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8. 9. 17. 00:00

걸작 - 이집트 룩소르 구르나 마을 - 3

구르나 마을 이야기 - 1

 

일행이 나일강변에 자리한 경관 좋은 호텔에서 휴식을 취하던 오후. 안내자와 함께 조그만 배를 타고 나일강을 건너 구르나 마을로 향했다.

구르나 마을을 찾을 수 있었던 것은 현지 안내자 덕분이었다. 그는 내가 제시한 구르나 마을의 전경 사진을 보자 자신이 그 마을을 잘 알고 있다고 했다.

마을 입구에는 Hassan Fathy Culture Place라는 입간판이 서있었지만 그 앞을 지나는 관광객들의 눈길을 끌지는 못했다.

 

 

 

마을 중심에 자리 잡고 있는 회교사원 앞에 이르자 관리자로 보이는 한 사내가 나왔다. 키가 컸으며 순한 얼굴의 소유자였다. 그는 자신이 건물을 안내하겠다고 하면서 선뜻 앞서서 건물 안으로 들어갔다.

오래 동안 흠모 했던 대 건축가의 작품을 직접 보고 만진다는 것은 건축을 하는 사람들만이 이해할 수 있는 행복함이다.

나는 하싼 화티가 빚은 흙을 어루만지면서 그가 쏟아낸 거친 호흡과 땀방울을 느끼기도 하고 미리 준비한 도면과 사진을 현재의 모습과 비교하면서 포만감 가득한 건축체험에 빠져들었다. 감동의 시간이었다.

 

회교사원

회교사원에는 정면인 남쪽과 우측인 동쪽에 각각 출입구가 있다. 신자는 두 입구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몸이 깨끗한 사람은 남쪽의 정문을 이용하지만 몸을 닦아야 될 사람은 곧 바로 목욕탕으로 통할 수 있는 동쪽입구를 이용해야 한다.

그곳에는 두 줄의 샤워가 있는 샤워장과 머리나 팔 그리고 다리만을 씻을 수 있는 작은 홀도 있다.

이런 모든 시설은 하싼 화티가 몸을 씻기에 가장 편리한 것이 어떤 것인지를 여러 번 시험해 본 뒤 설치했다고 한다.

나는 외부 계단 밑에 뚫린 아치형의 정문을 통과해서 화단이 있는 작은 정원을 거쳐 다시 사원의 본 정원인 중정으로 들어갔다.

작은 정원의 왼쪽에는 양쪽 벽에 고정식 의자를 설치하여 교실로 이용하였던 긴 방이 있었다.

중정 오른쪽 편의 예배공간에는 왼쪽과 오른쪽에 회랑을 받치고 있는 사각형의 기둥들이 열을 지어 있었다.

회랑 위에는 둥근 지붕이 놓여 있었는데 거기에는 네 개의 삼각면 창을 통해 뜨거운 햇빛이 정제되어 충만함과 허()함을 미묘하게 배합시키고 있었다.

기도를 하는 동안 신자들이 주의를 집중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하는 천창이다. 모든 것은 책에서 읽었던 그대로였다.

하싼 화티는 "명상과 기도를 용이하게 하는 고요하고 담백한 모습의 건물을 세우기 위해 빛이 벽 위에 어떻게 비치고 분산되는가를 알아야 했다"고 말했다.

"건축의 전통이 있는 모든 곳에서 주민들이 성스러운 것에 대해 갖고 있는 생각은 지방의 종교적인 건축에서 재발견될 수 있고 따라서 그 건축을 보존하고 형태와 특징을 존중하는 것이 좋다"고도 말했다.

그래서 그는 이 회교사원의 첨탑에 이르는 계단을 급경사로 곧게 뻗게 만들고, 사원 위로 높은 설교단처럼 서 있는 외부 계단을 만든 것은 이집트 고원지대의 건축전통을 존중했기 때문이라고 했다.

나는 바로 그 계단을 통해 건물 전면의 첨탑으로 올라갔다.

 

 

그곳에서는 이 건물의 지붕을 내려볼 수 있었는데 거기에는 그가 그토록 집착했던 홍예틀 없이 세운 아치와 돔이 아름다운 원형을 간직한 채 뜨거운 햇빛을 반사하고 있었다.

첨탑은 구르나 마을에서 가장 높았기 때문에 마을 전체를 한 눈에 볼 수 있었다.

하싼 화티가 세웠던 당시의 건물들은 이미 대부분 사라지고 지금은 상점과 극장, 그리고 한 채의 주택만 덩그러니 남아있을 뿐이었다.<<<

 

 

 

 

Trackback 0 Comment 0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2

-2021년 5월 28일&sim;29일(금&sim;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2일차 아침은 그 유명한 라면으로 집단 급식을 한 후 8시에 숙소를 출발해서 8시 25분경 천관산 입구에 도착했다...

호남 5대 명산 천관산 탐방 산행기-1

-2021년 5월 28일&sim;29일(금&sim;토, 1박2일) / 이 글은 참가자 중 손상락 선생이 썼다. 학봉산악회는 창립 12주년을 기념하는 100산 탐방 프로그램 일환으로 한반도 끝자락에 위치한 장흥군이 자랑하는 천관..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4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3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2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 - 1

2019년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 Inc. / BCG)에서 미래주거를 주제로 &lsquo;Building the Housing of the Future&rsquo;라는 보고서를 공개했다..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2

● 가덕도 및 저도 &lsquo;진해만 요새사령부&rsquo; 및 &lsquo;요새 포병대대&rsquo; 답사 - 외양포는 단순한 포구가 아니라 러일전쟁을 앞두고 대한해협을 지키기 위해 일본이 설치한 포병부대가 있었던 마을입니..

신공항으로 주목 받는 가덕도 연대봉과 외양포-1

(이 글은 신삼호 건축가가 올렸습니다) 최근 우리지역 내(진해만)에 위치한 가덕도가 지역 간 정쟁의 이슈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가덕도에 신공항을 건설하면 창원지역에 사는 사람들이 해외여행 갈 때, 영종도까지 갈 것..

영농형 태양광은 기후위기 극복의 좋은 수단이다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기후위기는 우리 는 앞에 와 있다. 대통령도 기후위기,..

이산화탄소의 위력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요즘 전 세계의 최대 화두는 기후위기 문제입니다. 바이..

기후변화와 언론

이 글은 환경운동가 박종권 선생(아래 사진)이 썼다. 경남기후위기비상행동 공동대표이기도 한 박종권 선생은 7순을 바라봄에도 지구환경을 지키기 위해 온 몸을 던지고 있다. &ldquo;새로운 기록이에요&rdquo; 그레타 툰베..

마산포 옛 모습

2020년 5월 6일 박영주 선생이 페이스북에 아래 글과 함께 마산포 옛 모습이 담긴 사진을 한 장 소개했다. 출처는 &lsquo;東京大学学術機関リポジトリ https://repository.dl.itc.u-tokyo.ac.jp..

옛날 사진 속에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

2021년 1월 19일 페이스북에 흥미로운 글이 하나 떴다. 창원지역에서 기록전문가로 널리 알려진 박영주 선생의 글이었다. 1950년대 설립된 마산노동병원을 찾았다는 내용이었다. 반가운 일이라 포스팅한다. 옛날 사진 속에서 '..

창원시 마산 회원1지구 재개발지역 이야기 - 27

3. 주민 열 분의 이야기 10) "진짜 본토박이" ------------------------- 배○○ 1941년생 마산회원구 회원동 604-2 날짜 : 2015년 1월 16일 장소 : 자택 - 반갑습니다. 이 동네에서 태어..

창원 민주화 역사 담은 창작연극 ‘도시의 얼굴들’

이 글은 <문화뉴스> 노예진 기자의 2021년 3월 5일 기사입니다. 2월 28일 성황리에 막을 내리다 강제규 감독 &ldquo;코로나 이길 희망으로 기억되길&rdquo; 창원시의 역사적 배경을 담은 창작연극 &rsquo;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