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09. 5. 25. 12:09

달팽이의 기상천외한 발상

- 달팽이는 왜 집을 지고 다닐까요?

세상구경하기를 좋아하는 달팽이가 한 마리 있었습니다.
비록 자신의 이동 속도는 늦지만, 보고 싶은 것도 많고 알고 싶은 것도 많은 달팽이였습니다. 하지만 그 달팽이는 자신이 그토록 보고 싶은 세상을 구경할 수가 없었습니다. 이동속도가 너무 느려 멀리까지 갈 수 없었기 때문입니다.


가다가 쉬고 가다가 쉬는 것이 달팽이 걸음입니다만, 쉬지 않고 계속 움직여도 1분에 12센티, 한 시간에 고작 7.2미터 정도가 달팽이의 최고속도라 합니다. 그러니 하루 여덟 시간 동안 안간힘을 다해 움직여도 최고 50-60미터밖에 이동할 수 없었습니다.


여덟 시간 움직이고 나면 다시 집으로 돌아와서 제 놈도 쉬어야 하니까요.
결국 세상구경 좋아하는 그 달팽이는 집을 중심으로 반경 50-60미터를 벗어나지 못하고 오늘은 이쪽 내일은 저쪽, 방향만 바꾸어 다니다가 해가지면 집으로 돌아오곤 했습니다.


 


달팽이의 기상천외한 발상

그러던 어느 날, 세상구경 좋아하는 달팽이가 깊은 생각에 빠졌습니다. 어떻게 하면 보다 넓은 세상을 더 많이 구경할 수 있을까? 50-60미터 밖의 세상을 구경할 방법은 없는 것일까? 날쌘 족제비의 등을 타고 다니자니 자신을 해칠 것 같아 안 되겠고, 산새의 등에 올라 하늘을 누비자니 어디까지 갈지 몰라 그것도 안 될 것 같았습니다. 그렇다고 자전거를 만들어 탈수도 없었습니다. 고민 고민 끝에 세상구경 좋아하는 그 달팽이는 기상천외한 발상을 해냈습니다.

“그래, 집을 지고 다니자”

“집을 지고 다니면 다시 돌아오지 않아도 되니 얼마든지 세상구경이 가능할거야”




달팽이가 집을 지고 다니게 된 이유는 바로 이 때문입니다. 어떤 동물도 생각하지 못했던, 생각하지도 않았던 발상을 달팽이가 해낸 겁니다. 거북이와 나무늘보도 느릿느릿하게 움직이는 동물이지만 그들이 한 번도 생각해 보지 못했던 발상이었습니다.

더 넓은 세상을 구경하고 싶었던 달팽이가 ‘집은 어딘가 정착되어 있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에서 탈출’하면서 만들어낸 ‘발상의 대전환’ 이후 달팽이는 집을 지고 다니게 되었고, 더 넓은 세상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발상의 전환’이 달팽이의 꿈을 이루어 주었습니다.


 


달팽이들이 만들어가는 도시이야기


- 팀 블로그, '허정도와 함께 하는 도시이야기'를 시작하며...

‘달팽이와 같은 생각으로 도시를 바라보는 사람들’과 함께 이 블로그를 세상에 내어 놓습니다. 여기서는 ‘도시 이야기’를 할 것입니다.
기존의 통념에서 탈출한 ‘발상의 대전환’………, 인간적이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도시담론을 나누고 싶어서 시작하는 ‘도시 이야기’입니다.

 

저를 포함하여 네 명의 친구들이 의기투합하였습니다. 모두 도시와 건축 전문가들입니다. 밝고 재미있게 만들어볼 생각입니다.

 

도로, 건물, 공원………, 도시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물리적인 시설들에 대한 이야기와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체온이 묻어있는 이야기를 나누어 보고 싶습니다.

 

현실을 바꿀 수는 없겠지만 미래를 그려볼 수는 있다는 믿음으로 시작합니다. 바람이 나뭇가지를 스치고 지나갈 때처럼 안팎으로 거리낌 없는 이야기가 이 블로그에서 나누어지면 좋겠습니다.



"…… 파리에서 달팽이 요리를 먹어본 적이 있는데 느끼한 게 별 맛은 없었습니다. 네 개의 홈이 파진 두터운 주철 식기에 달팽이 네 마리가 각각 한 구멍에 들어 앉아 잘 익혀져 있더군요. 자칭 교양 높다는 프랑스인들은 왜 달팽이를 먹는지 모르겠습니다. 개고기는 질색을 하면서 말입니다……"


(허정도)

Trackback 0 Comment 4
  1. 세미예 2009.05.25 12:37 address edit & del reply

    달팽이의 지혜군요. 달팽이도 살아가는 독특한 방식이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다.

    • 허정도 2009.05.26 15:04 신고 address edit & del

      방문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앞으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2. 호수 2009.05.25 16:26 address edit & del reply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

    우리 인간도 달팽이와 마찬가지 같아요.

    느릿느릿 자신의 집을 짓고 인생길을 가지요.

    먼저 가나 나중에 가나

    도착점은 하나입니다 ^^

    • 허정도 2009.05.26 18:29 신고 address edit & del

      반갑습니다.
      재미 있는 이야기, 유익한 도시이야기 올려볼테니 자주 들어 오셔서 좋은 글 주시기 바랍니다.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2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마산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 - 1

지난 3월 21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는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의 옛 전기회사 지점장 사택을 ‘창원시 근대건조물 제10호’로 결정하였다. 앞선 이들이 남겨 놓은 문화유산의 보존책무..

우리도 선진국이 되었다는데,,,

‘선진국에서는...’ ‘우리도 선진국이 되어야...’ 등 등 , 오랜 세월 얼마나 들먹이며 얼마나 부러워 했던가, 선·진·국 7월 2일 UNCTAD(유엔무역개..

마산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자립섬으로

이 글은 최근 경남지역의 세 NGO에서 창원시에 공개적으로 제출한 요청서입니다. 창원시가 개발업체를 공모 중인 마산 앞바다의 인공섬(해양신도시)을 에너지 자립섬으로 만들자는 내용입니다. 마산 인공섬을 에너지자립섬으로 개발 요청..

창원시 근대건조물 10호, 가치를 논하다

마산YMCA 제22회 시민논단 창원시 마산합포구 장군동 1가 4-17번지에 현존하는 옛 전기회사 지점장 건물의 보전 문제를 두고 지난 3월 12일 창원시 근대건조물심의위원회가 심의한 뒤 그 가치를 인정해 ‘창원시 ..

유물과 유적으로 본 창원의 역사와 문화

마산YMCA 제89회 아침논단 이번 마산YMCA 아침논단에서는 창원대학교 박물관 김주용 학예실장이 준비한 이번 강연은 유물과 유적으로 창원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현장 중심의 생생한 이야기를 들을수 있을 것입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2

-2021년 5월 28일∼29일(금∼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2일차 아침은 그 유명한 라면으로 집단 급식을 한 후 8시에 숙소를 출발해서 8시 25분경 천관산 입구에 도착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1

-2021년 5월 28일∼29일(금∼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학봉산악회는 창립 12주년을 기념하는 100산 탐방 프로그램 일환으로 한반도 끝자락에 위치한 장흥군이 자랑하는 천관..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4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3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2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1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2

● 가덕도 및 저도 ‘진해만 요새사령부’ 및 ‘요새 포병대대’ 답사 - 외양포는 단순한 포구가 아니라 러일전쟁을 앞두고 대한해협을 지키기 위해 일본이 설치한 포병부대가 있었던 마을입니..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1

(이 글은 신삼호 건축가가 올렸습니다) 최근 우리지역 내(진해만)에 위치한 가덕도가 지역 간 정쟁의 이슈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덕도에 신공항을 건설하면 창원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해외여행 갈 때, 영종도까지 갈 것..

영농형 태양광은 기후위기 극복의 좋은 수단이다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기후위기는 우리 는 앞에 와 있다. 대통령도 기후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