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5. 6. 8. 00:00

김형윤의 <마산야화> - 21. 간판칠갑의 사무소, 22. 철도 이야기

21. 간판칠갑의 사무소

 

마산에 간판 많기로 이름난 점포는 신마산 함흥집 자리의 석견옥(石見屋)이라는 신약 도매상이었다.

간판을 보면 대학목약(大學目藥), 미안수(美顔水) 하루나, 대전위약(大田胃藥) 등을 비롯하여 장방형의 작은 간판이 20여 개나 되었는데,

제내과(諸內科) 자리 건너편 3층 건물로 신축 이전 후에는 없어졌고, 본래 점포에는 ‘고마야’라는 상호의 오복점(吳服店)이 들어 앉았다.

몇해 후에는 민의소 건너편에, 즉 지금의 중앙병원 자리에 노농동우회(勞農同友會)와 조선일보 지국이 자리잡고 난 뒤로는 대소 간판이 십 수개가 붙었는데 기억되는 명칭은 다음과 같다.

노농문고(서적 대부분이 ML당원 김형두의 장서), 무산자신문(日共의 佐野學 主宰), 민중신문(일본의 赤松克磨 주간), 혜성사진(彗星社進, 스스메), 월간전투지(月刊戰鬪誌, 사회주의자이면서 일본 공산당을 打罵하던 福田狂二 주간), 토벌(討閥, 주로 日共의 파벌행동을 공격한 월간지 福田理三郞 주간), 壁新聞.

※ 사진에서 보듯이 함부로 내다거는 간판의 심각성은 지금도 마찬가지다

 

   

22. 철도 이야기

 

마산 본역을 중심점으로 하여 인근 각 역의 해발고차는 다음과 같다.

마산 본역 - 북마산역 38m - 중리역 96.21m - 구마산역 18m - 창원역 47.38m - 창원 현재 터널 56.72m - 창원 구 철도 고개 96.96m,

창원터널이 개통되기 전까지 구 철로 즉, 창원 고개를 오르내리던 증기 기관차는 성능이 여간 강력한 것이라도 고개 중턱 - 포교당과 향교를 지나고부터는 숨길이 가빠서 일단 정지 아니면 뒷걸음을 칠 때에는 승객의 숨길마저 허덕이게 한다.

눈비가 내리는 날은 덕산에서 창원으로 넘어오는 것이나 창원서 넘어가는 차는 몇 미터씩은 저절로 스리퍼하는 것이고, 숨이 차서 차가 허덕거릴 경우에 장난 좋아하는 청년들은 훌쩍 뛰어내려 용변을 보는 일도 허다하여 승객을 웃기기도 하였다. 

 

<삼역용지 총평수(三驛用地 總坪數)>

마산본역 용지 : 106,476평

북마산역 용지 : 7,705평

구마산역 용지 : 11,637평

구마산역 - 본역간 노선 용지 : 6,521평

북마산역 - 본역간 노선 용지 : 3,653평

이상 135,476평(단 불하된 관사 및 기타 부지 제외) 마산 본역 용지를 제외하면 29,516평이다.

※ 지금은 없어진 마산의 세 역 사진

<마산 - 삼랑진 간 터널>

마산 - 삼랑진(舊 松旨)간 ‘터널’은 세 곳이 있는데 길이는 다음과 같다.

창원터널 : 438m

마산(馬沙)터널 : 329m

생림(生林)터널 : 485m<<<

※ 아래는 현재 마산역의 준공식 날 사진. 사진 속 건물은 수년 전 헐렸다

 

 

 

 

 

 

Trackback 0 Comment 2
  1. 2018.11.18 14:07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운무허정도 2018.11.25 16:0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반갑습니다.
    사용하시는 것은 아무 문제 없습니다.
    다만 염려스러운 것은 마산역 사진은 여러 종류입니다.
    역을 몇 차레 건축하였기 때문입니다.
    귀찮더라도 사용하시기 전에 저에게 확인 시켜주면 실수가 없을 겁니다.
    수고하십시오,

학봉산악회 진주 비봉산 산행 1

2020년 6월 6일&sim;7일(금&sim;토, 1박2일) 참가회원 : 김재현&middot;서익진&middot;정규식&middot;신삼호&middot;손상락(글쓴 이)&middot;임학만&middot;신성기&middot;허정..

새로움을 꿈꾸며 - 8 / 건설 안전

<안전사고 원인은 부패 &middot;&middot;&middot; 우리 안전한가?> 1995년 6월 29일 목요일 저녁, 경악스러운 긴급뉴스가 전국을 뒤덮었다. 삼풍백화점 붕괴, 도무지 믿을 수 없는 일이 눈앞에서 벌어졌다...

새로움을 꿈꾸며 - 7 / 사회적 가치

<모두의 행복을 위한 길 &lsquo;사회적 가치&rsquo;> 걱정스러운 일이 한두 가지 아니다. 저출산, 고령화, 자살률, 노인빈곤율 모두 세계 상위다. 2011년부터 OECD가 해온 '더 나은 삶의 질 지수(Better ..

새로움을 꿈꾸며 - 6 / 면책

공직자를 춤추게 하는 &lsquo;면책&rsquo; 2016년 1월, 갑작스러운 폭설로 제주공항이 마비되었다. 예상치 못하고 공항으로 나온 승객들은 오도 가도 못 하는 처지가 되었다. 공항 당국에서 모포와 편의 물품을 제공해주..

새로움을 꿈꾸며 - 5 / 건설 부패

부정&middot;부패&middot;부실의 대명사 &lsquo;건설산업&rsquo; 건축은 권력의 표상이었고 당 시대 문명의 상징이었다. 로마시대 건축가 비트루비우스는 문장력과 회화, 기하학을 건축가의 조건으로 들었다. 역사학..

새로움을 꿈꾸며 - 4 / 갑질

<부끄러운 생활적폐 &lsquo;갑질&rsquo;> '갑질'이 한글사전에 등재되었다. 생활적폐로도 규정되었다. 돈으로 하는 갑질, 힘으로 하는 갑질, 부끄럽지만 싫건 좋건 갑질은 우리의 한 모습이 되었다. 급기야 '갑질공화국'..

새로움을 꿈꾸며 - 3 / 채용비리

미래를 좀먹는 범죄 &lsquo;채용 비리&rsquo; 차별은 세상을 병들게 한다. 차별하는 사회는 통합도 관용도 불가능하다.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 편법 시비가 나라를 뒤흔들었다. 그 와중에 인사 책임을 진 간부가 정규직으..

새로움을 꿈꾸며 - 2 / 내부 고발

<세상을 바꾸는 위대한 용기, 내부고발> 의인인가 배신자인가? 사회에서는 의인으로 칭송받지만, 동료에게는 배신자로 낙인찍히는 내부고발. 공공의 이익을 위해 자신을 내던진 그들은 대체 어떤 사람들이며 왜 그런 결단을 하였을까. ..

새로움을 꿈꾸며 - 1 / 고소득은 선진국?

오늘부터 8회에 걸쳐 '새로움을 꿈꾸며'라는 주제로 포스팅한다. 2018년과 2019년 경남도민일보에 기고했던 글을 첨삭하였다. 원래 제목은 '청렴사회를 꿈꾸며'이다. <소득만 높다고 선진국 되는 것 아니다> 두 전직 대통령이..

馬山繁昌記(마산번창기) / 1908년 발간

지난 3월 31일 페이스북에 흥미로운 글이 하나 떴다. 창원지역에서 기록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박영주 선생의 글이었다. 112년 전인 1908년에 발간된 『馬山繁昌記(마산번창기)』라는 고서를 찾았다는 내용이었다. 반가운 일이라 ..

120년 전 마산은?  -  6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6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여섯번 째 마지막이다. 이 책에서..

120년 전 마산은?  -  5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5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다섯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120년 전 마산은?  - 4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네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마산포..

120년 전 마산은?  -  3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3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세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

120년 전 마산은?  -  2

120년 전 마산은 어떤 모습이었을까? - 2 당시 마산의 상황을 기록으로 남긴 일본인 가쓰기 겐타로(香月源太郞, 향월원태랑)의 『韓國案內(한국안내)』를 여섯 편으로 나누어 포스팅하는데 이번이 두번 째이다. 이 책에서 마산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