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속 도시이야기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7) - 개항이후

by 허정도 2011. 5. 9.
<다시 생각하는 개항 후 10년>

개항 직후 시작된 이 도시의 생성과 변화를 31회에 걸친 포스팅으로 살펴보았습니다. 그리고 처음 던졌어야할 질문을 뒤늦게 던져봅니다.

그들은 왜 '창원군 외서면 월영리와 신월리 해안'을 개항지로 삼았을까요?



근대 마산의 시작은 개항이었고 개항지는 마산포 남쪽 2㎞지점의 월영리와 신월리 일대였습니다.
일본인들은 조계지였던 이곳은 ‘신마산’이라 불렀고 그들이 부른 ‘신마산’은 지금도 사용되고 있습니다.

개항지로 선택되었던 월영리와 신월리,,,,, 그곳은 마산도시의 최남단으로 지형상 말단부였습니다.
동쪽은 합포만, 서쪽은 무학산이 막아 북쪽 마산포 쪽으로만 시역의 확장이 가능했던 좁은 공간이었습니다.

자연조건이 이러했슴에도 불구하고 이곳이 조계지로 선정되었던 이유는

① 외부와의 연결은 물론 당시에 문물교류 루트로 이용되었던 해로(海路)와의 입지적 조건이 유리하였으며

② 비록 면적은 넓지 않았지만 경사지와 해안평지를 동시에 끼고 있어서, 산업용지는 평지에 두어 해안을 이용하였고 주거용지는 경사지에 배치해 마산만의 경관을 한 눈에 바라볼 수 있었으며

③ 마산포와는 2㎞ 거리였지만 지형적으로는 해안 평지로 이어지기 때문에 향후 도시 확장과정에서 연결이 용이한 지세였기 때문이었을 겁니다.

개항지를 결정한 사람들이 어떤 생각으로 월영리와 신월리를 택했는지는 모르지만, 이런 신마산의 입지조건은 시역(市域)이 확대되는 과정에서 무리한 토목공사가 따를 수 밖에 없었습니다. 
 바다를 메우고 산을 깎아 가용부지를 넓혀나간 이 도시의 역사는 이와 같은 태생적 조건에서 비롯되었습니다.
또한 매끄럽지 못한 가로망 연결과 지금도 계속되는 매립 등 마산도시의 비효율적인 도시구조도 개항지의 위치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을 겁니다.

지금에 와서 개항지 결정에 대해 백번 말해봐야 자신의 탄생을 바꿀 수 없는 것처럼 부질 없는 줄은 알지만 '만약에,,,' 라는 마음이 없지 않는 것은 사실입니다.

만약,
마산의 개항지가 지금의 어시장과 남성동 일대인 '마산포' 였다면, 아니면 오산리였던 산호동이나 내륙이었던 양덕동 쪽이었다면 이 도시는 어찌되었을까요?
오늘처럼 이런 모습일까요?
상상할 수 없는 다른 모습이었을까요?

개항 후 10년,,,,
이 시기는 마산이 근대도시로 기틀을 잡기 시작했던 때였으며 서구의 온갖 근대적 문물들이 마산에 선을 보이기 시작했던 대변화의 시기였습니다. <<<


----------------------------------------------------------------------------

이 글로써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의 '2차 게재' 중 '개항(1899년) 이후부터 경술국치(1910년)까지의 시기'가 끝났습니다.

연재를 시작하면서,
다음처럼 크게 3단계로 나누어 포스팅할 계획이라고 밝힌바 있습니다.

1차 ; 고대부터 개항(1899년)까지
2차 ; 개항이후부터 해방(1945년)까지
3차 ; 해방이후부터 현재까지

이미 완료한 '1차 게재'는 다음과 같았습니다.

고려시대 이전 ------  9회
조선시대-----------  4회
개항기------------- 12회
합계--------------- 25회 완료

'2차 게재'는 다음처럼 구성하기로 했으며 그 첫번째 순서를 마쳤습니다.

개항부터 경술국치(1910년까지)------------총 32회 (26회부터 57회까지) / 완료
일제강점 제1시기(1911년부터 1920년까지)
일제강점 제2시기(1921년부터 1930년까지)
일제강점 제3시기(1931년부터 1945년까지)

'3차 게재' 계획입니다.
산업화 이전시기(1945년부터 1960년대 말까지)
도약 및 전성기(1970년대부터 1980년대까지)
정체 및 쇠락기(1990년대부터 현재까지)

♣ 본 연재는 마산도시를 연구하면서 확보한 자료를 공유하자는 목적도 있습니다.
   혹시 좋은 자료가 있으면 소개해 주십시오.<<<




2010/10/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6) - 개항이후
2010/10/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7) - 개항이후
2010/10/1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8) - 개항이후
2010/10/2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29) - 개항이후
2010/11/0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0) - 개항이후
2010/11/0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1) - 개항이후
2010/11/1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2) - 개항이후
2010/11/2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3) - 개항이후
2010/11/29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4) - 개항이후
2010/12/06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5) - 개항이후
2010/12/1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6) - 개항이후
2010/12/2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7) - 개항이후
2010/12/2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8) - 개항이후
2011/01/03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39) - 개항이후
2011/01/10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0) - 개항이후
2011/01/1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1) - 개항이후
2011/01/2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2) - 개항이후
2011/01/3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3) - 개항이후
2011/02/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4) - 개항이후
2011/02/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5) - 개항이후
2011/02/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6) - 개항이후
2011/02/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7) - 개항이후
2011/03/07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8) - 개항이후
2011/03/1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49) - 개항이후
2011/03/2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0) - 개항이후
2011/03/2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1) - 개항이후
2011/04/04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2) - 개항이후
2011/04/11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3) - 개항이후
2011/04/18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4) - 개항이후
2011/04/25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5) - 개항이후
2011/05/02 - [역사속 도시이야기] - 그림으로 보는 마산도시변천사 (56) - 개항이후


댓글1

  • 옥가실 2011.05.09 09:57

    벌써 이렇게 진전이 되었나 하면서 놀랍니다.
    가랑비에 둑이 무너지기도 합니다.^^
    계속 기다립니다.
    답글