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21. 8. 9. 00:00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3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는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 있다. 그중 근대기 유산은 도시의 형성기의 모습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성이 크다. 이 땅을 강점한 일제가 남긴 건물이라도 마찬가지다.

근대건조물로 결정된 뒤 이 건물에 대한 명칭과 건축연도의 적절성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이에 산호동 지하련 주택 보전문제에도 관심을 깊이 가졌던 마산YMCA 시민사업위원회는 7월 14일 제22회 시민논단의 주제로 이 문제를 올렸다.

시민논단에서 발제한 내용을 4회로 나누어 포스팅한다.

 

<글 순서>

1. 마산의 전기회사 궤적

2. 건축 연도 추정

3. 건축적 가치 - (이번 글)

4. 제안

 

 

3. 건축적 가치

이 건물은 2005년 문화재청에서 등록문화재로 지정 예고한바 있다. (위 사진)

당시 「경남지역(24개소) 근대문화유산 등록예고」에 따르면 이 건물은 ‘관사주택 설계집단의 인맥과 기술의 흐름을 잘 보여주며, 여러 차례의 개·보수가 이루어졌음에도 건물의 평면 상태나 외관이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어 주거사적, 건축적, 근대사적 가치가 있다.’고 등록문화재 예고 이유를 밝히고 있다.

이때 문화재청이 등록 예고한 경남 24개소(진해 11, 마산 3, 밀양 3, 거창 2, 창원·통영·남해·진주·산청 각 1개소) 중 유독 본 건물만 건축주의 반대로 등록되지 않았다.

 

이 건물의 건축적 가치를 간략히 정리하면,

1) 강점기에 일본인들이 많이 거주했던 마산이지만 공공건물로 마산헌병분견대 정도만 남아 있을 뿐 모두 사라졌다. 하지만 이 건물은 비교적 원형이 잘 보존된 주택이다. 유일하다.

2) 단층 조적조+목조이며 일식 시멘트 기와로 지붕을 얹은(현 지붕은 덧씌움) 전형적인 일식주택이다. 벽체하부는 구형 적벽돌로, 상부는 시멘트 모르타르로 단순하고 검소하게 디자인되어 당시 관사건축의 흐름을 가늠하게 해준다.

3) 스위치, 욕실, 창호, 화장실 등의 기구 및 소재가 비교적 원형을 유지하고 있어서 당시 건축 기자재의 수준과 형태를 잘 알 수 있으며, 전통 일식주택의 건축요소인 다다미(たたみ), 후스마(ふすま), 토코노마(とこのま), 오시이레(おしいれ), 부쓰단(ぶつだん) 등의 형태를 잘 알 수 있다.

4) 경사지를 극복하기 위해 건축한 석축 옹벽 및 돌계단과 세월을 말해주는 가이즈카(カイヅカ) 향나무가 잔존하고 있다.

 

 

○ 이런 점들을 종합적으로 평가해서 2021년 3월 12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1. 유일하게 남아 있는 근대기 일본 관사주택이라는 건축사적 관점에서,

2. 110년 전(1911년)에 들어온 마산 전기회사가 남긴 유일한 것이라는 산업사적 관점에서,

3. 개항으로 시작된 일본인 마산진출의 중요한 흔적이라는 도시사적 관점에서, 이 건물의 가치는 충분하다.

문제는 현재 이 건물이 포함된 주변 일대에 재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다는 점이다.<<<

 

Trackback 0 Comment 0
2021. 8. 2. 00:00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2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는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 있다. 그중 근대기 유산은 도시의 형성기의 모습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성이 크다. 이 땅을 강점한 일제가 남긴 건물이라도 마찬가지다.

근대건조물로 결정된 뒤 이 건물에 대한 명칭과 건축연도의 적절성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이에 산호동 지하련 주택 보전문제에도 관심을 깊이 가졌던 마산YMCA 시민사업위원회는 7월 14일 제22회 시민논단의 주제로 이 문제를 올렸다.

시민논단에서 발제한 내용을 4회로 나누어 포스팅한다.

 

<글 순서>

1. 마산의 전기회사 궤적

2. 건축 연도 추정 - (이번 글)

3. 건축적 가치

4. 제안

 

 

 

2. 건축 연도 추정

이 건물의 건축연도는 1939년으로 알려져 있다.

이유는 건축물대장에 기록된 건축연도가 1939년이기 때문이다. 이 기록을 2000년 마산근대건축물에 대한 최초의 논문인 「한상술」에서 사용하였고 후속연구자들이 이 논문을 인용함으로써 확산되고 확정되었다.

하지만 해방 한참 후 작성된 건축물대장의 건축연도는 신빙성이 낮다. 뿐만 아니라 일제강점기 사(私)건물의 건축연도가 대부분 이 시기로 적혀있어서 기록정리과정에서 편의상 발생된 오류로 보는 이들이 많다.

무엇보다도 1939년이라는 건축연도는 다음의 자료들이 그 신빙성을 떨어뜨린다.

첫째, 토지대장에 의하면 전기회사 사택이 앉은 터를 경성전기주식회사가 일본인 사토 사부로(佐藤三郞)에게서 매입해 소유권을 이전 등기한 일자가 1927년 6월 3일이라는 점이다. 알려진 대로 건축연도가 1939년이라면 경성전기에서 마산지점장 사택 건축용으로 토지를 매입한 후 12년이나 묵힌 뒤 건물을 지었다는 말이다. 특별한 사정이 있었을 수도 있지만 상식적으로는 납득되지 않는다.

 

 

둘째, 현 사택 건축 당시 실내용 문짝에 바른 도배지의 초벌로 사용된 신문지가 「조선조일(朝鮮朝日)」 1928년 10월 28일자 및 12월 9일자라는 점이다. 이 신문지는 필자가 직접 현장조사 후 확인하였다. 알려진 대로 건축연도가 1939년이라면 이 신문을 무려 11년이나 보관해 두었다가 도배지로 사용했다는 의미다. 특별한 사정이 있었을 수도 있지만 상식적으로는 납득되지 않는다.

 

 

셋째, YMCA 시민논단에 토론자로 참여한 신삼호 건축사의 주장이다. 마산에 수도시설이 준공된 것은 1930년 3월 31일이었고 집집마다 수돗물이 공급된 것을 기려 행한 통수식은 같은 해 6월 6일이었다. 따라서 수도시설이 있느냐 없느냐는 건축연도를 알 수 있는 하나의 기준이 된다. 그런데 현장에서 확인한 결과 이 사택 주방으로 인입되는 수도관이 건물외부에 노출 배관되어 있다. 신축 당시 배관한 것이 아니라는 증거다. 또한 화장실에 설치된 세면기는 아예 급수가 안 되는, 사용자가 직접 물을 부어 사용하도록 만들어진 세면기이다. 이것으로도 이 건물은 수도시설이 없었던, 즉 1930년 이전에 건축되었다는 사실이 확인된다.

 

 

위의 세 가지 이유 외에 몇 가지 추가로 덧붙인다.

1) 앞서 포스팅한 ‘시기별 전기회사 변경과정’에 의하면 1939년 건축했을 경우 이 건물은 ‘남선합동전기(주) 부산지점 마산영업소장 사택’이 된다. 지점에서 격하된 영업소장의 사택 치고는 건물이 너무 고급지지 않은가.

2) 그런가하면 이 시기 경성전기의 전기료는 매우 고가여서 사용자들의 항의가 잇따랐다. 시대일보 (1924. 5. 14일자)와 중외일보(1930. 10. 1일자) 등에 따르면 마산에서도 전기사용자들이 집단적으로 전기료 인하요구를 하였다. 이런 불만은 경성전기에서 생산한 전기가 독점적으로 공급되었기 때문에 일어난 원성이었고 그만큼 경성전기의 수익이 높았음을 말해준다.

3) 1920년대 경성전기는 서울을 제외한 인천, 수원, 마산 세 곳에 지점을 갖고 있었으며 한국근현대사회사조합자료에 의하면 지점장을 중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경성전기주식회사 마산지점장이었던 야마모토 토시오(山元利雄, 1887~?)는 가고시마(鹿兒島) 출신으로 1914년 7월 동경제국대학 법학과 정치부 졸업한 엘리트였다. 1915년 1월에 한국으로 건너와 동양척식주식회사 입사하였고, 경성전기주식회사에는 1918년 6월에 입사했다. 마산지점장(진해지점장 겸임)으로는 1926년 9월 부임해 1935년 11월 1일 경성전기 마산지점이 조선와사전기주식회사로 넘어갈 때까지 재임하였다. 마산지점장 재직 중 마산체육협회 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런 점들을 모두 종합하면,

1) 토지매입시기 2) 초벌도배지로 사용된 신문 발행일자 3) 신축 당시 수도시설이 없었던 점 4) 건물의 수준 5) 경성전기의 독점적 위세 6) 경성전기 내 마산지점장의 지위 등을 감안할 때,

야마모토 토시오(山元利雄)가 마산지점장으로 부임한 직후인 1927년 후반기나 1928년 봄쯤 착공하여 1929년 초에 준공했을 것이라고 추정한다.<<<

 

Trackback 0 Comment 0
2021. 7. 26. 00:00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1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는 지금을 사는 우리에게 있다. 그중 근대기 유산은 도시의 형성기의 모습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성이 크다. 이 땅을 강점한 일제가 남긴 건물이라도 마찬가지다.

근대건조물로 결정된 뒤 이 건물에 대한 명칭과 건축연도의 적절성에 대한 논란이 있었다. 이에 산호동 지하련 주택 보전문제에도 관심을 깊이 가졌던 마산YMCA 시민사업위원회는 7월 14일 제22회 시민논단의 주제로 이 문제를 올렸다.

시민논단에서 발제한 내용을 4회로 나누어 포스팅한다.

 

<글 순서>

1. 마산의 전기회사 궤적 - (이번 글)

2. 건축 연도 추정

3. 건축적 가치

4. 제안

 

 

우선 마산에 전기를 들여온 전기회사의 궤적을 살펴보자.

우리나라의 최초의 전기회사는 1898년 한성전기회사로 시작되어 한미전기(1904)로 이어졌는데 그 한미전기를 1909년 일한와사주식회사가 인수하였다. 그 후 일한와사주식회사는 명칭을 일한와사전기주식회사로 바꾸었다.

마산에 처음 들어온 전기회사는 일한와사전기주식회사 마산지점이었다.

1909~1910년 마산부윤 및 거류민 단장이 상경하여 마산에 전기공급을 요청했고, 일한와전 간부가 마산 현지를 답사한 후 중역회의에서 최종 결정하고 1910년 발전소를 착공했다.

발전소의 설치인가는 1911년 3월 16일 받았고 같은 달 30일 발전소를 낙성했다. 발전소는 지금의 마산합포구청(옛 마산시청) 터에 두었다. 영업 시작은 5월 23일부터였다.

 

<최초의 마산의 발전소 공사장면, 준공 후 모습, 마산지점 사무소>

 

일한와사전기주식회사는 1915년 9월 1일 경성전기주식회사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에 따라 마산의 전기회사 지점도 ‘경성전기주식회사 마산지점’으로 변경되었다.

하지만 20년 후인 1935년 11월 1일 경성전기는 ’마산지점’을 부산 소재 조선와사전기주식회사에 매각하였고, 인수한 조선와사전기(주)는 ‘경성전기 마산지점’을 ‘조선와사전기 부산지점 마산영업소’로 격하시켰다.

 

<경성전기 마산지점이 조선와사전기로 넘어가는 부산일보(일문판) 1935년 11월 31일 기사>

 

그것도 잠시,

2년 후인 1937년 3월 7일 남부 조선 일대의 전기 회사(대흥전기, 남조선전기, 대전전기, 천안전기, 목포전기, 조선와사전기)들이 합동하여 남선합동전기주식회사라는 거대 회사를 설립함으로써 ‘조선와사전기(주) 부산지점 마산영업소’는 ‘남선합동전기(주) 부산지점 마산영업소’가 되었다.

해방 직전인 1945년 5월 남선합동전기주식회사는 남선전기주식회사로 이름을 바꾸었다. 이때 마산영업소도 부산지점에서 분리해 마산지점으로 승격, ‘남선전기주식회사 마산지점’이 되어 해방 이후까지 지속되었다.

1961년 6월 정부의 전기회사 통합정책에 의해 「한국전력주식회사법」이 공포됨에 따라 남선전기주식회사는 조선전업주식회사, 경성전기주식회사 등과 통합하여 한국전력주식회사로 출범하였고, 이에 따라 남선전기 마산지점’는 ‘한국전력주식회사 마산지사’가 되어 지금에 왔다.

이를 정리해보면 마산의 전기회사 변천과정은 다음과 같다.

1911년 3월 16일부터 ; 일한와사전기주식회사 마산지점

1915년 9월 1일부터 ; 경성전기주식회사 마산지점

1935년 11월 1일부터 ; 조선와사전기주식회사 부산지점 마산영업소

1937년 3월 7일부터 ; 남선합동전기주식회사 마산영업소

1945년 5월부터 ; 남선전기주식회사 마산지점

1961년 7월부터 ; 한국전력주식회사 마산지사

이처럼 시기에 따라 마산의 전기회사 지점은 소유회사가 변했기 때문에 이 사택의 명칭도 그에 따라 달라진다. 따라서 이 건물의 건축시기를 알아볼 필요가 있다.<<<

 

Trackback 0 Comment 0
마산번창기(1908) - 4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2 ■ 각국 거류지(各國 居留地) 월영동의 일부와 신월동 일부를 쪼개서 이루어진 해변의 신시가(新市街)이며 마산이사청 관내의 중심인 곳이다. 1898년(명치 31년) 2월 21일부 칙재(勅裁)로 개..

마산번창기(1908) - 3

제1장 마산의 대관(大觀) -1 한국에서 마산같이 산이 좋고 물이 밝은 데는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가 없다. 음양의 영혼인 대기(大氣)가 응어리져서 마산만의 물이 되고 음양의 조화를 이루어 빛이 나는 아지랑이 속에 마산항의 ..

마산번창기(1908) - 2

서언 마산의 진상(眞相)을 그야말로 적절한 표현으로 세상에 알리는 일은 오직 스와교도(諏方去洞) 씨가 편찬한 『마산번창기』 이외에는 없을 것이다. 시찰이나 관광 명목으로 수많이 관민에 의한 수기가 잡지, 신문 등에 기술되었건..

마산번창기(1908) - 1

창원시정연구원이 올 초에 번역한 『馬山繁昌記』(1908)를 포스팅한다. 기록전문가 박영주 선생이 일본의 한 대학도서관에 참자고 있던 이 책을 찾아냈고, 이를 창원시정연구원이 번역 출판하였다. 1900년대에 발간된 일본 문헌 중..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4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lsquo;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rsquo;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3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lsquo;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rsquo;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2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lsquo;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rsquo;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1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lsquo;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rsquo;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우리도 선진국이 되었다는데,,,

&lsquo;선진국에서는...&rsquo; &lsquo;우리도 선진국이 되어야...&rsquo; 등 등 , 오랜 세월 얼마나 들먹이며 얼마나 부러워 했던가, 선&middot;진&middot;국 7월 2일 UNCTAD(유엔무역개..

마산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자립섬으로

이 글은 최근 경남지역의 세 NGO에서 창원시에 공개적으로 제출한 요청서입니다. 창원시가 개발업체를 공모 중인 마산 앞바다의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 자립섬으로 만들자는 내용입니다. 마산 인공섬을 에너지자립섬으로 개발 요청..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가치를 논하다

마산YMCA 제22회 시민논단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에 현존하는 옛 전기회사 지점장 건물의 보전 문제를 두고 지난 3월 12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가 심의한 뒤 그 가치를 인정해 &lsquo;창원시 ..

유물과 유적으로 본 창원의 역사와 문화

마산YMCA 제89회 아침논단 이번 마산YMCA 아침논단에서는 창원대학교 박물관 김주용 학예실장이 준비한 이번 강연은 유물과 유적으로 창원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현장 중심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수 있을 것입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2

-2021년 5월 28일&sim;29일(금&sim;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2일차 아침은 그 유명한 라면으로 집단 급식을 한 후 8시에 숙소를 출발해서 8시 25분경 천관산 입구에 도착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1

-2021년 5월 28일&sim;29일(금&sim;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학봉산악회는 창립 12주년을 기념하는 100산 탐방 프로그램 일환으로 한반도 끝자락에 위치한 장흥군이 자랑하는 천관..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4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