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속 도시이야기

마산번창기(1908) - 21 - 제9장 경제사정

by 운무허정도 2022. 1. 17.

제9장 경제 사정 - 4

 

■ 마산의 상황(商況) 한 측면은 대개 다음과 같다.

 

□ 잠건(蚕巾, 실크) - 영국령 홍콩제로 수요기는 매년 8월부터 다음 해 4월까지의 8개월 동안이며 한 달 평균 25,000필의 거래가 있는 모양이다. 한 필(匹) 대금이 6원이라면 한 달 15만 원, 8개월이면 120만 원이 되며 이것이 수입품목의 으뜸가는 상품이다. 용도는 한인의 흰옷(白衣)에 조제(調製)된다고 한다.

□ 방적사(紡績絲) - 한 가마 20 다발 150 근으로 매월 30가마 씩 팔리는데 일 년에 적산하면 3,600 가마에 달한다.

□ 백목면(白木綿) - 이것도 한인의 흰옷에 쓰이며 일 년에 26,000 필의 판매량이 있다. 한 필당 1월 70전으로 평균으로 매상고는 44,200원으로 예상한다.

□ 마포(麻布, 삼베) - 상중하 품질의 세 가지가 있으며 모두 다 청국산이다. 상품은 30필을 한 가마로 치고 판매량은 200가마, 중품은 500필을 한 가마로 치고 500 가마, 하품은 한 반(反)을 한 가마로 치고 100가마로 예상된다. 평균가격은 상 한 필에 3원 50전, 중 한 필에 1원 5전, 하 한 필에 70전이다. 이것의 수입에 관해서는 일인은 다 현금거래를 하는데 경쟁자인 청국 상점이 14개 있어 그들은 인천, 부산, 경성의 상인들과 50일 내지 60일의 후불로 하며 영업세나 부과금(賦課金)이 걸리는 것도 아니기에 생활수준이 그리 높지 않으므로 약간의 이익이라도 있으면 팔아버린다. 반면에 일본상인들은 현금 거래인데다가 생활수준이 높고 거류민단세 및 상업회의소의 부과금 기타 여러 가지 의연금(義捐金), 기부금을 내야하기에 눈앞의 만만치 않은 이 장사의 적을 두고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 지나상포(支那上布) - 일본 상인에 의해 수입되는 양은 약 7천 반(反)이며 한 반당 2월 50전의 평균 시세인데 이 또한 청국상인들과 경쟁이 있어 고전 중이라 하겠다.

□ 석유 - 석유는 전 항구를 통하여 52명의 상인에 의해 1906년 8월 마산포에서 조직된 세유간석유조합(松函石油組合)에 의해 수입, 판매되고 그 창고는 마산포 서해안에 건축되어 지방에로의 수급(需給)은 다 여기서 이루어진다. 그 수입액은 15,000함 이상으로서 한 함당 3원 20전이 평균 판매가라 한다.

□ 사탕(砂糖, 설탕) - 설탕은 홍콩제이며 오사카에서 수입하여 연간 평균 270가마(俵)의 판매량이 있고 한 가마의 가격은 9원 20전이 시세로 되어 있다. 또한 굵은 설탕은 인도네시아 자바산이며 홍콩에서 일본 모지(門司)에 수출된 것을 다시 여기까지 전환 수출된 것이다. 한 달에 60가마의 판매량이 있다. 그 양은 한 가마에 155근에서 175근에 이르는 것도 있는데, 이를 165근을 평균으로 치면 그 가격은 7원 50전 안팎일 것이다. 대개 설탕류의 취급은 신시의 아베 도요기치(阿部豊吉) 상점이 전체의 4할을 차지하고 나머지 6할은 신시의 나카하라 신기치(中原新市), 마산포의 요시다 마스터로(吉田益太郞), 야마모토 고조(山本好藏)의 각 상점이 취급한다.

□ 밀가루(麥粉) - 모두 미국제로 오사카에서 수입하며 반년간 수입량은 5,500가마에 달하고 한 가마에 2원 50전이 시세 가격이라 한다. 취급은 아베(阿部) 지점이 그 4할을 차지하는 모양이다.

□ 일본 술(日本酒) - 여러 종류가 수입되고 있는데 최다량의 판매선은 해군부(海軍部)이다. 중등 이하는 이 고장에서 나오는 즉 마산에서 빚은 향기로운 맛을 즐기는 이가 많은 것 같다. 내지(內地)에서 수입하는 한 말 단위의 항아리는 3천 개에 이르고 그 종류로는 사쿠라마사무네(櫻正宗, 아래 사진), 시라츠루(白鶴), 칸야우이치(韓陽一), 쿠와우미(光武), 사와가미(澤龜), 후타마츠토(二羽鶴), 등으로 한 항아리 당 평균 20원이다. 절반이 진해방비대와 수시로 입항하는 함대에 공급된다. 그 판매점의 주된 곳으로는 히다카츠헤스케(比田勝兵助), 후쿠다사이이치(福田祭一), 사카시후미오(酒肆文男)의 가게들이다. 또한 마산에서 청주를 제조하는 양조가(釀造家)는 신시에서는 아카마츠(赤松) 상회, 나가타케(永武) 지점이 완월동에는 고탄다 도미타로(五反田富太郞), 마산포에는 하라다(原田) 지점이 있다. 가격은 한 되 30전이 소매가이며 한 말에는 2원 70전 시세이다. 하루 판매량은 약 한 석(石)에 도달할 때로 있다 한다.

 

 

□ 맥주(麥酒) - 일본맥주회사 발매조합원인 신시의 하마다 시치주로(濱田七十郞), 히다카츠헤스케(比田勝兵助), 아베(阿部) 지점과 마산포의 하라다(原田) 지점이 주로 취급하는 상표는 삿포로(札幌) 및 아사히(朝日)이며 신시의 오오토시(大年) 상점과 시미즈(淸水) 지점은 주로 기린(麒麟)을, 후쿠다(福田) 상점은 가부토(加富登)를 특약 판매하고 있다. 그 총게는 1년에 3천 상자에 이른다. 또한 군항을 건축하는 대공사의 진행과 중포병영의 이전, 또한 한인들의 수요가 계속 늘어나고 있음을 감안할 때 앞으로 3년도 안 걸려 그 수요량이 능히 5천 상자를 넘을 것이라고 한다. 그 가격은 한 상자 곧 4타스들이로 평균 10원 기준으로 본다면 크게 틀리지 않을 것이다.

□ 성냥(燐寸) - 1년 판매량은 12타스를 한 상자로 하면 7천여 상자가 될 예상이며 한 상자당 편균 14원 20전이다.

□ 빨래비누(세척 소다) - 현재는 수요가 아주 적으나 최근 한인도 백의(白衣) 세탁이나 모시나 종이 원료를 표백할 때 사용하는 것을 알게 되었으니 수요는 점차 증가하여 앞으로 유망한 물건이라 하겠다.

□ 담배(煙草) - 일본 관제(官制) 담배의 가격은 싸지는 않지만 그래도 입에 맞은 지 오래되었으니 애연가들에게 판매는 매우 호황이다. 그 특약 판매처는 시게무라 우이치(中村宇一) 상점이다. 이곳은 확실한 신용을 지닌 가게이다. 종이에 말린 것이나 그냥 작두로 썬 담배가 슬슬 한국산이 나와 유행하기 시작했으나 일본제 담배가 큰 타격을 받을 일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터키의 시거는 상류계 사람들이 사용하기에 가격이 1원 50전이란 고가임으로 피울 수도 없거니와 이 종류에는 가짜도 많고 그 냄새를 싫어하는 사람도 있어서 그 수요가 확장될 일은 없을 것이다.

□ 목재 - 토지의 발전에 따라 공사의 양에 따라 그 수요가 증감되는 것은 말할 나위도 없겠지만 연간의 판매액은 20만 원에 이른다는 예상이다. 원산지는 나가사키(長崎), 야마구치(山口), 에히메(愛媛), 시마네(島根), 돗토리(鳥取), 아키타(秋田), 야마가타(山形) 등이다. 마산 신시의 주된 취급점은 후지이모이치(藤井茂一), 수야도라이치(酢谷虎市), 모리사치(森崎), 지점과 아이다츠네사부로(合田常三郞) 상점 외에 네다섯 군데가 있다.

□ 기와(瓦) - 건축의 수요에 따라 그 양이 달라지겠지만 평균 100만 근 즉 30만 개로 보면 맞을 것이다. 판매액은 10만 원이 될 것이다. 1908년 중에는 중포병영 공사에 6천여 원이 예상되고 있으나 이는 임시적 수요이기 때문에 평균 숫자를 잡을 수는 없다.

□ 석탄(石炭) - 마산 철도의 수요를 빼면 평균 일 년에 5천 원 내외의 수요에 불과하다.

□ 땔감 목탄(木炭) - 원산지는 쓰시마(對馬)와 이와미(石見)가 주이며 목탄은 매월 500가마(東) 이상, 한 가마당 70전 내외로 반입된다. 땔감은 매월 2천 관(貫), 한 관당 2전 23리가 기준이다.

□ 대나무(竹) - 원산지는 쓰시마(對馬), 이와미(石見) 및 오오이타(豊後)에서 공급받는다. 한 달 500다발이 평균이며 가격은 400원 내외이다.<<<

 

이 글은 창원시정연구원이 올 초에 번역한 『馬山繁昌記』(1908) 중 스물한 번째 것이다. 그림은 별도로 삽입하였다. 『馬山繁昌記』는 1900년대에 발간된 일본 문헌 중 단행본으로는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항 이후 마산으로 몰려 들어온 일인들의 수는 1908년 6월 3천355명에 달했다. 같은 통계로 한인은 7천515명이었으니 당시 마산으로 이주한 일인들의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책의 제목처럼 당시 마산은 '번창'해 가고 있었다. 마산으로 이주한 일인들에게 마산은 꿈을 주는 신도시였다. 책의 제목과 내용은 이런 시대 상황과 그들의 기대를 반영하고 있다. (본 포스팅은 비영리를 전제로 창원시정연구원의 양해를 받았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