16

제7장 교통 □ 우편전신, 전화 이들 사무는 모두 마산우편국에서 취급하고 일본인, 청국인, 한국인은 물론 구미인의 서신, 전보도 다 다루고 있다. 집화와 배달은 매일 수차례 행해지며 아주 편리하다. 특히 마산포에도 히로시 세이..

마산번창기(1908) - 15

제5장 신도 및 종교 일본 고유의 신도(神道)에 관해서는 아직 아무런 시설도 없지만 멀리 고향을 떠나 한국에 머물고 있는 사람은 누구나가 이세신궁(伊勢神宮)을 숭배하여 앞날의 안전을 기원하지 않는 자는 없을 것이다. 한국에 건..

마산번창기(1908) - 14

제5장 교육기관 일본인 아동의 교육기관으로는 마산거류민단이 공설(公設)한 마산심상고등소학교가 있다. 위치는 전에 신월동 지역 내에 있던 철도관리국의 소관지이며 신시와 마산포 사이에 있으면서 약간 신시 쪽에 가깝다. 그 소재지는..

마산번창기(1908) - 13

제4장 위생 및 의료 공중위생으로는 1906년(명치39년) 가을에 비로소 대청결법(大淸潔法)이 제정되어 매년 봄가을 두 계절에 집행을 보게 되었다. 또한 청결사(淸潔社)라는 회사가 있어 한인 인부들이 매일 일인 감독의 지휘 하..

마산번창기(1908) - 12

제3장 지질 및 기후 마산 부근 일대는 제3기층에 속하는 데가 많고 산이나 계곡에는 화강암 또는 결정편암(結晶片巖)을 노출하고 있는 데가 있다. 해변 및 평야는 주고 제4기층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지미(地味)는 기름지고 좋다. ..

마산번창기(1908) - 11

마산의 관공서 - 5 □ 민의소(民議所)-마산포 소재(전 마산보통학교 터) 이것은 한인(韓人) 측의 자치기관이며 마산포 읍내 6개 동의 하급 행정을 담당하는 곳이다. 이 사무소에도 역시 민의소장과 부소장이 있고 의원도 있지만 ..

마산번창기(1908) - 10

마산의 관공서 - 4 □ 마산거류민단역소(馬山居留民團役所)-신시 사카에마치(榮町, 홍문동) 소재 1899년(명치 32년) 7월에 조직된 일본거류민회의 총대(總代) 사무소가 진화한 것이며 그 후 총대를 이사로 이름을 바꾸었으나 ..

마산번창기(1908) - 9

마산의 관공서-3 □ 마산경찰서-신시 토모에마치(巴町, 대외동) 소재 각국 거류지회 조직과 더불어 각국 경찰 사무를 보기 위해 설치된 것이며 새로 신축할 곳은 마산정차장 앞 철도관리국 소관지를 예정하고 있다. 아마 1909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