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 6. 8. 17:00

하천 옆 카페에서 커피 마실날 올까?

지난달 마산의 광려천, 삼호천, 산호천, 교방천, 회원천 등 마산의 대표적인 5개 하천에 대한 생태하천 조성이 정부 사업으로 확정돼 추진중이라고 언론에 보도되었습니다.

그 중 교방천 도심하천 생태복원사업은 교방동~오동동까지 2.8킬로미터 구간에 걸쳐 2010년~2014년까지 사업이 진행되며 수질정화습지조성과 식물식재, 생태탐방로 등을 갖추게 되고, 회원천은 하천재해예방사업으로 오동동아케이트 부터 마여중 입구까지 3km 구간에 걸쳐 사업이 진행된다고 하네요.

여러 하천 중 회원천은 별다른 놀이시설이 없던 어린시절 저와 친구들의 훌륭한 놀이터였기에 반가운 마음에 옛 추억도 되살려보고, 이런 모습이면 좋겠다 구상도 한번 해봤습니다.

어린시절 여름이면 '엔지밭골'이라고 부르던 회원천 상류에서 가재 잡고 멱도 감고, 겨울이면 썰매도 타곤 했습니다. 가끔은 하드아이스크림 스틱을 세로로 쭉세워 고무줄로 엮어서 배랍시고 물에 띄어놓고 경주를 벌이곤 했습니다.
한번은 하천이 바다와 만나는 곳까지 나무배를 따라갔다가 넘어져서 그만 신발을 빠뜨리고 말았습니다.

하류라 수심도 약간 깊었지만 심하게 오염된 물에 들어갈 엄두가 안나 신발을 포기하고 맨발로 돌아왔던 기억이 있습니다.
30년 가까이 된 이야기지만 그때나 지금이나 수질이 안좋은건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그렇게 도시에 있는 하천의 기억은 별로 유쾌하지 않은 공간으로 남아있었습니다.  

몇 해 전 안도타다오라는 세계적인 건축가의 작품을 따라 일본 여행을 간적이 있습니다.
교토의 타카세가와 강변에 TIME'S라는 상업시설을 방문했을때 멋있는 건물도 좋았지만 건물앞을 흐르는 물을 보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명칭은 강이지만 회원천 정도의 규모에 도심을 흐르는 하천의 물이 이렇게 맑을수가!   악취는 커녕 아예 물옆에서 쉴 수있게 자리도 만들어 놓았습니다. 그다지 생태적으로 보이지는 않았지만 도심의 하천을 잘 관리하면 이렇게 활용 할 수도 있구나하는 인상은 오래도록 남았습니다. 



생각한 김에 주말에 짬을내어 회원천을 따라 걸어 보았습니다. 회원천이 시작되는 마산여중 옆에 주민들이 풀어놓은 붕어와 잉어가 살고 있습니다. 맑은 물에 사는 고기는 아니지만 그래도 생물이 살만한 곳인가 봅니다. 조금 더 상류로 올라가니 의외로 맑은 물에 사는 다슬기와 피라미가 제법 많이 보입니다. 수량이 풍부해 보이지는 않지만 돌틈으로 맑은물이 흘러나옵니다.







하지만 바로 그곳에 하천주변의 절, 주택, 백숙집, 밭, 과수원등의 오염원이 별다른 여과장치 없이 그대로 하천으로 유입됩니다. 조금 더 올라가보니 하천이 아예 마른바닥을 드러냅니다. 요즘 가뭄이 심하다 하더라도 어린시절 멱감을땐 물이 허리춤까지 오는 웅덩이도 몇 개 있었는데, 아마도 식수나 농사용으로  지하수를 과다하게 뽑아써 하천으로 흘러 들어야 할 물이 고갈된 것 같습니다.
 

하천을 따라 쭉 내려오다 중류쯤 이르자 오염은 심해지고 악취도 약간나며, 어릴적 신발을 빠뜨렸던 하류부분은 복개를 해 확인은 안되지만 별로 다르지 않을것으로 예상되며 그 물이 그대로 바다로 유입됩니다.



이번에 발표한 생태하천조성은 어떤 모습으로 이루어지면 좋을까 한번 생각해보았습니다.
앞서 교토의 타카세가와 강변의 사례에서 보듯이 거창하게 꾸밀 필요도 없습니다. 중요한건 어떤 시설을 설치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맑은물을 유지하느냐가 관건입니다. 맑은 물이 집앞을 흐르면 그곳에 어울리게 주변도 변화할 것으로 믿습니다.

생활오수와 산업폐수의 하천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하는것은 물론이고 비점오염원[非點汚染源]의 정화에도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용어도 생소한 비점오염원은 도시노면배수나 농경지배수와 같이 불특정한 배출경로를 통해 하천으로 유입되는 오염원을 말하며 생활오수나 산업, 축산폐수 못지 않게 수질오염의 원인이 됩니다.

오염을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도시지역의 노면배수는 저류조를 설치하여 초기에 내린 비로 인해 발생한 오염물질을 침전시킨 후 방류하도록 하고, 농경지에서 배출되는 비료·농약성분이 다량 함유된 농업배수는 하천으로 직접 유입되지 않도록 저류조, 습지정화시설, 수초대 등을 설치해야 한다고 합니다. 

마산도심의 많은 지역이 재개발을 시작했거나 준비하는 상황도 잘 활용해야 합니다. 재개발지역 중 하천을 끼고 있는 지역은 새로 조성될 하천과 유기적으로 연계하여 하천도 살고 주민도 사는 일석이조의 효과를 얻도록 해야합니다.
청계천처럼 인공적으로 물을 퍼올리는 반환경적인 방식으로 취하고 겉으로는 생태복원이라고 떠드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랍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안도타다오가 청계천을 두고 '도로로 덮여 하수만 유입되던 더러운 하천이 햇빛을 볼 수 있도록 복원'된 것은 건축가의 입장에서 감동 그자체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환경이 이미 건축의 큰 화두가 된 마당에 이런 시각은 자칫 보여주기식의 토목공사를 합리화시킬 우려가 있습니다.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충분한 공론을 거쳐 시행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모쪼록 회원천 수변카페에 앉아 차한잔 나눌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습니다.
어린시절 추억이 깃들어있고 앞으로 누군가의 추억이 될 회원천의 변화에 많은 관심과 기대를 가집니다.


 

Trackback 0 Comment 3
  1. urbandesign 2009.06.10 12:5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서울에선 각종 르네상스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한강르네상스사업을 통해 친수공간을 새롭게 하고, 남산르네상스로서 예술적 문화공간을 꾸미고 있는 것입니다.

    오늘 뉴스에선 동북권 르네상스에 복격적으로 착수하겠다는 내용을 보도하였습니다.
    인간성의 재발견을, 도시재생을 위한 사업으로 은유하여 브랜드화 하여 추진하고 있는 것입니다.

    이름이 거창하여 좋은 것은 아닙니다.
    내용의 하나 하나가, 드디어 도시디자인의 틀이 성숙되어 가고 있는 것입니다.

    도시의 생명줄인 하천에도 르네상스가 찾아올까요.

  2. 곽영순 2010.12.23 00:08 address edit & del reply

    죄송하지만 마지막 지도사진에 표기된 엔지밭골은 앵기밭골이 아닌지요

  3. 곽영순 2010.12.28 00:32 address edit & del reply

    앵기(약초의 종류라고합니다)밭이 많은 골짜기라서 앵기밭골이라 불린다고 동네어르신께 들은 기억이 납니다 앵기밭골은 제가 태어나고 26년간 살던 고향이거던요

기후변화와 언론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새로운 기록이에요” 그레타 툰베..

마산포 옛 모습

2020년 5월 6일 박영주 선생이 페이스북에 아래 글과 함께 마산포 옛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한 장 소개했다. 출처는 ‘東京大学学術機関リポジトリ https://repository.dl.itc.u-tokyo.ac.jp..

옛날 사진 속에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

2021년 1월 19일 페이스북에 흥미로운 글이 하나 떴다. 창원지역에서 기록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박영주 선생의 글이었다. 1950년대 설립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는 내용이었다. 반가운 일이라 포스팅한다. 옛날 사진 속에서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7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10) "진짜 본토박이" ------------------------- 배○○ 1941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04-2 날짜 : 2015년 1월 16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이 동네에서 태어..

창원 민주화 역사 담은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이 글은 <문화뉴스> 노예진 기자의 2021년 3월 5일 기사입니다. 2월 28일 성황리에 막을 내리다 강제규 감독 &ldquo;코로나 이길 희망으로 기억되길&rdquo;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창작연극 &rsquo;도시..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6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9) "서민들 살기 좋은 동네" ------------------------- 심○○ 1943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8-6 날짜 : 2015년 1월 10일 장소 : 자택 - 이 동네 사정을 제일 잘 ..

"창원 70년사 잘 담긴 연극 탄생 뿌듯"

이 글은 경남도민일보 김민지 기자 (kmj@idomin.com) 2021년 02월 22일 (월) 기사입니다. 허정도 건축가 동명 도서 원작&hellip;관객, 연기&middot;무대&middot;의상 호평 일제강점기부터 부마항..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2월 18일 개막

이 글은 위드인뉴스 김영식 기자의 2021년 2월 19일가 기사입니다.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이 지난 2월 18일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드디어 첫 막을 올렸다. 2019 한국지역출판대상 천인독자..

박정철, 연극 ‘도시의 얼굴들’ 캐스팅 확정

배우 박정철이 연극 무대에 오른다. 이 글은 톱데일리(http://www.topdaily.kr) 최지은 기자의 2021년 2월 15일 기사입니다. 14일 토리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ldquo;배우 박정철이 연..

마산 70년 담은 〈도시의 얼굴들〉 이달 무대에

<이 글의 원문은 경남도민일보 김민지 기자가 쓴 2021년 1월 27일 기사입니다.> 허정도 건축가 원작 동명 도서 옴니버스 형식으로 각색&middot;극화 이달 18&sim;28일 성산아트홀서 창원문화재단이 주최&middot..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5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8) "여기가 제2의 고향이지요" ------------------------- 이○○ 1937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70-3 날짜 : 2015년 1월 9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옛날 동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4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7) "허허벌판에 이룬 삶의 터전" ------------------------- 박○○ 1947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72-22 날짜 : 2015년 1월 8일 장소 : 관룡사 - 반갑습니다. 예전..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3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6) "사십 년을 살아온 제2의 고향" ------------------------- 조○○ 1940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2-2 날짜 : 2015년 1월 7일 장소 : 자택 - 선생님께서도 우체국에..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2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5) "서민들 사는 보통 동네에서의 조용한 기쁨" ------------------------- 최○○ 1936년생 마산합포구 교원동 1-5 날짜 : 2015년 1월 7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1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4) "한 집에서 46년을 살아오면서" ------------------------- 김○○ 1940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598-16 날짜 : 2015년 1월 6일 장소 : 조합사무실, 자택 -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